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조회 수 3501 추천 수 0 댓글 7




크기변환_IMG_3565.JPG




겨울 내도록 감자가 너무 비싸서 거의 사지 않다가 햇감자가 나와서 한박스 샀다.


한박스를 사면 보관이 중요한데, 감자는 어두운 곳에서 7~10도의 온도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보다 높은 온도에서는 싹이 트거나 부패하며, 이보다 낮은 온도에서는 전분의 일부가 당으로 분해된다. 

일반적인 가정에서는 습기를 흡수하는 포장지로 감싸 냉장보관했다가 실온에 하루이틀 두어서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감자는 보통 전분과 단백질의 햠량에 따라 단백질 함량이 높은 점질감자(왁시포테이토)와 전분 함량이 높은 분질감자(밀리포테이토)로 나눈다.(전분의 햠량뿐만 아니라 구성도 다르다)


왁시포테이토는 익혔을 때 이웃한 세포들 사이의 응집력이 좋으며 단단하고 치밀하고 촉촉한 식감을 갖게되며 (그라탱이나 감자샐러드에 적합)

밀리포테이토는 익히면 세포가 부풀고 흩어지는 경향이 있으며 섬세하고 건조하고 폭신폭신한 질감이 만들어진다. (오븐구이나 매시포테이토에 적합)

(음식과 요리 참조)


점질감자는 전분의 향량이 낮아서 익혔을 때 잘 부서지지 않고 식은 다음에는 다소 단단한 질감을 느낄 수 있으며 으깼을 때에는 서로 잘 달라붙는 경향이 있고

분질감자는 전분의 함량이 높아서 익혔을 때 잘 부서지고, 수분에 닿으면 형체를 유지하기 어렵게 흩어진다.



국내 종으로는 추백이 점질감자의 끝에, 하령이 분질감자의 끝에 있고 그 사이의 스펙트럼에 다양한 감자가 존재한다. 아래사진 참조.


i.jpg

출처 : 한국일보


국내에서 생산하는 감자는 70%정도가 점질과 분질의 중간인 수미감자이고 나머지가 대지, 대서, 두백, 추백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수미감자는 중간적인 특성으로 인해 두루두루 사용하는 감자로 알려져 있는데 사용하고자 하는 용도에 따라 감자를 구매하면 음식하기가 편리하다.


국내에서 구매하기로는 점질감자는 홍감자나 추백, 대지를, 중간적으로는 흔한 수미감자를, 분질감자는 미국산 러셋포테이토를 구매하는 것이 접근성이 좋다.

점질에 가까운 감자로는 감자볶음, 감자채전, 감자조림이나 닭도리탕, 찜닭, 감자탕, 감잣국, 카레, 고추장찌개, 감자수프, 그라탱, 으깨지 않은 감자샐러드 / 
분질에 가까운 감자로는 매시트포테이토나 통구이, 감자튀김, 감자칩, 크로켓, 으깬감자전, 분이 나도록 찐 감자, 으깨는 감자샐러드 등에 적합하다.
하지만 국내에 수미감자의 생산량이 70%인 만큼 적극적으로 나누어 사용하기는 쉽지 않다.

(위의 자료에는 뇨끼(옹심이)는 분질감자를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고 하는데 구글링으로 전문가들의 의견을 읽어본 바로는 의견이 다양하다. 분질감자를 사용하는 것이 최선이라거나 너무 분질이거나 점질이거나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하는 등..) (추가로 그라탱도 점질에 분류되어 있지만 취향에 따른다고 생각한다.)


이번에 내가 구매한 감자는 추백이라서 감자볶음.

당연한 이야기지만 너무 간단하기 때문에 내용은 단순하다.

사용한 재료는 감자 3개, 양파 1개, 대파 약간, 식용유, 소금, 후추


감자, 양파, 대파는 채썰어두었다.


크기변환_IMG_3554.JPG     크기변환_IMG_3555.JPG 





감자는 1가늘게 채썰었을 때는 양파와 함께 볶고 2조금 덜 가늘 때에는 감자를 먼저 볶다가 중간에 양파를 넣는 것이 적당하다.



1 가늘게 채썰었을 때

크기변환_IMG_3556.JPG     크기변환_IMG_3559.JPG 



2 그보다는 덜 가늘게 채썰었을 때.


올리브오일이나 식용유 감자를 볶다가 감자가 반쯤 익으면 양파와 대파를 넣었다.

너무 뒤적거리지 않고 굽듯이 뒤집어가며 덜 부서지도록 했다. (위의 내용과 같이 추백은 덜 부서지고 수미는 조금 더 잘 부서진다.)

노릇노릇한 감자볶음을 좋아해서 감자가 잘 익고 노릇노릇하도록 뒤집어 가며 볶았다.


완성되어 갈 때 쯤 소금과 후추를 뿌리고 한번 더 볶았다.

소금은 처음부터 적다싶게 넣고 간보고 짜지 않게 조금씩 간을 하는데 찐감자 찍어먹는 소금의 양 정도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9691.JPG     크기변환_IMG_9692.JPG


크기변환_IMG_9694.JPG     크기변환_IMG_9697.JPG




크기변환_IMG_3565.JPG


흔한 재료로 흔하게 먹는 반찬인데 내용이 좀 길어졌다.

노릇노릇하게 굽듯이 볶은 감자에 양파도 달큰하고 짭조름하니 맛있게 잘 먹었다.




  • 레드지아 2018.06.05 09:27

    전 어릴때부터 감자채볶음을 너무너무 좋아했어요

    엄마가 감자채볶음을 도시락반찬으로 싸주는날엔 어찌나 신이 나던지요 ^^

     

    지금도 좋아하지만 식구들이 안먹으니 ㅠㅠ 잘 안하게 되네요

    그리고 아직은 감자값이 너무 비싸서 감자채볶음하기엔 심적부담이 있어요 ㅎㅎㅎ

    사실은 값이 비싸 조림용감자를 샀거든요

     

    전 저품종중에 두백감자를 사봤는데 맛있어서 좋더라구요.

    다른품종은 안사봤어요 (수미야 워낙 많으니..수미 안사보신분은 없으실듯..^^)

  • 이윤정 2018.06.07 00:35
    저는 짭짤한게 찐 감자가 그렇게 좋더라고요ㅎㅎㅎ 고구마보다 감자를 더 좋아해요^^
    그 맛있는 감자볶음을 식구분들이 왜ㅠㅠㅠㅠ
    지난 겨울에 감자 1개 사면 천원이 막 넘고 그래서 깜짝 놀랐잖아요ㅠㅠ 이제 제철이라 가격이 조금씩 내리고 있어서 덜 부담이에요^^
    두백감자 저는 못사봤는데 포슬포슬하니 분나게 찌면 얼마나 맛있을까 아 상상하게 되요ㅎㅎㅎ
  • 더느린늘보 2018.06.05 11:12

    감자공부 제대로 하고 갑니다. 요새 시큼한 중국식 감자채볶음에 꽂혀서 종종 동네 중국집에서 사먹는데요, 이것도 점질감자로 하면 좋을 것 같네요. 최대한 얇게 채친 감자를 물에 담가 전분 좍 빼고, 마른고추랑 마늘로 기름 내고 감자 볶아서 소금이랑 초로 간하면... 짜잔~ 쑤언라투도우쓰(酸辣土豆丝)!

  • 이윤정 2018.06.07 00:37
    아 그 중국식 감자볶음 이름을 몰랐는데 역시 잘 아시는 더느린늘보님^^
    엄청 얇은데 노릇노릇하지도 않고 거의 흰색인데다가 약간 아삭하기도 하고 감자를 이렇게도 볶아먹네 싶었거든요.
    이름을 알게되니까 좀 더 친해진 느낌에요ㅎㅎㅎ
  • TR 2018.06.11 19:32
    저도 노릇노릇 쫀득한 감자채를 좋아해서
    적당히 씨즈닝해서 양파랑 아예 오븐팬에서 익혀요. 중간에 한번만 뒤집으면 감자볶음과 뢰스티의 중간 정도 식감이 나오더라구요.
    윤정님 저 닉넴 바꿨어요.ㅎㅎ
  • 이윤정 2018.06.12 00:23
    아니 그런 좋은 방법도 있네요. 감자볶음도 뢰스티도 꼭 팬에서만 완성되라는 법은 없으니까요.
    오븐 돌리기 번거로워서 최대한 덜 사용하고 있는데 시간만 좀 넉넉하게 잡으면 훨씬 더 편할 것 같아요.
    닉네임 바꾸셨군요! 계속 테리님이라고 불러도 될까요? 아님 바뀐 닉네임으로 불러야 맞을까요? 다음에 시간나면 알려주세요^^
  • TR 2018.06.12 08:53
    ㅋㅋ TR로 불러주쎄염^^ㅋㅋㅋ

  1. 일상밥상 2018 07

    오랜만에 올리는 일상밥상. 정말 편하게 밥 먹을 때는 바쁘기도 해서 사진을 별로 찍지 않는다. 그 와중에서도 어쩌다 찍어놓은 사진도 있고.. 그 중에 편한 일상밥상을 모아봤다. 올린 적이 있는 건 링크로 연결되어 있고 링크가 없는 것도 있고 그렇다. 햄버거는 기본 햄버거. 와퍼와 약간 비슷한 맛인데 로스트갈릭버거 참고 - https://homecuisine.co.kr/hc25/52861 에그마요 샌드위치 - https://homecuisine.co.kr/hc25/68792 커리소스 듬뿍 만들어 놓고 치킨커리나 양고기커리를 자주 먹는다. https://homecuisine.co.kr/hc20/65534 까치오 에...
    Date2018.07.10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1757 file
    Read More
  2. 차돌 양볶음밥, 양밥

    보통은 양곱창집에서 곱창 먹고 볶아주는 볶음밥인데 양밥이라도고 부르는 것 같다. 양밥이 곱창집마다 다 스타일이 다르긴 한데 내가 가는 곳은 이렇게 볶음밥이 나온다. 자주 가는 양곱창집의 양볶음밥이 아주 맛있길래 유심히 봤더니 포인트는 다시다였다. 그 이후로 이 볶음밥에는 다시다를 사용한다. 나가서 사먹으면 어차피 먹게 되는 다시다라 신경을 안쓰기는 한데 맛선생 소고기맛을 사용했다. 곱창의 기름이 좀 있어야 맛있는데 곱창이 없으니까 차돌박이로 소고기기름을 만들어서 맛을 냈다. 특양은 한우로 사와서 손질해서 삶아서 사용...
    Date2018.07.07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2 Views1965 file
    Read More
  3. 초간단 명란젓 두부찌개

    지난번에 만들고 또 만들어 둔 명란젓은 소분해서 냉동했다가 꺼내쓰고 있다. 그 중에도 너무너무 간단한 명란젓 두부찌개. 재료 전부 냄비에 넣어두고 시간에 맞춰서 육수붓고 끓이기만 하면 되니까 다른 반찬을 만들고 준비하면서 얼른 끓여내기 좋다. 사용한 재료는 명란젓 2개 (큰 것) 애호박 반개 두부 1모 대파 반대 청양고추 1개 다진마늘 1스푼 고춧가루 1스푼 (선택) 고추기름 약간 (선택) 쑥갓 (선택) 황태멸치육수 400미리 시판 명란젓을 사용할 경우에는 명란젓은 저염명란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명란젓 만들기는 여기 - https://homec...
    Date2018.07.03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2 Views1758 file
    Read More
  4. 납작당면잡채

    사용한 재료는 고추기름 3스푼 다진마늘 1스푼 대파 1대 청주 1.5스푼 간장 1.5스푼 양파 큰것 반개 당근 4분의1개 피망 1개 목이버섯 1줌 표고버섯 3~4개 죽순 반캔 소불고기용 소고기 200그램 당면 100그램 굴소스 1스푼 노두유 1스푼 후추 약간 소금 약간 (간보고) 참기름 약간 부추 약간 재료를 좀 다양하게 챙겨넣었는데 채소는 준비할 수 있는 것으로 준비하면 적당하다. 당면은 감자당면을 사용했다. 구매한 곳은 여기 - http://www.kfmall.kr/shop/goods/goods_view.php?goodsno=4848 먼저 재료 준비. 가장 먼저 당면은 찬물에 불려두었다. ...
    Date2018.06.30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2410 file
    Read More
  5. 삼치조림

    정말 오랜만에 생선. 생선은 냉동보다는 생물이 최고지만 요즘 장보러 갈 여유가 없어서 지난 봄에 가끔 구워먹을까 싶어 사 둔 냉동삼치로 삼치조림을 만들었다. 감자가 제철이라 집에 많이 있어서 조림에 무 대신 감자를 넣었다. 제목이 삼치조림이긴 한데 어릴 때부터 엄마께서는 이런 음식을 지졌다고 하셨다. 그런데 경상도말로 찌졌다고 하셔서 예를 들면 '고등어 찌져놨다 얼른 들어온나'. 그래서 내가 아는 리얼 네임은 ' 삼치 찌진거' 인데 삼치지짐이 더 맞다고 할 수 있겠다. 사용한 재료는 삼치 3도막 (냉동삼치필렛 2개) 황태멸치육수 ...
    Date2018.06.2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858 file
    Read More
  6. 대패목살 배추찜

    지난 늦겨울에 올린 차돌박이 배추찜, 대패목살 숙주찜 등에 이어서 더 편하게 자주 해먹었던 대패목살 배추찜. 전골용 뚝배기를 사용했는데 일반 전골냄비도 좋고, 팬을 사용해도 괜찮고 타진냄비를 사용해도 좋다. 숙주찜도 좋지만 [숙주좋음 <<<< 숙주다듬기귀찮음] 이라서 편하게 배추로만 하는 경우가 더 많다. 사용한 재료는 팽이버섯 1봉투 알배추 넉넉하게 대파 1대 대패목살 500그램 쯔유 2스푼 청주 1스푼 물 3스푼 겨자간장으로 간장 3스푼 사과식초 2스푼 설탕 2스푼 물 1스푼 다진마늘 0.5스푼 연겨자 1티스푼 레몬즙 약간 (생략가능) ...
    Date2018.06.23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9079 file
    Read More
  7. 서동계란만두

    티비에 서동계란만두가 나와서 오랜만에 생각이 났다. 별거 없지만 별거 없는 그 맛이 어릴 때는 참 좋았는데 추억보정인지 나이를 먹고 먹어도 맛있다. 학교 다닐 때 서동시장을 가로지르는 오르막길을 내려가서 집으로 가는 버스정류장에 갔는데 그 때 하나씩 사먹곤 했다. 우리 언니가 그렇게 좋아해서 집에서도 만들어 먹곤 했는데 언니랑 멀리 살고는 잘 안먹었던 것 같다. 계란만두라고 별 건 아니고 그냥 밀가루 반죽에 당면과 계란 넣고 앞뒤로 부쳐내서 양념간장을 약간 곁들여 먹는, 그냥 동네분식이었다. 지금 티비에 나오는 것을 보니 ...
    Date2018.06.19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8 Views3477 file
    Read More
  8. 훈제오리냉채

    냉채는 주로 여름에 만드는데 여름에는 음식 여러개 하기가 더 귀찮으니까 한접시만으로도 여름 한끼 식사가 되는 냉채를 선호하는 편이다. 자주 만드는 냉채들이 양장피냉채나 훈제오리냉채, 장육냉채, 냉채족발인데 올해 벌써 세가지나 올리는 중이고 양장피 하나 남았고 다른 냉채를 두어가지 더 생각해뒀다. 약 2~3인분으로 훈제오리 600그램 1봉투 양장피 반봉투 75그램 새우 2줌 오이 1개 당근 반개 계란3개 물약간 소금약간 겨자소스로 겨자분 3스푼 물 3스푼 간장 3스푼 설탕 3스푼 사과식초 3스푼 레몬즙 1스푼 다진마늘 3스푼 물 3스푼 참...
    Date2018.06.13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1148 file
    Read More
  9. 두부밥

    북한의 유명한 길거리 음식인 두부밥. 유부초밥에서 착안한 음식인데 90년대 이후 북한 전역에 퍼졌다고 한다. 앙념장의 고춧가루와 간장을 기름에 익혀서 만드는데 이렇게 만드는 다대기를 연변에서는 소탕즙이라고 부른다. (북한에서 따로 이름이 있는지는 모르겠다.) 소탕즙은 국수나 밥에 비벼먹기도 하는 양념장인데 고기를 넣는 경우도 있다. 사용한 재료는 (계랑스푼 사용) 손두부 1모 (약 600그램) 식용유 적당량 밥 1.5그릇 식용유 2스푼 고추가루 2스푼 간장 2.5스푼 다진마늘 0.7스푼 쪽파 3~4대 깨 1스푼 참기름 1스푼 두부는 시판 두부...
    Date2018.06.08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10 Views5450 file
    Read More
  10. 등뼈없이 사골육수로 간단 감자탕

    돼지등뼈를 푹 고으면 돼지뼈에서 우러나오는 국물 + 삶은 고기가 되니까 발상의 전환을 해봤다. 등뼈는 보통 씻어서 한 번 데쳐내고 푹 고아서 만드는데 등뼈 대신 찌개용 돼지고기와 시판 사골육수를 넣어서 비교적 간단하게 만드는 버전이다.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고기는 간단버전보다는 푹 고아내는 등뼈가 더 맛있다. 하지만 수고를 덜하는 비율을 생각해보면 그렇게까지 아쉽지는 않은 수준. 나머지 우거지와 감자 등등 부재료와 국물, 그리고 사리 넣고 밥을 곁들여 먹는 건 감자탕과 거의 흡사하다. 고기는 1시간정도 삶으면 적당한데 우...
    Date2018.06.06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10 Views1949 file
    Read More
  11. 감자볶음, 감자의 특성, 용도, 보관

    겨울 내도록 감자가 너무 비싸서 거의 사지 않다가 햇감자가 나와서 한박스 샀다. 한박스를 사면 보관이 중요한데, 감자는 어두운 곳에서 7~10도의 온도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이보다 높은 온도에서는 싹이 트거나 부패하며, 이보다 낮은 온도에서는 전분의 일부가 당으로 분해된다. 일반적인 가정에서는 습기를 흡수하는 포장지로 감싸 냉장보관했다가 실온에 하루이틀 두어서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감자는 보통 전분과 단백질의 햠량에 따라 단백질 함량이 높은 점질감자(왁시포테이토)와 전분 함량이 높은 분질감자(밀리포테이토)로 나눈다.(...
    Date2018.06.04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7 Views3501 file
    Read More
  12. 냉채족발

    요즘은 족발을 삶을 때 3키로씩 삶아서 따뜻할 때 먼저 한접시 담아서 먹고, 기름이 적은 부위로 냉채, 기름이 있는 부위로 족발볶음을 해서 먹는다. 족발 만들기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62260 족발은 이렇게 따뜻할 때 먼저 먹고 남은 족발을 랩으로 감싸서 냉장해두었다가 사용했다. 사용한 재료는 약 2~3인분으로 족발 350그램 (조리후) 오이 1개 맛살 4줄 냉채소스로 식초+설탕 4스푼 간장 2스푼 물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연겨자 1티스푼 레몬즙 1티스푼 참기름 약간 여기에 추가로 샌드위치햄이나 해파리, 계란지단을 넣으면...
    Date2018.05.29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6 Views1729 file
    Read More
  13. 순대볶음

    진짜 오랜만인 순대볶음. 이전과 마찬가지로 닭갈비양념으로 만들었다. 순대만 사다두면 양배추, 양파, 대파 대충 썰어서 던져넣고 양념장을 넣어서 볶고 마지막으로 들깨가루, 깻잎, 참기름약간을 넣어서 볶아내면 금방이다. 때에 따라 옆에 라면이나 쫄면을 삶고 양념장을 넉넉하게 준비해서 버터와 함께 볶아내도 맛있다. 백순대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51609 먼저 닭갈비양념은 이미 몇번이나 올린 양념장은 이전 내용을 복사했다. 양념장에 사용한 재료는 그램 단위로 간장 85, 청주 15, 양파 70, 대파 30, 마늘 30, 생강 5 ...
    Date2018.05.27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1231 file
    Read More
  14. 당귀장아찌

    평소에는 봄이 되면 풋마늘부터 햇양파, 명이장아찌를 담고는 했는데 올해는 집에서 밥 먹을 일이 별로 없어져서 조금씩 사서 맛만 봤다. 당귀는 독특하게 개운한 향과 맛으로 쌈싸먹을 때 조금씩 넣으면 아주 맛깔나서 좋아하는데 조금씩만 먹으니까 자주 사지는 않다가 오랜만에 장아찌를 담았다. 사용한 재료는 당귀 100그램 (손질 후) 간장 150그램 식초 100그램 설탕 50그램 조청 50그램 생수 150그램 당귀 100그램은 넉넉하게 1단 정도 되는데 아주 가벼우니까 생각보다 양이 많다. 물론 장아찌로 담으면 숨이 죽어서 얼마 되지 않는다. 당귀...
    Date2018.05.24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732 file
    Read More
  15. 청국장, 청국장찌개

    최근에 마트에서 구매하고 끓였더 청국장이 마음에 딱 들지 않아서 한동안 뜸했는데 엄마께 청국장을 받고 만들었는데 너무너무 맛있었다. 청국장의 콩이 부드럽게 으깨지고 별 재료가 들어가지 않았는데도 깊은 맛에 짜지도 않고 냄새도 질감도 다 아주 좋아서 스무개를 더 사서 냉동한 다음 먹고 있다. 자주 하면서 대충 손가는 대로 이리저리 해봐도 맛있는걸 보면 청국장은 역시 청국장 자체의 맛이 가장 큰 역할을 한다. 그래서, 청국장은 좋아하는데 내가 만든게 왜 딱 마음에 안들지 라고 하면 조리과정이 문제가 아니라 청국장이 입맛에 안...
    Date2018.05.06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4 Views1197 file
    Read More
  16. 매운 돼지갈비찜, 돼지갈비찜 양념

    돼지고기에 과일을 넣은 양념장을 넣어 푹 졸여내는 매운 돼지갈비찜. 매운돼지갈비찜이긴 한데 그렇게 맵지는 않고 약간 매콤한 정도이다. 양념장을 넉넉하게 만들어서 냉동했다가 필요할 때 꺼내쓰면 만들기 편하다. 돼지갈비찜에 채소와 사리도 넣고 남은 양념장에 밥도 비벼먹으면 돼지갈비찜만 있어도 밥상이 가득이다. 저렴한 돼지고기로 넉넉하게 만들어서 여럿이 나눠먹기도 좋다. 먼저 돼지갈비찜 양념으로 4.8키로분량 (채소, 당면 추가 가능) 배 1개 사과 2개 양파 큰 것 1개 (작은 것은 3개까지) 대파 3대 다진마늘 180그램 간장 320그...
    Date2018.05.03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4 Views2163 file
    Read More
  17. 불고기 아보카도 김밥

    집에 아보카도를 사둔 것이 있고 불고기양념도 있어서 불고기 아보카도 김밥을 만들었다. 김밥은 딱 먹을만큼만 만들면 가장 좋지만 하다보면 꼭 두번씩 먹을 분량을 하고 있다. 금방 만들었을 때는 바로 먹고, 남는 김밥은 썰어서 서로 붙지 않게 중간중간 종이호일을 넣고 포장한 다음 냉장보관했다가 다음날 계란물을 입혀서 지져내거나 튀겨서 먹으면 맛있다. 남은 김밥을 굽거나 튀길 예정이라면 가열에 적합하지 않은 채소는 넣지 않는 것이 좋다. 사용한 재료는 김밥 6줄로 김 6장 쌀 3컵 스시노코 3스푼 참기름, 깨 약간 불고기용 소고기 30...
    Date2018.04.30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2 Views1790 file
    Read More
  18. 명란마요 주먹밥

    (별 내용없음) 명란젓으로 편하게 해먹기 좋은 명란마요 주먹밥. 이번에 만든 명란젓을 사용했다. 명란젓 만들기 - https://homecuisine.co.kr/hc10/68381 명란젓 크기가 제각각이기도 하고 딱히 양이 정해진 것이 없어서 사용한 재료는 그냥 적당량이라고 표기했다. 사용한 재료는 명란젓 2개 마요네즈 적당량 밥 2그릇 김자반 적당량 참기름 약간 비슷한 재료로 명란 아보카도 덮밥 - https://homecuisine.co.kr/hc10/68641 명란젓은 겉의 알집을 짜듯이 눌러서 얇은 막은 버리고 속의 명란만 준비했다. 참기름 약간, 마요네즈 약간을 넣어서 잘 ...
    Date2018.04.23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2 Views3140 file
    Read More
  19. 대패 두루치기, 돼지고기 고추장불고기, 제육볶음

    평소 돼지불고기나 제육볶음은 늘 미리 만들어 놓은 불고기양념+고운고춧가루로 만드는데 불고기 양념으로 만드는 것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64560 이번에는 불고기양념 없이 기본 재료로 바로 만들 수 있는 버전이다. 돼지고기 고추장 불고기 라고 해도 괜찮고 대패 두루치기라고 해도 좋고 그렇다. 고기에 양념을 무치지 않고, 고기를 먼저 굽고 양념장을 나중에 넣어서 볶아서 만들었다. (두루치기, 고추장불고기, 제육볶음은 따로 제 의미에 신경쓰지 않고 그냥 혼용해서 대충 쓴다.) 사용한 재료는 대패목살 500그램 대파 1...
    Date2018.04.21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5256 file
    Read More
  20. 청포묵무침

    원래 탕평채는 녹두묵(청포묵)에 갖은 양념을 한 고기, 숙주, 미나리, 황백지단, 김에 초간장을 기본으로 하는데 청포묵, 고기, 계란지단, 김으로 조금 단출하게 만들었다. 취향에 따라 데친 숙주나 미나리를 곁들이면 더 좋다. 청포묵 파는 곳이 별로 없어서 청포묵가루를 사서 만들어 먹기도 하는데 아직 경험이 부족해서인지 마음에 딱 들게 나오지 않는다. 요즘에는 홈플러스에서 팔고 있어서 편하게 사먹는다.. 사용한 재료는 불고기용 소고기 150그램(+간장약간, 후추약간) 청포묵 320그램 1팩 계란2개 계란지단 초간장으로 간장 1스푼 식초+...
    Date2018.04.1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1520 file
    Read More
  21. 돼지고기 김치찌개 + 라면사리

    그냥 언제고 편하게 밥상에 올리는 돼지고기 김치찌개. 김장철에 담은 김치가 김치찌개 끓이기 딱 좋도록 잘 익었고 아직 덥지 않고 돼지고기 가격이 내려서 요즘 만들기 딱 좋다. 쫀득쫀득한 돼지고기와 김치가 푹 무르도록 끓이고 두부 라면사리까지 듬뿍듬뿍 넣었다. 그냥 함께 링크 해보는 김치볶음, 김치찜 - https://homecuisine.co.kr/hc10/53078 누구나 아는 내용이지만 어쨌든 사용한 재료는 돼지고기 앞다리살이나 목살 500그램 잘 익은 김치 4분의1포기 (+김치국물 적당량) 멸치황태육수 약 1리터 (+필요시 추가) 고운 고춧가루 1스푼 간...
    Date2018.04.16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2 Views207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