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이탈리아
2019.09.05 03:36

백합 봉골레 파스타, 레시피, 만들기

조회 수 893 추천 수 0 댓글 4



크기변환_IMG_9352.JPG



pasta con le vongole 혹은 pasta alla vongole라고 하는데 봉골레는 당연히 조개이고..
con은 with, le는 the, alla는 to를 각기 뜻한다.
전통적인 나폴리식 파스타로 이탈리아 중남부 지역의 파스타이다.


원래 전통적인 이탈리아 봉골레 파스타에 들어가는 조개는 지중해에서 잡히는 vongole veraci라는 조개인데 바지락과는 약간 다르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구할 수도 없고 산지인 이베리아반도나 지중해연안, 대서양해안에서도 어획이 제한적이라고 한다.
대합조개나 백합조개, 모시조개 등으로 대체할 수 있고 육수의 맛이 조금 선명한 바지락도 잘 어울린다.
조개의 종류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살아있는 신선한 조개를 사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봉골레에는 링귀네가 가장 잘 어울린다고 알려져 있지만 스파게티도 잘 어울리고 그보다 조금 더 얇은 스파게티니나 버미첼리와도 잘 어울린다.
까지는 예전에 올린 내용을 복사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보통 봉골레파스타는 팬에 페페론치노와 마늘을 볶다가 조개를 넣고 화이트와인을 붓고 뚜껑을 닫아서 조개가 입을 벌리면 그 육수에 파스타를 볶아내는 것이 정석이다.

정석적인 만큼 두루 사용하는 조리법이며 나도 물론 이렇게 만들어 본 적이 많다.

하지만 조개에는 100프로 해감이라는 게 없기 때문에 언제나 해감이 덜 되었을까 하는 불안함이 있다. 

조개껍질이 보기좋은 봉골레 파스타에 시원하고 매콤한 육수, 파스타와 조갯살 하나를 꿰어서 기분 좋게 먹었는데 해감이 덜 된 함정이ㅠㅠ

이런 일은 절대 일어나지 않으면 좋겠지만 함정이 걸리면 밥을 못먹도록 싫어하는 가족이 있고 나 역시도 그래서 먹을 때마다 전체 경향을 확인하기 위해서 조심스럽게 조갯살 하나 먼저 건져 먹는 것이 습관이다.



그래서 조리과정을 뒤집어서 조개를 먼저 조리해서 조갯살와 육수를 따로 확인해보아서 해감이 100%인지 확인하고, 그 외에 재료는 따로 조리해서 육수를 합한 다음 파스타를 넣고 조갯살을 마지막으로 넣어서 질기지 않게 조리하고 있다.


과정도 완성사진도 정말 멋없고 손만 많이 가는 조리법이긴 한데 적어도 조개육수와 조갯살에 뻘이나 모래가 있으려나 하는 걱정없이 편하게 먹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제 가치를 다 하고 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재료도 단순하고 파스타 만드는 과정도 간단한데 조개손질하는 것이 가장 번거롭다.


백합 손질하고 삶기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80116


크기변환_IMG_6988.JPG


백합은 삶는데 시간이 걸리고 한식에도 사용할 것을 함께 전처리하느라 물로 삶았는데, 바지락을 사용할 경우 전처리하는 조개를 전부 파스타에 사용할 계획이면 화이트와인만 조금 넣고 찌듯이 삶아도 좋고, 백합은 와인과 물을 반반을 넣어도 좋다. 


뻘을 전부 제거하고 육수도 거른 다음 조개는 꼭 먹어봐서 상태를 확인한다.


백합조개나 모시조개는 껍질이 무거우니까 1인분에 500그램은 사용하는 것이 좋고

명주조개나 동죽은 400그램이상, 껍질이 얇은 바지락은 300그램도 적당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번에 백합은 미리 삶아서 뻘을 전부 없애고 먹기 좋게 준비한 다음 조개육수를 맛을 보니 약간 짭조름했다. 백합탕을 할 경우에는 육수의 양이 적지만 파스타로 할 경우에는 육수의 양도 적지 않은 상태.


짭조름하니까 파스타 삶는 물에는 소금간을 하지 않아야겠다고 판단했고, 조개육수의 양이 좀 넉넉하니까 파스타를 70%정도 물로만 익힌 다음 나머지 30%는 조개육수에서 익히면 소스의 농도도 점성이 생겨서 좋겠고 간도 적당하겠다 싶었다.


간이 만약에 부족하면 소금간을 약간 하고 간이 좀 짜면 파스타 삶은 물을 약간 넣으면 되고, 막상 조리해보니 예상보다 육수가 그렇게 많지 않으면 파스타 삶을 물을 약간 넣으면 되고 그렇다. 애초에 조개육수가 너무너무 많으면 미리 졸여서 준비하면 적당하다.



1. 딱 맞는 간이 가장 중요하고

2. 흥건하지 않게 조절하는 육수의 양을 고려하고

3. 봉골레소스가 너무 묽지 않도록 파스타에서 녹아나온 전분이 육수, 오일과 함께 에멀젼이 되도록 하는 것이 마지막이다.


음식하기 전에 재료의 상태를 보고 시뮬레이션하면서 생각한 걸 다 말하자니 말이 너무 많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사용한 재료는


백합 1키로 (미리 손질)

스파게티니 250그램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적당량

마늘 4개

페페론치노 6개 

화이트와인 30미리 (생략가능)


이탈리안 파슬리 약간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올리브오일은 가능한 한 가장 질이 좋은 것으로, 마늘은 금방 깐 것으로 쓰면 좋다.

잎이 평평한 이탈리안 파슬리를 사용하면 가장 좋지만 파슬리대신 쪽파를 사용해도 괜찮고 생략해도 괜찮다.




스파게티니 취향에 따라 익힘정도를 조절하는데 나는 알덴테는 좋아하지 않아서 스파게티니를 봉투에 적힌 시간만큼 삶는 편이다.

자주 사용하는 스파게티니는 삶는 시간이 6분이다. 스파게티니는 4.5분간 삶은 알덴테상태에서 조개육수에 파스타를 넣고 2~3분정도 삶았다.

한 두 번 먹어보면서 익힘을 조절했다. 물에 삶는 것보다 소스에서 더 더디게 익으니까 파스타를 조리하는 시간이 총 6분이 넘어가게 된다.

시간보다는 상태가 중요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파스타 삶는 물은 1~1.5리터정도 잡아서 4.5분정도 삶았다.


파스타 삶을 물이 끓을 동안 마늘도 썰고 페페론치노도 꺼내서 부수고 파스타도 양을 재어서 준비했다.


크기변환_IMG_6483.JPG     


냄비에 파스타를 넣고 삶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IMG_6488.JPG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페페론치노와 마늘을 볶았다. 화이트와인을 넣으려면 여기에 조금 넣고 향을 추가한다.

크기변환_IMG_9327.JPG



조개육수를 넣고 끓일거라 마늘은 겉이 살짝만 익으면 되어서 마늘이 노릇노릇하기 전에 육수를 붓고 끓였다.

크기변환_IMG_9329.JPG

파스타 삶는 시간 동안 조개육수도 끓기 시작한다.



파스타를 건져서 조개육수에 넣고 2.5분간 더 삶았다.


중간에 두어번 먹어보고 취향에 맞는 파스타의 익힘정도나 입맛에 맞는 짭조름한 정도를 생각하면 적당하다.

0. 가종 좋은건 딱 맞게 익었고 간도 딱 맞는 것이지만

1. 덜 익었고 덜 짜면 더 졸이면 된다. = 당연

2. 덜 익었고 짜면 파스타 삶은 물(소금 안넣은 것)이나 물을 넣고 파스타 익힘과 간을 맞추고 (너무 짜면 좀 덜어냄)

3. 다 익었고 간도 약간 싱겁거나 적당한데 육수가 흥건하면 파스타만 일단 접시에 건지고 육수는 졸여서 파스타에 붓고

4. 다 익었는데 간이 짜면 파스타만 접시에 담고 육수는 덜어내고 물로 희석해서 파스타에 붓는다.

5. 다 익었고 소스도 맛있고 다 좋은데 약간 싱거우면 소금 약간.


크기변환_IMG_9331.JPG

파스타에서 나오는 전분으로 인해 서로 섞이지 않았던 조개육수와 올리브오일이 섞여서, 물 사이사이에 기름방울이 작게 쪼개지는 에멀전이 된다.




파스타가 약간만 더 익었으면 좋겠다 싶은 상태에서 조개육수의 조갯살을 넣고 한 번 저어주고 불을 끈 다음 올리브오일을 두어바퀴 더 뿌렸다.

크기변환_IMG_9332.JPG




크기변환_IMG_9334.JPG




가장자리를 보면 이런 상태.

크기변환_IMG_9337.JPG



크기변환_IMG_9338.JPG




크기변환_IMG_9341.JPG




(2인분) 면을 접시에 담고 남은 육수가 이정도인데 이정도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9342.JPG



면 위에 부으면 끝.

크기변환_IMG_9343.JPG




파슬리나 쪽파가 있으면 더 좋지만 없어서 생략했다. 올리브오일을 조금 더 뿌렸다.

크기변환_IMG_9352.JPG




크기변환_IMG_9364.JPG



(접시를 약간 기울였을 때)

크기변환_IMG_9366.JPG



중간중간 먹어보면서 면의 익힘이나 파스타의 간을 입맛에 맞게 맞춘거라 당연히 입맛에 잘 맞았다.

페페론치노의 살짝 칼칼한 맛에 고소한 마늘과 올리브오일의 조합, 시원한 조개육수가 당연하게도 잘 어울려서 시원하고 찐하게 쪼르륵 딸려오는 봉골레 파스타의 매력이 잘 느껴졌다.


백합을 세심하게 손질해서 만든 거라 해감이 잘 되었을지 걱정하지 않고 편하게 먹을 수 있는 점이 귀찮고 좋았다.








  • 땅못 2019.09.05 10:08

    세상에, 사진만 봐도 정말 맛있어 보여요! 손질한 조개로 해서 그런가 더 청순한 느낌이...!!! 봉골레, 알리오올리오를 엄청 자주 하는 건 아닌데 가끔 하게 되면 참 맛있더라고요...조개의 감칠맛에 짭조름하게 간이 배인 면이 단순한데도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육수를 잘 조절하는 것과 간을 잘 맞추는 것이 중요 포인트인 것 같은데 아무리 같은 레시피 아래 하더라도 간혹 넘 흥건해지거나 뻑뻑해지더라고요...파스타는 제 숙련 미달인 점도 있어요 ㅋㅋ^^

    윤정님 요리의 디테일이 훌륭한 것은 시뮬레이트를 꼼꼼히 하시기 때문인 것도 있겠죠? 마치 알고리즘같이 촘촘한 전략을 보고 있으면 섬세하고 야무진 성격이 팍팍 느껴집니다 ㅎㅎ 가족들 4인상 준비할 때는 잘 볶아야 하는 파스타 사실 좀 안하는 편인데 이 글 보고 봉골레가 넘 먹고싶어졌어요. 

    항상 알찬 포스트로 제 일상을 즐겁고 반짝이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윤정님도 하루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333

  • 이윤정 2019.09.07 04:40

    봉골레는 확실히 중간중간 먹어봐서 익힘과 소스농도, 간의 그 어딘가 딱 맞는 점을 찾는 것이 가장 큰 과제인 것 같아요. 아 물론 그 이전에 해감이 제일 중요하지만요.
    레시피는 어느정도 가이드일 뿐이고 실제로 만들다보면 변수가 많기 때문에 그런 것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것이 일종의 수련이나 숙련이겠죠?
    저는 그런 수련과 숙련을 충분히 반복하지 못한 상태에서도 최대한 성공적으로 완성하고 싶고 최대한 실패하기는 싫은 마음이 커서 시뮬레이트를 하게 됩니다. 그런데 그런 마음은 누구나 다 가지고 있긴 해서 땅못님과 이렇게 말이 통하나봅니다.

    한식 밥상의 4인상에 비해서 파스타 4인상은 밥상을 완성하는 데 있어서 구성원의 협업기회가 적은 것 같아요. 주도적으로 만드는 사람이 1인이라면 한식밥상처럼 동시에 4인분 차려내기 어렵긴 해요.
    그래서 4인상에 파스타를 안하시는 편도 백번 이해가 갑니다. 그럼에도 늘 이렇게 공감해주셔서 저도 감사해요^^

  • 레드지아 2019.09.05 14:40

    얼마전 바지락을 샀는데 지금지금지금 ㅠㅠㅠㅠㅠㅠㅠ

    그뒤 동죽을 샀어요 동죽은 뻘이 좀 덜하잖아요

    웬걸 ㅠ 동죽도 지금지금지금 ㅠㅠㅠ(물론 바지락보담 덜했음)

    윤정님의 조개 손질법을 무시하고 -_-;; 해감 열심히 했다고 그냥 요리한 제가 문제입니다요

     

     

    저희동네에 유명한 바지락칼국수집이 있는데요

    그집에서도 간혹 지금지금대는 바지락이 나오더라구요 ㅠ

    진짜 지금지금 대는 조개는 최악이라는 ㅠㅠㅠㅠ

     

    조개를 윤정님처럼 세심하게 손질하는 수밖에 없나봅니다 흑흑흑...

  • 이윤정 2019.09.07 04:49

    사실 바지락을 비롯해서 동죽이나 밀조개 맛조개 가리비 새조개, 재첩이나 키조개까지..
    흡족하게 해감된 것도 있지만 정말 안좋은 경우도 있었어요.

    제가 조개해감에 아주 민감해서 몇 년 전에 정말 해감이 100프로라는 바지락을 시세보다 비싸게 산 적이 있거든요.
    그런데 그 바지락 몇키로를 전부 다 더 해감하고 삶았는데 뻘은 하나도 없고! 해감완벽!
    그런데 아주 미세한, 상아같이 흰 것이 정말 바지락 하나하나마다 있었었어요.


    지금 올린 백합 손질법으로 뻘을 제거하는 방식으로도 불가능하고.. 바지락살 안에 단단한게 들어 있어서 멘붕했어요ㅠㅠ
    판매자에게 항의해봤자 환불은 해준다는데 해감하고 씻고 삶고 한 그 노고는 돌아오지 않고요ㅠㅠ

    그 때는 정말 너무 상심해서 바지락살은 전부 버리고 바지락 육수만 냉동했다가 대충 여기저기 사용했었어요.
    그래서 그 다음부터 아무리 잘 해감된 것이라도 해도 먹어보기 전까지는 안심하지 않게 되었어요..

    이렇다보니 이정도 백합 손질이야 뭐 결론적으로 괜찮기만 하다면 할 만도 한 것 같아요ㅎㅎ
    (결론적으로 안괜찮으면 분노..)


  1. 쉐차안 파스타, 마파크림 파스타

    TGIF에서 유일하게 좋아하던 쉐차안 파스타와 비슷하게 파스타. 파스타 소개에 보면 쉐차안버터를 넣고 만든다고 하는데 쉐차안버터를 만들지 않아도 생크림에 쓰촨식 양념을 하면 될 것 같았다. 실제 TGIF에서는 만들어온 소스를 데워서 사용한다. 크림소스에 치킨파우더와 굴소스를 넣어 맛을 내고 두반장으로 맵고 얼얼한 맛을 더했다. 브로콜리를 넣으면 더 좋다. 파스타는 좋아하는 걸로.. 사용한 재료는 스파게티니 200그램 (최대 250그램까지) 올리브오일 페페론치노 4개 샬롯 2개 (없으면 양파) 마늘 4개 (다진마늘 1스푼) 다진대파 1대 생...
    Date2019.09.17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1 Views835 updatefile
    Read More
  2. 백합 봉골레 파스타, 레시피, 만들기

    pasta con le vongole 혹은 pasta alla vongole라고 하는데 봉골레는 당연히 조개이고.. con은 with, le는 the, alla는 to를 각기 뜻한다. 전통적인 나폴리식 파스타로 이탈리아 중남부 지역의 파스타이다. 원래 전통적인 이탈리아 봉골레 파스타에 들어가는 조개는 지중해에서 잡히는 vongole veraci라는 조개인데 바지락과는 약간 다르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는 구할 수도 없고 산지인 이베리아반도나 지중해연안, 대서양해안에서도 어획이 제한적이라고 한다. 대합조개나 백합조개, 모시조개 등으로 대체할 수 있고 육수의 맛이 조금 선명한 바...
    Date2019.09.05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893 file
    Read More
  3. 가지 토마토 올리브 엔초비 파스타

    토마토소스와 구운가지로 파스타를 만들면 다 맛있고 여기에 리코타치즈와 발사빅비네그레트의 조합을 아주 좋아한다. 이 비슷한 조합하면 또 먼저 떠오르는 이름이 노르마파스타이다. 노르마 파스타의 주재료는 토마토퓨레, 가지, 바질, 리코타 살라타인데 리코타 살라타를 구할 수가 없어서 아쉽다. 오늘은 토마토퓨레나 소스 없이 올리브오일에 샬롯과 마늘, 엔초비, 페페론치노를 볶다가 토마토를 넣고 파스타와 구운 가지, 그린올리브를 토스해서 파스타를 만들었다. 여기에 케이퍼가 들어가면 푸타네스카이다. 집에 있는 재료도 고려해서 재료...
    Date2019.08.20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1895 file
    Read More
  4. 치폴레치킨, 세븐 레이어 딥, 치폴레 비프 부리또

    세븐 레이어 딥이라고 해서 꼭 일곱 겹을 넣을 필요는 없고 부리또에 어울리는 재료를 각각 준비해서 그릇에 담으면 대충 세븐레이어딥이다. 치폴레소스를 넣어서 볶은 닭고기와 세븐 레이어 딥, 불에 구운 또띠야. 여태 만든 세븐레이어딥과 거의 같지만 만들기 편하도록 재료정리를 최대한 최소화했는데 그래도 다양한 채소가 들어가니까 준비할 것이 좀 있다. 사용한 재료는 약 3인분으로 또띠야 4장 치폴레 치킨으로 닭가슴살 3개 양파 1개 파프리카 1개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1티스푼 치폴레소스 2스푼 올리브오일 ㅡㅡㅡㅡㅡㅡㅡㅡ 세븐레이...
    Date2019.06.15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10 Views3230 file
    Read More
  5. 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토마토소스 파스타

    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토마토소스 파스타 pasta all'arrabbiata con melanzane e ricotta e balsamico 예전에 올린 글과 내용은 거의 같다. 시판소스를 사용한거라 만들기는 당연히 간단하고 가지굽는 것이 조금 귀찮다.. 요즘 기본 토마토소스 파스타는 매번 이 조합으로 먹는데 먹을 때마다 드는 생각은 이 파스타 한 접시를 위해 장을 본 일을 참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이고, 똑같은 재료를 또 사둬야겠다는 것이다. 샬롯은 썰어서 냉동해 둔 것을 사용했다. 사용한 재료는 약 2인분으로 가지 3~4개 소금 약간 부침가루 약 100미리 엑스트라...
    Date2019.06.1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5 Views3415 file
    Read More
  6. 후추 치즈 파스타, cacio e pepe, 카치오 에 페페

    cacio e pepe 카치오 에 페페 / 까치오 에 뻬뻬의 뜻은 '치즈와 후추' 이며 말 그대로 치즈와 후추를 사용한 파스타를 말한다. 전통적인 로마식 파스타로 토마토소스가 있기 전부터 있어왔다고 한다. 페코리노 로마노를 사용하는 것이 전통적이지만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를 사용하는 것이 내 취향에는 더 좋다. 들어가는 재료는 파스타와 치즈, 후추, 소금인데 새우와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이면 한 끼 식사로도 좋고 더 맛있기도 하다. 사용한 재료는 스파게티니 200그램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약간 통후추 1스푼 +면수 1컵 (면수 반컵 사용 후 ...
    Date2019.05.29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5 Views4336 file
    Read More
  7. 미트볼 샌드위치

    여러 재료 없이 빵, 미트볼, 피자소스, 치즈로만 샌드위치를 만들었다. 건강과 별로 상관없는, 아주 리치한 샌드위치이지만 가끔 먹기에는 괜찮다. 피클이나 할라피뇨를 곁들여 먹으면 잘 어울린다. 일반 토마토소스나 캔토마토로 만든 토마토소스를 사용하면 좀 더 졸여아하는데 이미 어느 정도 농축된 피자소스를 사용하면 간편하다. 치즈는 프로볼로네를 사용하는 것이 베스트이지만 집에 있는 멕시칸블렌드 치즈를 사용했다. 멕시칸 스타일 블렌드 치즈는 몬테리잭, 체다, 케소케사디야, 아사다로 치즈로 이루어져 있는데, 그 외에도 체다나 모...
    Date2019.05.26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6 Views1747 file
    Read More
  8. 가지 파마산, 가지 그라탕, 가지요리

    가지 파르마산, 영어로는 eggplant parmasan, 이탈리아 음식이니까 이탈리아어로는 melanzane alla parmigiana이다. 구운가지와 토마토소스, 리코타치즈, 모짜렐라치즈, 파르마산치즈, 그뤼에르치즈를 켜켜이 쌓아 오븐에 구웠다. 사용한 재료는 가지 6개, 올리브오일, 소금 토마토소스 400그램 리코타치즈 200그램 (400까지) 모짜렐라치즈 300그램 파르마산치즈, 그뤼에르치즈 넉넉히 원래 소스, 가지, 치즈 순으로 쌓아서 만들며 레이어마다 치즈를 넉넉하게 넣어줘야 하는데 이번에는 치즈를 평소보다 적게 사용해서 1겹 만으로 만들었다. 치즈를...
    Date2019.05.19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1495 file
    Read More
  9. 허니스리라차 바베큐치킨

    매콤달콤한 허니스리라차소스를 발라서 구운 치킨. 예전에 올린 허니스리라차 치킨베이크에서 염지하는 과정을 생략하는 등 전체적인 과정을 간소화하고 소스나 곁들이는 음식을 약간 수정했다. 닭다리는 오븐 온도를 100도로 맞춰서 저온으로 1시간 40분 동안 구운 다음 소스를 바르고 바짝 구웠다. 마지막에 토치로 살짝 불맛을 더했다. 사용한 재료는 닭다리 1키로 소금, 후추, 올리브오일 갈릭파우더 1스푼 소스로 버터 2스푼 (30그램) 스리라차소스 4스푼 (80그램) 꿀 4스푼 (80그램) 다진마늘 1.5스푼 (40그램) 라임즙 1스푼 홀그레인머스타드...
    Date2019.05.02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4 Views1145 file
    Read More
  10.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 전에는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에 프로슈토와 피스타치오를 올렸었는데 이번에는 더 편한 재료인 베이컨과 피칸을 넣었다. 피칸 대신에 호두나 캐슈넛도 잘 어울린다. 파스타는 일종의 국수이고 어떤 국수라도 그 국물에는 육수가 당연하듯이 파스타에도 일종의 육수가 필요하다. 모든 종류의 파스타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고기육수나 치킨육수, 해물육수가 들어가면 무조건 맛있어지는 것이 파스타라고 생각한다. (어떤 음식이든 안 그렇겠냐만..) 토마토나 오일파스타도 당연히 그렇지만 크림파스타의 경우도 마찬가지라...
    Date2019.04.2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1217 file
    Read More
  11. 카페 드 파리 버터, 안심스테이크, 쿠스쿠스

    오랜만에 올리는 카페 드 파리 버터. 넉넉하게 만들어서 냉동해두고 주변에도 나눠주고 하는데 스테이크에 올려서 먹는 중이라서 1년에 1번정도 겨우 만든다. 카페 드 파리 버터는 1940년대 제네바의 카페 드 파리 레스토랑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진 버터인데 일종의 콤파운드 버터이다. 콤파운드 버터의 버터+추가재료로 만든 버터이다. 콤파운드 버터의 원래 의미라면 (100%)버터에 맛을 돋우는 추가재료를 넣고 믹스해서 사용하는 버터를 뜻한다. 하지만 국내에서 제과제빵업계적인 의미로는 버터에 추가재료로 마가린, 경화유 등 식물성 유지를 혼...
    Date2019.04.22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6 Views1572 file
    Read More
  12. 칠리 콘 까르네, 칠리 라이스 그라탱

    소고기다짐육을 토마토소스와 바특하게 끓여내는 칠리. 일종의 스튜라고 할 수 있다. 칠리 콘 까르네의 사전적인 뜻은 '고기와 칠리'이고 간단히 줄여서 칠리라고도 한다. 칠리를 만들어 사용할 곳을 정리하자면 1. 나초칩이나 또띠야와 함께 (+치즈소스) 2. 파스타에 칠리와 치즈를 얹기 (마카로니에 얹으면 칠리맥) 3. 번에 치즈와 칠리를 넣고 칠리치즈버거 (슬로피 조) (햄버거번등 빵으로 샌드하는 칠리에는 콩을 넣지 않는 경우가 많음) 4. 3번과 비슷하게 번 대신 핫도그에 넣으면 칠리독 5. 밥이나 가지, 감자튀김, 매쉬드포테이토 등에 칠...
    Date2019.03.1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4 Views2263 file
    Read More
  13. 비프 부리또

    제목을 소고기 부리또라고 썼는데 뭔가 위화감이 들어서 뭔가 하고 비프 부리또로 고쳤더니 위화감이 없어진다. 소고기 부리또도 좋은데.. 이렇게 생각해두면 빠지는 것 없이 만들기 편하다. 0. 또띠야 1. 주재료 (소고기, 닭고기, 해산물 등등) 2. 밥 & 콩 3. 살사 & 과카몰리 4. 양상추 사워크림 치즈 3종세트 부리또 3개분량으로 12인치 부리또용 또띠야 3장 소고기 다짐육 200그램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치폴레소스 2스푼 (생략가능) 멕시칸라이스로 밥 0.7그릇 (약 150그램) 양파 반개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피코데가...
    Date2019.02.2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11 Views1956 file
    Read More
  14. 남미 음식

    실제 제목은 (내가 아는) 남미 음식. 남미는 아주 넓은 대륙이고 제목에 남미라고 퉁치기에는 남미께 죄송하며 나라마다 세세하게 구분해야하는데 멕시코식 미국음식인 텍스멕스를 처음 접해서.. 지금은 내용이 거의 멕시칸이다. 요소 주재료 = 고기, 볶은 채소 (소, 닭, 양, 돼지고기, 새우등 해산물 + 양파 피망 버섯 고추 시금치등) 반찬 = 살사, 과카몰리, 치즈, 양상추, 사워크림 + 멕시코식 볶음밥 + 블랙빈 + 또띠야는 때에 따라 옥수수 또띠야가 필요할 수 있음 구성 주재료를 (옥수수)또르띠야에 올려 반으로 접으면 일단 타코. 주재료+반...
    Date2019.02.2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8 Views1037 file
    Read More
  15. 미트볼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미트볼이 어쨌든 고기이면서 동그란거라 제목에 미트볼이라고 썼기는 한데 함박스테이크를 만들어서 토마토소스 파스타에 곁들였다. 미트볼 + 시판토마토소스 + 스파게티니의 단순한 조합. 미트볼은 미리 만들어서 냉동해 둔 것을 사용했다. 미트볼 만들기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5/73825 함박스테이크를 사용하기도 한다. - https://homecuisine.co.kr/hc10/73959 사용한 재료는 미트볼 400그램 (식용유, 종이호일, 물약간) 데체코 스파게티니 200그램 소스로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약 2스푼 다진마늘 1스푼 샬롯 2개 (냉동) 페...
    Date2019.02.12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3867 file
    Read More
  16.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생면파스타

    슬로우쿠커로 오래도록 끓인 라구소스와 생면파스타로 만든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위 사진은 딸리아뗄레) 먼저 미리 만들어 둔 볼로네즈(볼로네제) 소스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5/69466 언제나 거의 똑같은 레시피로 만들고 있다. ------------------------------------------------- 다음으로 파스타. 밀가루와 계란으로 생면 파스타를 만들 때 밀가루 100그램 기준으로 1. 계란 1개 2. 계란 0.5개, 노른자 1.5개 3. 노른자 8개 (보통 에그타야린이라고 부름) 를 선택지로 볼 수 있다. (밀가루는 듀럼밀과 밀가루를 반반씩 사용해...
    Date2019.02.0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1377 file
    Read More
  17. 미트볼 맥앤치즈 그라탱

    맥앤치즈를 만들고 미트볼을 얹고 치즈를 듬뿍 뿌려서 오븐에 구웠다. 1. 미트볼 소고기 600그램 돼지고기 300그램 양파 1개 올리브오일 1스푼 버터 2스푼 다진마늘 1.5스푼 식빵 2개 (빵가루로 80그램) 우유 70그램 (우유는 빵에 부어가면서 조절) 소금 9그램 (고기 무게의 1%) 후추 1티스푼 (3그램정도) 넛맥 약간 파마산치즈 갈아서 반컵 계란노른자 4개 (혹은 계란 2개) 이렇게 만든 미트볼은 약 1.2키로이다. 1인분에 200그램정도로 생각하고 소분해서 랩으로 포장한 다음 냉동했다가 냉장실에서 해동 후 미트볼 스파게티에 사용하면 적당하다....
    Date2019.01.10 Category북미 영국 By이윤정 Reply6 Views2963 file
    Read More
  18. 명란바게트, 마늘바게트

    명란젓, 마늘, 버터, 연유, 마요네즈, 계란노른자, 설탕, 생크림으로 만든 명란마늘버터를 바게트에 발라서 구운 명란바게트. 바삭하고 고소하고 구수하고 짭조름하니 맛있다. 명란마늘버터 혹은 마늘버터는 넉넉하게 만들어서 한번 구울 분량으로 소분해서 냉동보관해두었다가 실온에 해동해서 사용하면 편하다. 사용한 재료는 (듬뿍듬뿍 발라서 바게트 1개 분량 (적당히 바르면 최대 1.5개까지가능)) 버터 120그램 마늘 50그램 설탕 20그램 연유 30그램 마요네즈 30그램 생크림 20그램 계란노른자 1개 명란젓 큰 것 3개 (3세트 아님) 저울을 사용...
    Date2019.01.08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4 Views2362 file
    Read More
  19. 양고기 티본스테이크, 쿠스쿠스, 과사카카소스

    양고기 티본 스테이크. 그냥 램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곁들이는 음식은 우리집 스테이크의 고정 사이드메뉴인 쿠스쿠스와 어제 올린 과사카카소스. 양고기는 등심과 안심이 양쪽으로 붙은 티본스테이크를 사용했다. 등심과 안심을 다 즐기는 장점이 있지만 뼈가 있기 때문에 내 취향인 미디엄레어보다 더 익혀야 하는 단점이 있고, 소고기보다는 조금 더 단단하고 돼지고기보다는 더 부드러운 질감이다. (코스트코에서 구매했는데 두께에 편차가 있어서 구울 때 먼저 꺼내거나 먼저 넣는 등의 세심한 신경을 써야해서 조금 불편했다.) 사용한 재료...
    Date2018.11.1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6 Views1971 file
    Read More
  20. 과사카카소스, Guasacaca

    아보카도로 만드는 소스인 과사카카소스. 과사카카 Guasacaca 는 베네주엘라식의 아보카도 소스로 멕시코의 아보카도 소스인 과카몰레와 비슷하게 만들지만 사용하는 예가 조금 다르다. 과카몰레는 과사카카보다 더 유명하고 광범위한 소스로서 부리또나 화이타 등에서 샐러드 겸 소스의 역할을 담당하고 딥소스로 사용한다. 콰사카카는 스테이크 등 고기요리의 소스로 사용하고 역시 딥소스로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가깝지만 다른 문화권에서 사용하는 용례가 비슷하지만 약간 다르다고 보면 된다. 과카몰레의 경우는 거칠게 으깨거나 아보카도 ...
    Date2018.11.14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2 Views142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