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06/28

 

 

쯔유만들기, 메밀소바, 스팸덮밥, 아게다시도후, 쇼가야끼

 

 

0.JPG

 

 

 

 

 

쯔유만들기.

 

 

 

사용한 재료는 물 1리터, 다시마, 황태, 마른표고버섯, 가쓰오부시,

육수 200미리 간장 70미리, 미림70미리, 청주70미리, 설탕 2~3스푼(간보고), 생강 1~2센치

 

혼다시와 소금을 넣어서 맛을 짭짤하고 감칠맛 있게 하면 더 맛있겠지만 자연스러운 맛도 나름대로 즐길만 하기 때문에 이렇게만 사용했다.

육수 재료는 더 다양하게 하지 않고, 가쓰오부시의 맛을 해치지 않을 것들로 고르고 간장은 집에 있는 가장 비싼 간장을 사용했다.

간장의 맛도 쯔유의 맛을 좌우하기 때문에 좋은 것으로 사용하면 더 맛있다.

 

 

 

다시마, 황태, 표고, 가쓰오부시를 넣고 진하게 우린 육수에 육수만큼 간장+미림+청주를 같은 비율로 넣어서 이 간장물을 반정도로 졸여내서 만들었다.

진하게 우린 육수가 1컵이라 치면 간장 미림 청주를 각각 3분의 1컵씩 넣고, 2컵이 된 간장물을 약 1~1.2컵으로 졸였다.

여기에 설탕을 2스푼 넣고 달달하게 했는데 물에 희석했을 때 덜 달 수도 있으니까 설탕을 더 넣어서 취향에 맞게 달달한 간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2스푼 넣고 물에 희석해서 간을 보니 일단은 먹기 좋게 달달했긴 한데 국수에 찍어 먹을 생각을 해보고 짭짤하고 달달한 느낌을 맞추는 것이 좋다.

마지막에 채썬 생각을 조금 넣고 생강 향을 약하게 내 준 다음 건져냈다.

 

 

 

물 약 1리터에 손바닥만한 다시마를 넣고 냉장고에 하루정도 둔 다음 황태한줌, 마른표고버섯 두개를 넣고 끓기 시작하면 다시마를 건져냈다.

황태와 표고버섯은 남기고 육수는 그대로 진하게 우려서 약 200미리 정도 남도록 계속 졸여냈다.

 

 

크기변환_DSC00232.JPG    크기변환_DSC00674.JPG


크기변환_DSC00675.JPG    크기변환_DSC00677.JPG


크기변환_DSC00684.JPG    크기변환_DSC00685.JPG

 

 

 

 

육수가 원하는 정도로 졸아들었을 때 체에 육수재료를 걸러내었다. 

육수가 아주 진하니까 표고버섯과 황태는 손으로 꽉 짜서 남은 육수까지 쪽 뺐다.

 

 

육수를 냄비에 넣고 다시 끓이기 시작해서 팔팔 끓어오르면 불을 끄고 가쓰오부시를 한 줌 넣고 3~4분 정도 있다가 체에 받쳐서 가쓰오부시 육수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0686.JPG    크기변환_DSC00687.JPG


크기변환_DSC00689.JPG    크기변환_DSC00690.JPG


크기변환_DSC00691.JPG    크기변환_DSC00692.JPG


가쓰오부시는 꽉 짜서 육수를 쪽 뺀 다음 생수를 살짝 붓고 남은 육수까지 한 번 더 우려낸 다음 한 번 더 짜줬다.

 

 

이렇게 나온 육수의 양이 약 210미리 정도 되었는데 여기에 간장 70미리, 미림 70미리, 청주 70미리, 설탕 2스푼을 넣고 다시 한 번 팔팔 끓여내는데

약 60%~70% 정도 되도록 졸여내고 달달한 간을 봐서 입맞에 맞춘 다음 마지막에 편으로 썬 생강을 넣어서 생강 향을 약간 내줬다.

 

크기변환_DSC00693.JPG    크기변환_DSC00694.JPG


크기변환_DSC00696.JPG    크기변환_DSC00697.JPG

 

이대로 오뎅탕이나 우동에 넣거나 찍어먹는 소스로 사용할 수 있고, 찬물에 희석해서 메밀소바나 붓가케 우동, 냉우동 등의 소스로 사용할 수도 있고,

간장이 들어가는 각종 조림에 쓰면 맛있다.

 

 

육수를 진하게 내어야 맛있어서 진하게 낸 육수로 쯔유를 소량씩 만들면 진한 맛이 나는데 이것의 약 3~4배로 대량으로 만들어보니 아무래도 육수 맛이 좀 부족했다. 

육수 맛이 부족했던 것은 쯔유보다는 조림소스로 사용했다.

 

간장을 넣긴 했지만 육수가 주재료가 된 쯔유이기 때문에 1주일 이상 보관할 것은 냉동하는 것이 좋다.

 

 

 

 

 

 

 

메밀소바.

 



%C5%A9%B1%E2%BA%AF%C8%AF_DSC07846.jpg

    크기변환_DSC00793.JPG

 

메밀생면을 사용했는데 생면은 겉에 밀가루가 묻어 있어서 물을 많이 잡은 냄비에 끓이는 것이 서로 달라붙지 않고 골고루 잘 삶긴다.

금방 넘치니까 지켜보면서 불 조절을 하거나 면을 들어올려가며 기포를 줄여서 삶는 것이 후에 싱크대 치우는 것 보다 일이 적다...

 

4분간 삶은 메밀국수는 힘있게 주물러 씻어서 겉에 묻은 전분기를 거의 다 빼듯이 열심히 헹군 다음 차가운 생수로 한 번 더 헹궜다.

메밀국수는 하나씩 똬리를 잡아서 접시에 올리고, 무는 갈아서 꽉 짠 다음 접시에 담고, 와사비도 약간 짜서 취향에 맞게 먹도록 접시에 담았다.

집에 쪽파가 있으면 송송 썰어넣었을 텐데 없어서 패스.. 취향에 따라 구운 김을 곁들여도 좋다.

 

 

 

크기변환_DSC00797.JPG


크기변환_DSC00798.JPG


크기변환_DSC00800.JPG


 

쯔유에 생수를 넣어서 입맛에 맞게 희석한 다음 갈아서 물기를 꼭 짠 무와 와사비를 풀어서 메밀국수를 담가 먹었다.

 

얼음을 넣지 않고 미리 쯔유를 희석해서 얼린 다음 쯔유에 띄우면 간이 심심해지지 않아서 좋기는 한데 귀찮아서 그냥 얼음을 넣었다.

면을 담그는 것만으로도 간이 옅어지기는 하니까 상관없다고 정신승리를 시전 한 다음 쯔유와 물을 조금씩 더 추가해가며 입맛에 맞게 간을 조절하며 끝까지 맛있게 먹었다.

 

시판 쯔유처럼 감칠맛있게 짭짤하고 달달하지는 않지만 육수재료의 향을 느낄 수 있으면서 자극적이지 않은 맛이 엄청 맛있다!라는 느낌보다는 이런 맛이 자연스럽다는 느낌이 있었다.

전분기를 쫙 뺀 메밀국수를 담가 먹으니 장국이 크게 탁해지지 않아서 좋았고,

남은 장국은 그냥 들이켜 마시기에도 부담없는 맛이라 좋았다 고 하고 싶은데 공들여 만든 게 아까워서 들이켜 마시기 좋았다ㅎㅎ

 

 %C5%A9%B1%E2%BA%AF%C8%AF_DSC07856.jpg


이건 쪽파가 있었던 날의 사진..

 

  

 

 

 

스팸덮밥.

 

 

아침에 급하게 나갈 일이 생겨서 얼른 챙겨 먹는다고 스팸덮밥을 만들었다.

스팸은 썰어서 구운 다음 쯔유소스에 졸여내고, 따끈한 밥에 버터를 올린 다음 스팸조림, 계란후라이를 얹고 쯔유소스를 약간 뿌려서 비벼먹었다.

보기 좋으라고 통으로 올렸는데 먹기에는 스팸을 적당히 써는 것이 더 낫겠다.

 

 

크기변환_DSC00412.JPG    크기변환_DSC00413.JPG


크기변환_DSC00414.JPG    크기변환_DSC00415.JPG


크기변환_DSC00416.JPG    크기변환_DSC00417.JPG


크기변환_DSC00418.JPG    크기변환_DSC00419.JPG


크기변환_DSC00422.JPG    크기변환_DSC00423.JPG    크기변환_DSC00426.JPG


크기변환_DSC00427.JPG


 

짜지 않으면서도 깊은 맛이 있는 쯔유에 졸여낸 스팸에, 계란반숙을 밥에 비빈데다가 마지막에 버터의 향이 살짝 감도니

간단하게 만든 음식이지만 잘 먹었다는 느낌이 드는 한끼 식사였다.

 

 

 

 

 

 

 

 

 

아게다시도후

 

 

두부는 키친타올로 감싸 물기를 제거하고 전분을 묻힌 다음 튀기듯이 구워냈다.

크게 튀기면 손이 덜가긴 한데 바삭하게 먹는 것도 좋아서 작게 썰었더니 역시나 손이 많이 갔다..

넉넉한 기름에 서로 붙지 않게 각 면을 구운 다음 서로 달라붙지 않을 정도가 되면 팬을 기울여서 튀기듯이 했다.

 

 

 

크기변환_DSC00627.JPG    크기변환_DSC00628.JPG


크기변환_DSC00629.JPG    크기변환_DSC00630.JPG


크기변환_DSC00632.JPG    크기변환_DSC00633.JPG

 

 

쯔유는 물에 약간 희석해서 뿌리고 가쓰오부시를 올렸다.

아게 다시 도후 말그대로 가쓰오부시 올린 두부.

 


크기변환_DSC00634.JPG


크기변환_DSC00635.JPG


크기변환_DSC00638.JPG


 

바삭바삭한 두부에 맛있는 쯔유와 가쓰오부시는 그냥 먹기도 좋고 밥반찬으로도 맛있었다.

 

 

 

 

 

 

 

부타노 쇼가야끼

 

 

생강으로 향을 낸 소스이기 때문에 돼지고기 생강구이에도 적당히 잘 어울릴 것 같았다,

 

소스는 한 번 더 만들어서 메밀국수도 두어번 더 해먹고 구운 고기를 소스에 졸여내서 간단한 쇼가야끼를 만들었다.

기름이 많은 삼겹살보다는 그보다 조금 적은 목살이 나은데 그냥 집에 있는 삼겹살을 사용했다.

돼지고기는 소금을 뿌리지 않고 센 불에 기름을 쫙 빼가며 굽고 쯔유로 졸여내기만 했다.

 

크기변환_DSC00874.JPG    크기변환_DSC00876.JPG


크기변환_DSC00878.JPG    크기변환_DSC00879.JPG


크기변환_DSC00881.JPG    크기변환_DSC00882.JPG

 

 

보통 밥에 곁들이고 양배추 샐러드 등을 함께 먹는데 쌈채소와 함께 먹으니 그것도 괜찮았다.


 

크기변환_DSC00884.JPG


크기변환_DSC00886.JPG


 

 

 

센 불에 굽고 짜지 않고 바특하게 졸여내서 어떻게 보면 돼지불고기같기도 하고...

평소 만들던 쇼가야끼 보다는 살짝 덜 달기는 한데 어쨌든 생강향이 살짝 감돌면서 짭쪼름한 간이 맞았다.

 

 

 

손이 많기 가기는 하지만 여러모로 사용할 수 있는 소스인데다가

이 소스에 장어뼈를 넣고 푹 졸여내면 타래소스가 되니까 장어에 발라 구울 수도 있고, 닭꼬치 양념으로도 쓸 수 있으니 두루두루 응용해서 해볼 만 하다.

 

 

 

  • ㅇㄷㅇ 2016.08.10 17:52

    아 두부 저렇게 먹으면 진짜 맛있죠...... 수능 전날 마음이 진정이 안돼서 친구들 불러서 해먹이면서 마음을 진정시켰던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ㅋㅋㅋ
    남자친구 면회갈 때 여태껏 한번도 도시락을 싸간 적이 없어서 고민고민하는 중이에요. 요즘 너무 더우니까 쯔유랑 메밀면 사서 (허허....거저 먹으려고....) 메밀면은 삶아서음팩에 끼어서 가져가고, 쯔유도 따로 가져가서 담아 먹을까, 캘리포니아롤을 싸볼까 고민중이에요.... 모밀은 세시간 동안 불어버리겠죠? ㅠㅠㅠ
    윤정님께서 도시락으로 추천해주실 만한 음식들이 뭐가 있을까요? 항상 잘 보고 있습니다 ><


  1. 고등어 데리야끼, 데리야끼소스 만들기

    2014/10/04 고등어 데리야끼, 데리야끼소스 만들기 데리야끼소스는 텐동을 만들고 남은 쯔유를 물에 희석해서 사용했다. 물 600미리, 다시마, 표고버섯, 황태로 150미리 육수, 가쓰오부시 1줌 간장 50, 미림 50, 청주50 미리 넣고 반으로 졸임 다시마, 황태, 표고, 가쓰오부시를 넣고 진하게 우린 육수에 육수만큼 간장+미림+청주를 같은 비율로 넣어서 이 간장물을 반정도로 졸여내서 만들었다. 진하게 우린 육수가 1컵이라 치면 간장 미림 청주를 각각 3분의 1컵씩 넣고, 2컵이 된 간장물을 약 1컵으로 졸이는 것인데 소바 쯔유로 만들 때에는 여기...
    Date2014.10.04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4963 file
    Read More
  2. 난자완스 만들기

    2014/10/03 난자완스 만들기 이미 몇번이나 올렸던 난자완스. 쫀쫀한 돼지고기 반죽 튀김에 짭짤한 소스와 표고버섯, 죽순등의 채소로 한끼 식사 대용으로 좋아하는 음식이라 1년에 몇번씩 만들어 먹고 있다. 그래서 중복 쩔고 복붙도 쩔지만 그래도 난자완스니까 또 올려본다. 다른 중식 튀김에 비해서 기름도 적게 사용하고 튀김만들기가 간편한 편이고 재료비도 별로 들지 않아서 사먹는 것에 비해서 푸짐한 양을 적은 식재료비로 만들 수 있으니 효율이 좋다. 고기완자로, 다진 돼지고기 400그램, 다진 대파 반대, 다진마늘 1스푼, 청주 1스푼, ...
    Date2014.10.03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3579 file
    Read More
  3. 카레라이스, 카레돈까스, 고형카레없이 일본 카레 만드는 법

    2014/09/15 카레라이스, 카레돈까스, 고형카레없이 일본 카레 만드는 법 제목이 일본 카레 만드는 법인데;;; 나름대로 일본식 카레를 만들었지만 입맛에 따라 다를 수 있다.. Japanese Soul Cooking과 구글에서 찾은 일본 카레 레시피도 두루 보고 인도커리를 하면서 알게 된 향신료의 특성을 감안해서 결론적으로는 내맘대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약 5~6인분으로 버터 30그램(2스푼) 소고기 약 400그램 소금, 후추 양파 약 400그램 마늘 4개 사과 1개 물 1.2L (+졸아든 만큼 더) 큐브형 비프스톡 2개 우스터소스1스푼 간장 1스푼 레드와인 50미...
    Date2014.09.15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0 Views21988 file
    Read More
  4. 간짜장, 짜장면

    2014/09/13 간짜장, 짜장면 저녁 준비를 일찍 했어야 했는데 사촌동생 자소서 좀 봐주다보니 시간이 훌쩍 지나가서 미리 생각해 둔 것도 없고 해서 급하게 간짜장을 만들었다. 마침 다진 돼지고기가 적당히 남아 있어서 당장 잡히는 재료로 금방 짜장을 볶았다. 자주 올려서 식상하긴 하지만 어쨌든 오늘 저녁.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밥숟가락으로 계량했다. 칼국수 생면 2인분, 밥 약간 다진대파 반대, 다진마늘 1스푼, 고추기름약간, 간장0.5스푼, 청주 1.5스푼, 돼지고기 다짐육 약 200그램, 양파 2개, 춘장 소복하게 2스푼, 굴소스 0.5스푼,...
    Date2014.09.13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89809 file
    Read More
  5. 마파가지덮밥

    2014/09/02 마파가지덮밥 여름동안 가지는 늘 집에 구비해두고 나름대로 여러가지로 해먹고 있다. 어제 포스팅에 남편이 해 준 어향가지를 올렸는데 오늘 어향가지를 할까 하다가 마파가지도 괜찮을 것 같아서 마파가지를 만들었다. 오랜만에 만두를 빚어볼까 하고 돼지고기다짐육을 샀는데 만두피 밀기도 귀찮고 가지도 집에 있고 딱 좋겠다 싶었다. (전에는 사용한 재료를 쭉 붙혀서 썼는데 요즘 모바일로 보니까 붙혀 쓴 것이 읽기에 가독성이 좋지 않아서 이렇게 띄워봤다. 그래서 엔터의 압박...)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돼지고기 250그램, ...
    Date2014.09.0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5554 file
    Read More
  6. 중국집 잡채, 잡채밥 만들기

    2014/08/28 중국집 잡채, 잡채밥 만들기 2017년 버전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50390&mid=hc20 사실 잡채라는 것이 중국식이나 한국식이나 전통적인 것은 당면이 들어가지 않는데 나는 당면 들어간 보통 잡채도 엄청 좋아하고, 중국집에서 주문해 먹는 당면 들어간 잡채밥도 좋아한다ㅎㅎ 간장, 물엿, 마늘로 기본적인 맛을 내는 보통 잡채를 여러번 올린 적 있는데 그와는 달리, 고기 볶는 것이나 소스에서 약간 중국집식의 맛을 더한 잡채로 잡채밥을 만들었다. 사실 잡채밥이라고 해봤자 잡채를 밥에 올린 것인데 취향에...
    Date2014.08.2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9260 file
    Read More
  7. 탕수육, 탕수육만들기

    2014/08/27 탕수육, 탕수육만들기 마트에서 별 생각없이 돼지고기 안심을 사두고는 뭘할까 하다가 탕수육을 먹은지 좀 된 것 같아서 집에 있는 재료로 적당히 재료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튀김옷은 약간 되직하게 해서 기포가 있는 정도로 반죽하고 탕수육 소스는 요즘 만들고 있는 대로 새콤달콤하게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돼지고기 안심 약 500그램, 밑간으로 소금, 후추, 케이옌페퍼, 마늘파우더 튀김옷으로 감자전분 150그램(계량컵으로 1컵), 계란흰자 2개분량, 물 3스푼(반죽이 뻑뻑하면 1티스푼 더) 소스채소로 양파 반개, 홍고추 2개, 레...
    Date2014.08.27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7428 file
    Read More
  8. 표고 죽순기편

    2014/08/24 표고 죽순기편 죽순, 닭고기를 편으로 썰어서 각각 볶거나 튀겨서 치킨스톡과 굴소스로 만든 짭짤한 소스에 함께 볶아 만드는 죽순기편에 표고버섯을 추가해서 표고 죽순기편을 만들었다. 죽순기편을 처음 접한 다음 조금 더 본토적인 레시피를 찾아보고자 구글링을 조금 해봤는데 내 능력부족인지 죽순기편에 대한 이야기는 미국식 닭볶음만 찾을 수 있었다.. 대신 생각보다 많은 비율로 아스파라거스를 사용한 루순기편蘆筍鷄片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는데 닭튀김을 하는 것도 있고 아닌 것도 있고... 루순기편도 맛있을 것 같아서 다음...
    Date2014.08.24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2652 file
    Read More
  9. 동파육, 동파육만들기

    2014/08/08 동파육 동파육(중국어 정체: 東坡肉, 병음: DU+014DngpU+014DrU+00F2u)은 저장 성 항저우의 대표적인 요리로 오겹살 돼지 찜 요리이다. 소동파가 이곳에서 벼슬을 할 때 처음 요리법이 개발되었다고 하여 동파육이라고 한다. 항저우로 좌천된 소식은 여가가 날 때마다 틈틈이 돼지고기를 쪄서 먹곤 했다고 전해진다. 요리를 하던 중에 오랜 친구가 그를 방문해서 바둑을 두곤 했다. 소동파는 바둑에 열중해서 타는 냄새가 나도록 고기를 까맣게 잊고 있었는데, 이렇게 내 놓은 것이 바로 동파육(東坡肉)이라고 하여 거지닭(叫花鷄)과 함께...
    Date2014.08.0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2885 file
    Read More
  10. 치킨커리, 인도커리, tamatar murgh

    치킨커리, 인도커리, tamatar murgh 가장 유명한 인도커리는 단연 버터키친커리=무르그 마크니 이겠지만 그보다 더 기본이 되는 커리는 tamatar murgh이다. tamatar 는 토마토를 의미하고 murgh 는 치킨인데 이 tamatar murgh에 버터를 넣으면 흔히 말하는 버터치킨 Murgh Makhani이 된다. 닭을 주재료로 하고 토마토, 양파, 마늘과 여러가지 향신료를 만든 마살라소스에 생크림은 옵션으로 취향에 따라 넣으면 좋은데 나는 생크림을 조금 넉넉하게 넣은 부드러운 버전을 좋아한다. 커리를 만들 때는 보통 소스와 주재료를 따로 조리해서 합하는 경우...
    Date2014.08.06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6 Views8262 file
    Read More
  11. 생닭 손질, 닭 손질법, 닭 해체, 닭육수 만들기, 치킨스톡

    850그램 닭 1마리에 3500원으로 세일하고 있어서 냅다 질렀다. 평소 3~4마리 손질은 해봤어도 8마리는 처음이었다. 저렴한 만큼 그렇게 깨끗하게 털이 손질 되어 있지는 않아서 뭐 역시.. 했지만 어쨌든 받자마자 손질을 시작했다. <주의: 예전에 어떤 분이 닭손질하는 것을 올려달라고 하셔서 동영상을 찍어봤는데 보기 조금 좋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닭은 날개, 윗날개, 다리, 허벅지살, 가슴살, 안심살로 나누고 남은 뼈는 치킨스톡을 내는데 사용했다. 날개, 윗날개는 양념치킨을 하려고 하고, 안심살은 유린기를 할까 싶고, 닭다리는 어떻게 ...
    Date2014.08.05 Category그 외 등등 By이윤정 Reply4 Views26420 file
    Read More
  12. 치킨 빈달루, 빈달루 커리

    2014/07/19 치킨 빈달루, 빈달루 커리 보통 빈달루는 새콤하고 매콤한 맛을 내는 것으로 유명한데 여기에 구운 고추를 갈은 칠리퓨레를 넣어서 스모키한 풍미를 더하고 얼얼하게 맵게 만들어봤다. 아래 재료는 조리과정에서 사용하는 순서대로 나열해봤다. 사용한 재료는 닭고기 마리네이드로 닭다리살+가슴살 400g 소금 0.5ts, 칠리파우더 1t 코리앤더파우더 1t 큐민파우더 0.5ts +닭고기를 굽기 전에 양파 큰 것 1개, 오일 소스 재료로 머스타드씨드 0.5t 큐민씨드 1t 양파 반 개 + 소금 0.5t 마늘페이스트 1T 구운 고추 퓨레 4개 향신료 믹스로 코...
    Date2014.07.19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0 Views19544 file
    Read More
  13. 청초육사, 고추잡채만드는법

    2014/07/17 청초육사, 고추잡채만드는법 경장육사와 겹치는 부분이 많아 부분적으로 복사했다. 대표적인 3가지 육사인 청초육사(고추잡채), 어향육사, 경장육사를 연이어 만들었다. 육사는 말 그대로 고기와 실을 뜻하는데 고기와 각 채소를 실처럼 썰어서 볶아서 만든다. 청초육사는 고기와 피망을 볶은것, 어향육사는 어향소스에 고기를 볶은 것, 경장육사는 춘장에 고기를 볶은 것인데 맛은 각각 다르지만 거의 같은 재료에 양념이 다른 정도의 음식이라 과정은 거의 비슷하다. 재료를 얇게 썰어서 준비하고 양념을 준비한다음 고기를 미리 튀기듯...
    Date2014.07.17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1 Views5753 file
    Read More
  14. xo소스 새우볶음밥

    2014/07/09 xo소스 새우볶음밥 xo소스는 처음 접했을 때 참 비싸고 비싼만큼 맛있지는 않다 였고, 그 후로도 관자볶음에 한 번 쓴 이후로는 늘 볶음밥에만 사용했다. xo소스를 다양한 음식에 접목하지는 못했고 xo소스 볶음밥은 늘 좋아해서 집에 xo소스가 떨어지면 늘 사두고 있다. 여전히 그정도 값의 가치를 하는지는 의문이지만 xo소스 볶음밥은 xo소스가 있어야만 하는거니까 어쩔 수 없다; 이미 여러번 올린 xo소스 볶음밥이긴 하지만 그냥 중복쩔게 또 올려본다. 예전에 올린 xo소스 사진.. 원산지:중국 이 전혀 저렴해 보이지 않는 xo소스. ...
    Date2014.07.09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4047 file
    Read More
  15. 어향육사

    2014/07/03 어향육사 경장육사에 이은 어향육사. 경장육사와 겹치는 부분이 많아 부분적으로 복사했다. 중국요리 중에서도 사천(쓰촨)지방의 요리는 다양한 향을 내어서 사용하는 대담한 맛으로 유명하다. 그 중 하나인 어향소스는 원래는 민물고기를 요리하던 방법의 일종인데 현대에 이르러서는 사천지방에서 자주 쓰는 향채소와 양념으로 만들어 짭짤하고 달콤하고 약간 새콤하면서도 매콤한 맛을 지니는 일종의 소스가 되었다. 어향소스를 이용해서 가지나 소고기, 돼지고기 등에 곁들이거나 이렇게 만든 요리를 덮밥 등 밥에 곁들여 먹기도 한다...
    Date2014.07.03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2 Views10599 file
    Read More
  16. 경장육사

    2014/07/02 경장육사 대표적인 3가지 육사인 청초육사(고추잡채), 어향육사, 경장육사를 오랜만에 연이어 만들어봤다. 육사는 말 그대로 고기와 실을 뜻하는데 고기와 각 채소를 실처럼 썰어서 볶아서 만든다. 청초육사는 고기와 피망을 볶은것, 어향육사는 어향소스에 고기를 볶은 것, 경장육사는 춘장에 고기를 볶은 것인데 세가지 다 각각의 고기볶음 맛이 뚜렷하면서도 다 맛있어서 좋아한다. 오늘은 그 첫번째로 돼지고기를 춘장에 볶아 파채와 함께 건두부에 싸먹는 요리인 경장육사. 경장육사에 고추, 죽순, 표고버섯을 더하고 건두부 대신에 ...
    Date2014.07.02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6088 file
    Read More
  17. 쯔유만들기, 메밀소바, 스팸덮밥, 아게다시도후, 쇼가야끼

    2014/06/28 쯔유만들기, 메밀소바, 스팸덮밥, 아게다시도후, 쇼가야끼 쯔유만들기. 사용한 재료는 물 1리터, 다시마, 황태, 마른표고버섯, 가쓰오부시, 육수 200미리 간장 70미리, 미림70미리, 청주70미리, 설탕 2~3스푼(간보고), 생강 1~2센치 혼다시와 소금을 넣어서 맛을 짭짤하고 감칠맛 있게 하면 더 맛있겠지만 자연스러운 맛도 나름대로 즐길만 하기 때문에 이렇게만 사용했다. 육수 재료는 더 다양하게 하지 않고, 가쓰오부시의 맛을 해치지 않을 것들로 고르고 간장은 집에 있는 가장 비싼 간장을 사용했다. 간장의 맛도 쯔유의 맛을 좌우하...
    Date2014.06.28 Category일식 By이윤정 Reply1 Views12149 file
    Read More
  18. 무르그 마크니, 버터치킨커리, 인도커리 만들기

    2014/06/27 무르그 마크니, 버터치킨커리 오랜만에 버터치킨을 만들었다. 몇 번 올려서 더 할 이야기가 없어서 커리에 대한 이야기는 아래에... Murgh 는 닭, Makhani는 버터를 뜻하고 보통 인도식 치킨커리라 불리고 있다. 사용한 재료는 닭다리살 400그램, 코리앤더파우더 0.5스푼, 칠리파우더 0.5스푼, 큐민파우더 약간, 다진마늘, 소금, 후추 오일, 큐민씨드 1티스푼, 양파 약간 큰 것 1개, 다진마늘 1스푼, 소금 1티스푼, 터매릭파우더 0.5티스푼, 향신료믹스, 토마토 1개, 토마토퓨레 200미리, 물 200미리, 캐슈넛 10개, 버터 1스푼, 생크림 10...
    Date2014.06.27 Category인도 By이윤정 Reply0 Views38240 file
    Read More
  19. 간짜장, 짜장밥, 간짜장 만드는법

    2014/06/21 간짜장, 짜장밥, 간짜장 만드는법 냉동실에 볶아 놓은 춘장을 저장해두고 꺼내서 쓰니까 춘장 튀길 필요가 없어서 편하게 잘 해먹고 있는 간짜장 짜장밥. 면 삶기도 귀찮고 해서 밥에 간짜장 얹고 계란후라이 하나 걸쳐서 슥슥 비벼먹었다. 간짜장, 짜장밥, 짜장면 다 꽤 여러번 올린 것 같은데 중복 쩔지만 좋아하니까 또 포스팅을... 사자표춘장을 사서 짜장밥이나 짜장면을 만들고 있는데 매번 볶기가 귀찮아서 한 번에 적당히 볶은 다음 1번 먹을 분량씩 나눠서 냉동해 뒀다가 하나씩 꺼내 쓰면 짜장을 안 볶아도 되니까 짜장소스 만...
    Date2014.06.21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9924 file
    Read More
  20. 어향소스 스테이크, 어향가지

    2014/06/19 어향소스 스테이크, 어향가지 중국요리 중에서도 사천(쓰촨)지방의 요리는 다양한 향을 내어서 사용하는 대담한 맛으로 유명하다. 그 중 하나인 어향소스는 원래는 민물고기를 요리하던 방법의 일종인데 현대에 이르러서는 사천지방에서 자주 쓰는 향채소와 양념으로 만들어 짭짤하고 달콤하고 약간 새콤하면서도 매콤한 맛을 지니는 일종의 소스가 되었다. 어향소스를 이용해서 가지나 소고기, 돼지고기 등에 곁들이거나 이렇게 만든 요리를 덮밥 등 밥에 곁들여 먹기도 한다. 스테이크용으로 사용하는 고기 대신에 구이용이지만 조금 두...
    Date2014.06.19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12116 file
    Read More
  21. 깐풍기, 깐풍기만들기

    2014/06/18 깐풍기 100% 딱 마음에 드는 레시피는 아니고 여태 내가 한 것 중에는 가장 나았다. 사용한 재료는 닭다리살 400그램, 소금, 후추로 밑간, 계란1개, 감자전분 95그램, 물 1티스푼 다진대파, 다진 청홍고추, 다진마늘 각각 40그램, 고추기름 약 2스푼, 배합소스로 간장, 식초, 물, 설탕 각각 25그램, 치킨파우더 약간, 참기름 약간 어쩌다보니 계량이 그램이긴 한데;; 그럴 것 없고, 대파, 마늘, 고추는 적당히 사용하고, 간장, 식초, 설탕, 물은 1.5스푼씩, 치킨파우더는 있으면 약간만, 참기름 약간만 넣으면 적당할 것 같다. 설탕 대신 ...
    Date2014.06.18 Category중식 By이윤정 Reply0 Views7244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