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일상
2018.07.10 23:48

일상밥상 2018 07

조회 수 935 추천 수 0 댓글 2



오랜만에 올리는 일상밥상.

정말 편하게 밥 먹을 때는 바쁘기도 해서 사진을 별로 찍지 않는다.

그 와중에서도 어쩌다 찍어놓은 사진도 있고.. 그 중에 편한 일상밥상을 모아봤다.

올린 적이 있는 건 링크로 연결되어 있고 링크가 없는 것도 있고 그렇다.



햄버거는 기본 햄버거. 와퍼와 약간 비슷한 맛인데 로스트갈릭버거 참고 - https://homecuisine.co.kr/hc25/52861


크기변환_IMG_3677.JPG    크기변환_IMG_3678.JPG


크기변환_IMG_3679.JPG    크기변환_IMG_3685.JPG


크기변환_IMG_3688.JPG 


크기변환_IMG_3690.JPG



에그마요 샌드위치 - https://homecuisine.co.kr/hc25/68792


크기변환_IMG_9303.JPG     크기변환_IMG_9304.JPG


크기변환_IMG_9306.JPG     크기변환_IMG_9311.JPG


크기변환_IMG_9312.JPG 



크기변환_IMG_9313.JPG 



크기변환_IMG_9315.JPG




커리소스 듬뿍 만들어 놓고 치킨커리나 양고기커리를 자주 먹는다. https://homecuisine.co.kr/hc20/65534


크기변환_IMG_8406-.jpg




까치오 에 뻬뻬에 베이컨을 곁들였다. https://homecuisine.co.kr/hc25/52540


크기변환_IMG_9641.JPG




늘 만들어 두는 볼로네즈 소스에 파스타는 딸리아뗄레 https://homecuisine.co.kr/hc25/69466


크기변환_IMG_9709.JPG




알리오 에 올리오 - https://homecuisine.co.kr/hc25/69813


크기변환_IMG_9939.JPG





푸딩같이 부드러운 계란찜 - https://homecuisine.co.kr/hc10/31751


크기변환_IMG_8394.JPG 




크기변환_IMG_8396.JPG




계란말이에 명란도 넣고


크기변환_IMG_8753.JPG




맛살도 넣고


크기변환_IMG_9538.JPG




크기변환_IMG_9547.JPG




크기변환_IMG_9552.JPG



대파만 넣기도 했다.


크기변환_IMG_9555.JPG



빈틈없이 잘 말렸다.


크기변환_IMG_9565.JPG




크기변환_IMG_9570.JPG





계란만두 - https://homecuisine.co.kr/hc10/69756


크기변환_DSC05358.JPG 




크기변환_IMG_0020.JPG 




크기변환_IMG_0022.JPG 




삼겹살 구워먹고 나서 볶음밥


크기변환_IMG_7615.JPG  




남편이 만든 김치볶음밥. 중학생 때 친구들이랑 해먹던 버전이라면서ㅋㅋㅋㅋ


크기변환_IMG_8628.JPG





5월, 6월에 12키로 삶은 오향장육..으로 장육냉채인데 이 때 오이가 없었다. https://homecuisine.co.kr/hc20/69253


크기변환_IMG_8459.JPG 




크기변환_IMG_8464.JPG 


 


오이무침 https://homecuisine.co.kr/hc10/59462


크기변환_IMG_9489.JPG 




단무지무침은 단무지 꼭 짜고 고운고춧가루, 고추기름, 식초약간, 설탕약간


크기변환_IMG_9626.JPG 




홍유소스 만들어서 만두에도, 장육냉채에도 곁들였다. https://homecuisine.co.kr/hc20/66921


크기변환_IMG_7582.JPG




돼지고기 다짐육에 불고기소스로 간을 해서 대충 뚝뚝 떼서 구웠다.  불고기양념 - https://homecuisine.co.kr/hc10/64082


크기변환_IMG_9689.JPG  



히로시마식 오코노미야끼 - https://homecuisine.co.kr/hc20/53239

  크기변환_IMG_4580.JPG 




크기변환_IMG_4587.JPG 




크기변환_IMG_4593.JPG 




크기변환_IMG_4594.JPG 





닭무침은 만든지 꽤 오래 됐는데 레시피를 써놓고 잃어버렸다. 다시 만들어서 다음에 올려야겠다.


크기변환_IMG_2050.JPG



크기변환_IMG_1882.JPG





대파김치. 풋마늘김치와 레시피가 거의 같다. https://homecuisine.co.kr/hc10/51844


크기변환_IMG_2810.JPG     크기변환_IMG_2812.JPG


크기변환_IMG_2834.JPG     크기변환_IMG_2836.JPG


크기변환_IMG_2843.JPG 




햇양파가 나오면 양파장아찌. 요즘 나오는 저장양파로도 당연히 맛있고 좋다. 풋마늘 장아찌와 똑같다. https://homecuisine.co.kr/hc10/51432


크기변환_IMG_3236.JPG 




우렁강된장도 우렁을 넉넉하게 손질해서 냉동했다가 여러번 해먹고 https://homecuisine.co.kr/hc10/68450


크기변환_IMG_8773.JPG 




크기변환_IMG_8781.JPG 




크기변환_IMG_8809.JPG 




슈바인스 학세를 만들었는데 마음에 딱 들게 안되서 이건 다음에 다시 해야겠다.


크기변환_IMG_5892.JPG




크기변환_IMG_5908.JPG

 



족발 - https://homecuisine.co.kr/hc10/62260


크기변환_IMG_8129.JPG     크기변환_IMG_8132.JPG


크기변환_IMG_8139.JPG 




족발 볶음 - https://homecuisine.co.kr/hc10/54657


크기변환_IMG_9410.JPG 




크기변환_IMG_9412.JPG 




차돌 청국장 https://homecuisine.co.kr/hc10/69142


크기변환_IMG_3514.JPG     크기변환_IMG_3517.JPG


크기변환_IMG_3529.JPG    크기변환_IMG_3534.JPG


크기변환_IMG_3538.JPG     크기변환_IMG_3539.JPG 




크기변환_IMG_3542.JPG 




크기변환_IMG_6758.JPG 




크기변환_IMG_6760.JPG 




부대볶음 https://homecuisine.co.kr/hc10/54904 에 차돌박이를 넣었다.


크기변환_IMG_7983.JPG 




크기변환_IMG_7997.JPG 




부모님집에서도, 친구집에서도 육회 

https://homecuisine.co.kr/hc10/67599


크기변환_KakaoTalk_20180422_210850519-.jpg




대패 두루치기, 제육볶음 - https://homecuisine.co.kr/hc10/68879


크기변환_IMG_9473.JPG     크기변환_IMG_9477.JPG


크기변환_IMG_9483.JPG




청포묵가루로 청포묵을 만들어서 청포묵무침 - https://homecuisine.co.kr/hc10/68821


크기변환_IMG_7936.JPG 




크기변환_IMG_7949.JPG 




크기변환_IMG_7955.JPG




안심스테이크용 안심을 1키로 주문했는데 슬라이스로 잘못 배송와서 그냥 구워먹었다.

이것도 맛있지만 스테이크 안녕ㅠㅠ

 


크기변환_IMG_8649.JPG 




크기변환_IMG_8652.JPG





씨없는 포도에도 작은 씨는 있어서 발라내고 껍질도 벗겼다. 성격이 이렇다..

크기변환_IMG_9718.JPG



사랑하는 체리님

크기변환_IMG_8488.JPG


건강하고 즐거운 여름 보내세요!







 
  • 레드지아 2018.07.16 16:42

    아우~~~ 어쩜 다 제가 좋아하는 음식들로만 이렇게 한가득 !!!!!!!!!!!!!

    윤정님 남편분이 세상에서 젤 부럽습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

    다음 생애엔 윤정님 남편으로 태어나고 싶어요 ^^ (윤정님도 그러하시겠지만 ㅋㅋㅋㅋ)

  • 이윤정 2018.07.17 17:01
    제가 하도 까탈부려서 제 남편도 쉬운 포지션은 아니라 저는 제 남편 안할까해요ㅎㅎㅎ
    레드지아님이 다 좋아하신다니 좀 고기고기한가? 하고 위에 다시 돌려봤지말입니다ㅎㅎㅎㅎㅎ

  1. 충무김밥

    1년에 한번씩 그대로 다시 올리는 충무김밥. 매해 내용이 똑같긴 한데 어쨌든 늘 이렇게 만들고 있다. 사용한 재료는 ------------------------------------------ (섞박지가 맞는 말인데 석박지로 표기) 석박지(약 6~8인분) 무 큰 것 반개 (작은 것이면 0.7개) 소금 2스푼 설탕 4스푼 고운고춧가루 1스푼 황태육수 3스푼 찹쌀가루 1티스푼 고춧가루 3스푼 다진마늘 1스푼 새우젓 1스푼 (다져서) 멸치액젓 1스푼 조청 1스푼 ------------------------------------------ 오징어무침과 오뎅무침으로 (2인분) 갑오징어 약간 작은 것 4마리 오뎅 4장 고...
    Date2018.07.19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0 Views2411 file
    Read More
  2. 뚝배기불고기

    불고기양념을 미리 만들어 두기가 좀 번거롭기는 한데 그래도 한 8키로 분량으로 넉넉하게 만들어서 1키로분량씩 봉투에 포장하고 냉동보관하면 1년은 먹으니까 한 번 만들어두면 그 이후로 계속 편하다. 미리 만들어 둔 불고기양념으로 고기를 양념하고 양파, 대파, 버섯, 당면 올리고 육수붓고 끓이기만 하면 끝이다. 사용한 재료는 등심 불고기 400그램 불고기 양념 400그램 분량 x 1.1 양파 반개 대파 1대 팽이버섯 1봉투 당면 50그램 (불린 후 100그램) 황태육수 300미리 + 간장 1스푼 황태육수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43240...
    Date2018.07.14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2 Views508 file
    Read More
  3. 기본 돈까스, 등심돈까스

    (별 내용 없음) 여러 돈까스를 만들어서 올렸는데 기본 돈까스는 편하게 자주 만들어도 내용이 너무 단순해서 올리지 않았는데 오래만에 업데이트한다. (잠시 잡담) 튀김기를 사보기도 하고 버려보기도.. 했던 입장에서 한 번 더 살까 싶어서 튀김기를 거의 전부 뒤져보고 내솥 분리형 등 여러가지를 고민했는데 결론적으로 내 경우에는 튀김기보다는 인덕션+깊고 약간 큰 코팅된 소스팬(혹은 편수 코팅냄비) 이 가장 편했다. 속에 망이 들어가는 튀김기는 망이 들어가서 있어야 할 공간 때문에 무조건 기름이 더 많이 들게 되어 있고 그 망 설거지 ...
    Date2018.07.13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597 file
    Read More
  4. 경상도식 순대막장, 순대쌈장

    (별 내용 없음) 순대, 간, 염통에 막장. 경상도에서 순대에 곁들이는 쌈장을 막장이라고 부른다. 막된장과는 완전 다른, 일종의 쌈장소스이다. 일반 쌈장과는 다르게 조금 묽고 색도 조금 옅다. 막장은 쌈장에 사이다를 개어서 만들었다. 간단하게 쌈장에 사이다만 넣기도 하고 볶음콩가루나 다진마늘을 약간 넣기도 한다. 사용한 재료는 쌈장, 사이다. 순대는 마트에서 구매하고 내장은 네이버카페에서 구매했다. 내장은 냉동으로 와서 가위로 적당히 정리하고 소분한 다음 한 번 헹구고 랩으로 감싸서 냉동했다가 한번 먹을 것으로 꺼내서 냉장해...
    Date2018.07.12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257 file
    Read More
  5. 일상밥상 2018 07

    오랜만에 올리는 일상밥상. 정말 편하게 밥 먹을 때는 바쁘기도 해서 사진을 별로 찍지 않는다. 그 와중에서도 어쩌다 찍어놓은 사진도 있고.. 그 중에 편한 일상밥상을 모아봤다. 올린 적이 있는 건 링크로 연결되어 있고 링크가 없는 것도 있고 그렇다. 햄버거는 기본 햄버거. 와퍼와 약간 비슷한 맛인데 로스트갈릭버거 참고 - https://homecuisine.co.kr/hc25/52861 에그마요 샌드위치 - https://homecuisine.co.kr/hc25/68792 커리소스 듬뿍 만들어 놓고 치킨커리나 양고기커리를 자주 먹는다. https://homecuisine.co.kr/hc20/65534 까치오 에...
    Date2018.07.10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935 file
    Read More
  6. 차돌 양볶음밥, 양밥

    보통은 양곱창집에서 곱창 먹고 볶아주는 볶음밥인데 양밥이라도고 부르는 것 같다. 양밥이 곱창집마다 다 스타일이 다르긴 한데 내가 가는 곳은 이렇게 볶음밥이 나온다. 자주 가는 양곱창집의 양볶음밥이 아주 맛있길래 유심히 봤더니 포인트는 다시다였다. 그 이후로 이 볶음밥에는 다시다를 사용한다. 나가서 사먹으면 어차피 먹게 되는 다시다라 신경을 안쓰기는 한데 맛선생 소고기맛을 사용했다. 곱창의 기름이 좀 있어야 맛있는데 곱창이 없으니까 차돌박이로 소고기기름을 만들어서 맛을 냈다. 특양은 한우로 사와서 손질해서 삶아서 사용...
    Date2018.07.07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2 Views1216 file
    Read More
  7. 초간단 명란젓 두부찌개

    지난번에 만들고 또 만들어 둔 명란젓은 소분해서 냉동했다가 꺼내쓰고 있다. 그 중에도 너무너무 간단한 명란젓 두부찌개. 재료 전부 냄비에 넣어두고 시간에 맞춰서 육수붓고 끓이기만 하면 되니까 다른 반찬을 만들고 준비하면서 얼른 끓여내기 좋다. 사용한 재료는 명란젓 2개 (큰 것) 애호박 반개 두부 1모 대파 반대 청양고추 1개 다진마늘 1스푼 고춧가루 1스푼 (선택) 고추기름 약간 (선택) 쑥갓 (선택) 황태멸치육수 400미리 시판 명란젓을 사용할 경우에는 명란젓은 저염명란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명란젓 만들기는 여기 - https://homec...
    Date2018.07.03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2 Views927 file
    Read More
  8. 납작당면잡채

    사용한 재료는 고추기름 3스푼 다진마늘 1스푼 대파 1대 청주 1.5스푼 간장 1.5스푼 양파 큰것 반개 당근 4분의1개 피망 1개 목이버섯 1줌 표고버섯 3~4개 죽순 반캔 소불고기용 소고기 200그램 당면 100그램 굴소스 1스푼 노두유 1스푼 후추 약간 소금 약간 (간보고) 참기름 약간 부추 약간 재료를 좀 다양하게 챙겨넣었는데 채소는 준비할 수 있는 것으로 준비하면 적당하다. 당면은 감자당면을 사용했다. 구매한 곳은 여기 - http://www.kfmall.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4848 먼저 재료 준비. 가장 먼저 당면은 찬물에 불려두었다. ...
    Date2018.06.30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1081 file
    Read More
  9. 삼치조림

    정말 오랜만에 생선. 생선은 냉동보다는 생물이 최고지만 요즘 장보러 갈 여유가 없어서 지난 봄에 가끔 구워먹을까 싶어 사 둔 냉동삼치로 삼치조림을 만들었다. 감자가 제철이라 집에 많이 있어서 조림에 무 대신 감자를 넣었다. 제목이 삼치조림이긴 한데 어릴 때부터 엄마께서는 이런 음식을 지졌다고 하셨다. 그런데 경상도말로 찌졌다고 하셔서 예를 들면 '고등어 찌져놨다 얼른 들어온나'. 그래서 내가 아는 리얼 네임은 ' 삼치 찌진거' 인데 삼치지짐이 더 맞다고 할 수 있겠다. 사용한 재료는 삼치 3도막 (냉동삼치필렛 2개) 황태멸치육수 ...
    Date2018.06.2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531 file
    Read More
  10. 대패목살 배추찜

    지난 늦겨울에 올린 차돌박이 배추찜, 대패목살 숙주찜 등에 이어서 더 편하게 자주 해먹었던 대패목살 배추찜. 전골용 뚝배기를 사용했는데 일반 전골냄비도 좋고, 팬을 사용해도 괜찮고 타진냄비를 사용해도 좋다. 숙주찜도 좋지만 [숙주좋음 <<<< 숙주다듬기귀찮음] 이라서 편하게 배추로만 하는 경우가 더 많다. 사용한 재료는 팽이버섯 1봉투 알배추 넉넉하게 대파 1대 대패목살 500그램 쯔유 2스푼 청주 1스푼 물 3스푼 겨자간장으로 간장 3스푼 사과식초 2스푼 설탕 2스푼 물 1스푼 다진마늘 0.5스푼 연겨자 1티스푼 레몬즙 약간 (생략가능) ...
    Date2018.06.23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3209 file
    Read More
  11. 서동계란만두

    티비에 서동계란만두가 나와서 오랜만에 생각이 났다. 별거 없지만 별거 없는 그 맛이 어릴 때는 참 좋았는데 추억보정인지 나이를 먹고 먹어도 맛있다. 학교 다닐 때 서동시장을 가로지르는 오르막길을 내려가서 집으로 가는 버스정류장에 갔는데 그 때 하나씩 사먹곤 했다. 우리 언니가 그렇게 좋아해서 집에서도 만들어 먹곤 했는데 언니랑 멀리 살고는 잘 안먹었던 것 같다. 계란만두라고 별 건 아니고 그냥 밀가루 반죽에 당면과 계란 넣고 앞뒤로 부쳐내서 양념간장을 약간 곁들여 먹는, 그냥 동네분식이었다. 지금 티비에 나오는 것을 보니 ...
    Date2018.06.19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6 Views2259 file
    Read More
  12. 훈제오리냉채

    냉채는 주로 여름에 만드는데 여름에는 음식 여러개 하기가 더 귀찮으니까 한접시만으로도 여름 한끼 식사가 되는 냉채를 선호하는 편이다. 자주 만드는 냉채들이 양장피냉채나 훈제오리냉채, 장육냉채, 냉채족발인데 올해 벌써 세가지나 올리는 중이고 양장피 하나 남았고 다른 냉채를 두어가지 더 생각해뒀다. 약 2~3인분으로 훈제오리 600그램 1봉투 양장피 반봉투 75그램 새우 2줌 오이 1개 당근 반개 계란3개 물약간 소금약간 겨자소스로 겨자분 3스푼 물 3스푼 간장 3스푼 설탕 3스푼 사과식초 3스푼 레몬즙 1스푼 다진마늘 3스푼 물 3스푼 참...
    Date2018.06.13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833 file
    Read More
  13. 두부밥

    북한의 유명한 길거리 음식인 두부밥. 유부초밥에서 착안한 음식인데 90년대 이후 북한 전역에 퍼졌다고 한다. 앙념장의 고춧가루와 간장을 기름에 익혀서 만드는데 이렇게 만드는 다대기를 연변에서는 소탕즙이라고 부른다. (북한에서 따로 이름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소탕즙은 국수나 밥에 비벼먹기도 하는 양념장인데 고기를 넣는 경우도 있다. 사용한 재료는 (계랑스푼 사용) 손두부 1모 (약 600그램) 식용유 적당량 밥 1.5그릇 식용유 2스푼 고추가루 2스푼 간장 2.5스푼 다진마늘 0.7스푼 쪽파 3~4대 깨 1스푼 참기름 1스푼 두부는 시판 두부...
    Date2018.06.08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10 Views4413 file
    Read More
  14. 등뼈없이 사골육수로 간단 감자탕

    돼지등뼈를 푹 고으면 돼지뼈에서 우러나오는 국물 + 삶은 고기가 되니까 발상의 전환을 해봤다. 등뼈는 보통 씻어서 한 번 데쳐내고 푹 고아서 만드는데 등뼈 대신 찌개용 돼지고기와 시판 사골육수를 넣어서 비교적 간단하게 만드는 버전이다.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고기는 간단버전보다는 푹 고아내는 등뼈가 더 맛있다. 하지만 수고를 덜하는 비율을 생각해보면 그렇게까지 아쉽지는 않은 수준. 나머지 우거지와 감자 등등 부재료와 국물, 그리고 사리 넣고 밥을 곁들여 먹는 건 감자탕과 거의 흡사하다. 고기는 1시간정도 삶으면 적당한데 우...
    Date2018.06.06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10 Views1287 file
    Read More
  15. 감자볶음, 감자의 특성, 용도, 보관

    겨울 내도록 감자가 너무 비싸서 거의 사지 않다가 햇감자가 나와서 한박스 샀다. 한박스를 사면 보관이 중요한데, 감자는 어두운 곳에서 7~10도의 온도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보다 높은 온도에서는 싹이 트거나 부패하며, 이보다 낮은 온도에서는 전분의 일부가 당으로 분해된다. 일반적인 가정에서는 습기를 흡수하는 포장지로 감싸 냉장보관했다가 실온에 하루이틀 두어서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감자는 보통 전분과 단백질의 햠량에 따라 단백질 함량이 높은 점질감자(왁시포테이토)와 전분 함량이 높은 분질감자(밀리포테이토)로 나눈다.(...
    Date2018.06.04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7 Views1808 file
    Read More
  16. 냉채족발

    요즘은 족발을 삶을 때 3키로씩 삶아서 따뜻할 때 먼저 한접시 담아서 먹고, 기름이 적은 부위로 냉채, 기름이 있는 부위로 족발볶음을 해서 먹는다. 족발 만들기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62260 족발은 이렇게 따뜻할 때 먼저 먹고 남은 족발을 랩으로 감싸서 냉장해두었다가 사용했다. 사용한 재료는 약 2~3인분으로 족발 350그램 (조리후) 오이 1개 맛살 4줄 냉채소스로 식초+설탕 4스푼 간장 2스푼 물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연겨자 1티스푼 레몬즙 1티스푼 참기름 약간 여기에 추가로 샌드위치햄이나 해파리, 계란지단을 넣으면...
    Date2018.05.29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6 Views933 file
    Read More
  17. 순대볶음

    진짜 오랜만인 순대볶음. 이전과 마찬가지로 닭갈비양념으로 만들었다. 순대만 사다두면 양배추, 양파, 대파 대충 썰어서 던져넣고 양념장을 넣어서 볶고 마지막으로 들깨가루, 깻잎, 참기름약간을 넣어서 볶아내면 금방이다. 때에 따라 옆에 라면이나 쫄면을 삶고 양념장을 넉넉하게 준비해서 버터와 함께 볶아내도 맛있다. 백순대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51609 먼저 닭갈비양념은 이미 몇번이나 올린 양념장은 이전 내용을 복사했다. 양념장에 사용한 재료는 그램 단위로 간장 85, 청주 15, 양파 70, 대파 30, 마늘 30, 생강 5 ...
    Date2018.05.27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854 file
    Read More
  18. 당귀장아찌

    평소에는 봄이 되면 풋마늘부터 햇양파, 명이장아찌를 담고는 했는데 올해는 집에서 밥 먹을 일이 별로 없어져서 조금씩 사서 맛만 봤다. 당귀는 독특하게 개운한 향과 맛으로 쌈싸먹을 때 조금씩 넣으면 아주 맛깔나서 좋아하는데 조금씩만 먹으니까 자주 사지는 않다가 오랜만에 장아찌를 담았다. 사용한 재료는 당귀 100그램 (손질 후) 간장 150그램 식초 100그램 설탕 50그램 조청 50그램 생수 150그램 당귀 100그램은 넉넉하게 1단 정도 되는데 아주 가벼우니까 생각보다 양이 많다. 물론 장아찌로 담으면 숨이 죽어서 얼마 되지 않는다. 당귀...
    Date2018.05.24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544 file
    Read More
  19. 청국장, 청국장찌개

    최근에 먹었던 청국장이 마음에 딱 들지 않아서 한동안 뜸했는데 엄마께 청국장을 받은 김에 별 생각 없이 만들었는데 너무너무 맛있었다. 콩이 부드럽게 으깨지고 별 재료가 들어가지 않았는데도 깊은 맛에 짜지도 않고 냄새도 질감도 다 아주 좋아서 스무개를 더 사서 냉동한 다음 먹고 있다. 청국장은 역시 청국장 자체의 맛이 가장 큰 역할을 한다. 청국장은 좋아하는데 내가 만든게 왜 딱 마음에 안들지 라고 하면 조리과정이 문제가 아니라 청국장이 입맛에 안맞는 거라고 결론을 내렸다. 여러 종류로 사서 먹어보고 입맛에 맞는 걸로 찾아서 ...
    Date2018.05.06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4 Views857 file
    Read More
  20. 매운 돼지갈비찜, 돼지갈비찜 양념

    돼지고기에 과일을 넣은 양념장을 넣어 푹 졸여내는 매운 돼지갈비찜. 매운돼지갈비찜이긴 한데 그렇게 맵지는 않고 약간 매콤한 정도이다. 양념장을 넉넉하게 만들어서 냉동했다가 필요할 때 꺼내쓰면 만들기 편하다. 돼지갈비찜에 채소와 사리도 넣고 남은 양념장에 밥도 비벼먹으면 돼지갈비찜만 있어도 밥상이 가득이다. 저렴한 돼지고기로 넉넉하게 만들어서 여럿이 나눠먹기도 좋다. 먼저 돼지갈비찜 양념으로 4.8키로분량 (채소, 당면 추가 가능) 배 1개 사과 2개 양파 큰 것 1개 (작은 것은 3개까지) 대파 3대 다진마늘 180그램 간장 320그...
    Date2018.05.03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4 Views1378 file
    Read More
  21. 불고기 아보카도 김밥

    집에 아보카도를 사둔 것이 있고 불고기양념도 있어서 불고기 아보카도 김밥을 만들었다. 김밥은 딱 먹을만큼만 만들면 가장 좋지만 하다보면 꼭 두번씩 먹을 분량을 하고 있다. 금방 만들었을 때는 바로 먹고, 남는 김밥은 썰어서 서로 붙지 않게 중간중간 종이호일을 넣고 포장한 다음 냉장보관했다가 다음날 계란물을 입혀서 지져내거나 튀겨서 먹으면 맛있다. 남은 김밥을 굽거나 튀길 예정이라면 가열에 적합하지 않은 채소는 넣지 않는 것이 좋다. 사용한 재료는 김밥 6줄로 김 6장 쌀 3컵 스시노코 3스푼 참기름, 깨 약간 불고기용 소고기 30...
    Date2018.04.30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2 Views140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