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일상
2021.07.27 03:51

일상

조회 수 2256 추천 수 0 댓글 6



찜닭에는 주로 감자를 넣는데 식구가 고구마 넣은 찜닭이 먹고 싶다고 해서 만든 고구마찜닭.

레시피는 평소 올린 찜닭이랑 똑같다. - https://homecuisine.co.kr/hc10/101346


고구마는 갈변하지 않도록 물에 담가두기.

크기변환_IMG_5332.JPG



크기변환_IMG_5362.JPG



크기변환_IMG_5370.JPG



크기변환_IMG_5370-.jpg닭다리만 듬뿍이고 고구마도 당면도 양배추도 다 맛있다.





오랜만에 만든 텃만꿍. https://homecuisine.co.kr/hc20/62557

IMG_6281.JPG




IMG_6282.JPG




IMG_6304.JPG



IMG_6307.JPG

2번 튀기고 기름 바짝 빼고 시판 스윗칠리소스를 곁들였다.

빵가루가 가늘어서 살짝 맘에 안들었지만 다진새우튀김이니 당연히 맛있었다.






카레 짜장은 양파가 흔한 계절에 일상적으로 자주자주 만든다.


카라멜라이즈한 양파로 만든 카레라이스 올린 게 벌써 재작년이라니... https://homecuisine.co.kr/hc20/77918

카라멜라이즈한 양파에 닭가슴살과 고형카레, 분말카레, 커리파우더, 가람마살라, 코리앤더파우더, 넛맥, 메이스파우더 등 좋아하는 향신료도 여럿 추가했다.


IMG_6317.JPG




간짜장을 만들고 남은 짜장에 물전분으로 되직하기를 맞춰서 밥에 얹은 짜장밥 https://homecuisine.co.kr/hc20/100055


IMG_0030.JPG




크기변환_IMG_4554.JPG 


IMG_0041.JPG





볶음밥도 대충 하기 편해서 자주 만드는데 가끔은 베이컨 대파볶음밥. 굴소스와 소금간을 반반했다.


IMG_9742.JPG




주말 점심으로 자주 먹는 유부초밥과 라면.

풀무원 네모유부에 유부가 8장 들었는데 쌀 1.5컵으로 지은 밥 2그릇으로 만들면 밥이 조금 남는다. 남은 건 김가루 묻혀서 주먹밥 ㄱㄱ


IMG_9569.JPG


그냥 잡담..

15년전쯤 주말 점심에 남편이랑 유부초밥을 해먹다가 내가 평소 하는 것과는 달리 남편은 유부에 밥을 빵빵하게 넣지 않고 반쯤 채워서 넣길래 아 내가 어릴 때부터 너무 유부초밥에 밥을 꾹꾹 눌러 유부가 터지기 직전까지 과하게 넣었구나 반만 넣어도 맛있구나 이렇게 생각한 적이 있었다.


다음번에 유부초밥을 하면서 전에 유부초밥에 밥 많이 안 넣은 거 맛있었다고 이야기 하니까  아 그거.. 나도 밥 많이 넣고 싶은데 잘 할 줄 몰라서 어쩔 수 없이 그 정도 밖에 못 넣은 건데.. 맛있었다고 해줘서 고마워..이랬던 적이 있다.


포장되어서 나오는 유부초밥용 유부는 한끼 식사에 좀 모자란듯 하고 그래서 늘 유부에 밥을 빵빵하게 채워넣는데 그럴 때마다 그때 생각이 난다ㅋㅋ






2012년에 블로그에 올렸던 분식집식 라면 https://blog.naver.com/lesclaypool/100171704622

그땐 그냥 올렸는데 완전 그냥 라면만 끓일 때도 많지만 쪼끔 신경 쓸때는 여전히 이렇게 만든다.

IMG_9432.JPG


라면 물 끓는 동안 고운고춧가루 약간, 다진마늘 약간, 대진대파 약간 냉동실에서 꺼내와서 대기하고, 라면에 준비한 재료 넣고 살짝 꼬들하게 끓이고 면만 건져서 그릇에 옮겨 담고, 라면국물에 계란 풀어서 익힌 다음 그릇의 면 위에 촤르르 붓는다. 이번에는 계란 2개.

익힘도 간도 취향에 맞게 만든 거라 맛없없 이다





대량 구매한 소고기가 자투리로 남아서 국거리로 사용하고 있다.

국거리용 소고기 볶고 물이나 육수 붓고 간하고 푹 끓이고 떡, 만두 넣고 부드럽게 익히고 계란 풀고 김가루 뿌린 떡만둣국.

IMG_8159.JPG




순대막장도 맛있어서 순대도 자주 쪄먹는다. https://homecuisine.co.kr/hc10/100999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산 보승순대 모듬순대인데 봉투 째로 끓이는 것보다는 봉투를 벗기고 찜통에 찌면 더 맛있다. (내취향)

IMG_8629.JPG




비비고 수제 어쩌고 만두는 찜통에 찌고, 구수계 해먹고 남은 홍유소스 뿌리기. https://homecuisine.co.kr/hc20/103833

IMG_9808.JPG



비비고 어쩌고 동그랑땡은 밀가루옷 + 계란물이 더 좋지만 술안주 만들기 귀찮을 때는 이렇게 그냥 굽기도 한다.

IMG_7738.JPG



오뚜기잡채는 당면 불리지 않고 잡채가 된다고? 하면서 신기해서 샀더니 별로였음..

IMG_8895.JPG




액젓불고기 + 비빔면은 여름 단골 메뉴이다.

액젓불고기 - https://homecuisine.co.kr/hc10/102292

IMG_8346.JPG



더운 날이 계속 이어지는데 더워서 음식하기 힘들고 귀찮아도 맛있는 걸로 꼭 잘 챙겨 드시고 아프지 말고 모두 건강하기로 해요. 코리아 화이텡!!!!




IMG_7773.JPG

♥️



  • 파란마음 2021.07.27 08:46

    안녕하세요. ^^ 회원가입하고 처음 글 남겨요. 늘 레시피 보면서 많이 도움 받고 있는데, 회원가입하기 귀찮아서 안하다보니 감사 인사도 못드렸네요. 감사합니다. 계란 후라이의 파 ♥️ 하트를 보니 저도 하트를 날리고 싶은 마음에 충동 가입하게 되었네요. ㅋㅋㅋ 윤정님도 더운 여름 건강하게 보내세요!   소소하고 행복하게.  ❤️❤️

  • 이윤정 2021.07.29 02:51
    반갑습니다. 파란마음님^^
    제가 좋아서 인터넷에 글 올리는 거고 이렇게 봐주시는 게 제겐 감사한 일이라 감사하다는 말씀이 괜히 쑥스러워요^^;; 하지만 이렇게 인사 나눌 수 있어서 너무 좋습니다. 파란마음님도 늘 즐겁고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랄게요^^
  • ORUKA 2021.07.27 15:24

    댁에 식객이 되고 싶어요... ㅎㅎ 저희집도 여름이면 고기구이+비빔면 단골이에요. 조만간 텃만쿵 한번 해먹어야겠네요. 더운 여름 건강히 지내세요! 

  • 이윤정 2021.07.29 02:53
    여름에 덥고 귀찮아서 비빔면만 끓여먹는 일도 많은데 여기에 고기 좀 구우면 그래도 잘 먹은 것 같은 느낌이 들고 그렇더라고요ㅎㅎㅎ
    텃만쿵 양이 적어도 튀김이라고 여름에 하면 힘들고 그래요ㅠㅠ 날 선선해지면 해드시고 여름에는 편한 걸로 잘 챙겨드세요^^
  • 제니와뚱이 2021.07.28 06:14

    이틀전에 홈페이지에 들어왔는데 무슨 이유였는지... 열리지 않아서 엄청 당황했어요^^;;; 정성스런레시피와  따라하고 싶은 일상이 저에게 큰 힘과 즐거움을 주었네요~ ㅎ 늘 그자리에 계신 윤정님 응원하고 감사합니다!!( ㅋ 앞으로 못볼수도 있다고 생각하니 앞이 캄캄했음)

  • 이윤정 2021.07.29 02:56
    토요일 월요일에 각각 전기공사문제와 서버컴퓨터 문제로 몇시간 안되었었거든요. 막 초조하더라고요. 오시는 분은 많지 않지만 그래도 식사준비하시며 참고하시다가 안되면 답답하실텐데ㅠㅠ 하면서요. 이 홈페이지 모라고 앞이 캄캄하셨다니 죄송하면서도 기분 좋고 그런데 그래도 되는걸까요? ㅠㅠ 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49 소스 떡볶이양념, 떡볶이, 쫄볶이, 순대볶이 3 file 이윤정 2021.11.19 6471
1048 고기 사태편육, 사태수육 file 이윤정 2021.11.16 1815
1047 전골 탕 양지만두전골 2 file 이윤정 2021.11.12 1529
1046 전골 탕 부대찌개 2 file 이윤정 2021.11.10 2278
1045 반찬 무나물, 비빔밥 2 file 이윤정 2021.11.06 1111
1044 반찬 가지나물 file 이윤정 2021.11.05 1014
1043 한그릇, 면 카라멜라이즈 카레, 카레라이스 2 file 이윤정 2021.11.02 1852
1042 고기 항정살 등심덧살 액젓수육, 김치찜, 양파절임, 온두부, 수육밥상 file 이윤정 2021.10.29 2448
1041 국 찌개 소고기미역국, 소고기미역죽 2 file 이윤정 2021.10.27 1850
1040 국 찌개 꽁치무조림, 꽁치조림 4 file 이윤정 2021.10.21 1450
1039 고기 제비추리 구워 먹은 이야기 2 file 이윤정 2021.10.17 1352
1038 밥류 참치된장죽 4 file 이윤정 2021.10.14 1145
1037 전골 탕 꽃게탕 2 file 이윤정 2021.10.11 1502
1036 한접시, 일품 순대볶음 file 이윤정 2021.10.09 1317
1035 일상 그냥 이것저것 2 file 이윤정 2021.09.30 1491
1034 국 찌개 차돌강된장, 조림맛된장 file 이윤정 2021.09.17 1814
1033 고기 액젓불고기 2 file 이윤정 2021.09.13 1522
1032 국 찌개 간단 육개장, 파개장 4 file 이윤정 2021.09.06 2225
1031 한접시, 일품 짜장잡채밥 file 이윤정 2021.09.03 1154
1030 한접시, 일품 잡채춘권 file 이윤정 2021.09.01 1011
1029 한접시, 일품 기본 잡채 file 이윤정 2021.08.31 22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