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10/31

 

 

 0.JPG

 

 

 

꽤 오래 벼르던 참치회를 날이 추워지고 바로 구매했다.

인터넷에서 참다랑어 중간뱃살(혼마구로 주도로), 참다랑어 속살(혼마구로 아까미), 눈다랑어 속살(메바치 아까미)를 샀다.

약 450그램 정도로 5만원 가량 했는데 여러종류를 사느라 블럭을 작은 것으로 사다보니 초밥할 때 초밥재료(네타)가 초밥(샤리)에 비해 작은 것이 아쉬웠다.

 

한끼 식사로 생각하고 회, 무침, 초밥, 미소시루로 구성하면 느끼함도 없고 질리지 않아서 좋겠다 싶어서 재료를 준비했다.

(미소는 된장이고 시루는 국이라서 미소된장국보다는 미소시루가 맞는 말이지만 그냥 미소된장국으로 포스팅에 썼다.)

 

 

 

 

 

각각 사용한 재료는

회와 초밥으로 참다랑어 중간뱃살, 참다랑어 속살, 눈다랑어 속살, 해동지 5장정도, 문어숙회, 밥, 초밥용 초대리

 

갑오징어 무침으로 갑오징어 4마리, 양파, 당근, 오이, 파프리카, 배, 계란지단, 비빔양념장

 

미소된장국으로 멸치가쓰오부시육수, 미소된장 1~2스푼, 미역 약간, 두부 4분의1모, 쪽파 약간

 

 

 

 

 

참치회는 수은의 함량과 방사능의 위험 때문에 자주 먹을 것은 못되지만 스페인산과 원양산으로 구매했고 수은은.. 뭐 가끔 먹는 걸로..... 어차피 비싸서 자주 먹지도 못한다.

 

갑오징어 무침에 채소는 집에 있는 것 중에 생것으로 먹을 것을 대충 꺼내서 사용했고 분량은 그냥 손이 가는대로...대충 사용했다.

양념장은 https://homecuisine.co.kr/hc10/29867 여기에 올린 것을 이번에 다시 만들어서 비빔국수, 비빔칼국수 등으로 해먹으며 오징어무침에도 사용했다.

 

 

문어숙회는 이전에 데쳐서 냉동했던 것을 반쯤 해동해서 썰어서 사용했다.

문어숙회 -  https://homecuisine.co.kr/hc10/43193

 

 

미소된장국의 육수는 멸치, 황태, 대파, 표고버섯, 대파를 우려내고 건진 다음 한번 팔팔 끓여서 불을 끈 끄고 가쓰오부시를 한줌 넣고 4~5분정도 있다 건져낸 육수를 사용했고

미소된장은 육수의 양에 맞춰서 간을 보고 2스푼 정도 풀었다. 여기에 두부와 미역을 넣고 쪽파는 깜빡했는데 미소 국물에 쪽파만 송송 썰어서 넣어도 충분하다.

미소된장은 백된장과 적된장 등이 있는데 중간적인 아와세 미소를 사용했다. 

 

 

 

 

 --------------------------------------------

참치와 관련이 없는 식사준비.

 

 

 

미소된장국에 사용할 육수는 물에 멸치, 황태, 대파, 표고버섯, 대파를 넣어서 20분 정도 끓여 진하게 우려내고 건진 다음

 

다시 한번 팔팔 끓여서 불을 끄고 가쓰오부시를 한줌 넣고 4~5분정도 있다 건져냈다.

 

미역은 불려서 씻어놓고 두부도 적당히 썰어두고 된장도 미리 접시에 덜어둬서 초밥을 하면서 함께 바로 끓여낼 수 있게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4861.JPG     크기변환_DSC04872.JPG

 

크기변환_DSC04873.JPG     크기변환_DSC04875.JPG

 

크기변환_DSC04876.JPG     크기변환_DSC04877.JPG

 

 

 

 

 

 

 

초무침에 사용할 양념장은 전날 미리 만들어두고 갑오징어는 데쳐서 썰어두고 채소도 갖가지 모아서 썰기 시작했다.

 

이쯤되서 문어도 해동하고 참치의 해동지도 한 번 바꿔주고 식사 준비를 착착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4863.JPG     크기변환_DSC04870.JPG

 

 

 

 

 

채소는 썰다보니 너무 많아서 사진에 있는 것의 반정도만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4864.JPG     크기변환_DSC04866.JPG

 

크기변환_DSC04868.JPG     크기변환_DSC04867.JPG

 

크기변환_DSC04871.JPG     크기변환_DSC04874.JPG

 

 

 

채소는 각각 채썰고 계란도 1개 풀어서 계란지단을 부치고 채썰었다. 육수에 된장도 풀어두어서 초무침과 된장국 준비는 끝.

 

 

 

 --------------------------------------------

 

 

일단 밥먹기 시작하면서 음식을 하나씩 만들어야 하니까 최대한 준비했다.

미소된장국 육수와 재료를 준비하고. 초무침도 바로 무칠 수 있게 준비하고,

초밥에 사용할 밥을 짓고, 초밥에 사용할 문어와 참치도 미리 썰어서 냉장고에 넣어두고 육수에 미소 된장도 풀어두었다.

준비를 다 마친 다음 참치회를 썰어서 먹고, 갑오징어초무침을 바로 무치기만 해서 내고, 초밥을 얼른 쥐면서 미소된장국도 얼른 보글보글 끓여냈다.

 

 

 

--------------------------------------------

 

 

 

냉동참치는 물에 살살 헹구고 바닷물 정도의 농도로 짠기를 맞춘 소금물에 넣어서 5분정도 해동한 다음 해동지에 감싸서 냉장실에서 4시간정도 해동했다.

이 과정을 숙성이라고도 하던데 어쨌던 속까지 균일한 온도로 숙성하되 참치의 두께와 지방질의 함유에 따라 시간의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

보통 구매하면 친절하게 해동법 등을 알려주니까 꼼꼼하게 읽고 그대로 했다.

 

 크기변환_DSC04855.JPG     크기변환_DSC04856.JPG

 

크기변환_DSC04858.JPG     크기변환_DSC04859.JPG

 

 

 

 

 

 

반쯤 해동된 문어는 가능한한 크게 썰어서 초밥에 올릴 수 있게 준비하고, 적당히 숙성된 참치도 초밥용으로 큰 조각만 따로 썰어서 문어와 함께 냉장고에 넣었다.

 

약간 덜 해동된 상태에서 썰었으면 네타를 크게 썰 수 있었을텐데 거의 해동된 상태다보니 참치살이 너무 부드러워서 크게 썰 수 없었던 것이 아쉬웠다.

 

   

크기변환_DSC04881.JPG     크기변환_DSC04895.JPG

 

 

 

 

 

크기변환_DSC04879.JPG

 

 

 

 

 

크기변환_DSC04880.JPG

 

 

 

 

 

 

 

문어를 썰고 나서 밥을 짓고 초밥용 초대리도 준비했다.

 

밥은 약간 되직하게 지었는데 횐쌀이 집에 없어서 5분도미를 사용해서 색이 조금 안이뻤다.

 

밥은 전기압력솥에 해서 다되었을 때 뚜껑을 열고 한 김 빼고 초대리를 넣고 밥알이 부서지지 않게 주걱으로 자르듯이 섞으니 갑오징어 초무침을 거의 다 먹어갈 무렵이었다.

 

초밥을 할 시간과 딱 맞아서 다행이었다. 어쨌든 초밥도 준비 끝.

 

 

 


위에 3개는 참다랑어 중간뱃살의 아랫부분, 중간부분, 윗부분인데 윗부분일수록 기름지고 녹는 맛이었다. 느끼해서 많이 먹지는 못하겠는데 남편은 이게 더 취향에 맞단다.

 

아래 왼쪽은 눈다랑어 속살, 아래 오른쪽은 참다랑어 속살인데 나는 가장 저렴한 눈다랑어 속살이 맛있었다.

 

크기변환_DSC04884.JPG

 

크기변환_DSC04885.JPG     크기변환_DSC04886.JPG

 

크기변환_DSC04887.JPG     크기변환_DSC04888.JPG

 

크기변환_DSC04889.JPG     크기변환_DSC04891.JPG

 

 

 

 

 

 

 

바로 무쳐낸 갑오징어 초무침.

 

 

크기변환_DSC04892.JPG

 

 

 

 

크기변환_DSC04893.JPG

 

 

 

 

 

 

 

 

시간에 맞게 한김 식은 밥으로 샤리를 쥐는데 참치회가 사이즈가 약간 작으니까 약간 작게 쥐었다.

 

보통은 손에 물을 최소로 묻혀서 밥을 얼른 쥐어야 하지만 그런 기술은 없으니까

 

오른손에 비닐장갑을 끼고 오른손만으로 밥을 쥐면서 왼손으로는 장갑이 접히지 않게 잡았다. 

 

그동안 남편은 주방에서 미소를 풀어놓은 육수를 끓이고 두부와 미역을 넣어서 한소끔 더 끓였다.

 

간을 보고 약간 싱거우면 미소를 약간 더 풀라고 했더니 간이 맞게 된장국을 끓여왔다.

 

  

 

크기변환_DSC04878.JPG     크기변환_DSC04894.JPG

 

 

 

 

 

이쯤 되어서 냉장고에 넣어두었던 초밥 재료를 꺼냈다.

 

왼손에 참치를 놓고 미리 쥐어둔 밥을 참치 위에 올린 다음 오른손 두 손가락으로 밥과 참치가 붙고 밥은 부서지지 않게 힘조절을 해서 두어번 꼭꼭 누르고

 

참치가 위로 오도록 돌려서 오른손으로 초밥의 형태를 잡았다.

 

너무 주무르는 것도 좋지 않으니까 손이 가장 덜 갈 수 있도록 빨리빨리 움직였다.

 

 

 

크기변환_DSC04896.JPG     크기변환_DSC04897.JPG

 

크기변환_DSC04898.JPG     크기변환_DSC04901.JPG

 

 

 

 

 

 

 

보통 초밥은 샤리보다는 네타에 와사비 간장을 살짝 묻혀서 먹는 것이라고 하는데 먹기 편하게 와사비와 회간장을 섞고 실리콘 붓에 묻혀서 참치에 발랐다.

 

  

크기변환_DSC04900.JPG

 

 

 

 

 

크기변환_DSC04902.JPG

 

 

 

 

 

 

 

문어초밥도 하려니 왜 이렇게 양이 많게 느껴지는지.. 대충대충 얼른얼른 빨리빨리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4904.JPG

 

 

 

 

 

크기변환_DSC04905.JPG

 

 

 

 

 

여기도 간장 바르고..


 

크기변환_DSC04907.JPG

 

 

 

 

 

크기변환_DSC04908.JPG

 

 

 

 

 

 

 

 

미소된장국도 따끈따끈하고 구수하면서 짭쪼름하니 호로록 먹기 좋았다.

 

 

 

크기변환_DSC04910.JPG

 

 

 

 

 

크기변환_DSC04911.JPG


 

 

 

 

이렇게 참치회, 갑오징어초무침, 참치초밥, 문어초밥, 미소된장국에 이르는 한끼 식사가 끝났다.

 

말할 필요도 없이 맛있기도 했거니와 양도 많아서 배부르게 잘 먹었다.

 

참치회는 녹는 게 당연하고 갑오징어초무침은 매콤달콤상큼한 게 당연하고 참치초밥은 녹듯이 든든하고 문어초밥은 쫀쫀한게 당연하고 위에 바른 간장도 간이 맞고

 

구수한 미소된장국에 생강절임과 락교를 반찬으로 깔끔하고 넉넉한 한끼 식사였다.

 

 

 

돈이 몇만원 들고 이래저래 손도 많이 갔지만 사먹는 것 보다는 낫나? 맛이야 참치 맛이 다 똑같지..

 

가 결론인가 싶은데 몇만원도 큰 돈이니 가끔 먹기 좋은 것 같다가 결론.

 

 

오늘 식사 잡담은 게임 - https://twitter.com/a71114010/status/528198800276344832

 

 

 

 

 

 

 

 

 

 


  1. 가라아게, 치킨 가라아게

    2014/12/08 가라아게, 치킨 가라아게 가라아게는 전분을 묻혀서 튀긴 튀김요리를 전반적으로 의미한다. 채소나 생선, 고기 등 다양한 재료를 튀겨서 먹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즐겨 먹는 것이 치킨 가라아게 인데 요즘은 보통 가라아게 하면 치킨을 뜻하기도 한다. 일본 음식에서 유명한 튀김이 가라아게, 덴뿌라, 고로케가 있는데 가라아게는 전분을 묻혀서 튀긴 것, 덴뿌라는 튀김가루와 물을 섞어서 만든 반죽을 튀긴 것, 고로케는 밀가루, 계란, 빵가루를 입혀서 튀긴 것 정도로 볼 수 있겠다. 닭다리살 450그램 청주 200미리 간장 60미리 미림 60...
    Date2014.12.08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5 Views5393 file
    Read More
  2. 비프 코프타를 곁들인 달 마크니, 렌틸콩 커리, masoor dal mahkani with beef kofta

    2014/12/05 비프 코프타를 곁들인 달 마크니, 렌틸콩 커리, masoor dal mahkani with beef kofta 코프타는 일종의 미트볼로 생선이나 고기, 채소 등을 둥글게 빚어서 만드는 음식이다. 영어로는 여러가지 주재료로 만든 미트볼 등의 볼이라고 설명하고 있는데 우리나라 말로는 아주 코프타에 아주 딱 걸맞는 완자라는 말이 있다. 고기나 생선, 채소 등을 주재료로 해서 빚은 완자를 중동이나 인도, 남아시아지역에 걸쳐서 코프타라고 한다. 소고기를 완자로 빚어서 만드는 비프 코프타를 버터를 넣은 마크니소스와 렌틸콩(masoor dal)로 만든 달 마크...
    Date2014.12.05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0 Views3386 file
    Read More
  3. 사케동, 사케동 만들기, 연어요리

    2014/12/04 사케동, 사케동 만들기, 연어요리 사용한 재료는 밥 2그릇, 스시노코 1스푼, 양파 4분의1개, 계란 3개, 연어 약 200~300그램, 쪽파, 초생강 쯔유로 가쓰오부시 육수 1컵, 간장. 미림. 청주를 각각 2.5스푼씩, 설탕 1스푼 가쓰오부시 육수 - 다시마, 황태머리, 대파, 표고버섯, 가쓰오부시, 물 넉넉히 미소시루로 가쓰오부시 육수 약 500미리 미소된장 1스푼, 대파 흰부분 1대 물 약 1.5리터에 다시마를 넣고 적당히 우린 다음 황태와 마른표고버섯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다시마를 건져냈다. 황태와 표고버섯, 대파는 남기고 중약불에 20~3...
    Date2014.12.04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9564 file
    Read More
  4. 연어 캘리포니아롤

    2014/12/03 연어 캘리포니아롤 그라브락스를 하려고 연어를 사와서는 두터운 부분은 그라브락스에 사용하고 자투리부분으로 김밥을 만들었다. 그냥 연어랑 아보카도 넣은 김밥에 양파채와 타르타르를 소스를 올렸다. 밥 넉넉하게 2그릇, 스시노코 2스푼, 김밥김 3장, 생연어 약 250그램, 아보카도 1개, 맛살 짧은 것 5개, 오이 1개, 양파 1개, 타르타르소스 타르타르소스 - 양파 4분의1개, 베이비피클(코니숑)3개, 케이퍼 1스푼, 레몬즙 1스푼, 마요네즈 약 5스푼(+양조절), 소금, 후추, 파슬리 에서 일부를 사용했다. 양파, 케이퍼, 피클은 미리 잘...
    Date2014.12.03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4152 file
    Read More
  5. 히로시마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끼

    2014/12/01 히로시마 오코노미야끼, 히로시마풍 오코노미야끼 오코노미야키의 오코노미는 좋아함을 뜻하고 야끼는 굽는 것이니까 좋아하는 것을 굽는다는 오코노미야끼. 칸사이와 히로시마식이 대표적이다. 칸사이풍은 반죽과 재료를 섞어서 굽고, 히로시마풍은 켜켜이 올려서 야끼소바면을 더해 굽는다. 여기에 중화면을 넣은 것을 모단야끼, 양배추만 넣는 것을 카베츠야끼, 반죽을 묽게 해서 볶은 재료와 섞어 굽는 것을 몬자야끼라고 한다. 이번에 만든 것은 묽은 밀가루 반죽에 양배추, 대파, 숙주, 삼겹살 등을 듬뿍 올리고 구워서 야끼소바면...
    Date2014.12.01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4207 file
    Read More
  6. 칠리크랩

    2014/11/28 칠리크랩 싱가포르에서 만들어져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칠리크랩. 양파, 마늘. 생강, 고추, 토마토 등을 넣은 소스에 게를 곁들여서 먹는 음식으로 양인들이 좋아하는 스윗 새이버리 sweet savoury라 그런지 CNN에서 2011년 발표한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에서 35위를 한 적이 있다고 한다. 보통은 사이즈가 큰 머드 크랩을 찌거나 생것으로 껍질을 적당히 부숴서 소스와 함께 볶아서 만들고, 빵(대표적으로 프라이 번)이나 밥을 곁들이는데 나는 소프트쉘 크랩을 튀기고 칠리소스는 따로 만들어서 게 튀김에 칠리소스를 얹고 마늘...
    Date2014.11.28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0 Views4020 file
    Read More
  7. 짜조, 베트남 짜조 만드는 법

    2016년 5월 23일 수정. 짜조는 대중적인 베트남식 만두로 라이스페이퍼로 속을 감싸 튀긴 음식이다. 남쪽에서는 짜조Chả giò라고 부르고 북쪽에서는 넴란Nem rán이라고 부르는데 지역에 따라 그 속에 들어가는 재료는 아주 다양하다. 재료를 잘게 썰고 튀기는 일이 고되긴 하지만 만두소 만드는 일은 시간이 많이 들긴 해도 힘든 일은 아니었고 라이스페이퍼로 싸는 것도 만두피를 반죽해서 빚는 것 보다는 편하니까 한 번씩 해먹을 만은 했다. 물론 튀기는 과정은 좀 고되다.. 더워지면 튀김하기가 점점 좋지 않아서 덥기 전에 했는데 날이 좀 시원...
    Date2014.11.26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0 Views19809 file
    Read More
  8. 카니크림고로케, 게살크림고로케

    2014/11/24 카니크림고로케 게살과 양파, 베사멜소스로 되직하게 만든 카니크림을 튀겨서 만드는 카니크림고로케. 카니크림을 만든 다음 냉장실에서 굳힌 다음 튀기는 것이니까 시간을 넉넉하게 잡고 만드는 것이 좋다. 사용한 재료는 약 12개 분량으로 베사멜소스 -밀가루 30그램(1.5스푼), 버터 45그램(1.5스푼), 우유 450미리, 생크림 225미리, 통넛맥 간 것 약간, 소금, 후추 약간 양파 1개, 밀가루 1스푼, 게살 150그램, 그뤼에르치즈 1줌 밀가루넉넉히, 계란2개+우유약간, 빵가루넉넉히 베사멜소스는 다른 음식에 쓸 수 있도록 만들어 두었기 ...
    Date2014.11.24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6 Views7141 file
    Read More
  9. 레몬치킨

    2014/11/19 레몬치킨 말갛고 새콤달콤한 소스의 레몬치킨 소스를 조금 변형해서 매콤하면서 향신채소의 맛이 조금 들어간 레몬치킨을 만들었다. 원래 레몬치킨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20&page=3&document_srl=2402 사용한 재료는 닭다리살 400그램, 소금, 후추 튀김옷으로 감자전분 80그램, 계란흰자 1개, 물 3~4스푼 소스로 고추기름, 대파 1대, 다진마늘 1스푼, 다진생강 0.5티스푼, 물 150미리, 레몬 1개 레몬즙, 메이플시럽 3스푼, 설탕 1~2스푼, 소금, 후추 약간씩 물전분으로 감자전분 1스푼, 물 2스푼(에서 조절) 곁들이...
    Date2014.11.19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3 Views3989 file
    Read More
  10. 팟타이

    2014/11/18 팟타이 태국 음식을 잘은 모르지만 그 중에도 유명한 팟타이는 그나마 자주 먹기도 하고 해먹은 것 같다. 이미 여러번 올린 거라 따로 올릴 필요가 없어서 일상 카테고리에 묶어서 일기삼아 올리곤 해서 따로 포스팅은 좀 오랜만이지만... 팟타이의 팟은 볶는 것을 뜻하고 타이는 태국스타일 정도로 볼 수 있다. 팟타이는 단맛(팜슈가등의) , 새콤한 맛(라임이나 타마린드), 짠맛(피쉬소스 등의 짠맛) 의 조화가 적절하게 섞인 것으로 불린 쌀국수, 고기나 해산물, 두부, 계란, 숙주에 차이브나 차이브의 대용인 부추 등을 주재료로 하고 ...
    Date2014.11.18 Category아시아 By이윤정 Reply1 Views3780 file
    Read More
  11. 카키후라이, 굴튀김, 타르타르소스만들기

    2014/11/14 카키후라이, 굴튀김, 타르타르소스만들기 일본에서 즐겨 먹는 카키후라이. 타르타르소스와 양배추 샐러드를 곁들이는 것이 일반적이다. 굴 200그램, 튀김기름, 밀가루, 계란+우유+소금, 빵가루 타르타르소스 - 양파 4분의1개, 베이비피클(코니숑)3개, 케이퍼 1스푼, 레몬즙 1스푼, 마요네즈 약 5스푼(+양조절), 소금, 후추, 파슬리 양배추 듬뿍 양파, 케이퍼, 피클은 미리 잘게 썰고 여기에 레몬즙을 넣고 마요네즈를 적당히 뿌린 다음 소금, 후추, 파슬리를 약간 넣었다. 마요네즈는 대충 퍼서 넣고 섞어서 뻑뻑하면 조금 더 넣고 조절해...
    Date2014.11.14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3491 file
    Read More
  12. 감자고로케, 고로케만들기

    2014/11/13 감자고로케, 고로케만들기 사용한 재료는 감자 큰 것 2개, 버터 1스푼, 양파 반개, 베이컨 70그램, 생크림 1~2스푼, 소금, 후추, 밀가루, 계란+우유약간, 빵가루 가장 먼저 감자를 삶았다. 감자는 깨끗하게 씻어서 푹 삶아서 살짝 식혔다. 감자를 삶으면서 베이컨을 얇게 썰고 양파도 잘게 썰어서 각각 볶아두었다. 감자는 젓가락이 쑥 들어가도록 익힌 다음 껍질을 벗기고 으깨두었다. 으깬 감자에 버터를 파묻어 넣어서 버터를 녹인 다음 볶아둔 베이컨과 양파를 넣고 소금, 후추로 간하고 생크림을 약간 넣어서 섞었다. 생크림을 약간 ...
    Date2014.11.13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5921 file
    Read More
  13. 텐동, 텐동소스, 쯔유, 덴뿌라, 오징어튀김, 새우튀김, 고구마튀김, 야채튀김

    2014/10/01 텐동, 텐동소스, 쯔유, 덴뿌라, 오징어튀김, 새우튀김, 고구마튀김, 야채튀김 얼마전부터 야채튀김이 먹고 싶었는데 기름 넉넉하게 쓰면서 야채튀김만 하기는 조금 아깝고 해서 오랜만에 여러가지 튀김을 하고 텐동도 만들었다. 냉동실에 있던 오징어와 새우를 해동하고 채소만 조금 사서 만들었는데 단호박, 깻잎, 가지, 표고버섯, 아스파라거스 등을 취향에 따라 준비해서 덴뿌라를 만드는 것도 좋다. 계란후라이를 튀겨서 만드는 계란튀김도 어디서 본 적이 있는데 다음에는 이걸 만들어봐야겠다 싶었다. 먼저 텐동쯔유. 텐동쯔유는 진...
    Date2014.11.01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9682 file
    Read More
  14. 참치회, 참치초밥, 문어초밥, 갑오징어무침, 미소된장국

    2014/10/31 꽤 오래 벼르던 참치회를 날이 추워지고 바로 구매했다. 인터넷에서 참다랑어 중간뱃살(혼마구로 주도로), 참다랑어 속살(혼마구로 아까미), 눈다랑어 속살(메바치 아까미)를 샀다. 약 450그램 정도로 5만원 가량 했는데 여러종류를 사느라 블럭을 작은 것으로 사다보니 초밥할 때 초밥재료(네타)가 초밥(샤리)에 비해 작은 것이 아쉬웠다. 한끼 식사로 생각하고 회, 무침, 초밥, 미소시루로 구성하면 느끼함도 없고 질리지 않아서 좋겠다 싶어서 재료를 준비했다. (미소는 된장이고 시루는 국이라서 미소된장국보다는 미소시루가 맞는 말...
    Date2014.10.31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6022 file
    Read More
  15. 유린기, 유린기소스

    2014/10/30 유린기, 유린기소스 기름에 젖은 닭고기라는 뜻의 유림기, 아삭한 양상추에 전분튀김옷을 묻혀 튀긴 닭튀김에 상큼하고 짭짤한 소스를 뿌려서 먹는데 튀김이 주가 되는 음식에 채소를 곁들여 먹는 것이기는 하지만 늘 치킨샐러드라는 느낌이 든다. 작년에는 꽤 여러번 만들었는데 올해 들어서는 만들지 않았다는 사실에 새삼 그랬나? 싶었다. 닭다리살로 튀기는 것이 가장 맛있지만 적당히 섞어서 만들어도 좋고, 취향에 따라 닭가슴살만 튀기는 것도 무방하기는 하다. 사용한 재료는 닭튀김 - 닭가슴살+다리살 500그램 소금, 후추, 감자...
    Date2014.10.30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9213 file
    Read More
  16. 알루 뱅건, aloo baingan, 감자가지커리

    2014/10/19 알루 뱅건, aloo baingan, 감자가지커리 aloo는 감자, baingan은 가지를 뜻한다. 가지를 넣은 커리 중에 가지만 넣은 것도 있고, 가지의 속을 파내고 구워서 만드는 것도 있고, 가지를 으깨서 만드는 것도 있는데 감자와 가지를 함께 넣는 알루 뱅건을 만들되 감자와 가지를 커리에 바로 넣지 않고 따로 따로 구워서 마지막에 넣어서 풍미를 높혔다. 사용한 재료는 감자2개, 가지3개, 소금, 올리브오일 기버터, 큐민씨드1티스푼, 양파 1개, 다진마늘 1스푼, 고추 2개, 토마토 1개, 토마토퓌레 약 50미리, 물 1컵. 소금 1티스푼+약간 더 향...
    Date2014.10.19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0 Views2756 file
    Read More
  17. 둠 카 무르그, dum ka murgh

    2014/10/18 둠 카 무르그, dum ka murgh 전통적인 북인도식 커리인 둠 카 무르그는 대표적인 Hyderabadi 커리이다. dum ka는 찌는 것을 의미하는데 차파티 반죽을 1줄로 길게 늘여서 냄비 뚜껑에 붙히고 냄비와 함께 딱 붙혀 밀봉한 다음 그 속에서 쪄내는 음식이다. 보통은 차파티를 굽는 팬인 타와에 얹어서 조리한다고 한다.차파티반죽을 붙히는 것과 타와 위에서 조리하는 것을 대신해서 무쇠냄비에 조리했다. 인도 커리 중에 닭을 사용하는 것은 닭뼈를 익혀서 육수와 함께 맛을 내는 것 보다 닭은 고기만 따로 익히고 커리 소스에 합치는 것이 ...
    Date2014.10.18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0 Views3634 file
    Read More
  18. 마파두부덮밥, 마파두부만드는법

    2014/10/11 마파두부덮밥, 마파두부만드는법 사용한 재료는 주재료로 소고기 약 150그램, 소금, 후추 약간, 두부 300그램 1모, 식용유, 채소1 - 대파 한대, 홍고추 2개, 다진마늘 1스푼 양념1 - 간장 1.5스푼, 청주 1.5스푼 양념2 - 물 300미리, 두반장 2스푼, 굴소스 0.5~1스푼, 후추 약간, 설탕 약간, 마지막으로 참기름 약간 물전분으로 감자전분 2스푼, 물 2스푼 (물전분은 약간 넉넉하게 만들어서 10% 정도 남겼다.) 여기에 고추기름을 약간 사용했고 화자오도 약간 사용했다. 마파두부에 빠질 수 없는 것이 화자오(중국산초)인데 얼얼한 맛으로...
    Date2014.10.11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2 Views8537 file
    Read More
  19. 광어 손질, 필렛 뜨기, 피쉬스톡

    2014/10/08 광어 손질, 필렛 뜨기, 피쉬스톡 친정부모님과 나들이를 갔다가 오면서 기장시장에서 광어를 3마리 사왔다. 광어는 머리를 치고 내장을 빼고 비늘을 잘 쳐달라고 했는데 비늘을 반만 쳐서 주셨다.. 그래서 부모님 집에 들렀다가 집에 오는 동안 엄마께서 비늘을 꼼꼼하게 더 벗겨서 먹기 편하게 해주셨다. 비늘을 벗기고 내장을 빼고 깨끗하게 씻고 물기를 닦은 광어는 모두 필렛을 뜨고 남은 것은 스톡을 끓이기로 마음먹고 손질을 시작했다. 생선의 살을 발라내기 위해 꼬리와 지느러미에 칼집을 내고 가운데를 갈라서 칼을 넣은 다음 ...
    Date2014.10.08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5851 file
    Read More
  20. 문어숙회, 문어삶는법

    2016년 업데이트 https://homecuisine.co.kr/hc10/43193 오랜만에 문어가 사고 싶어서 기장시장에 갔다가 문어가 작고 비싸서 발길을 돌리고 광어를 샀다. 광어로는 피쉬앤칩스와 구이를 해먹고 그래도 문어가 생각나서 동네마트에 갔더니 활문어는 아니었지만 적당히 괜찮은 것이 있어서 바로 사왔다. 마리당 450~500그램으로 크지는 않았지만 적당히 숙회를 해먹기는 괜찮겠다 싶었다 문어나 오징어등의 두족류는 치밀하고 섬세한 근섬유와 콜라겐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가볍게 익혔을 때 아삭하고 촉촉하면서 쫄깃쫄깃하고 57도를 넘으면 질겨지기 ...
    Date2014.10.07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0 Views48697 file
    Read More
  21. 치킨 파티야, chicken pathia

    2014/10/06 치킨 파티야, chicken pathia 서인도, 페르시아 커리인 파티야는 기본 커리에서 매우면서도 스윗사워한 맛을 더한, 영국에서 더 유명한 커리이다. 외국사람들 좋아하는 그놈의 스윗 사워... 파티야에 들어가는 향신료 조합은 만드는 사람의 저마다 다른 면면이 있지만 파티야는 일단 약간 맵고 여기에 새콤달콤한 스윗사워가 있어줘야 한다. 신 맛이 필수적이긴 하지만 크게 시지 않고 살짝 새콤한 맛이 감돌 정도로 식초 대신 레몬을 짠 레몬즙으로 맛을 내고 설탕을 조금 넣어서 전체적으로 뉴트럴한 맛을 냈다. 파티야 커리는 주재료로...
    Date2014.10.06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0 Views2428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