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조회 수 4484 추천 수 0 댓글 4



 크기변환_IMG_6174.JPG




크기변환_IMG_6188.JPG  


예전에 올렸는데도 집에서 자꾸 해먹게 되니까 가끔 다시 올리게 되는 파전.

부산에서는 따로 동래파전이라고 부르지는 않는데 제목은 그렇게 붙혀봤다. 내용도 이전에 올린 글과 대동소이하다.


좋아하는 빈대떡, 파전집인 범일빈대떡과 비슷한 스타일이다.

묽은 반죽으로 무겁지 않고, 오징어는 데쳐서 잘게 썰어 키친타올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다음 사용하고,

쪽파 듬뿍에 잘게 채썬 감자, 양파, 당근을 넣어서 달큰하고 쫀득한 맛을 살리면서 청양고추를 넉넉하게 넣어서 심심하지 않고 칼칼하게 했다.


요즘은 부침가루에 시즈닝이 다 되어서 나오니까 별로 필요없는 내용이지만

밀가루에 양파파우더, 마늘파우더, 전분, 찹쌀가루를 섞으면 시판 부침가루와 비슷하다.

여기에 소금간을 약간 하고 참기름을 조금 넣어서 부치면 바삭하면서 풍미도 좋고 간도 맞다.


시판 부침가루를 사용하는 김에 부침가루와 튀김가루를 반씩 섞어서 했고 물 대신 탄산수를 사용했다. 생수나 멸치육수를 사용할 때도 있다.




사용한 재료는 3장 분량으로


식용유 적당량
쪽파 큼직하게 3줌


차가운 물 2.2컵

부침가루 2컵

 

감자 중간 것 1개

당근 3분의1개

양파 중간 것 반개

청양고추 6개

 

데친 오징어 1마리

계란 3개, 소금 약간


초간장으로 간장, 식초, 고춧가루, 쪽파




쪽파는 다듬고 씻어서 물기를 뺀 다음 키친타올에 남은 물기를 흡수시켰다. 쪽파가 너무 굵으면 반으로 적당히 갈라도 좋다.

오징어는 손질하고 씻어서 끓는 물에 넣어 1분정도 데치고 식힌 다음 최대한 얇게 썰고 키친타올에 올려서 물기를 빼서 준비했다.

쪽파나 오징어에 수분이 많으면 반죽과 잘 안붙으니까 겉면에 물기가 없도록 준비하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IMG_3383.JPG



청양고추는 손을 최대한 덜 대기 위해서 가로로 된 심을 관통하면서 가로로 썰었다.
이렇게 썰어서 심을 제거하면 반으로 가른 고추 속의 고추 심에 손을 최대한 덜 대면서 손질할 수 있으니까 좀 낫다.
심을 제거한 고추는 씨를 빼고 (고추씨를 좋아하지 않아서 씨를 뺐는데 취향에 따라 통째로 썰어도 좋다) 잘게 썰어서 준비했다.
 
%C5%A9%B1%E2%BA%AF%C8%AF_DSC09439.jpg     %C5%A9%B1%E2%BA%AF%C8%AF_DSC09440.jpg




감자와 당근은 천천히 익으니까 잘 드는 칼로 신경써서 아주 얇게 채썰고 양파도 얇게 채썰어서 겹겹을 풀어두었다.

(감자는 굵으면 익지 않으니까 채칼을 사용해서라도 얇게 써는 것이 좋고 얇게 썰기 힘들면 아예 생략하는 것도 괜찮다.)


크기변환_IMG_3386.JPG   




계란은 소금으로 간을 해서 풀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4032.JPG   




파전 반죽은 부치기 직전에 만드는데 밀가루는 계속 젓지 않고 날가루가 대충 없을 정도로 가볍게 쳐서 반죽을 만들었다.
글루텐이 형성되지 않아야 촉촉하고 바삭한 감촉이 좋기 때문이다.
파전 반죽은 살짝 묽은 스프 느낌이 나도록 주르륵 흐르게 농도를 맞춰서, 되직한 느낌이 없도록 했다. 


크기변환_DSC01545.JPG      



이렇게 준비를 해두고 하나씩 굽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IMG_6149.JPG


팬에 기름을 두르고 달궈서 쪽파를 넉넉하게 얹은 다음 국자로 반죽을 떠서 쪽파 사이사이를 채웠다.

쪽파의 끝까지 반죽이 갈 필요 없이 조금 얇다 싶도록 채우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IMG_6156.JPG 


그 위에 준비한 양파, 당근, 감자, 청양고추, 오징어를 흐트려서 얹고 그 위에 반죽을 얇게 골고루 뿌려서 파전 재료가 서로 잘 붙도록 했다.

크기변환_IMG_6159.JPG     크기변환_IMG_6162.JPG 


파전이 적당히 익어서 팬을 흔들흔들 할 때 팬 위를 잘 돌아다니는 정도가 되면 가위로 4등분을 했다.

(큰 철판에 큰 뒤지개로 4등분하면 좋지만 코팅팬을 사용하니까 가위를 사용했다.)


크기변환_IMG_6164.JPG 


4등분으로 자른 파전을 뒤집어서 가장자리에 기름을 조금 더 두르고 속까지 잘 익혔다.

크기변환_IMG_6167.JPG  


다시 뒤집어서 뒤지개를 세워서 속까지 쑥쑥 눌러가며 폭신한 질감을 주고 반죽이나 감자의 익은 정도를 확인했다.
마지막으로 계란을 적당히 뿌린 다음 다시 뒤집어서 계란까지 잘 익히면 완성.

크기변환_IMG_6168.JPG



간장, 식초, 고춧가루에 물을 약간 넣은 초간장과 양파장아찌를 곁들였다.


크기변환_IMG_6174.JPG




크기변환_IMG_6188.JPG 




크기변환_IMG_6190.JPG

재료 준비하고 굽는 건 꽤 손이 가는데 먹는데는 순식간이다.. 
구워서 한접시 내면 바로 반죽을 올리고 구우면서 먹고 바쁘다.

파전의 속은 부드럽고 촉촉하면서 겉은 바삭하게 잘 익었다.

고춧가루, 식초, 간장을 섞어서 만든 초간장에 살짝 찍어먹으니 간이 딱 맞으면서 쪽파는 달달하고 감자와 양파, 당근은 쫀득하면서 청양고추의 매운 맛이 칼칼하니 좋았다.



  • 레드지아 2018.01.29 10:18

    우와~~~~~~~~

    윤정님같은 분만 있으면 전집 마저도 다 망하겠어요!!!!!!!!!!!!!!!!!!!!!!!

     

    [감자와 당근은 천천히 익으니까 잘 드는 칼로 신경써서 아주 얇게 채썰고 ] 띠용....@@:;

    역시 채썰기의 명인!!!!

     

    전 채칼!! 채칼이 시급합니다!!!! ㅋㅋㅋ

     

    전은 진짜 구우면서 바로 먹는게 천상의 맛같아요!!

    옆에서 매의눈처럼 보고 있다가 구워지자마자 낚아채서 ㅋㅋㅋㅋ 먹을때의 그맛!! ^^

  • 이윤정 2018.01.30 23:48
    저도 사먹으러 다니니까 망할 일은 전혀 없을 것 같아요!
    비오면 막걸리에 파전 딱 땡기는데 얼른 나가서 사먹으면 그게 또 꿀맛이잖아요ㅎㅎㅎ
    뜨끈뜨끈하게 막 구운 파전이랑 빈대떡 접시에 담아 딱 나오면 매의 눈으로 젓가락 파바박 나가는 그 맛 말입니다ㅎㅎㅎㅎ

    이 파전에는 감자는 두껍게 썰어서 넣는 것보다는 아예 안넣는게 더 나아서요ㅎㅎ 채칼만이 답입니까!!!
  • 뽁이 2018.02.11 14:48
    그니까요 저도 이걸 동래파전이라고 부르는 줄 부산을 떠나고서야 알았자나요 ㅋㅋ
    다른 동네 사람들이 그렇게 부르더라고요?

    역시 오징어를 미리 데쳐야 물이 안생겨요
    지난번부터 윤정님네 파전에는 감자가 들어가서
    반죽맛이 궁금해요 !!!

    초간장 찍어서 뜨거울때 핫뜨 ~~~
  • 이윤정 2018.02.12 23:57

    저도 부산 떠나서 서울에 얼마간 살았을 때 동래파전이라고 간판 있는 것보고 읭? 했어요ㅎㅎㅎㅎㅎ
    부산에 내려오시면 범일빈대떡가서 드셔보시면 거기가 파전이 감자 당근이 들어가는데 꽤 맛있어요.
    만들기 귀찮을 때는 사먹는 센스ㅎㅎㅎㅎㅎ


  1. 명란 아보카도 덮밥

    요즘 유행한다는 명란 아보카도 비빔밥? 유행에 밝고 싶은데 어두워서;; 유행이 한참 지난거 같기도 하고 요즘인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다. 이번에 만든 명란젓을 사용했다. 명란젓 만들기 - https://homecuisine.co.kr/hc10/68381 계란반숙을 사용하는 것을 본 적이 있는데 나는 계란지단을 듬뿍 사용했다. 취향에 따라 계란반숙도 괜찮겠다. 재작년에 올린 아보카도 덮밥 https://homecuisine.co.kr/hc20/44462 에 명란마요를 추가하고 간을 조절한 버전이다. 사용한 재료는 1인분당 밥 1그릇 스시노코 1.5티스푼 쯔유 1티스푼 계란2개, 소금약간 ...
    Date2018.04.04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2 Views3625 file
    Read More
  2. 찜닭

    나가서 사먹으면 은근 비싼 찜닭. 재료비도 비싸지 않고 양도 넉넉하니 집에서 해먹기 아주 좋다. 육수는 있으면 좋지만 없으면 생략해도 괜찮고, 노두유는 색깔을 내기 위해서 넣는 것인데 비싸지 않으니까 하나 구비해 둘 만 하다. 매년 한 번씩은 올리는 것 같은데 늘 이 레시피로 똑같이 해먹어서 내용이 비슷하다. 사용한 재료는 약 2~3인분으로 닭도리탕용 닭고기 1키로 양념으로 (계량스푼사용) 황태육수 3컵 간장 7스푼 청주 2스푼 미림 2스푼 물엿 2스푼 설탕 2스푼 다진마늘 3스푼 고운고춧가루 2스푼 노두유 1스푼 다진생강 0.5티스푼 후...
    Date2018.03.31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4 Views2430 file
    Read More
  3. 소고기미역국, 소고기미역죽, 양깃머리 소고기미역국

    사용한 재료는 약 6인분으로 한우 양지나 사태 400그램 미역 40그램 참기름 적당량 물 약 2리터 다진마늘 2스푼 국간장 4스푼 (간보고 가감) 미역은 경주에서 고모가 직접 말려서 주시는 미역이나 기장시장에서 사온 미역을 사용하지만 여태 마트에서 구매한 것 중에서는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구매한 안옥남 기장미역이 좋았다. 평소에 황태육수를 연하게 내서 사용했는데 이번에는 바빠서 물만 사용했다. 황태육수를 넣으면 맛이 조금 더 깊지만 바쁠 때는 생략해도 괜찮다. 미역은 고기 100그램당 미역10그램이면 분량이 적당하다. 소고기는 국...
    Date2018.03.29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4 Views3916 file
    Read More
  4. 우렁강된장

    사용한 재료는 약 3인분으로 자숙우렁 150그램 (손질 후) 양파 중간 것 1개 대파 1대 다진마늘 1스푼 청양고추 4개 팽이버섯 1봉투 집된장 1스푼 (시판된장 가능) 시판된장 1스푼 고추장 1스푼 고춧가루 1.5스푼 멸치황태육수 약 350미리 두부 1모(300그램) 된장은 시판된장 중에서도 대두, 소금, 주정, 종국 정도로 최소한의 재료가 들어간 된장을 사용했다. (샘표 백일된장, 해찬들 명품집된장) 육수는 멸치, 황태, 대파, 무, 다시마, 표고버섯에 정수한 물을 2.5리터이상 넉넉하게 붓고 찬물에 1시간정도 우려두었다가 불을 켜고 물이 끓기 시작...
    Date2018.03.26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4 Views3298 file
    Read More
  5. 명란젓 만들기, 백명란, 저염명란

    명란젓은 아주 좋아하는데 늘 소량으로 사서 간단하게 양념만 해서 먹었다. 사먹는 것 중에 가장 좋아하는 건 덕화명란인데 가격도 만만치 않아서 만들어 먹기 시작했다. 친구와 가족에게 놀러갈 때 적당히 가져가서 선물하면 다들 맛있게 잘 먹는다. 더 담아서 냉장/냉동실에도 적당히 있는데 더 선물하려고 더 주문해뒀다. 다른 젓갈류에 비해서 집에서 만들기도 쉽고 가격대비 효율도 아주 좋다. 러시아산 명란을 명란젓 용으로 구입해서 명란젓을 만들었다. '러시아에서 냉동으로 수입해온 명태(동태)를 할복장에서 바닷물에 해동한 후 할복하여...
    Date2018.03.21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8 Views5694 file
    Read More
  6. 일상밥상 2018 03

    오랜만에 올리는 일상밥상. 정말 편하게 밥 먹을 때는 바쁘기도 해서 사진을 별로 찍지 않는다. 그 와중에서도 어쩌다 찍어놓은 사진도 있고.. 그 중에 편한 일상밥상을 모아봤다. 올린 적이 있는 건 링크로 연결되어 있고 링크가 없는 것도 있고 그렇다. 꿔바로우 - https://homecuisine.co.kr/hc20/61724 멕시칸 버거는 세븐 레이어딥과 재료가 비슷하다. 참고 - https://homecuisine.co.kr/hc25/42183 맛있긴 한데 들고 먹기가 불편해서 따로 올리지 않았다. 비프 부리또는 여러개 만들어서 나가서 먹기도 한다. 치킨 부리또는 여기 - https://ho...
    Date2018.03.12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8 Views2450 file
    Read More
  7. 미역줄기볶음

    저렴한 재료로 편하게 만들어 먹는 반찬인 미역줄기볶음. 미역줄기는 염장이라 오래가니까 떨어지면 사두고 한두달에 한 번씩 만들어 먹는다. 밥반찬으로도 좋고 비빔밥에 넣어도 맛있다. 사용한 재료는 염장미역줄기 1팩 (약 300그램) 식용유 약간 다진마늘 반스푼 설탕 0.3티스푼 피쉬소스 0.5스푼 (간보고 조절)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깨 약간 액젓보다 조금 덜 쿰쿰하고 깔끔한 맛인 피쉬소스로 맛을 냈다. 볶으면서 피쉬소스의 향이 날아가고 깔끔하게 간이 잘 된다. (스퀴드 피쉬소스 사용) 피쉬소스가 없으면 대신에 까나리액젓이나 국간장...
    Date2018.03.09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2081 file
    Read More
  8. 대패목살 숙주 배추찜

    숙주를 아주 좋아하는데 다듬기가 귀찮아서 좋아하는 것만큼 자주 먹지는 않는다. 그런 와중에도 되도록이면 숙주를 일단 준비하면 그 다음부터는 완전 편한 대패 숙주찜. (마조앤새디의 부타나베로도 잘 알려져있다.) 대패삼겹살이나 대패목살 중 있는 걸로 사용하면 적당하고 얇게 썰린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대패삼겹보다는 대패목살을 더 좋아해서 대패목살로 자주 해먹었다. 이번에는 숙주가 조금 모자라기도 하고 얼마전 올린 차돌박이 알배추찜을 떠올리면서 배추도 추가로 깔았는데 배추도 아주 잘 어울렸다. 비슷하게 만드는 차돌박이 알...
    Date2018.02.27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12 Views25433 file
    Read More
  9. 후라이드 치킨

    튀김하는 것이 번거롭지만 해놓으면 그냥 막 맛있는 후라이드치킨. 사용한 재료는 닭고기 다리살 650그램 튀김가루 70그램 감자전분 40그램 타피오카전분 30그램 소금, 후추 약간 커리파우더 1티스푼 다진마늘 2스푼 우유 75미리 탄산수 75미리 편하게 시판 튀김가루+감자전분+타피오카전분을 사용했고 타피오카 전분은 없으면 감자전분으로 대체할 수 있지만 넣으면 훨씬 더 바삭바삭하다. (얼마 전에 타피오카 전분 없이 만들었는데 원하는 것보다 조금 무거운 질감이라 바로 타피오카전분을 주문했다.) 양념치킨소스는 만들어도 좋지만 귀찮을 때...
    Date2018.02.26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4 Views9683 file
    Read More
  10. 돼지고기 고추장찌개

    부산에서는 별로 흔하지 않은 고추장찌개. 대학생이 되기 전에는 본 적도 없고 스무살이 넘어서 처음 먹어봤다. 처음 먹었을 때는 그렇게 좋아하지 않았는데 입맛에 맞게 만드는 것을 알고나니까 바로 좋아졌다. 고추장찌개를 모르는 사람이 처음 들으면 고추장으로 찌개를?? 이라고 하는데 닭도리탕과 비슷하다고 하면 금방 익숙해지고 맛있게 잘 먹는다. (는 우리가족..) 고추장찌개를 먹고 나서는 돼지갈비나 소갈비로 닭도리탕을 해달라고 하기도 하는데 닭없는 닭도리탕은 왜.. 뼈가 있어야 맛이 우러나는 닭고기는 손질하기 좀 귀찮은데 돼지...
    Date2018.02.22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6 Views16221 file
    Read More
  11. 닭칼국수

    닭고기를 푹 고아서 살을 바르고 육수를 걸러서 칼국수를 넣고 삶아낸 닭칼국수. 일은 많은데 먹는 건 금방인 아주 대표적인 음식이다.. 그래도 집에서 먹으면 닭곰탕이나 삼계탕정도로 닭고기가 듬뿍이라 먹기에 더 좋기는 하다. 비슷하게 만드는 닭곰탕 - https://homecuisine.co.kr/hc10/53692 조금 더 재료가 많이 필요하지만 그래도 비슷한 닭개장 - https://homecuisine.co.kr/hc10/49953 사용한 재료는 닭 1마리 대파, 양파, 마늘, 후추 칼국수 2인분 소금, 후추 대파 흰부분 반대 양념장으로 고운고춧가루 1스푼 간장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
    Date2018.02.20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2 Views10399 file
    Read More
  12. 대패목살구이

    (별 내용 없음) 명절이니까 대패목살구이? 는 말은 안되지만 명절 이후라 음식하기 귀찮고 다들 그렇지만 묵은 차례음식은 좋아하지 않아서 편하게 고기고기. 당연히 대패삼겹살도 좋고 편하게 굽는 고기는 다 좋다. 대패목살을 한겹한겹이 아니라 한덩이로 된 것을 샀더니 한장씩 떨어지지 않아서 먼저 해동부터했다. 미리 냉장해동을 하고, 덜 녹았으면 실온에도 조금 두거나 해서, 핏물이 나오지 않을정도로 80~90% 해동했을 때 이정도로 한장씩 떼어낼 수 있었다. 고기가 먹기 좋게 해동 됐을 때가 식사시간에 맞도록 타이밍 맞추는 건 약간 신경...
    Date2018.02.17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5398 file
    Read More
  13. 닭조림, 닭도리탕

    평소 자주 먹는 닭도리탕. 사진처럼 육수가 거의 없이 닭조림처럼 조리해도 좋고, 육수가 자작하게 있어도 좋고 그때그때 기분대로, 조리되는 상태대로, 내키는대로 간만 맞으면 다 좋다. 닭고기는 껍질을 손질해서 한 번 데쳐내고 육수에 양념 다 넣고 끓으면 닭고기 넣고 감자, 양파, 대파, 양배추, 불린당면을 차례대로 넣기만 하면 금방이다. 연한 황태육수를 사용했는데 물만 해도 괜찮기는 하다. 사용한 재료는 닭고기 1키로 양념으로 (계량스푼사용) 황태육수 3컵 (조절) 고운고춧가루 3스푼 고추장 1.5스푼 간장 2스푼 다진마늘 3스푼 물엿 ...
    Date2018.02.14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13041 file
    Read More
  14. 육회 만들기, 육회소스

    신선한 고기에 간이 세지 않게 양념해서 부들부들 쫀득쫀득하게 맛있는 육회. 네이버 블로그시절 제일 먼저 올린 것이 육회였는데 감회가 새롭다. 지금 검색해보니 그게 벌써 2011년 11월.. 시간 정말 빠르다. 육회용 고기는 우둔살, 꾸리살 등을 사용하는데 최대한 마블링이나 힘줄이 없는 부위를 사는 것이 좋다. 같은 부위라도 소고기 개체에 따라 차이가 많이 나니까 부위보다는 상태를 고려하는 것이 적당하다. 가장 좋은 방법은 평소에 고기가 좋은 한 군데에서 늘 고기를 사고 그 단골집에서 육사시미용 고기가 들어올 때 알려달라고 해서 사...
    Date2018.02.12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5 Views9375 file
    Read More
  15. 계란볶음밥, 달걀볶음밥

    아주 유명한 볶음밥으로, 계란물을 밥알에 입혀 빨리 볶아내는 것이 특징이다. 밥, 계란, 대파, 굴소스, 고추기름으로 맛을 내는 가장 간단한 볶음밥이다. 굴소스와 간장은 아주 조금만 넣어서 간을 하고 마지막에 모자란 간은 소금으로 채워야 맛이 강하지 않고 적당하다. 처음에는 고추기름을 사용하고 마지막에는 참기름 몇방울로 향을 내면 더 딱 떨어진다. 대파기름인 라유를 사용해도 좋다. 고추기름 - https://homecuisine.co.kr/hc20/66924 사용한 재료는 1인분으로 고추기름 적당량 밥 1그릇 계란 2개 대파 약 10센치 굴소스 0.3티스푼 간...
    Date2018.02.10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6 Views38834 file
    Read More
  16. 홍합부추전, 담치정구지찌짐

    홍합부추전. 엄마께서 자주 해주셔서 어릴 때부터 많이도 먹어왔고 당연히 지금도 너무 좋아한다. 부산말로는 담치정구지찌짐인데 갑자기 말하는 기능이 고장나서 홍합정구지전 아 아닌가? 거 부추찌짐 있잖아 저녁에 그거 먹자며 그러고 있었다. 사용한 재료는 3~4장분량으로 홍합을 넉넉하게 넣었다. 깐홍합 300그램 부추 넉넉하게 3줌 청양고추 6개 부침가루 1.5컵 (1장당 0.5컵) 차가운 물 적당량 약 1.5컵(+필요시 추가) - 떠먹는 스프정도 농도로 맞추기 편하게 차가운 물만 사용해도 좋고, 연한 황태육수나 탄산수를 넣어도 좋다. 튀김가루, ...
    Date2018.02.09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4 Views1987 file
    Read More
  17. 고구마튀김, 새우튀김, 떡볶이, 라볶이, 순대볶이

    우리집의 대충대충 이런저런 분식들. 먼저 고구마튀김과 새우튀김. 시판 튀김가루로 간단하게 만든 튀김반죽으로 고구마튀김과 새우튀김을 만들었다. 튀김가루 포장지에 비율도 다 적혀 있으니까 특별한 내용은 없지만 더 바삭바삭하도록 포장지 비율보다 약간 묽게 만들고 튀김가루에 물 대신 차가운 탄산수를 사용했다. 튀김가루와 탄산수의 비율은 부피로 1:1로 맞추면 딱 맞다. 사용한 재료는 대충.. 노바시 새우 약 10마리 고구마 2개 튀김가루 차가운 물이나 탄산수 튀김기름 튀김용 노바시 새우는 완전히 해동해서 사용하는 것이 좋다. 해동...
    Date2018.02.01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6 Views6840 file
    Read More
  18. 소고기 산적, 산적 양념

    소고기에 양념을 해서 만드는 소고기산적. 집에 따라 다르지만 소고기를 길게 잘라서 꼬치에 꿰어 만들기도 하고 이렇게 넓적하게 만들기도 한다. 산적용 고기는 우둔이나 설도를 주로 사용하지만 그 외에 기름이 많지 않은 구이용 소고기도 더 잘 어울린다. 산적용 고기는 두껍지 않은 것으로 기계에 한 번 내려서 사왔다. 보통 산적은 제사 때에 만드니까 1키로 정도 넉넉하게 만들지만 집에서 반찬으로 먹으려고 만든거라 4인분 반찬 분량으로 만들었다. 제사음식에는 마늘을 넣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개인적으로는 제사음식에도 마늘을 넣는 걸...
    Date2018.01.30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6275 file
    Read More
  19. 해물파전, 동래파전 만들기, 레시피

    예전에 올렸는데도 집에서 자꾸 해먹게 되니까 가끔 다시 올리게 되는 파전. 부산에서는 따로 동래파전이라고 부르지는 않는데 제목은 그렇게 붙혀봤다. 내용도 이전에 올린 글과 대동소이하다. 좋아하는 빈대떡, 파전집인 범일빈대떡과 비슷한 스타일이다. 묽은 반죽으로 무겁지 않고, 오징어는 데쳐서 잘게 썰어 키친타올로 물기를 완전히 제거한 다음 사용하고, 쪽파 듬뿍에 잘게 채썬 감자, 양파, 당근을 넣어서 달큰하고 쫀득한 맛을 살리면서 청양고추를 넉넉하게 넣어서 심심하지 않고 칼칼하게 했다. 요즘은 부침가루에 시즈닝이 다 되어서 ...
    Date2018.01.27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4 Views4484 file
    Read More
  20. 라면전골

    집에 전골 재료를 잔뜩 사두고는 귀찮아서 라면이나 먹을까 하다가 몇 번 해 먹은 라면전골. 전골이라는게 원래 재료 준비가 가장 큰 일이라 라면에 넣으나 육수에 넣으나 하는 일은 거기서 거긴데 육수 만드는 수고를 조금 줄여준다 생각하고 가볍게 먹기 좋다. 결국에는 라면이긴 하니까 마음은 가볍게! 라면은 풀무원 육칼을 사용했다. 육칼을 그냥 끓이면 국물이 진해서 그냥 먹기로는 좀 무거운 감이 있는데 전골로 만들면서 라면물을 조금 넉넉하게 맞춰서 간을 하면 하면 짜지 않고 약간 매콤한 샤브칼국수와 비슷하다. 이전에 올린 소고기 ...
    Date2018.01.23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10 Views25225 file
    Read More
  21. 무나물

    요즘 무가 맛있고 싸서 무조림도 좋고 무나물 무생채 다 좋은데 무나물을 제일 자주 만든다. 무조림은 다음에.. 무, 육수, 국간장, 마늘, 대파만 있으면 되니까 만만하고 맛있다. 사용한 재료는 무 반개 육수 1.5컵 국간장 3스푼 다진마늘 1스푼 대파 반대 깨 약간 무의 크기에 따라 간이 다르니까 국간장은 먼저 2스푼을 넣어서 간을 보고 부족하면 조금 더 추가하면 적당하다. 무는 푹 익혀도 부서지지 않도록 세로로 넓고 얇게 썰고 세로로 얇게 채썰었다. 위와 같이 썰 때에는 조금 두꺼워도 부서지지 않은데 아래와 같이 동그랗게 썰 때에는 조...
    Date2018.01.1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29483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3 Next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