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크기변환_IMG_0829.JPG


양고기 티본 스테이크. 그냥 램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곁들이는 음식은 우리집 스테이크의 고정 사이드메뉴인 쿠스쿠스와 어제 올린 과사카카소스.


양고기는 등심과 안심이 양쪽으로 붙은 티본스테이크를 사용했다.

등심과 안심을 다 즐기는 장점이 있지만 뼈가 있기 때문에 내 취향인 미디엄레어보다 더 익혀야 하는 단점이 있고,

소고기보다는 조금 더 단단하고 돼지고기보다는 더 부드러운 질감이다.

(코스트코에서 구매했는데 두께에 편차가 있어서 구울 때 먼저 꺼내거나 먼저 넣는 등의 세심한 신경을 써야해서 조금 불편했다.)



사용한 재료는

양고기 티본 스테이크 800그램

소금, 후추, 스테이크시즈닝,

엑스트라버진올리브오일


쿠스쿠스로

쿠스쿠스로

쿠스쿠스 0.5컵

치킨육수 0.7컵

양파 중간것 반개

토마토 반개

마늘 2개

레몬즙 1스푼

파슬리 약간

버터 1스푼

소금, 후추


과사카카소스는 여기 

https://homecuisine.co.kr/hc25/72294




양고기는 질기지 않도록 근막을 벗기고 실온에 적어도 2시간정도 두었다.

두꺼울수룩 실온에 두는 시간이 길어진다.

여기에 스테이크시즈닝과 소금, 후추를 뿌려 고기에 시즈닝이 잘 붙도록 한 다음 올리브오일을 뿌렸다.

  

크기변환_IMG_0915.JPG    크기변환_IMG_0911.JPG 


크기변환_IMG_0913.JPG     크기변환_IMG_0806.JPG




고기를 실온에 두면서 쿠스쿠스를 준비했다.

양파, 씨를 뺀 토마토, 마늘, 쪽파는 가능한한 가장 작은 크기로 썰었다.


크기변환_DSC08162.JPG    크기변환_IMG_0799.JPG 


   

쿠스쿠스 부피의 1.4배 정도 되는 물을 냄비에 붓고 큐브형 치킨스톡을 8분의 1개 넣고 팔팔 끓기 시작하면 쿠스쿠스를 부은 다음 한 번 휘휘 젓고 불을 끄고 뚜껑을 닫았다.

치킨스톡대신 닭육수를 사용하면 더 좋고 물로 대체해도 괜찮다.

이대로 5분정도 두면 다 익는데 버터를 한조각 넣고 뚜껑을 닫았다.

 

크기변환_DSC01435.JPG     크기변환_DSC01436.JPG     

 

크기변환_DSC06565.JPG     크기변환_DSC06566.JPG  



쿠스쿠스가 다 익으면 덩어리진 쿠스쿠스를 포크로 파슬파슬하게 일군 다음 양파, 대파, 토마토, 마늘, 파슬리에 소금, 후추, 올리브오일, 레몬즙을 넣어서 완성.


크기변환_DSC01451.JPG 




고기는 중불정도에 올려서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고

호일을 덮어서 중간까지 익도록 뒤집어가면서 익혔다.


굽기정도가 걱정이 되긴 한데 적당한가 싶을 때 하나를 잘라보고 판단했다.

뼈에 붙은 고기는 뼈가 없는 고기보다 한단계정도 더 익히는 것이 먹기 좋다. 양고기도 소고기보다는 한단계 더 익히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평소에 미디엄레어를 좋아한다면 미디엄으로 구우면 적당.)


크기변환_IMG_0916.JPG     크기변환_IMG_0810.JPG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고 불을 줄여서 호일을 덮고 더 구웠다.

크기변환_IMG_0811.JPG 



익힘 정도를 고려해서 상대적으로 얇은 고기는 먼저 꺼냈다.

접시에 담아 호일을 덮고 식탁을 세팅하는 동안 레스팅했다.


크기변환_IMG_0924.JPG




잘라보니 적당히 잘 익었다. 소고기보다는 조금 더 익혀야 맛있었다.

익힘이야 취향에 따라가는거라 좋아하는 정도로 익히면 끝.


크기변환_IMG_0960.JPG



아래는 레어를 좋아하는 입맛에 맞춘 미디엄레어

크기변환_IMG_0837.JPG




크기변환_IMG_0829.JPG


촉촉하게 잘 익은 양고기에, 양고기 육즙이 스며들어 제 맛보다 훨씬 더 맛있어진 쿠스쿠스, 녹진하고 부드러우면서도 상큼한 과사카카소스.

정말 맛있고 좋은 조합이었다.



  • 레드지아 2018.11.16 15:48

    코스트코에서 양고기를 파는군요!!

     

    그곳은 가면 이상하게 돈은 수십 깨지는데 집에 오면 먹을게 없는 이상한곳 아닙니까!! 

    게다가 애들이라도 따라가겠다고 하는날엔 집안 거덜나는 ㅋㅋㅋㅋㅠㅠ (몇번 데려가본후엔 몰래 혼자 가기도 해요 ㅋㅋㅋ)

     

     

    담에 저도 가게 되면 양고기코너쪽을 유심히 봐야겠어요!!

    윤정님이 이렇게 자세히 설명해주시니 고대로 따라만 하면 되잖아요!

     

     

    쿠스쿠스가 좁쌀같은 농작물인줄 알았어요 -_-;; 검색해보고 깜놀!

    세몰리나에 수분을 가하며 둥글려 만든 좁쌀 모양의 파스타라니!!!

     

    오늘도 역시 고기고기~~

    꺄아...윤정님의 요리는 항상 사랑입니다!!! ^^

     

    고기만 먹음 느끼하니 쿠스쿠스랑 소스까지 곁들여 먹음 더 많은 고기를 먹을수 있는 장점이 있을거 같은데요!! +_+ 꺄핫!!!

     

  • 이윤정 2018.11.18 04:06
    저는 코스트코를 만원마트라고 불러요ㅎㅎㅎ 뭐만 들었다하면 만원이라서ㅎㅎㅎㅎㅎ
    맘에 드는 것 다 사자면 끝도 없고 그쵸. 그래서 양고기도 사버렸지말입니다ㅎㅎ

    저도 처음에 쿠스쿠스가 퀴노아같은건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파스타라니!
    그래서 콰사카카소스에도 쿠스쿠스에 잘 어울린다고 하려고 파스타에 잘 어울린다고 그랬어요ㅎㅎㅎ

    아마 이렇게 곁들여 먹으면 고기가 하나도 안느끼하네? 하면서 계속 계속 고기 먹을 빌미가 생길지도? 싶기도 하고요ㅎㅎㅎㅎ
    아 그리고 레드지아님의 댓글도 사랑입니다 항상요ㅎㅎㅎㅎ
  • 땅못 2018.11.16 21:53

    저희 집에서는 저만 양고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잘 해 먹지 못하는 메뉴인데 오늘 윤정님의 이 레시피를 보고 있으니 내일은 코스트코에 가야만 할 것 같아요...

    토요일은 오전부터 붐비던데...

    과사카카 소스는 꼭 해보고 싶네요.

    소스는 사실...양고기니까 레몬즙을 잔뜩 넣고 레몬그라스랑 민트같은 것도 막 넣어보고 싶어요ㅋㅋ

     

    코스트코에서 소불고기랑 델리코너에 치킨통구이를 제일 많이 사는데 이번에는 양고기를 꼭 겨냥해봐야겠어요!

    언제나 자세한 설명과 사진 덕에 많이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18.11.18 04:14
    레몬즙에 민트가 잔뜩 들어간 소스 하면 치미추리소스 맛있겠다 하다가 레몬그라스라니 약간 태국스타일의 치미추리? 하다가 인도네시아식 샤테가 갑자기 떠오르네요.
    꼬치에 꿰어서 직화로 고기 굽고 이런 소스들로 잔뜩 곁들여 먹으면 얼마나 재밌을까요.
    아파트에서는 꿈도 못꾸고 어쩌다 한 번 캠핑가거나 등등 하면서 그나마도 준비 열심히 해야만 만들만 한 그런 느낌이에요ㅎㅎㅎ
    코스트코 양고기는 티본이 있을 때도 있고 없기도 한데 양갈비가 있어서 인터넷에서 사는 것보다 그나마 눈으로 사기에 편한 곳 같아요^^
  • 뽁이 2018.12.07 09:54
    오 ... 양고기스테이크 ... 오 ... 완전 !!!
    양고기는 사실 양꼬치로만 거의 먹어봐서 ㅠㅠ
    이렇게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
    티본 부분이라 더 맛나보이고용 ㅋㅋㅋ
    고기만 구워서 모아든 접시 ... 저 접시가 탐나네요 ㅋㅋ
    과사카카쏘오스 구경갑니닷 !!!
  • 이윤정 2018.12.11 03:56
    저도 양꼬치만 거의 먹기는 하는데ㅎㅎㅎ 그래도 양고기가 있으면 사고 싶고 사면 만들고 싶은 마음이 들고 막 그래요
    제 의견이긴 하지만 소고기도 양고기도 티본이 등심+안심이라지만 두 부위를 각각 성질에 맞게 구우려면 따로 사서 굽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해요ㅎㅎㅎㅎ
    그치만 티본은 또 뽀대가 나니까 가끔 땡기고 그렇죠ㅎㅎㅎㅎ

  1. 카페 드 파리 버터

    오랜만에 올리는 카페 드 파리 버터. 넉넉하게 만들어서 냉동해두고 주변에도 나눠주고 하는데 스테이크에 올려서 먹는 중이라서 1년에 1번정도 겨우 만든다. 카페 드 파리 버터는 1940년대 제네바의 카페 드 파리 레스토랑에서 유래했다고 알려진 버터인데 일종의 콤파운드 버터이다. 콤파운드 버터의 버터+추가재료로 만든 버터이다. 콤파운드 버터의 원래 의미라면 (100%)버터에 맛을 돋우는 추가재료를 넣고 믹스해서 사용하는 버터를 뜻한다. 하지만 국내에서 제과제빵업계적인 의미로는 버터에 추가재료로 마가린, 경화유 등 식물성 유지를 혼...
    Date2019.04.22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2 Views281 updatefile
    Read More
  2. 칠리 콘 까르네, 칠리 라이스 그라탱

    소고기다짐육을 토마토소스와 바특하게 끓여내는 칠리. 일종의 스튜라고 할 수 있다. 칠리 콘 까르네의 사전적인 뜻은 '고기와 칠리'이고 간단히 줄여서 칠리라고도 한다. 칠리를 만들어 사용할 곳을 정리하자면 1. 나초칩이나 또띠야와 함께 (+치즈소스) 2. 파스타에 칠리와 치즈를 얹기 (마카로니에 얹으면 칠리맥) 3. 번에 치즈와 칠리를 넣고 칠리치즈버거 (슬로피 조) (햄버거번등 빵으로 샌드하는 칠리에는 콩을 넣지 않는 경우가 많음) 4. 3번과 비슷하게 번 대신 핫도그에 넣으면 칠리독 5. 밥이나 가지, 감자튀김, 매쉬드포테이토 등에 칠...
    Date2019.03.1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4 Views867 file
    Read More
  3. 비프 부리또

    제목을 소고기 부리또라고 썼는데 뭔가 위화감이 들어서 뭔가 하고 비프 부리또로 고쳤더니 위화감이 없어진다. 소고기 부리또도 좋은데.. 이렇게 생각해두면 빠지는 것 없이 만들기 편하다. 0. 또띠야 1. 주재료 (소고기, 닭고기, 해산물 등등) 2. 밥 & 콩 3. 살사 & 과카몰리 4. 양상추 사워크림 치즈 3종세트 부리또 3개분량으로 12인치 부리또용 또띠야 3장 소고기 다짐육 200그램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치폴레소스 2스푼 (생략가능) 멕시칸라이스로 밥 0.7그릇 (약 150그램) 양파 반개 올리브오일,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피코데가...
    Date2019.02.2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11 Views1022 file
    Read More
  4. 남미 음식

    실제 제목은 (내가 아는) 남미 음식. 남미는 아주 넓은 대륙이고 제목에 남미라고 퉁치기에는 남미께 죄송하며 나라마다 세세하게 구분해야하는데 멕시코식 미국음식인 텍스멕스를 처음 접해서.. 지금은 내용이 거의 멕시칸이다. 요소 주재료 = 고기, 볶은 채소 (소, 닭, 양, 돼지고기, 새우등 해산물 + 양파 피망 버섯 고추 시금치등) 반찬 = 살사, 과카몰리, 치즈, 양상추, 사워크림 + 멕시코식 볶음밥 + 블랙빈 + 또띠야는 때에 따라 옥수수 또띠야가 필요할 수 있음 구성 주재료를 (옥수수)또르띠야에 올려 반으로 접으면 일단 타코. 주재료+반...
    Date2019.02.2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6 Views514 file
    Read More
  5. 미트볼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미트볼이 어쨌든 고기이면서 동그란거라 제목에 미트볼이라고 썼기는 한데 함박스테이크를 만들어서 토마토소스 파스타에 곁들였다. 미트볼 + 시판토마토소스 + 스파게티니의 단순한 조합. 미트볼은 미리 만들어서 냉동해 둔 것을 사용했다. 미트볼 만들기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5/73825 함박스테이크를 사용하기도 한다. - https://homecuisine.co.kr/hc10/73959 사용한 재료는 미트볼 400그램 (식용유, 종이호일, 물약간) 데체코 스파게티니 200그램 소스로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 약 2스푼 다진마늘 1스푼 샬롯 2개 (냉동) 페...
    Date2019.02.12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1637 file
    Read More
  6.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생면파스타

    슬로우쿠커로 오래도록 끓인 라구소스와 생면파스타로 만든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위 사진은 딸리아뗄레) 먼저 미리 만들어 둔 볼로네즈(볼로네제) 소스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5/69466 언제나 거의 똑같은 레시피로 만들고 있다. ------------------------------------------------- 다음으로 파스타. 밀가루와 계란으로 생면 파스타를 만들 때 밀가루 100그램 기준으로 1. 계란 1개 2. 계란 0.5개, 노른자 1.5개 3. 노른자 8개 (보통 에그타야린이라고 부름) 를 선택지로 볼 수 있다. (밀가루는 듀럼밀과 밀가루를 반반씩 사용해...
    Date2019.02.0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4 Views778 file
    Read More
  7. 미트볼 맥앤치즈 그라탱

    맥앤치즈를 만들고 미트볼을 얹고 치즈를 듬뿍 뿌려서 오븐에 구웠다. 1. 미트볼 소고기 600그램 돼지고기 300그램 양파 1개 올리브오일 1스푼 버터 2스푼 다진마늘 1.5스푼 식빵 2개 (빵가루로 80그램) 우유 70그램 (우유는 빵에 부어가면서 조절) 소금 9그램 (고기 무게의 1%) 후추 1티스푼 (3그램정도) 넛맥 약간 파마산치즈 갈아서 반컵 계란노른자 4개 (혹은 계란 2개) 이렇게 만든 미트볼은 약 1.2키로이다. 1인분에 200그램정도로 생각하고 미트볼 스파게티에 사용하면 적당하다. 미리 만들어서 냉동했다가 사용했다. 양파는 아주 잘게 썰어...
    Date2019.01.10 Category북미 영국 By이윤정 Reply6 Views2157 file
    Read More
  8. 명란바게트, 마늘바게트

    명란젓, 마늘, 버터, 연유, 마요네즈, 계란노른자, 설탕, 생크림으로 만든 명란마늘버터를 바게트에 발라서 구운 명란바게트. 바삭하고 고소하고 구수하고 짭조름하니 맛있다. 명란마늘버터 혹은 마늘버터는 넉넉하게 만들어서 한번 구울 분량으로 소분해서 냉동보관해두었다가 실온에 해동해서 사용하면 편하다. 사용한 재료는 (듬뿍듬뿍 발라서 바게트 1개 분량 (적당히 바르면 최대 1.5개까지가능)) 버터 120그램 마늘 50그램 설탕 20그램 연유 30그램 마요네즈 30그램 생크림 20그램 계란노른자 1개 명란젓 큰 것 3개 (3세트 아님) 저울을 사용...
    Date2019.01.08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4 Views1531 file
    Read More
  9. 양고기 티본스테이크, 쿠스쿠스, 과사카카소스

    양고기 티본 스테이크. 그냥 램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곁들이는 음식은 우리집 스테이크의 고정 사이드메뉴인 쿠스쿠스와 어제 올린 과사카카소스. 양고기는 등심과 안심이 양쪽으로 붙은 티본스테이크를 사용했다. 등심과 안심을 다 즐기는 장점이 있지만 뼈가 있기 때문에 내 취향인 미디엄레어보다 더 익혀야 하는 단점이 있고, 소고기보다는 조금 더 단단하고 돼지고기보다는 더 부드러운 질감이다. (코스트코에서 구매했는데 두께에 편차가 있어서 구울 때 먼저 꺼내거나 먼저 넣는 등의 세심한 신경을 써야해서 조금 불편했다.) 사용한 재료...
    Date2018.11.16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6 Views1356 file
    Read More
  10. 과사카카소스, Guasacaca

    아보카도로 만드는 소스인 과사카카소스. 과사카카 Guasacaca 는 베네주엘라식의 아보카도 소스로 멕시코의 아보카도 소스인 과카몰레와 비슷하게 만들지만 사용하는 예가 조금 다르다. 과카몰레는 과사카카보다 더 유명하고 광범위한 소스로서 부리또나 화이타 등에서 샐러드 겸 소스의 역할을 담당하고 딥소스로 사용한다. 콰사카카는 스테이크 등 고기요리의 소스로 사용하고 역시 딥소스로도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가깝지만 다른 문화권에서 사용하는 용례가 비슷하지만 약간 다르다고 보면 된다. 과카몰레의 경우는 거칠게 으깨거나 아보카도 ...
    Date2018.11.14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2 Views1021 file
    Read More
  11. 사태 라구 파스타

    평소 라구소스는 다짐육으로 만들고 생크림을 넣어 크리미하게 마무리 하는데 이번에는 사태에 토마토가 많지 않도록 하고 생크림 없이 올리브오일과 파르마지아노레지아노 치즈로, 라구소스의 깊은 맛에 크리미하지 않고 오일리한 느낌으로 만들었다. 볼로네즈 https://homecuisine.co.kr/hc25/69466 와 오소부코 https://homecuisine.co.kr/hc25/70447 의 중간적인 느낌. (라구소스에 생크림을 넣지 않았지만 취향에 따라 생크림을 넣어도 당연히 괜찮기는하다.) 한우 사태를 사용했는데 사태는 2시간~3시간정도 푹 익혀서 자주 저어가면서 만들어...
    Date2018.08.22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3312 file
    Read More
  12. 명란크림파스타

    명란젓+크림의 짭조름하고 크리미한 조합으로 사랑받는 명란젓 크림 파스타. 명란젓은 크기도 염도도 제각각이라 그램수로 재어서 넣었고, 완성 직전에 맛을 봐가면서 파마산치즈로 간을 조절했다. 사용한 재료는 스파게티니 250그램 명란젓 70그램 버터 1.5스푼 마늘 6개 샬롯 2개 페페론치노 4개 생크림 400미리 오레가노 0.3티스푼 코리앤더 0.2티스푼 고운고춧가루 0.2티스푼 후추 약간, 터매릭 파우더 약간 굴소스 0.3티스푼 파르마산 치즈 1줌 쪽파 파르마산치즈 향신료는 적당히 생략가능하고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는 미리 넉넉하게 갈아두...
    Date2018.08.13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6 Views3101 file
    Read More
  13. 마늘빵

    제빵사분께 받은 마늘빵 레시피이다. 알음알음 다 알고 있다는 그 레시피. 마늘빵 레시피가 다 거기서 거기지만 그래도 조금 달달하고 조금 꾸덕꾸덕한 버전이다. 보통은 바게트를 사용하는데 집에 늘 있는 베이글을 사용했다. 무염버터로도 가염버터로도 해봤는데 내가 해보기로는 가염버터가 더 좋았다. (명란젓이 들어가면 무염버터) 마늘빵 재료에 명란젓을 추가해서 마요네즈+명란을 위에 바르면 명란마늘빵인데 그건 다음에 올릴 예정이다. 명란젓을 사용할 때는 빵 높이가 비슷해야 한다. 사진처럼 빵 윗면의 높이가 다르면 타는 부분이 생긴...
    Date2018.08.09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2 Views16209 file
    Read More
  14. 슬로우쿠커로 사태 오소부코

    쿠스쿠스를 곁들인 오소부코 예전에 올린 글에서 복사해왔는데 오소부코는 전통적인 밀라노 음식으로 밀라노식 리조또를 곁들이는 것이 기본 조합이다. 송아지 정강이로 만드는 이탈리아식 스튜인 오소부코는 밀라노지역의 오스테리아에서 발명되었다고 하는데 오소부코는 이탈리아어로 구멍이 난 뼈를 의미한다. 주재료로 사용하는 송아지정강이를 끓이면 뼈 가운데가 비며 골수구멍이 생기는데 이 모양을 말한다. 옛날의 오소부코에는 토마토가 들어가지 않는데 현대에 들어 토마토를 넣은 버전이 유행하기 시작했다. 전통적인 밀라네즈 오소부코...
    Date2018.07.2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1 Views2432 file
    Read More
  15. 가지 아라비아따 파스타

    구운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아라비아따 파스타 갑자기 데체코 파스타소스에 딱 꽂혀서 시판소스로 파스타를 해먹고 있다. 캔토마토 한박스 사 둔 것도 다 떨어졌고 요즘 워낙 의욕도 없고 귀찮고 해서 편하게 해먹자고 산 것인데 생각보다 입맛에 맞아서 맛있었다. 편하고 맛있다 = 한 박스 더 구입ㅋㅋㅋㅋ 마늘과 샬롯을 볶아 시판 파스타소스를 붓고 볶아 스파게티를 만들고 그 위에 밀가루옷을 입혀 구운 가지와 리코타치즈를 얹고 마지막으로 발사믹비네그레트로 포인트를 줬다. 구운 가지나 리코타치즈는 선택이니까 그냥 파스타만 먹어...
    Date2018.07.05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7 Views3221 file
    Read More
  16. 알리오 에 올리오 파스타, Aglio e olio

    가장 간단하면서도 유명한 파스타인 알리오 에 올리오. 부재료를 여러가지 넣어서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데 정말 오랜만에 올리브오일, 마늘, 페페론치노, 파르마산치즈 만으로 심플하게 만들었다. 심플한 만큼 재료는 가장 좋은 걸로 골라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파스타는 국내에서 구매하기로는 제일 만만한 데체코 스파게티니를 사용했고 엑스트라버진 올리브오일은 유리병에 든 것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마늘은 반드시 통마늘을, 페페론치노와 파르마지아노 레지아노도 가급적 갖추는 것이 거의 최저한의 필요재료이다. 엑스트라버진올리브오일...
    Date2018.06.2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6 Views2664 file
    Read More
  17. 슬로우쿠커로 볼로네즈 파스타, 볼로네제, 라구소스

    냉동실에 떨어질 일이 없도록 자주 만들고 또 수도 없이 자주 해먹고 있는 볼로네즈 파스타. (그래서 내용은 전과 비슷하다.) 슬로우쿠커로 볼로네즈소스를 만들어 늘 냉동해 두니까 생크림과 리코타치즈를 사면 라자냐 만드는 날이다. 아래 재료는 약 10~12인분으로, 각자 먹는 양에 따라서 소분하는데 12등분으로 소분해서 냉동하면 100그램의 파스타에 소스가 조금 넉넉하다 싶은 정도의 양이다. (파스타를 1인당 120그램정도로 많이 먹는 편이면 10인분으로 설정하면 적당하다.) 고기와 와인, 토마토, 채소를 차례로 볶아서 슬로우쿠커에 넣고 1...
    Date2018.06.0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14 Views12608 file
    Read More
  18. 치폴레 칠리페퍼 인 아도보 소스, 치폴레소스

    치폴레 칠리페퍼에 향신료와 채소, 케찹 등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끓여낸 치폴레 칠리페퍼 인 아도보 소스. (치폴레소스라고 대충 부르고 있다.) 아도보는 스페인어로 마리네이드 혹은 소스를 뜻하고 아도보소스는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 유래되어 남미 전체에 널리 퍼져있다. 여러가지 남미요리에 소스로 사용할 수 있고 고기에 마리네이드할 용도 등으로 사용할 수도 있다. 요즘은 쿠팡직구로 치폴레 페러 인 아도보소스를 살 수 있는데 몇 년 전부터 만들어서 쓰고 있어서 계속 만들고, 늘 떨어지지 않게 만들어서 냉동해두고 사용하고 있다. 201...
    Date2018.05.10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8 Views1737 file
    Read More
  19. 바베큐 폭립

    등갈비로 바베큐폭립을 만들었다. 분량대로 쭉 준비해서 오븐에 넣고 3시간정도 익힌 다음 소스를 체에 걸러 한번 끓여내서 다시 등갈비에 발라가며 구워서 만들었다. 조리하는 동안 할일이 별로 없는 대신 시간이 많이 걸리니까 여유로운 휴일 저녁으로 먹기 적당하다. 사용한 재료는 등갈비 1대 850그램 소금 0.7티스푼 후추 1티스푼 설탕 1티스푼 갈릭파우더 1티스푼 파프리카파우더 1티스푼 양파 1개 마늘 6개 샐러리 1대 토마토캔 반캔 200그램 레드와인 200미리 시판 바베큐소스 60그램 꿀 60그램 레몬즙 30그램 월계수잎 물 약간 (필요시) 준...
    Date2018.04.28 Category북미 영국 By이윤정 Reply2 Views1646 file
    Read More
  20.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소고기 와인찜

    프랑스의 동부지방인 부르고뉴의 전통음식인 뵈프 부르기뇽. boeuf à la burguignonne 소고기를 레드와인에 브레이즈 해서 만드는 프랑스식 스튜로 전통적으로 부르고뉴와인, 비프브로스로 맛을 내고 일반적으로 양파, 마늘, 부케가르니를 사용하고 가니쉬로 펄어니언과 버섯, 베이컨 등을 사용한다. 부르고뉴 와인 대신에 1만원대의 데일리와인을 사용했다. 4만원짜리 부르고뉴 와인을 넣어서 만들기도 했는데 만원대보다 4배만큼 맛있지는 않지만 조금 더 좋기는 했었다. 몇 년 전 처음 만들 때에는 줄리아 차일드와 마르코 피에르 화이트의 레시...
    Date2018.04.25 Category프랑스 By이윤정 Reply4 Views7901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