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3/03/14

샐러드 파스타, 파스타 샐러드

 

 

0.JPG

 

 

 

푸실리로 파스타 샐러드를 만들었다.

딱히 푸실리를 선택한 이유는 파스타 중 푸실리의 재고가 가장 많아서 이기도 하고...

 

푸실리는 나선형으로 꼬인 3중의 가닥 사이사이에 소스가 많이 묻을 수 있기 때문에

거의 모든 종류의 파스타에 어울리는, 아주 기본이 되는 파스타이다.

나선형으로 감긴 건조 푸실리 중에서도 조금 더 단단하게 감긴 것에 소스가 많이 묻고 덜 감긴 것은 입 안에서 느껴지는 질감, 텍스쳐가 조금 더 부드럽다.

 

보통의 건조 숏파스타는 생파스타로 만드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

푸실리는 생파스타 반죽을 펜 굵기의 4센치 정도 되는 조각으로 성형한 다음

모서리가 없고 얇은, 둥근 펜 모양의 도구에 감기도록 밀어서 파스타로 만들 수 있다.


 

사용한 재료는

푸실리 200그램, 파스타를 삶을 소금,

방울토마토 20개가량, 오레가노, 올리브오일, 발사믹식초, 큼직한 마늘1개, 홍고추1개,

추가하는 채소로 양상추, 적양배추, 파프리카, (샐러리가 있어서 넣었는데 없는 것이 더 나을 것 같다)

마지막에 뿌리는 파르마산치즈

 


크기변환_DSC03886.JPG     크기변환_DSC03889.JPG


 

200그램 정도의 파스타를 삶았기 때문에 2리터 물에 소금을 20그램정도 넣는 것이 적당하다.

샐러드파스타는 팬에서 조금 더 조리하는 과정이 없기 때문에 봉투에 적힌 시간(이 파스타는 8분)을 꽉 채워서 조리하는 것이 좋다.

찬물에 식히는 경우도 있기는 한데 중간에 이것저것 준비하면서 체에 밭친 파스타가 다 식어서 딱히 찬물에 씻을 필요는 없었다. 

 

 

크기변환_DSC03891.JPG     크기변환_DSC03892.JPG


 

파스타를 삶고 식히는 동안 샐러드 채소인 양상추, 양배추, 파프리카를 준비해두고

방울토마토는 반반으로 갈라 심을 살짝 떼고 홍고추는 잘게 썰고 마늘은 다진마늘도 좋은데 다진마늘이 없어서 치즈그레이터에 갈았다.

 


크기변환_DSC03895.JPG     크기변환_DSC03893.JPG


크기변환_DSC03897.JPG     크기변환_DSC03898.JPG

 

 

 

 

반으로 가른 토마토에 오레가노, 올리브오일, 발사믹식초를 넣고 손으로 쥐어짜듯이 주물렀다.

형체가 남지 않을 정도는 아니고 손으로 몇 번 꾹꾹 주물러서 드레싱에 토마토즙이 섞일 정도로만 했다.

 


크기변환_DSC03899.JPG     크기변환_DSC03900.JPG


크기변환_DSC03902.JPG     크기변환_DSC03904.JPG

 

 

 

토마토를 음.. 스퀴즈라나.. 대충 주무른 것에 다진마늘과 고추를 넣고 살짝 식혀 둔 파스타를 넣어서 섞었다.

앞에서 넣은 발사믹식초와 올리브유는 이정도 토마토에 이정도면 대충 괜찮겠지 하고 넣었기는 한데 여러 재료를 넣다보니 싱겁기도 하고 꽉차는 맛이 부족해서

파스타를 비비면서도 조금씩 추가하고 양상추, 양배추, 파프리카를 넣은 다음에도 올리브유와 발사믹 식초를 입맛에 맞게 조금씩 추가하면서 간을 봤다.

 


크기변환_DSC03907.JPG     크기변환_DSC03908.JPG


 

 

파르마산 치즈를 잔뜩 뿌리고 나서 포크와 숟가락으로 마구 퍼먹었다.

 

 

크기변환_DSC03911.JPG


 

 

 

 

 

크기변환_DSC03912.JPG


 

 


크기변환_DSC03914.JPG


 

 

 

 

 

크기변환_DSC03915.JPG


 

샐러드파스타는 바로 먹으면 더할 나위 없이 좋지만

부득이하게 보관하고 나서 먹을 일이 있다면 냉장고에는 넣지 않는 것이 좋다.

 

 

한참 배고픈 와중에 마구 퍼먹었더니 이만큼 큰 볼에 있던 파스타가 금새 싹싹 비워졌다.

 

총 조리시간은 제일 처음에 소금물 찍은 시간에서부터 25분정도.

샐러드에 어울리는 채소가 집에 있어서 금방 만들 수 있었다.

 

 

 

 

 

  • 요리꿈나무 2015.02.03 17:49
    집에 가루로 통에 들어있는 파마산치즈밖에 없는데 그걸 넣어도 맛은 큰 차이가 없을까요?
  • 이윤정 2015.02.04 00:02
    가루로 든 것과 갈아쓰는 것 맛 차이는 좀 있는데 (꼬릿꼬릿 구수한 맛이 덜한 정도로요) 없으시면 대체정도는 할 수 있어요.
    일단 가지고 계신거니 얼른 쓰시고 다음에는 갈아서 써보시길 추천드릴게요^^
  • 요리꿈나무 2015.02.07 06:58
    넵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8 이탈리아 기본 토마토소스, 아마트리치아나 file 이윤정 2013.08.15 7701
27 이탈리아 전복파스타 file 이윤정 2013.08.14 3493
26 이탈리아 방울 토마토 마리네이드, 브루스게타, 샐러드파스타 file 이윤정 2013.08.05 24639
25 이탈리아 프로슈토와 파프리카를 넣은 크림리조또, 리소토 file 이윤정 2013.07.26 2602
24 양식 일반 요거트딥, 요거트드레싱 file 이윤정 2013.07.14 5797
23 이탈리아 베이컨 크림파스타, 콘낄리에 conchiglie con panna file 이윤정 2013.07.13 3470
22 이탈리아 알리오 올리오 파스타, Aglio e olio 2 file 이윤정 2013.07.12 8499
21 쿠스쿠스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file 이윤정 2013.06.30 1322
20 양식 일반 스테이크, 스테이크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3.06.28 23334
19 양식 일반 발사믹비네그레트, 카프레제, 발사믹드레싱 file 이윤정 2013.05.28 4459
18 이탈리아 고르곤졸라 소스 뇨끼, Gnocchi con gorgonzola file 이윤정 2013.05.27 4528
17 이탈리아 고르곤졸라 크림소스 펜네, 고르곤졸라 파스타 file 이윤정 2013.05.07 3833
16 양식 일반 부드러운 매쉬드포테이토 file 이윤정 2013.04.24 4651
15 이탈리아 푸타네스카 스파게티 Spaghetti alla Puttanesca file 이윤정 2013.04.22 7342
14 이탈리아 파스타 수플레, pasta souffle file 이윤정 2013.04.21 2003
13 이탈리아 쪽파 프로슈토 크림소스 링귀네 file 이윤정 2013.04.12 2089
12 이탈리아 볼로네제 파파르델레, 볼로네즈 소스, 라구소스 4 file 이윤정 2013.04.10 3509
11 이탈리아 포르치니 버섯으로 버섯 리조또, 리소토 2 file 이윤정 2013.03.24 6509
» 이탈리아 샐러드 파스타, 파스타 샐러드 3 file 이윤정 2013.03.14 5049
9 유럽 크로크무슈 file 이윤정 2013.03.11 34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