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306 추천 수 0 댓글 8



크기변환_IMG_5783.JPG 


(진짜 별 내용 없음) (tmi주의) (쓰다보니 달래장과도 내용이 같다)


내 기억 속 첫 오이무침은 중학교 1학년 때였던 것 같다. 먹는 거 말고 만드는 거;
그런데 그 때나 지금이나 만드는 게 거의 똑같다.



오이를 고를 때는 가시가 바삭바삭하게 서 있고 단단한 것이 좋은 것은 기본이고, 오이 아랫쪽의 씨부분이 너무 두꺼우면 속에 씨가 단단하고 가득 들었으니까 아랫부분이 불룩하지 않은 것으로 고르면 좋다.


오이무침은 오이를 살짝 절이고 고춧가루, 간장, 쪽파, 마늘, 참기름을 넣고 무쳐서 만드는 게 기본이라고 생각하지만 (참고 - https://homecuisine.co.kr/hc10/59462)


절일 시간도 없이 당장 만들어서 먹을 경우에는 절이지 않고 바로 무치기도 한다.

그리고 사용하는 재료도 늘 전부 다 바짝 준비하는 것은 아니다. 오이는 일단 샀고 오이무침을 할까 하는데 오이무침 때문에 쪽파를 사는 건 반찬 하나 만드는데 비용이 너무 들어가니까 쪽파는 생략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러면 대파라도 넣을까 하다가 대파도 없고.. 이런 경우에는 그마저도 생략하고 대충 무쳐서 만든다.

(고춧가루, 간장, 마늘을 생략한 적은 없음..)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식재료를 구매하고 손질하고 계획한대로 소비하는 것은 음식을 만드는 것보다 훨씬 더 어렵다. 

어떤 식재료건 필요하고 계획이 있어서 사지만 일상은 늘 변수의 연속이라서 계획과는 다르게 다 쓰지 못하고 버리는 경우가 생긴다.

필요할 때는 꼭 없어서 굳이 사야하고 굳이 사두면 일이 생겨서 다 못쓰는 식재료가 어디 한 둘이랴만은 쪽파는 그나마 해결방법이 있다.


쪽파를 바로 사용하는 것보다는 못하지만 쪽파가 남을 때 쪽파+간장으로 재워두고 사용한다. 쪽파간장은 반찬통에 쪽파에 간장을 무게로 1:1로 넣은 것이다.

파전이나 파김치를 하려고 쪽파를 넉넉하게 샀을 때 한줌 남기겨서 쪽파간장을 만들거나, 사용하던 쪽파를 다 소비하지 못할 각이면 얼른 포기하고 쪽파간장을 만든다.

남은 쪽파 사용하기가 애매할 때 송송 썰어서 그냥 간장에 담아두면 언젠가 쓸 일이 생긴다.

(지금 보니 제목을 오이무침으로 할 것이 아니라 쪽파간장으로 해야 했나 싶다.)



쪽파+간장에 고춧가루와 다진마늘을 넣으면 무밥이나 콩나물밥등 ~밥의 양념간장으로 사용하거나 국수양념장으로 사용하거나 깻잎무침, 파래무침, 꼬막무침 등 여러 무침에 사용할 수 있다.


크기변환_IMG_5764.JPG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래서 오이무침.


오이 2개는 소금으로 문질러서 씻고 껍질을 대충 벗긴 다음 세로 썰고 다음으로 한 입 크기로 준비하고 양파도 작은 것 하나를 얇게 썰어두었다.

여기에 쪽파간장을 약 2스푼 넣고 다진마늘약간, 고춧가루약간 참기름약간 넣고 무치면 오이무침 금방 완성. (간보고 쪽파간장 추가)



아삭아삭한 오이무침을 먹기에 좋은 계절이라서 기분좋고 편하게 잘 해먹고 있다. 


크기변환_IMG_4651.JPG 




크기변환_IMG_5783.JPG





  • 만두장수 2019.06.03 23:55
    ㅎㅎㅎTMI에서 살짝 뿜고 읽기 시작했습니다. 위트가 넘치세요^^;;
    계획한대로 소비하는게 어려운건지 첨알았습니다. 닥치는대로 먹으니 차고 넘칠 일이 거의 없어서요^^

    저 오이 디따 좋아하는데요. 외식업계에 종사하면서 오이 싫어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은 걸 알게된지 몇년 안됐어요...오이향이 싫대요. 이상한 사람들이예요^^*
  • 이윤정 2019.06.04 03:18
    채소는 이것저것 잔뜩 장 봐놓고, 냉동실에 있던 고기도 해동해놓고 이틀 연속 약속 생기면 스트레스 엄청 받아요ㅠㅠ
    아무 것도 안하고 놀려고 했는데 식재료 남아서 억지로 뭐든 만들어야 하고 막ㅠㅠ

    저는 오이를 좋아하지만 오이를 싫어하는 것은 유전적인 이유라고 하더라고요. 물론 그냥 취향이 아니라서 싫어하는 분도 있을 것 같아요^^;
  • 만두장수 2019.06.06 23:58
    전 걍 버려요...원래 어려서 교육은 그케 받고 자란건 아닌데, 외식업계 뛰어들면서 많이 바뀌었어요...쫌만 수틀리면 죄다 버립니다. 최고로 많이 버렸을 땐 잊질 못해요. 동틀때까지 꼬박 밤새고 만두소 83kg (2,760개분량.)만들었는데 에러가 생겨서 버리고, 한숨도 안자고 다시 밤새서 83kg만들었는데...또 버렸어요...울 망구 밥먹다 토하려고 하더라고요 그 당시ㅋㅋㅋ
  • 이윤정 2019.06.08 02:09
    으아 말씀만 들어도 공포ㅠㅠ
  • 레드지아 2019.06.04 15:05

    아!!! 이런 방법이!!

    쪽파나 부추같은건 사두면 의외로 다 소비하는게 힘들어서 결국 물러져 버리기가 일쑤였는데 말이죠

    아삭아삭하니 향긋한 오이무침 맛있겠어요 ^^

     

    저도 오늘 저녁은 오이무침 해야겠어요 ㅎㅎㅎ

  • 이윤정 2019.06.06 02:51
    그쵸그쵸. 저는 또 쪽파가 있으면 사진이 잘 나오는 경우가 많아서 일부러라도 쪽파는 더 열심히 사는데 다음에 사용해야지 하고 쪼끔 남겨두면 쓸 일이 없어지곤 해서 물러버린 적이 있어요. 또 이런 방법이 있어도, 이 것도 또 쪽파 다시 다듬고 씻고 썰어야 하니까 그마저도 귀찮은 적도 있고요.
    그래도 최대한 식재료 낭비하지 않고 적재적소에 잘 쓰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어요ㅎㅎ
    오이무침 맛나게 드셨는지 궁금해요. 내일은 공휴일인데 편하고 즐거운 하루 보내셔요^^
  • 치로리 2019.06.04 17:38
    냉장고에서 물러진 쪽파(부추 파프리카 홍고추 쑥갓 외 기타등등...)를 치울때의 울적함이란.ㅜㅠ
    식재료는 모자라게 사면 꼭 열심히 요리하느라 다 쓰고 그래서 다음 장 볼때는 욕심내서 이것저것 사 두는데 그럼 또 왠지 열정이 식어요..
    꽉찬 냉장고를 째려보며 배달치킨을 먹을 때가 많습니다 ㅎㅎ
    게다가 요리 초보인 저같은 경우엔
    오늘은 오이무침을 해야지!하고 마트에 갔는데
    그날 따라 흐물흐물 오이만 있으면 멘붕이 ㅎㅎ
    프로 주부의 길은 멀고도 험해요
  • 이윤정 2019.06.06 02:48
    그쵸. 냉장고에서 소비 다 못하고 버려지는 채소를 보면 너무 마음이 안좋아요ㅠㅠ
    완전 공감합니다ㅎㅎㅎㅎ 이번에 사서 잘 쓰고 좀 잘 해먹어야지 하고 사면 또 사정이 생기거나 귀찮거나 소비 다 못하는 경우가 생기고
    그러고나면 다음에 살 때는 이걸 얼마나 잘 쓸 지 고민되고, 고민하다가 안사면 꼭 또 금방 필요해서 아 사올걸 그랬다 한 적도 많아요.

    오이는 상태로 고르는 게 가장 크지만 맛도 중요하더라고요.
    요즘 오이가 저렴한데 사는 것마다 맛이 다 달라요. 어떤건 상큼하고 어떤건 맹맹하고 어떤 건 쓴맛이 날 때도 있어서 사먹어보고 좋아하는 데서만 계속 사게 되더라고요.
    저는 암만해도 프로 되기는 틀린듯해요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45 고기 하얀 제육볶음, 백제육볶음, 백제육, 돼지고기볶음 21 file 이윤정 2019.06.08 9462
744 한접시, 일품 파전 레시피, 해물파전 6 file 이윤정 2019.06.07 3445
» 반찬 오이무침, 쪽파간장 8 file 이윤정 2019.06.03 3306
742 밥류 마늘쫑 김밥 4 file 이윤정 2019.06.02 3837
741 고기 가브리살 제육볶음, 제육떡볶이 7 file 이윤정 2019.05.31 3720
740 밥류 베이컨 아스파라거스 볶음밥 3 file 이윤정 2019.05.30 2834
739 한접시, 일품 육전, 명이무침 5 file 이윤정 2019.05.24 2387
738 반찬 초간단 메추리알 장조림 19 file 이윤정 2019.05.21 10199
737 일상 오대산종 명이 8 file 이윤정 2019.05.20 3286
736 국 찌개 꽃게된장찌개 9 file 이윤정 2019.05.18 5672
735 반찬 소세지야채볶음 소세지아스파라거스볶음 2 file 이윤정 2019.05.17 4081
734 한그릇, 면 콩국수 레시피, 콩국 만들기, 백태 서리태 콩물 8 file 이윤정 2019.05.14 23791
733 반찬 새송이버섯볶음 2 file 이윤정 2019.05.13 4582
732 밥류 소고기 김밥 2 file 이윤정 2019.05.10 4568
731 반찬 우엉조림 만드는법,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05.09 9991
730 한접시, 일품 백순대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9.05.08 6138
729 반찬 숙주나물 무침, 레시피, 만들기 8 이윤정 2019.05.05 7587
728 반찬 명란젓무침, 명이명란젓무침 4 file 이윤정 2019.04.30 4268
727 전골 탕 꽃게알탕, 서더리매운탕 2 file 이윤정 2019.04.29 4134
726 반찬 대패삼겹살말이, 명이대패말이 2 file 이윤정 2019.04.26 7115
725 밥류 참치 생야채 비빔밥, 명이비빔밥 4 file 이윤정 2019.04.24 102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