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4214.JPG



이번에 수박무를 5키로 사면서 수박무를 말린 무말랭이를 1키로 같이 샀다. 양념을 적당히 해도 색깔이 이뻐서 먹기 좋다. 



무말랭이는 맵달짠 간 / 오독오독한 질감 / 보기 좋게 붉은 색깔 로 먹는 반찬이다.

그런데 원래부터 색이 붉은 수박무를 사용하면 간도 망하고 질감도 망해도 보기에는 좋으니까 사기를 칠 수 있다ㅋㅋㅋㅋ

하지만 사기치지 않고 맛있게 만들어야 한다. 왜냐하면 사기 당하는 사람이 나니까ㅠㅠ



평소 만드는 보쌈용 무김치와 거의 똑같은 양념인데 양념의 양을 무말랭이에 맞게 조절하고 찹쌀풀을 생략해서 수분감을 맞췄다.

보쌈용 무김치 - https://homecuisine.co.kr/hc10/54582

보쌈김치 - https://homecuisine.co.kr/hc10/42887



무말랭이 250그램으로 만든 레시피인데 이번에 사용한 무말랭이가 좀 두툼한거라 양념이 약간 남았다.




사용한 재료는 

무말랭이 250그램

고춧가루 80그램

액젓 80그램

다진마늘 80그램

다진생강 10그램

조청 140그램

쪽파 2줌 100그램



당연한 이야기지만 무말랭이무침에는 고추잎이 잘 어울리는데 고추잎 사기가 번거로워서 쪽파를 넣었다.

무말랭이를 불릴 때 황태육수를 사용하면 더 맛있다.


삼게피시소스가 깔끔해서 김치에 잘 어울리는데 까나리액젓으로 대체해도 무방하다.

생강은 편으로 썰어서 냉동해 둔 것을 잘게 썰어서 사용했다. 무말랭이에는 생강이 꼭 들어가는 것이 좋다.

달달한 정도는 입맛에 맞추는데 조청 120그램에서 시작해서 간보고 넣되 좀 덜 달아도 140을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160까지 넣어봤는데 160은 좀 달았다.


내 경험상 김치를 만들며 간을 볼 때는 조금 짭짤하다 싶어도 밥반찬으로 먹어보면 안짜고, 별로 안달다 싶어도 밥반찬으로 먹어보면 간을 봤을 때보다 더 달다. 맨 김치만 간을 봤을 때, 원하는 것보다 조금 짭짤하고 조금 덜 달면 밥반찬으로 간이 맞다. 무말랭이도 마찬가지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먼저 무말랭이를 깨끗하게 헹군 다음 힘줘서 더 씻고 물기를 바짝 털었다. 사용한 무말랭이가 좀 굵은 것이기도 해서 그런지 씻은 것만으로 이정도 불었다.

크기변환_IMG_4117.JPG




무말랭이를 불릴 때 물은 무말랭이가 겨우 잠길정도로만 잡아서, 물을 너무 많이 잡지 않고 3~4시간정도 불렸다. 불리는 물을 물 대신 육수로 사용하면 더 좋다.

접시를 뒤집어서 눌러서 무거운 것을 올려둬서 무말랭이가 불어도 물이 잠기도록 하는데 누름용 용기나 비닐팩을 하나 사용하면 편하다.

불린 무말랭이는 두번 정도 헹궈서 물기를 아주 꽉 짰다.


크기변환_IMG_4121.JPG

(과정사진이 별로 없는데 만들 때 다른 일과 동시에 하느라 바빠서 그렇습니다..)




여기에 양념을 분량대로 넣고 한 번 무치고 

크기변환_IMG_4143.JPG




쪽파를 무말랭이와 비슷한 길이로 썰어서 넣고 한 번 더 무쳤다. 쪽파의 흰 대가 굵으면 반으로 갈라서 넣는다.

크기변환_IMG_4155.JPG



당장 먹을 것은 반찬통에 담고 그보다 더 두고 먹을 것은 아까 불릴 때 사용했던 비닐팩을 사용했다. 비닐팩 쓰는 것이 괜히 찔려서 하는 이야기..크기변환_IMG_4214.JPG




무말랭이도 일종의 김치이기 때문에 공기가 차폐되어야 맛있게 익는다. 이렇게 담아서 다시 반찬통에 넣고 냉장고에 넣었다.

크기변환_IMG_4312.JPG


1주일쯤 익으면 반찬통의 것은 위는 살짝 마르고 아래는 익어서 조금 투명하니 색이 다른데 비닐팩에 든 것은 색이 똑같다.

반찬통에 담은 것은 아래위로 한 번 위치를 바꿔줬다.





만든 당일.

크기변환_IMG_4189.JPG



1주일 후.

크기변환_IMG_4287.JPG




크기변환_IMG_4287-.jpg


바로 밥반찬으로 먹었는 것도 맛있지만 며칠 익혀서 먹으니 더 먹기 좋다. 

오독오독한 무말랭이가 맵고 짠 간이 입맛에 잘 맞고 살짝 달달하면서 맛있다.




  • 땅못 2019.12.26 23:46

    홈퀴진에서 배운 비닐팩 쓰는 법 정말정말 생각하면 할 수록 대박꿀팁이에요!!! 처음 알게 되었을때 진짜 와 똑똑하다 하면서 무릎을 탁 쳤어요 ㅎㅎ 수박무는 원래 색깔이 참 예쁘네요. 무말랭이는 당최 만들어먹을 정도로 소비하지 않아서 평소 하지도 않는데 저는 꼭 홈퀴진에만 올라오면 평소 안먹어도 하고파병에 걸려서 큰일이에요 ㅋㅋㅋ이렇게 무말랭이를 목적으로 내일 돼지 수육할 고기를 사러 가게 되고... (투비컨티뉴

    크리스마스는 행복하게 보내셨나요! 연말도 요새는 많이 떠들썩하지 않네요 ㅎㅎ 한 해 잘 마무리하시고 언제나 건강하셨으면 합니다. <333

  • 이윤정 2019.12.27 02:28
    비닐팩 사용은 최대한 줄이는 것이 맞지만 이렇게 공기가 차폐되어야 하는데에는 필요하기도 하더라고요. 특별하게 말씀드린 것도 없는데 참고해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
    수박무는 여러모로 먹어보니 구입한 농장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무보다 식감이 좀 촘촘해서 씹히는 질감이 가볍고 시원한 쌈무나 치킨무보다는 피클이나 무말랭이에 더 좋은 것 같아요. 색깔이 좋아서 더 그런 것 같고요ㅎㅎㅎ 저는 무말랭이 좋아해서 넉넉하게 만들었는데 좋아하지 않으시면 반만 만드셔도 충분하실 듯 합니다ㅎㅎ 무말랭이에 수육 저는 귀찮아서 못먹는 것 뿐, 진짜 좋아하는 조합이에요. 오랜만에 무말랭이무침 만들었으니 저도 내일은 수육각입니다ㅎㅎ
    땅못님 왜 이렇게 연말까지 안 뵐 것 같이 인사하셔요ㅎㅎㅎ 12월 초에 망년회 하자는 친구들 같잖아요ㅎㅎㅎㅎ 주말 잘 보내시고 해 넘기 전에 또 뵈어요^^
  • 멈뭄 2019.12.27 12:24

    오늘 글은 수다가 재미있어요 ㅋㅋ 사기 당하는 사람은 나...ㅋㅋㅋㅋ

     

    저는 무말랭이 마트에서 사서 해봤는데... 무가 정말 맛없더라고요.

    요새는 인터넷 레시피가 잘 나와있어서 따라만 하면 보통 실패는 안 하는데, 무말랭이는 완전 대실패였어요.

    무를 직접 말려볼까...하다 또 저를 고문하는 거 같아서...ㅋㅋㅋ

    괜찮은 무말랭이를 사서 다시 시도해봐야겠어요!

  • 이윤정 2019.12.29 02:51
    제 생각에도 무말랭이무침이 무맛을 좀 타는 것 같은데 저는 무 자체의 맛보다는 특유의 향때문에 아 이 판매처는 다음부터 걸러야겠다 한 적이 있거든요.
    무 말리는 일이 다른 것보다는 상대적으로 덜 힘들다고 생각해서 건조기 지르고 싶은 적이 많았어요.
    하지만 주방가전 둘 데가 없어서 늘 그냥 참고 있는데 이럴 때 꼭 아쉽더라고요^^;
  • 레드지아 2019.12.27 16:19

    어머어머! 수박무 말랭이도 있군요

    윤정님 덕분에 항상 새로운 식재료들 많이 알게 되어 신나요!!

    [질감도 망해도 보기에는 좋으니까 사기를 칠 수 있다ㅋㅋㅋㅋ] <--- 이부분 읽으면서 몹시 흡족했지 말입니다!!! ㅋㅋㅋㅋ 앗싸!! 개이득!! 하면서요!!!

     

    [하지만 사기치지 않고 맛있게 만들어야 한다. 왜냐하면 사기 당하는 사람이 나니까ㅠㅠ] <---아!!!!! 그렇지 말입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이렇게 한치앞도 못보는 인생이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윤정님이 이 뒷글귀 안써주셨으면 전 계속 혼자 사기치고 몹시 흡족해하며 하하하 웃고 있었겠죠 ㅠㅠㅠㅠ

     

    무말랭이 만드는법도 은근 어렵고 까다로와서 못만들고 있었어요. 그래서 무말랭이만 사다놓고 1년넘게 방치해서 몇달전에 걍 버렸거든요 ㅠㅠ

    전 무말랭이 좋아하는데 윤정님이 레시피를 올려주셨으니 보험든것처럼 든든~~ 합니다 ㅎㅎㅎ

     

  • 이윤정 2019.12.29 02:54
    아마도 그 흡족은 사기치고 흡족한 것이 아니라 사기를 당하고도 흡족한거라ㅎㅎㅎㅎㅎ 일종의 무한긍정이려나요ㅎㅎㅎㅎㅎㅎㅎ

    수박무가 질감이 조금 무거운 감이 있어서 많이 산 걸 쪼끔 후회했는데 무말랭이는 맛있어서 잘 먹고 있어요.
    근데 조금 가늘면 좋겠다는 바람이 있으니 다음에는 정말 집에서 말려서 해야 취향에 맞으려나 싶어요ㅠ

    저도 어디 가서 밥 먹을 때 무말랭이 있으면 잘 먹는 편이거든요. 오랜만에 하니 재미도 있더라고요.
    재밌으니까 남은 무말랭이도 방치하지 말고 살뜰하게 해먹어야겠어요^^
  • 날날 2019.12.30 02:25
    오랜만입니다! 무말랭이는 뭔가 만드는 수고에 비해 결과물이 시판제품과 크게 차이나지 않아(또는 크게 내가 만든게 더 별로여)서 매번 사먹었는데 수박무로 만드니 너무 색도 이쁘고 맛있게 생겼네요
    진짜 구매만 가능하다면 테잌마머니네요 수육이랑 같이 먹고싶어요 엉엉ㅠㅠ
  • 이윤정 2019.12.31 03:53
    안녕하세요^^
    저는 무말랭이를 사먹지는 않았지만 엄마께서 주시는 무말랭이만 먹다가 만들면 이거 만들어서 뭐하나 싶고 그렇더라고요.
    그래도 해보고 싶어서 몇 번 만들어보니 제가 만드는 부분의 편차가 크지 않은데도 무말랭이무침 맛이 이랬다 저랬다 하길래 억울한 마음까지 들었어요ㅠㅠ
    매번 간이 다른 절임배추로 김치 담을 때와 같은 마음 가짐을 가지고 무말랭이를 만들면 그나마 좀 낫더라고요.
    이리 만들고 나면 열심히 먹어줘야 하는데 열흘넘게 너무 바빠서 집밥을 못먹다보니 저는 텍마무말랭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9 밥류 맛된장 곱창 볶음밥 8 file 이윤정 2020.01.13 4137
828 전골 탕 맛된장 낙곱새 9 file 이윤정 2020.01.10 3046
827 소스 닭갈비 양념 레시피, 닭야채볶음밥 7 file 이윤정 2020.01.07 29534
826 밥류 통마늘을 곁들인 베이컨 대파 볶음밥 6 file 이윤정 2020.01.05 26335
825 전골 탕 통사태 갈비탕, 만들기, 레시피 11 file 이윤정 2020.01.01 9305
824 전골 탕 사태 곱창전골, 레시피,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9.12.30 4448
823 한접시, 일품 마라떡볶이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9.12.28 8198
822 김치, 장아찌, 무침 업그레이드 양파절임, 양파장아찌, 친수양파절임 10 file 이윤정 2019.12.27 9860
» 김치, 장아찌, 무침 무말랭이무침, 양념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12.26 4985
820 일상 고구마칩 6 file 이윤정 2019.12.22 2657
819 한그릇, 면 굴수제비, 레시피 (시판소스 사용) 6 file 이윤정 2019.12.21 2740
818 김치, 장아찌, 무침 업그레이드 파절임, 친수 대파절임, 파무침, 파절이 12 file 이윤정 2019.12.20 5498
817 한그릇, 면 김치 베이컨 토마토 파스타 + 리코타치즈 6 file 이윤정 2019.12.19 4569
816 반찬 감자조림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12.16 3501
815 한그릇, 면 닭수제비, 닭칼국수, 레시피 (시판소스 사용) 2 file 이윤정 2019.12.13 5188
814 고기 맛된장 제육볶음, 깻잎제육 6 file 이윤정 2019.12.11 3408
813 일상 무쇠팬에 생선굽기, 고기굽기 2 file 이윤정 2019.12.10 5681
812 한접시, 일품 족발 만들기, 레시피 7 file 이윤정 2019.12.09 13209
811 김치, 장아찌, 무침 업그레이드 쌈무, 친수쌈무 6 file 이윤정 2019.12.08 2851
810 전골 탕 감자탕,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12.06 6133
809 한그릇, 면 대패 김치수제비 8 file 이윤정 2019.12.03 44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