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10/27

매시드포테이토와 구운 채소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0.JPG

 

 

 

 

평소에 진공포장된 스테이크용 고기를 사서 냉장고에 넣고 잊고 있다가

다른 음식 할 것도 없고 스테이크 생각이 슬쩍 들기 시작하면 이번에는 스테이크를  어떻게 해먹지 고민하기 시작한다.

이번에는 소스는 따로 없이 집에 스테이크와 함께 먹을 만하게 어울리는 채소는 싹 끌어모아서 구웠다. 아스파라거스도 있었으면 좋았겠다 싶었다.

스테이크와 잘 어울리는 매쉬드 포테이토도 만들고 구운 채소에는 발사믹식초를 뿌리고 완성된 접시에는 씨겨자도 약간 곁들였다.

 

 

사용한 재료는

안심스테이크 400~500그램, 소금, 후추, 올리브오일

매시드 포테이토로 감자 큰 것 1개, 버터 1.5스푼, 소금, 후추, 우유 약 100미리 (질감에 따라 가감)

채소로 방울양배추, 대파, 적양파, 토마토, 가지, 애호박, 파프리카 원하는 만큼.. 소금, 후추, 올리브오일, 발사믹식초, 홀그레인 머스타드

 

 

 

안심스테이크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도 올렸는데 이번에 또 복사해본다...

 

스테이크는 이전 포스팅에서 복사.

 

가지를 절이기 전에 먼저 실온에 꺼내 둔 스테이크에 소금, 후추를 조금 많다 싶게 뿌리고 올리브오일을 가볍게 발라서 마리네이드했다.

센불에 앞뒤로 겉이 노릇노릇하도록 살짝 탄다는 느낌이 들기 직전까지만 구우면 두툼한 스테이크가 미디엄레어 정도로 익는다.

 

안심스테이크는 진공해서 판매하는 곳에서 구매하고,

진공되어 있기 때문에 습식숙성을 따로 신경쓸 필요없이 냉장고에 온도변화가 크지 않은 곳에 두어서 1주일~3주일까지 숙성해서 먹고 있다.

그냥 내킬 때 햄처럼 꺼내서 굽기만 하면 되니까 보관하기도 까다롭지 않고, 보관하면서 맛도 좋아지니 편리하다.

 

잘 숙성된 스테이크용 고기는 속까지 실온이 될 정도로 실온에 1시간정도 꺼내 뒀다가 굽기 조금 전에 소금으로 간을 한 다음

달군 팬에 고기를 넣고 겉면에 크러스트가 생기도록 구운 다음 불을 줄여 원하는 만큼의 상태가 되도록 굽는다.

구울 때에는 자주 뒤집어서 표면과 속의 온도차이를 줄이고, 완성된 굽기 정도를 확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잘라서 확인 하는 것.

하다보면 취향에 맞는 굽기정도가 감이 오기 때문에 자신의 감을 믿을 수 밖에 없다. 다 굽고 난 다음에는 5분정도 휴지기간(레스팅)을 거쳐서 완성.

 

레스팅을 충분히 거친 고기는 육즙을 조금 더 잘 머금고 있다.

스테이크를 썰 때 칼은 예리한 것을 써야 조직에 압박이 가해지지 않아 불필요한 육즙손실을 막을 수 있다.

 

 

 

 

 

 

 

전체적으로  생각나는대로 일기 쓰자면...

 

감자는 삶는 물을 일단 올리고 스테이크는 실온에 꺼내고 채소를 준비하기 시작했다.

 

감자를 삶으면서 방울양배추는 반으로 가르고, 대파는 적당히 자르고 토마토는 씨를 빼고 양파는 도톰하게 썰고, 각각 올리브오일을 묻힌 다음

오븐팬에 올려서 오일을 조금 더 뿌리고 소금, 후추를 뿌려서 180도의 오븐에 약 35분간 구웠다.

 

오븐에 채소를 넣고 스테이크에 소금, 후추, 올리브오일을 바르고 조리용 실로 묶어두었다.

삶은 감자에 소금, 후추, 간하고 버터로 풍미를 올린 다음 우유로 되직하기를 조절하고 체에 내려서 보드랍게 매쉬드포테이토를 만들었다.

 

가지는 어슷썰고 소금을 살짝 뿌려서 쓴맛과 수분을 빼고 키친타올로 닦아서 올리브오일을 두른 팬에 굽고,

애호박은 썰어서 소금을 살짝 뿌려서 굽고, 파프리카는 젓가락을 꽂아서 가스불에 겉을 굽고 식혀서 껍질을 벗기고 씨를 빼서 적당히 썰어서 준비했다.

 

중간중간 오가며 오븐안에서 채소가 타지 않는지 확인하면서 마지막으로 팬을 달구고 스테이크를 굽고 각각 접시에 담았다.

구운 채소에는 발사믹식초를 약간 뿌리고, 홀 그레인 머스타드를 곁들였다.

 

 

 

어쨌든 순서는 이런데 사진은 시간순서 대로가 아니라 적당히 맥락이 있게 묶어서 올렸다.

 

 

 

 

일단 감자 삶을 물을 올리고 감자를 삶기 시작하면서 여러가지 일을 준비했다.



실온에 안심을 꺼내서 보니 안심 모양이 약간 제멋대로라 조리용 실로 묶었다. 평소에는 잘 안하는데 결론적으로 맛은 똑같으니 그다지 할 필요는 없었다.

소금간은 삼투압때문에 육즙이 빠져나온다는 이유로 미리 하면 안된다거나, 속까지 간이 들도록 미리 해야 한다는 등의 의견이 있는데

삼투압에 의한 육즙 방출은 아주 미미한 정도이고, 속까지 간이 드는 것도 아주 미미한 정도이기 때문에

진공포장을 풀고 고기를 실온에 맞추기 시작한다면 소금간은 언제 해도 상관없다.

 

크기변환_DSC04556.JPG     크기변환_DSC04557.JPG

 


 

고기를 실온에 꺼내두고 곁들일 채소를 모조리 꺼냈다.

가지는 어슷하게 썰어서 소금을 살짝 뿌려서 수분과 쓴맛을 줄이고 애호박은 굽기 좋도록 도톰하게 썰었다.

방울양배추는 겉잎과 밑둥을 적당히 정리하고 반으로 가르고 대파는 1센치 정도로 썰고 양파는 도톰하게 슬라이스하고 토마토는 씨를 뺀 다음 웨지 형태로 잘랐다.

파프리카는 통으로 가스불에 구울거라 젓가락만 2개 꽂아서 준비했다.

 

방울양배추와 대파는 비닐봉투에 넣어 올리브오일을 골고루 묻히고 소금, 후추를 뿌리고

적양파와 토마토에는 올리브오일을 약간 부은 다음 소금, 후추를 뿌렸다.

이러게 해서 180도로 대충 예열한 오븐에 넣고 약 30분간 구웠다.

각각 오븐마다 온도가 다르니까 20분이 넘으면 타지 않게 두세번 봐주는 것이 좋다. 시간이 더 필요할 수도 있고..

한 오븐 내에서도 온도가 다르니까 한번 꺼내서 전체적으로 위치를 한 번 바꿔주고 두어번 봐가며 노릇노릇하게 될 때까지 구웠다. 

 

 

크기변환_DSC04546.JPG     크기변환_DSC04549.JPG


크기변환_DSC04550.JPG     크기변환_DSC04554.JPG


 

 

가지는 키친타올로 물기를 빼고 가지와 애호박은 올리브오일을 뿌린 팬에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고

파프리카는 가스불에 겉이 까맣게 되도록 구운 다음 식혀서 껍질을 벗기고 씨를 빼고 적당히 썰었다.

 

크기변환_DSC04552.JPG     크기변환_DSC04560.JPG


크기변환_DSC04551.JPG     크기변환_DSC04562.JPG


%C5%A9%B1%E2%BA%AF%C8%AF_DSC02196.jpg


크기변환_DSC04555.JPG     %C5%A9%B1%E2%BA%AF%C8%AF_DSC08598.jpg


 

 

 

 

 

 

속에 젓가락이 푹 들어갈 정도로 삶은 감자는 건져서 잠깐 두어서 물기를 조금 말린 다음 소금, 후추와 버터를 넣고 으깼다.

우유를 50미리 정도 넣고 으깨다가 되직하기를 봐가면서 부드러운 정도의 매쉬드포테이토가 되도록 약간 축축하다는 느낌이 들때까지 50미리정도 더 부었다.

우유의 양이 딱 정해진 것은 아니고 감자의 크기나 수분율에 따라 다르니까 가감할 필요가 있다.

부드러운 매쉬드 포테이토의 질감을 위해서는 포테이토 라이서가 있으면 좋겠지만 없으니까 체에 넣고 열심히 눌러가며 질감을 곱게 했다.

감자를 체에 내리는 게 일이 많아서 라이서를 샀는데 잘 안쓰게 된다.

 

크기변환_DSC04548.JPG     크기변환_DSC04558.JPG


크기변환_DSC04559.JPG     크기변환_DSC04561.JPG


크기변환_DSC04563.JPG     크기변환_DSC04564.JPG


크기변환_DSC04567.JPG

 


 

 

오븐에 넣은 채소는 거의 다 되어가고, 가지, 애호박, 파프리카도 준비되었고 매쉬드 포테이토도 준비됐으니까 스테이크를 굽기 시작했다

달군 팬에 고기를 넣고 앞뒤로 색이 바짝한 느낌이 들도록 구웠다.

실온에 꽤 두었기 때문에 두꺼운 스테이크를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바짝 익히고 바로 꺼내면 미디엄레어 정도 된다.
 

크기변환_DSC04565.JPG     크기변환_DSC04566.JPG
 
 


 

크기변환_DSC04573.JPG


 

스테이크는 얼른 꺼내서 접시에 담아 5분정도 레스팅하면서 매쉬드포테이토에 우유를 약간 더 붓고 농도를 조절하고 구운 채소를 접시에 담고 밥상을 차렸다.

 

 

 

 

재료를 꺼내고 채소를 다듬는 것부터 채소 준비하고 각각 굽고, 매쉬드포테이토 만들고 스테이크 굽는데 여유롭지 않고 완전 바쁘게 딱 1시간이 걸렸다.

조금 시간을 넉넉하게 해서 저녁준비를 했으면 좋았을 텐데 늘 이렇게 시간을 빡빡하게 해서 준비하고 정신없이 밥상을 차린다.

 

 

각자 그릇에 스테이크와 매쉬드 포테이토를 담고 구운채소도 한 접시에 다 담아서 발사믹식초를 적당히 뿌렸다.

 

 

크기변환_DSC04568.JPG

 

 

 

 


 

크기변환_DSC04570.JPG

 

 

 

 

 


 

크기변환_DSC04572.JPG

 

 

 

각자 접시에 구운 채소도 가지고 오고, 씨겨자도 약간 올렸다.

 

 

크기변환_DSC04576.JPG


 

 

 

 

 

크기변환_DSC04578.JPG

 

 

 

 


 

%C5%A9%B1%E2%BA%AF%C8%AF_DSC09661.jpg


여러가지 채소를 굽고 조리현장을 정리하면서 스테이크를 굽고 하면서 평소 좋아하는 미디엄레어보다 조금 더 익었다..

시간을 잘 맞춰서 취향에 딱 맞게 잘 익혔어야 하는데 실수를 했다.

한우암소안심을 사놓고 좋아하는 것보다 더 익혀버려서 조금 아쉬웠지만 미디엄이라도 당연히 맛있긴 맛있었다.

 

각각의 맛이 끌어올려지도록 잘 구워서 풍미가 가득 살아난 여러가지 채소는 달큰하고 구수하니 어느 하나 마음에 안 드는 것이 없고

사르르 녹는 크리미한 매쉬드포테이토에 부드러운 안심스테이크가 당연히 잘 어울리고 맛있었다.

 

 

 

 

스테이크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여기로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4&document_srl=6110

 


 


  1.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롤, 연어초밥

    2015/01/02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롤, 연어초밥 그라브락스에 대한 개요는 이전 포스팅에 있다.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7&document_srl=7831 이번에 사용한 재료는 연어 약 1.5키로 소금 1컵, 설탕 2컵, 후추 0.5컵, 레몬 2개 껍질 지난번보다 소금, 설탕의 조금 많은데 이번 것이 간이 조금 더 세면서 수분유실이 더 많고 속살이 조금 더 쫀쫀해졌다. 소금 설탕을 좀 줄여도 괜찮겠다. 딜을 넣지 않고 만들어서 샐러드나 샌드위치도 좋지만 초밥에 넣어도 괜찮은 정도의 레몬향만 약간 났다. 후추를 굵게 ...
    Date2015.01.0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5716 file
    Read More
  2. 아보카도 무스, 갈릭버터 브레드스틱

    2014/12/29 아보카도 무스, 갈릭버터 브레드스틱 미리 도우를 만들어서 냉동해두면 아침에 간단하게 만들게 좋은 아보카도 무스와 브레드 스틱. 사용한 재료는 아보카도 무스로 아보카도 2개, 생크림 약 150미리, 소금, 후추, 라임즙, 다진마늘 갈릭버터 브레드스틱으로 피자도우(플랫브레드) 2장, 버터, 다진마늘, 오레가노,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모짜렐라치즈 버터레터스 약간 피자도우 반죽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9&document_srl=7136 버터는 전자레인지에 녹여서 다진마늘, 오레가노, 타코시즈닝, ...
    Date2014.12.29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3078 file
    Read More
  3. 비프 스튜

    2014/12/27 비프 스튜 스튜는 고기나 생선, 채소 등에 물(혹은 술)과 여러가지 재료를 넣고 잠길듯 말듯한 정도로 푹 익혀내는(브레이징) 요리로 대표적으로 한국에서는 찌개나 찜, 일본에서는 나베, 중국에는 아주 많이 있을 것 같은데 중국은 잘 모르겠다.. 미국 루이지애나의 검보, 자발라야, 러시아의 비프 스트로가노프, 헝가리의 굴라쉬, 멕시코의 칠리 콘 카르네, 인도의 버터치킨, 달 마크니(등등), 모로코의 타진, 프랑스에는 카술레, 포토푀, 라타투이, 프로방스의 부야베스, 그리고 부르고뉴의 비프 부르기뇽을 들 수 있다. http://en.wik...
    Date2014.12.27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2 Views8734 file
    Read More
  4. 칠리 콘 카르네, 또띠야칩을 곁들인 칠리

    2014/12/14 칠리 콘 카르네, 또띠야칩을 곁들인 칠리 텍스멕스의 사전적 의미는 [텍사스와 멕시코적 요소가 혼합된(미국 텍사스와 남서 지역에서 발견되는 다양한 멕시코식 음식・음악 등에 대해서 씀)]이다. 고기, 콩, 향신료, 치즈를 아주 많이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고, 대표적으로 텍사스 스타일의 칠리 콘 카르네, 치미창가, 파히타 등을 들 수 있다. 칠리 콘 카르네는 대표적인 텍스 멕스 음식으로 보통 단순히 칠리라고 부르며 칠리는 말그대로 칠리페퍼 = 고추를 뜻하고, 콘은 ~와 함께, 카르네는 고기를 뜻한다. 고기와 칠리, 향신료를 넣은 ...
    Date2014.12.14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6944 file
    Read More
  5. 푸타네스카 스파게티

    2014/12/11 푸타네스카 스파게티 Spaghetti alla puttanesca는 말 그대로 창녀의 스파게티라는 뜻이다. 20세기 중반에 개발된 파스타이며 토마토, 올리브오일, 올리브, 케이퍼, 마늘이 들어가는 전형적인 남부이탈리아의 음식이다. 이 음식이 책에 직접적으로 언급된 것은 1961년 이탈리아의 소설에서이며, 이탈리아 파스타 제조 연합에 따르면 그 시기부터 각광받기 시작했다고 한다. 이탈리아의 가장 인기 있는 요리책인 실버스푼의 1971년 판에는 푸타네스카가 실려 있지 않고, 그와 유사한 재료와 과정으로 만드는 The Neapolitan spaghetti alla...
    Date2014.12.11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735 file
    Read More
  6.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 샐러드, 연어 샌드위치

    2014/12/06 연어 그라브락스, 연어 샐러드, 연어 샌드위치 그라브락스는 스칸디나비아의 발효생선인데 씻은 생선을 가볍게 소금으로 처리한 다음 자작나무 껍질로 싸서 땅에 묻는 것이다. 글라브락스는 묻은 연어라는 뜻이다. 북극지방의 낮은 여름온도, 희박한 공기, 부족한 소금, 나무껍질이나 밀가루 등에서 온 탄수화물 등이 어우러져서 생선 표면을 산성화 시키는 락트산 발효를 촉진시킨다 생선살과 박데리아의 효소들이 단백질과 생선 기름을 분해해 버터같은 질감과 치즈 같은 냄새를 만들어냈다. 스웨덴의 쉬르락스와 쉬르쉴드도 같은 방법...
    Date2014.12.06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0 Views19717 file
    Read More
  7. 버팔로윙, 어니언링

    2014/11/29 버팔로윙, 어니언링 예전에 올린 버팔로윙 레시피와 똑같이 만들어서 소스 부분은 전에 올린 것과 똑같다. 버팔로윙으로 닭날개 20개 소금, 후추 치킨튀김가루 어니언링으로 양파 1개 치킨튀김가루 , 물 빵가루 버팔로 윙 소스는 닭날개 약 40~50개 분량으로 홍고추 4개 물 200미리 케찹 60그램 메이플시럽 60그램 화이트 와인 비네거 40그램 시판 바베큐 소스 1.5스푼 설탕 1~2스푼 라임즙 1스푼 우스터 소스 0.5스푼 마늘 1스푼 머스타드 파우더 1티스푼 케이옌페퍼 1티스푼 갈릭 파우더 0.5티스푼 어니언 파우더 0.5티스푼 넛맥 파슬리...
    Date2014.11.29 Category북미 영국 By이윤정 Reply0 Views3530 file
    Read More
  8. 굴라쉬

    2014/11/22 굴라쉬 굴라쉬라고 알려져 있는 헝가리식 스튜는 헝가리어로는 Gulyás 구야시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여러가지 고기나 야채에 향신료를 넣고 끓여내는 헝가리의 상징과도 같은 스튜로 중세 헝가리에서 발생해서 스칸디나비아와 중남부 유럽에 널리 퍼져있는 대중적인 식사이다. 원래 구야시는 목동이라는 뜻이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구야시 스튜를 지칭하는 말로 더 유명하다. 전통적인 헝가리식 구야시는 주재료에 마늘, 토마토, 캐러웨이 씨드, 파프리카, 와인을 선택적으로 넣고, 파프리카에서 생기는 펙틴 외에는 다른 점도제(밀가루...
    Date2014.11.22 Category유럽 By이윤정 Reply4 Views35884 file
    Read More
  9.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인 투움바파스타

    2014/11/20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인 투움바파스타 투움바 파스타 레시피는 구글링만 해도 확 쏟아져 나오는데 그 중에서도 특징적인 케찹과 향신료의 조합을 고려해서 레시피를 조절했다. 보통 투움바에는 새우와 포로벨로버섯(혹은 양송이버섯)을 넣는데 버섯 대신에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여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링귀네 약 200그램 올리브오일 아스파라거스 약 10개 새우 21-30 사이즈로 16마리 소금, 후추 버터 대파 흰 부분 2대 샬롯 1개 마늘 2개 케찹 2스푼 케이옌페퍼 0.5티스푼 파프리카파우더 0.5티스푼 어니언파우더 0.5티스푼 갈릭파...
    Date2014.11.20 Category북미 영국 By이윤정 Reply0 Views3887 file
    Read More
  10. 플랫브레드, 피자도우

    2014/11/17 플랫브레드, 피자도우 아래 올린 플랫브레드와 거의 같은 내용인데 요즘에는 양을 늘여서 아래와 같이 만들고 있다. 피자도우 7~8장분량으로 밀가루 700그램 소금 14그램 이스트 5그램 따뜻한 물 450미리 올리브오일 약 2스푼 위를 비율로 환산하면 밀가루 100그램당 물 63, 소금 3, 인스턴트 드라이 이스트 0.7~1, (+ 옵션으로 시럽 2, 올리브오일 2)인데 여러 책과 구글느님 등을 참고하기는 했는데 만들어보니 적당하게 잘 나와서 이렇게 하고 있다. 경험이 많지 않아서 아직 이유에 대해 정확하게는 모르겠지만 비율 자체는 괜찮다. ...
    Date2014.11.17 Category베이킹 By이윤정 Reply2 Views7596 file
    Read More
  11. 오소부코

    엄마께서 영천에 맛있는 한우가 있어서 주문하셨다며 뼈가 붙은 사태살을 주셨다.. 딱 보자마자 앗 이건 오소부코! 송아지는 아니지만 한우로 오소부코라니 완전 맛있겠다는 생각이 바로 들었다. 하나당 무게가 약 700~800그램으로 뼈 무게도 무게지만 고기도 많이 붙어있어서 먹을것도 많고 좋겠다 싶었다. 오소부코는 전통적인 밀라노 음식으로 밀라노식 리조또를 곁들이는 것이 기본 조합이다. 밀라노식 리조또는 기본 채소와 베이컨을 넣고 닭육수를 넣어서 맛을 내고 샤프란으로 색을 내는 리조또로 따로 먹기보다는 다른 음식에 곁들이는 경우...
    Date2014.11.16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4022 file
    Read More
  12. 치킨 케사디야, 쉬림프 케사디야

    2014/11/12 치킨 케사디야, 쉬림프 케사디야 이번 케사디야는 살사소스 등의 소스 대신 썬드라이드 토마토와 구운 파프리카로 포인트를 주고 여기에 늘 곁들이는 살사, 과카몰레, 양상추를 함께 차렸다. 사워크림이 있으면 딱 더 좋았을텐데 한번에 파는 양은 많고 늘 소량만 필요하니까 자주 패스하는 것이 조금 아쉽다. 사용한 재료는 또띠야 4장, 양상추 듬뿍, 올리브오일에 든 썬드라이드 토마토, 파프리카 1개 닭가슴살 2개, 새우 25-30 사이즈로 약 15마리,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치폴레파우더, 살사로 적양파 1개, 방울토마토 약 10개, 할...
    Date2014.11.12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1916 file
    Read More
  13. 에그 베네딕트, 홀랜다이즈 소스

    2014/11/11 에그 베네딕트, 홀랜다이즈 소스 에그 베네딕트는 널리 알려진 바와 같이 잉글리시 머핀에 캐나다 베이컨, 포치드에그와 홀랜다이즈 소스를 곁들인 미국식 샌드위치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브런치 메뉴인데 아점으로 누가 이런 걸 먹는지 모르겠다는 감상은 마지막에... 이러한 샌드위치의 유래가 으레 그렇듯 이러한 조합을 처음 먹기 시작한 사람의 이름을 본땄다고 하기 마련인데 1860년대 뉴욕의 레스토랑에서 주방장이 르그랑 네베딕트라는 사람에게 이 음식을 처음 해주었다거나, 1890년대 월스트리트의 호텔 레스토랑에서 르뮤엘 ...
    Date2014.11.11 Category북미 영국 By이윤정 Reply0 Views11149 file
    Read More
  14. 우에보스 란체로스, Huevos rancheros

    2014/11/10 우에보스 란체로스, Huevos rancheros rancher's eggs라는 뜻의 우에보스 란체로스. 대중적인 멕시칸 아침식사이다. 콘 또띠야와 계란후라이에 토마토살사소스, 리프라이드빈스(frijoles refritos)를 기본으로 해서 과카몰레나 아보카도, 멕시칸라이스 등을 곁들여 먹는다. 이와 비슷한 아침식사로 Huevos divorciados 우에보스 디보르시아도스 가 있는데 짐작하는 바 대로 이혼한 계란.. 계란에 각각 다른 소스에 곁들이는데 보통 또띠야에 콩퓨레를 깔거나 중간에 놓고 계란을 2개 얹어서 토마토살사소스와 살사베르데를 각각 따로 곁들...
    Date2014.11.10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0 Views2582 file
    Read More
  15. 포르치니버섯 크림소스 링귀네

    2014/11/09 포르치니버섯 크림소스 링귀네 Linguine con panna ai funghi porcini 포르치니버섯을 넣은 크림소스 링귀네에 양송이버섯, 베이컨, 아스파라거스를 각각 구워서 곁들였다. 사용한 재료는 링귀네 250그램, 파스타 100그램당 1리터의 물+10그램의 소금 포르치니 버섯 약 15그램, 샬롯 2개, 마늘 2개, 올리브오일, 화이트와인 50미리, 닭육수 200미리, 생크림 200~250미리, 우유 100미리 베이컨 약 80그램, 양송이버섯 4개, 아스파라거스 10개 닭육수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category=1730&document_srl=5885 ...
    Date2014.11.09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2 Views5050 file
    Read More
  16. 버팔로 치킨 타코

    2014/11/03 버팔로 치킨 타코 그저께 올린 버팔로윙 소스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10826&mid=hc25 가 남아서 타코에 사용하면 좋겠다 싶었다. 과카몰레와 살사를 만들고 양상추를 씻고 닭가슴살을 2번 튀겨내고 어이언링도 튀겨냈다. 콘 또띠야에 튀긴 닭가슴살과 버팔로 윙 소스를 올리고 과카몰레, 살사, 양상추, 치즈, 어니언링을 순서대로 올렸다. 사용한 재료는 콘 또띠야 4장, 닭가슴살 2개, 소금, 후추, 치킨튀김가루, 샤프체다치즈, 콜비잭치즈, 양상추 살사로 적양파 1개, 토마토 1개, 미니오이 1개, 할라피뇨...
    Date2014.11.03 Category남미 By이윤정 Reply2 Views2779 file
    Read More
  17. 고르곤졸라치즈 드레싱을 곁들인 아이스버그 샐러드

    2014/11/02 고르곤졸라치즈 드레싱을 곁들인 아이스버그 샐러드 앞서 올린 버팔로윙을 만들 생각을 하면서 곁들일 샐러드도 하나 있어야 될 것 같다고 생각해서 평소 만들고자 했던 아이스버그 샐러드를 만들었다. 닭날개를 튀기고 소스를 끓이며 만든 샐러드라 드레싱은 남편이 만들고 나는 나머지 준비를 했는데 손이 많이 가지 않은 것 치고는 보기도 좋고 맛있기도 했다. 양상추 4분의1통, 미니오이1개, 방울토마토 5~6개, 식빵1장, 베이컨 1줄, 샤프체다치즈 반줌 고르곤졸라치즈 드레싱 - 마요네즈 3~4스푼, 고르곤졸라치즈 2스푼, 레몬 반개, ...
    Date2014.11.02 Category북미 영국 By이윤정 Reply2 Views3161 file
    Read More
  18. 버팔로 윙, 버팔로윙 소스

    2014/11/01 버팔로 윙, 버팔로윙 소스 보통 버팔로 윙에는 Frank's Red Hot Sauce 가 들어가는데 그 소스는 cayenne red peppers, vinegar, water, salt, garlic powder로 이루어져 있다. Top Secret recipe에서 본 버팔로 와일드 윙스 레스토랑의 레시피에 프랭스 핫소스가 들어가는 캐러비안 잭 소스가 있어서 이번에 만드는 버팔로윙은 이걸 참고하면 되겠다 싶었다. 프랭스 핫소스는 한국에 없으니까 이 소스를 만드는 방법을 찾아보고 이것도 상황에 맞게 조절한 다음 여기에 캐러비안 잭 소스의 레시피를 참고할 부분은 참고하고 여기에 바꿀 ...
    Date2014.11.01 Category북미 영국 By이윤정 Reply0 Views16462 file
    Read More
  19. 치킨 파마산

    2014/10/29 치킨 파마산 치킨 파마산 chicken parmesan, 이탈리아 음식이니까 이탈리아어로는 pollo alla parmigiana. 파마산 튀기거나 구운 가지에 토마토소스, 파르마산치즈나 모짜렐라치즈를 겹겹이 쌓아 구워내는 일종의 그라탱이다. 기본적으로 위와 같은 재료를 사용하지만 여기에 닭고기나 소고기를 브레딩 해서 튀겨낸 커틀릿이나 구운 채소를 가지 대신 사용하거나 더할 수 있다. 위키에 따르면 이 음식의 기원은 명확하지 않은데, 시칠리아와 캄파니아 남부지역과 파르마 북부지역에서 기원되었다고 서로 주장하고 있다고 한다. 보통은 가...
    Date2014.10.29 Category이탈리아 By이윤정 Reply0 Views3445 file
    Read More
  20. 매시드포테이토와 구운 채소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2014/10/27 매시드포테이토와 구운 채소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평소에 진공포장된 스테이크용 고기를 사서 냉장고에 넣고 잊고 있다가 다른 음식 할 것도 없고 스테이크 생각이 슬쩍 들기 시작하면 이번에는 스테이크를 어떻게 해먹지 고민하기 시작한다. 이번에는 소스는 따로 없이 집에 스테이크와 함께 먹을 만하게 어울리는 채소는 싹 끌어모아서 구웠다. 아스파라거스도 있었으면 좋았겠다 싶었다. 스테이크와 잘 어울리는 매쉬드 포테이토도 만들고 구운 채소에는 발사믹식초를 뿌리고 완성된 접시에는 씨겨자도 약간 곁들였다. 사용한 재료는...
    Date2014.10.27 Category양식 일반 By이윤정 Reply0 Views788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