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IMG_6783-.jpg



클램차우더는 양파, 샐러리, 당근, 감자와 조개와 베이컨 등을 사용해서 끓인 수프를 말하는데 크림과 토마토 두가지가 대표적이다.

우유와 생크림으로 만드는 크림클램차우더는 뉴잉클랜드 클램차우더, 토마토와 육수로 만드는 토마토클램차우더는 맨해튼 클램차우더라고 한다.

지역에 따라 조금씩 양상이 다른데 베이컨 외에 절인 고기나 소시지, 훈제한 생선 등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조개는 대합살 등 사용하는 경우도 있고, 조개를 직접 여러가지 사용하는 경우도 있고, 캔으로 가공된 클램이나 클램육수를 사용하기도 한다.

 

대합이나 백합, 모시조개, 바지락, 홍합 등 그때그때 구매하기 편한 걸로 사용한다.

조개의 경우는 먼저 해감하고 와인과 물을 붓고 끓여서 조개육수에 조갯살을 헹궈서 모래나 뻘이 완전히 없도록 만들면 먹을 때 편하다.

100퍼센트 완전히 해감된 조개는 조개를 채소와 함께 볶아서 사용할 수도 있다. 100퍼센트 해감 되었는지 확인하기가 힘들긴 하지만..

미리 백합 손질한 것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80116

 

이번에는 클램차우더에 빵을 곁들였는데 조금 더 졸인 다음 파스타에 부어서 클램차우더 파스타도 맛있다.




사용한 재료는 3~4인분으로
백합 1키로
화이트와인 100미리
물 100미리
베이컨 150그램 (따로 볶기)


올리브오일이나 버터 2~3스푼
페페론치노 6개
마늘 6개
양파 중간 것 1개
당근 반개
샐러리 반대 (대파 흰부분 대체가능)

감자 중간것 2개
밀가루 2스푼

미리 준비한 육수


우유 300미리
생크림 300미리


오레가노 약간
코리앤더파우더 약간
넛맥, 메이스 약간
후추 약간

파르마산치즈 1줌

차이브약간 (쪽파 사용)

베이컨, 체다치즈 토핑 (선택)



채소는 대충 사용해도 좋지만 크기가 제각각이라 애매하다면 무게로 양파3:당근1:샐러리1:마늘0.3을 준비한다.

크림에 잘 어울리는 향신료를 사용했는데 생략가능하다.

페페론치노가 없으면 레드페퍼 플레이크나 고춧가루를 약간 넣는다.




백합은 와인을 반 컵 넣고 나머지 필요한 양은 물을 붓고 끓여서 뻘 제거를 확실하게 했다.

크기변환_IMG_6964.JPG     크기변환_IMG_6988.JPG




양파, 당근, 샐러리, 마늘, 감자는 가능한 한 잘게 썰고 페페론치노와 올리브오일을 준비했다. 버터를 사용해도 좋다.

IMG_6753.JPG




베이컨은 썰어서 잘 볶아두었다.

IMG_6749.JPG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준비한 채소를 볶다가

IMG_6756.JPG




잘게 썬 감자를 넣고 달달 볶은 다음

IMG_6758.JPG




IMG_6759.JPG




따로 볶아 둔 베이컨을 넣고 함께 볶았다.

IMG_6760.JPG




IMG_6761.JPG


여기에 밀가루를 2스푼 넣고 약한 갈색이 나도록 볶은 다음




미리 준비한 조개육수를 조금씩 부어서 볶은 밀가루가 잘 풀어지도록 저어가면서 끓이다가 밀가루가 다 풀리면 남은 육수를 다 붓는다.

IMG_6762.JPG




그리고 육수가 거의 잦아들도록 졸였다.

IMG_6765.JPG

다 잦아들면 페페론치노는 골라냈다.





여기에 생크림과 우유를 붓고

IMG_6767.JPG




오레가노와 타임약간, 메이스, 넛맥, 후추를 넣었다. 메이스와 넛맥은 약간이면 충분하다.

IMG_6769.JPG




IMG_6770.JPG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는 미리 듬뿍 갈아두었다.


수프는 보통 먹는 수프정도의 농도가 되면 간을 보고 부족한 만큼은 치즈로 채운다.

간을 봤을 때 치즈를 넣은 다음에 간이 짜게 될 정도의 간이면 우유를 약간 붓고 치즈를 넣으면 간이 맞다.

싱거우면 소금으로 간을 맞춰도 좋지만 조개육수에 간이 있으니까 싱거울 일은 거의 없다.

IMG_6772.JPG



준비한 백합살을 넣고

IMG_6773.JPG



차이브 대신 쪽파를 2~3대 정도 썰어서 넣었다.

IMG_6774.JPG



수프의 농도와 간이 입에 맞고 마지막에 넣은 조갯살도 뜨거워지면 완성.

IMG_6781.JPG



상태도 확인하고 간을 보는데 채소와 조갯살이 듬뿍듬뿍이다.

IMG_6795.JPG



그릇에 담아서 쪽파를 적당히 뿌렸다.

베이컨 구운 것을 따로 빼두었다가 올리고, 체다치즈도 반 줌 정도 넣으면 더 좋다.

IMG_6783-.jpg



IMG_6793.JPG




IMG_6796.JPG


여러 채소와 감자, 베이컨, 조갯살에 생크림이 당연히 좋은 조합을 이룬다.

고소하게 크리미한 수프에 조개육수의 시원함이 잘 더해져셔 맛있게 잘 먹었다.




  • 레드지아 2020.04.06 13:21

    어휴... 이건 진짜 안맛있을래야 안맛있을수가 없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적당한 찐득함과 고소함과 풍미가...안먹어봤는데도 윤정님이 워낙 과정샷을 자세히 찍어주셔서 그맛이 막 느껴지는거 같아요 ㅎㅎㅎ

    나중엔 빵도 콕 찍어서 먹다가 막판엔 그릇에 뭍어 있는거 빵으로 싹싹 닦아가며 먹을 거같은 그런 맛 ㅠ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ㅜ

    행복이 뭐 별건가요..맛있는거 먹고 사는게 행복같아요 ㅋㅋㅋㅋ

  • 이윤정 2020.04.08 01:42
    저는 조개 들어가는 음식을 참 좋아하긴 한데 뻘 손질하기가 번거로워서 자주 안하니까 가끔 하면 지치고 맛있고 그래요ㅎㅎ
    크림소스 즐기는 편도 아니고 생크림은 그렇게 좋아하지 않는 식재료라 맛있게 할려면 육수나 조미료같은 게 잘 들어가야 맛있더라고요.
    다 백합빨이라고 생각해요ㅎㅎ 그랬으니 싹싹 깨끗하게 먹어야 헛되이 산 것 같지가 않고 그래요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1 남미 비프 부리또 2 file 이윤정 2020.10.30 3463
380 이탈리아 꽃게 토마토 파스타 6 file 이윤정 2020.10.26 3971
379 양식 일반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0.18 4376
378 이탈리아 토마토소스 치킨스튜, 까치아토레 2 file 이윤정 2020.10.10 2768
377 양식 일반 명란 크림소스 꼰낄리에 4 file 이윤정 2020.10.08 2605
376 이탈리아 발사믹비네그레트와 부라따치즈를 곁들인 김치 베이컨 토마토소스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20.10.02 2006
375 이탈리아 살라미 토마토 파스타 4 file 이윤정 2020.07.27 2707
374 이탈리아 소고기 토마토 스튜 파스타, 토마토 비프스튜 4 file 이윤정 2020.07.16 4848
373 이탈리아 스테이크를 곁들인 구운대파 크림 파스타 6 file 이윤정 2020.05.27 4696
372 양식 일반 안심스테이크, 쿠스쿠스 2 file 이윤정 2020.05.21 2367
371 이탈리아 가지와 리코타치즈를 곁들인 토마토소스 파스타 4 file 이윤정 2020.05.13 3043
370 양식 일반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 피클올리브샐러드 8 file 이윤정 2020.04.12 2774
» 양식 일반 뉴잉글랜드 클램차우더, 조개크림스프,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04.04 4884
368 푸타네스카 파스타, 레시피,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0.03.25 3990
367 이탈리아 오소부코, 만들기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20.02.26 3561
366 이탈리아 사태 라구 크림 파스타, 볼로네즈 파스타 4 file 이윤정 2020.02.20 3859
365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 어니언 크림파스타, 베이컨 알프레도 스파게티 6 file 이윤정 2020.01.21 4412
364 양식 일반 클럽 샌드위치 6 file 이윤정 2019.11.28 3158
363 양식 일반 마늘 베이컨 맥앤치즈 2 file 이윤정 2019.11.24 6077
362 이탈리아 매콤한 토마토소스 해산물 파스타 6 file 이윤정 2019.11.22 52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