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반찬
2020.09.21 05:25

생선전, 달고기전

조회 수 928 추천 수 0 댓글 4




(생선살에 밀가루 묻히고 계란물 입히는 거라 별 내용 없음)




생선전을 비롯한 제수용 전이 다 그렇듯이 듬뿍 굽고 시간이 많이 지나서 먹는 경우가 많다.

어릴 때부터 이런 전은 굽기만 하고 제사나 잔치 등 이벤트가 끝난 다음 뒤늦게 먹어서 생선전의 제 맛을 몰랐었다.

제사와 상관없이 내가 먹고 싶어서 직접 만들어 먹기 시작한 다음부터 갓 구운 생선전의 촉촉한 맛을 깨달았고 그 때부터 좋아하기 시작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



생선전은 동태전이 가장 흔하지만 민어나 대구, 달고기, 가자미 등의 생선을 잔가시없이 잘 손질해서 사용하면 더 맛있다.


손질하지 않은 생물 생선을 장만할 때 3장 뜨기로 뼈가 없도록 생선살만 장만한 다음 한 입에 먹기 좋게 포를 뜨는 것이 정석적이지만 생선 손질하기가 번거로우니까 손질된 것을 사먹는 편이다.


(우리집 기준) 가까운 시장에서 포뜬 것을 구매하기에 가장 용이한 것은 달고기이다. 민어는 엄마께 얻어먹기만 했지 직접 사 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다. 대구포나 가자미포는 대형마트에서 구매한 적이 몇 번 있는데 재고가 늘 있는 것은 아니었다. 상황에 따라 편한 생선살로 준비한다.


이렇게 순살로 준비한 흰살생선은 굽거나 튀기면 거의 다 맛있다.





사용한 재료는

달고기살 500그램

소금, 후추 약간

부침가루 적당량

계란

식용유


1.

계란은 미리 깨서 소금으로 간을 하고 잘 저어둔다.

계란은 미리, 많이 저어둘수록 흰자와 노른자의 구분이 없어지고 균질해지니까 계란물 입힐 때 편하다.


2.

생선에 소금, 후추로 밑간을 하는데 소금은 절대 많이 뿌리지 않고 조미료 뿌리는 느낌으로 약간 뿌린다.

생선전이 싱거우면 초간장에 살짝 찍어먹으면 더 맛있으니까 아예 소금을 뿌리지 않을 때도 있다.


3.

생선살 겉면에 물기가 있으면 부침가루를 묻히면서 떡지니까 키친타올로 겉면을 톡톡 닦은 다음 부침가루를 묻힌다.


부침가루를 탈탈 털지 않으면 계란물을 입혀서 팬에 올렸을 때 계란물이 부침가루를 감싸면서 계란물이 없어지는 부분이 생기니까 부침가루를 탈탈 턴다.


6ddfcc618d276a836080925846236e29.jpg

예전에 찍은 사진에는 쌓아뒀는데 쌓지 않고 바로 탈탈 털어서 계란물에 넣는다.



4. 팬을 예열하고 기름을 적당히 두른다.

팬이 적당히 예열되면 밀가루옷을 탈탈 턴 생선을 계란물에 하나씩 넣고 건져서

6ddfcc618d276a836080925846236e29_2.jpg




5. 중불~중약불로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는다.

IMG_9707.JPG




IMG_9716.JPG




6. 제사용 전은 큼직하게 굽지만 따로 먹을 것은 한 입에 먹기 좋게 포를 떠서 구웠다.

IMG_3054.JPG




갓 구운 전은 채반에 밭쳐서 식히는데 넘어진 도미노처럼 비스듬히 걸치게 쌓아 식히면 기름과 수증기가 잘 빠져서 축축하지 않다.

IMG_3060.JPG



ㅡㅡㅡㅡㅡ



계란옷 안에서 잘 익은 흰살생선이 비리거나 퍽퍽하지 않고 촉촉하고 맛있다.

만드는 사람이 기계가 아닌지라 만들 때마다 소금 간이 일정하지는 않아서 하나 굽고 먹어보고 싱거우면 초간장이나 양념간장을 준비하는데 (내 취향) 사실 약간 싱겁고 슴슴해도 굳이 간장 찍지 않고 그냥 먹는 편이다.

IMG_3069.JPG



촉촉하니 맛있다.





  • 레드지아 2020.09.22 10:50

    전 달고기는 몇년전 농라에서 첨 봤답니다

    사람들이 막 줄지어서 댓글을 다는데 저처럼 손느린 사람은 선착순에도 막 실패하겠더라구요 ㅋㅋ

    윤정님댁 계란은 더 샛노래서 훨씬 이쁜거 같은데 이것도 제눈에 콩깍지가 씌여서 그런걸까요? ^^

    어유...마지막 사진 !! 달고기전 단면!!! 촉촉하니 음청 맛나겠어요!!!!

     

  • 이윤정 2020.09.23 04:50
    저도 농라에서 달고기 산 적 있어요ㅎㅎㅎ 달고기가 뽀얗고 부드러워서 생선전에 진짜 딱이에요^^
    시장에서 생선 사면 아직 내공이 부족해서 제가 잘하고 있는건지 헷갈리는데 농라에서 사면 휴대폰으로 편하게 사니까 좋더라고요ㅎㅎㅎ
    레드지아님 콩깍지는 언제나 과대평가이시지만 그래도 제 인생이 이런 아군이 계시다는 걸로 알고 언제나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 땅못 2020.09.23 01:24

    생선커틀렛도 그렇고 생선전도 그렇고 달고기로 한 거 너무너무 입에 잘 맞아서 좋아하는데 가뜩이나 윤정님이 하신 음식 때깔이 끝내줘요!!레시피를 보면서 제가 경험적으로 더 낫더라~하는 방식이 공감이 가는 부분이 있었는데 슬라이스된 생선이 있으면 '왕창 부침가루 묻혀두고-> 하나씩 계란물' 보다 하나하나씩 '부침가루->계란물' 반복하는 게 뭔가 더 맛있게 지져지는 것 같더라고요... 느낌일까요? 전 그래서 전부칠때면 손이 왔다갔다 바빠져욧 ㅋㅋ 명절 전부치는 걸 생각하면 화가 나는 날도 있어요 ㅋㅋ윤정님과는 달리 저는 명절에 전부치며 생선전의 갓 지진 그 맛을 알게 되었는데 그 이유가 중간중간 부치면서 그렇게나 먹게 되더라고요. 아마 혼자 했으면 제 성격상 일 다 끝내고 다 치우고 식은 전을 데워 먹었을 건데 엄마랑 같이 하면 중간중간에 계속 입에 넣어줘요. 매번 일 다끝내고 먹을게!하지만 지금 생각하면 누구보다 먼저 따끈따끈한 전을 맛볼 수 있는 것도 요리한사람 특권인 거 같아요... 맛있게 음식 하시면 따끈따끈하고 제일 맛있을 때 많이 많이 드시길 바라요 ㅎㅎ 환절기 감기 꼭 조심하시구 늘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0.09.23 05:25

    달고기가 뽀얗고 부드러워서 굽거나 튀기면 넘 맛있는 것 같아요ㅎㅎㅎ
    생선전 할 때 특히 해동이 살짝 덜 된 생선살이면 미리 밀가루 묻혀뒀을 때 시간 지나면서 떡지는게 말도 못하죠. 그리고 밀가루->계란물도 재깍재깍 할려면 손이 한 번은 더 가는거라 조금씩 먹을 때는 저 혼자 알아서 해도 대량으로 할 때는 식구들한테 밀가루 털어라 계란물에 넣어라 시켜가면서 해요ㅎㅎㅎ

    저희집은 제수용 음식은 일단 다 만들고, 전은 구우면서 자투리가 남아서 이쁘지 않은 게 생길 때만 따로 둬서 먹었어요. 또 제수용 전이랑 당장 먹으려고 만드는 전은 구분해서 만들었었어요. 가장 흔하게는 파전도 제수용은 (제가 보기에 맛없게 만들어서) 파에 반죽만 넣고 굽고, 당장 먹으려고 만드는 건 또 재료나 과정이 달랐고요. 제수용 외에 당일 상차림에 올라가야 하는 전이나 튀김은 또 따로 한다라이씩 굽고는 했는데.. 지금 생각하면 무슨.. 싶어요.


    에휴 저는 제사 생각하면 좋았던 적이 한 번도 없어서 제가 먹고 싶어서 만들어 먹었던 생선전(을 비롯해 나머지도)이 특히 더 좋았던 것 같아요ㅎㅎㅎ
    말씀대로 요리한 사람의 특권이 그런 것이죠ㅎㅎ 여전히 제사는 싫고요ㅎㅎㅎ

    갑자기 추워져서 오늘 좀 놀랐는데 땅못님도 감기조심하시고 좋은 한 주 보내세요^^


  1. 궁중떡볶이, 떡잡채

    채소와 고기를 볶고 떡을 함께 볶아서 짭조름하게 완성하는 궁중떡볶이. 떡잡채라고도 한다. 떡을 간장물에 불려서 불린 간장물에 그대로 삶아서 떡에 간이 배이도록 했다. 채소는 취향에 따라 적당히 사용한다. 재료 가래떡 450그램 떡 불림물 물 300미리 (육수 사용해도 좋음) 간장 2스푼 설탕 1스푼 떡 무침 양념 간장 2스푼 조청 1.5스푼 식용유 0.5스푼 식용유 약간, 소금 약간 표고버섯 5개 목이버섯 1줌 (손질 후) 애호박 반개 양파 반개 100그램 대파 흰부분1대 불고기용 소고기 300그램 (+ 간장1스푼 조청1스푼 후추약간) 다진마늘 1.5스푼...
    Date2020.10.28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4 Views1842 updatefile
    Read More
  2. 맨날 똑같은 떡볶이

    맨날 똑같은 떡볶이인데 오늘도 먼저 떡볶이소스. 떡볶이소스 재료는 간장 100그램 물 50그램 고운고춧가루 100그램 조청 300그램 물엿 100그램 고추장 200그램 설탕 150그램 (취향에 따라 50~200) 산들애 소고기맛 60그램 후추 1티스푼 매운 것을 좋아하지 않으면 후추는 넣지 않는 것이 좋다. 매운 것을 좋아하면 1스푼까지 좋았다. 맛선생이나 산들애 대신에 소고기맛 다시다를 사용하면 60%정도 사용한다. 고운고춧가루는 덩어리를 부수거나 체에 쳐서 준비한 다음 간장+물에 고운 고춧가루를 넣고 덩어리가 없도록 잘 으깬다. 여기에 조청, 물...
    Date2020.10.22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819 file
    Read More
  3. 낙곱새양념으로 곱창두부두루치기

    대창을 볶아 대창기름에 양념을 넣고 큼직한 손두부와 함께 자작하도록 끓여서 얼큰하고 고소한 곱창두부두루치기. 고추장없이 하는 양념은 이전에 올린 곱창두부두루치기이고 https://homecuisine.co.kr/hc10/89372 고추장이 1티스푼 들어가는 양념은 전골다대기이다. https://homecuisine.co.kr/hc10/95421 전에 올린 곱창두부두루치기에는 고추장 없이 만들었는데 이번에는 전골다대기(=낙곱새양념)을 사용했다. 맛은 대동소이하다. 내용은 전에 올린 곱창두부두루치기의 내용과 거의 같다 (=복사해옴) 재료 두부 700그램 1모 곱창 100그램 (볶기...
    Date2020.10.21 Category전골 탕 By이윤정 Reply3 Views412 file
    Read More
  4. 부대찌개

    맛있는 햄과 소세지, 베이컨에 소고기다짐육, 김치약간, 양념장 약간으로 만드는 부대찌개. 전골다대기나 제육볶음양념이 있으면 양념장을 만드는 대신 2~3스푼정도 사용해도 좋다. 대창기름으로 만든 순두부 다대기를 만들기만 해놓고 아직 올리지 않았는데 순두부 다대기를 넣어도 맛있었다. 없는 재료는 적당히 생략해도 괜찮고, 차돌박이나 여러 맛있는 소세지나 햄을 더 추가해도 좋다. 취향에 따라 떡, 데친 마카로니, 두부, 물만두, 팽이버섯 등의 재료를 소량 추가한다. 내 취향으로는 라면사리보다는 냉동중화면사리가 더 맛있다. 시판 사...
    Date2020.10.16 Category전골 탕 By이윤정 Reply4 Views800 file
    Read More
  5. 문어숙회, 문어삶기

    문어나 오징어등의 두족류는 치밀하고 섬세한 근섬유와 콜라겐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가볍게 익혔을 때 아삭하고 촉촉하면서 쫄깃쫄깃하고 57도를 넘으면 질겨지기 시작한다. 전체 온도가 100도가 되면 문어의 촉촉한 맛이 줄어들면서 그때 부터 계속 더 질겨지기다가 문어를 40분~1시간이상 장시간 조리하면 (소갈비의 근막부분이 부드럽게 익듯이) 콜라겐이 젤라틴으로 용해되어 부드러워진다. 그래서 남부유럽의 문어요리에는 문어를 한 시간 이상 익혀서 만드는 뽈뽀가 있다. - https://homecuisine.co.kr/hc25/47959 문어는 사이즈가 아주 다양...
    Date2020.10.14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2 Views561 file
    Read More
  6.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평소에 소불고기양념을 대량으로 만들어서 늘 냉동해두고 사용하는 편인데 ( https://homecuisine.co.kr/hc10/64082 ) 바로 만드는 소불고기를 만든 지 꽤 오래된 것 같아서 오랜만에 레시피를 정비해봤다. 간장을 주로하고 친수피시소스로 숨감맛을 더해서 간을 했는데 국물이 약간 생기면서 맨입으로도 먹기 좋은 간이다. 고기는 1~2미리 정도로 얇게 썬 샤브샤브용 고기를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그 이상으로 두꺼운 고기는 이 레시피보다는 소불고기양념을 만들어서 하는 것이 더 잘 어울린다.) 샤브샤브용 고기는 질긴 경우가 거의 없어서 ...
    Date2020.10.07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665 file
    Read More
  7. 김치알탕, 명란김치찌개

    꽁치김치찌개도 있고 참치김치찌개도 있는데 명란김치찌개는 왜 안직 안해봤지? 라는 생각이 들어서 김치알탕을 해봤다. 다 하고보니 무를 나박하게 썰어서 넣고 간을 조금 더 추가했으면 그것도 맛있었겠다 싶다. 재료 김치 약 4분의1포기 멸치황태육수 1리터 다진마늘 1스푼 고춧가루 1스푼 피시소스 1스푼 (간보고 필요하면 추가) 고추기름 약간 (없으면 생략) 명란 400그램 두부 1모 청양고추 2~3개 대파 듬뿍 후추 약간 명란젓을 만들 때 명란은 굵을수록 좋지만 탕이나 찌개에 사용하는 명란은 너무 굵으면 퍽퍽하니까 조금 작다싶은 것이 부...
    Date2020.10.05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4 Views491 file
    Read More
  8. 춘권피 베이컨 치즈스틱

    바로 전에 올린 춘권피 치즈스틱에 이어서 https://homecuisine.co.kr/hc10/96931 춘권피 베이컨 치즈스틱. 춘권피 치즈스틱도 편하고 맛있는데 베이컨을 한 겹 더 넣었으니 더 맛있기도 하지만 신기하게도 몬테크리스토맛이 난다! 계란물에 담가 부친 샌드위치는 몬테크리스토로 치지 않고 무조건 튀김배터에 담가서 튀겨야만 몬테크리스토의 제맛이 난다고 생각해서 몬테크리스토는 늘 그렇게 해먹었는데 간단한 재료로 몬테크리스토 맛이 나서 아니 이게? 하면서 놀랐다. 몬테크리스토의 맛을 가장 간편하게 느낄 수 있는 조합이었다. 사용한 재...
    Date2020.09.26 By이윤정 Reply6 Views1818 file
    Read More
  9. 춘권피 치즈스틱

    춘권피를 사용하는 음식에 있어서 가장 번거로운 것은 춘권피를 사오는 것이다. 일단 사오고나면 다음부터는 두루 사용하기 좋다. 춘권피를 사용해서 이것저것 말아서 튀기면 어지간한 재료는 다 맛있다. 그 중에 좋아하는 걸 꼽자면 남은 잡채를 말아서 튀기는 것이고 그 외에도 적당히 볶아먹고 남은 것들을 속으로 넣어서 감싸서 튀기면 다 맛있어진다. 몇 년 전에 트위터에서 블럭 모짜렐라치즈에 춘권피를 말아서 튀기는 걸 보고 요즘에야 해먹고 있다. 치즈스틱을 만들 때 밀가루, 계란, 빵을 묻히기 번거로우니까 춘권피를 감싸서 튀기면 아...
    Date2020.09.24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599 file
    Read More
  10. 낙곱새 양념으로 대패 두부두루치기

    낙곱새 양념으로 대패 두부두루치기. 전에 올렸던 차돌두부두루치기와 비슷한데 미리 양념장을 만들어두었어서 양념장 만들 때는 귀찮았지만 음식할 때는 편하게 만들었다. 사골육수에 전골다대기 풀고 두부, 양파, 대파, 고추 넣고 구운 고기와 사리만 하나 추가하면 끝이다. 두부가 많을수록 간이 희석되니까 간을 보고 필요하면 전골다대기를 조금 더 추가한다. 양념장을 만들어두면 꽤 간단하게 만들 수 있다. 낙곱새 양념 - https://homecuisine.co.kr/hc10/95421 사용한 재료는 사골육수 500미리 낙곱새 양념 1회분 (=200그램) 대패 삼겹살 50...
    Date2020.09.22 Category전골 탕 By이윤정 Reply2 Views787 file
    Read More
  11. 생선전, 달고기전

    (생선살에 밀가루 묻히고 계란물 입히는 거라 별 내용 없음) 생선전을 비롯한 제수용 전이 다 그렇듯이 듬뿍 굽고 시간이 많이 지나서 먹는 경우가 많다. 어릴 때부터 이런 전은 굽기만 하고 제사나 잔치 등 이벤트가 끝난 다음 뒤늦게 먹어서 생선전의 제 맛을 몰랐었다. 제사와 상관없이 내가 먹고 싶어서 직접 만들어 먹기 시작한 다음부터 갓 구운 생선전의 촉촉한 맛을 깨달았고 그 때부터 좋아하기 시작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 생선전은 동태전이 가장 흔하지만 민어나 대구, 달고기, 가자미 등의 생선을 잔가시없이 잘 손질해서 사용하면 ...
    Date2020.09.21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928 file
    Read More
  12. 오뚜기 멜젓소스

    (이미지 출처 : 홈플러스) 제주도에서 먹었던 그, 고기구이에 곁들이는 끓인 멜젓을 좋아해서 시장 젓갈집을 지나칠 때마다 멸치육젓을 갈아서 어떻게 해먹을 방법이 없나하다가 선뜻 용기가 나지 않아 매번 돌아섰는데 며칠 전에 마트에서 시판 멜젓소스를 보고는 바로 사왔다. 성분은 멸치다시마육수, 물엿, 멸치육젓, 멸치액젓, 간장, 마늘, 청양고추, 정제수, 화이트식초, 청주, 주정, 쌀가루, 정제소금, 고추문, 새우엑기스, 다시마분말, 생강, 산도조절제라고 한다. 아마도 간장 이후의 재료는 아주 미량 들어 있는 것 같다. 살짝 찍어서 먹어...
    Date2020.09.18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6 Views1113 file
    Read More
  13. 고기순대볶음밥

    고기순대볶음밥이라니.. 몇 번 올렸던 순대구이를 보면 https://homecuisine.co.kr/hc10/90517 왜 고기순대볶음밥이 되는지 알 수 있다. 고기순대에 재료 몇가지만 추가하고 구워먹는거라 남이 해준 것 같이 편하고 맛있어서 종종 해먹고 있다. 그런데 해먹다보니 먹을수록 본체는 순대가 아니고 볶음밥이라는 생각이 들고ㅋㅋㅋ 그러다보니 요즘에는 자꾸 볶음밥만 하게 된다. 요즘 우리집에서 가장 좋아하는 볶음밥이다. 그래서 요즘 집에 고기순대 떨어질 날이 없다. 고기순대만 사오면 (우리집 기준) 나머지는 늘 집에 구비하는 재료라서 만들기...
    Date2020.09.15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6 Views1399 file
    Read More
  14. 소고기 얼갈이 된장국

    소고기국거리와 단배추를 사용한 소고기 얼갈이 된장국. 소고기와 우거지가 푹 익어서 부드럽고 국물도 구수하니 맛있다. 찌개맛된장 - https://homecuisine.co.kr/hc10/93371 을 사용했다. 맛된장이라고 거창한 건 아니고 평소 된장찌개 만들 때 꺼내오는 재료를 분량을 늘여서 미리 배합해둔 것이고, 간조절에 신경을 썼다. 시판된장 200그램 집된장 200그램 피시소스 36그램 조개다시다 36그램 다진마늘 100그램 대파흰부분 100그램 청양고추 75그램 (12개) 시판된장은 해찬들 재래식 된장을 사용했다. 집된장이 없으면 대두, 소금, 주정, 종국 ...
    Date2020.09.13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2 Views896 file
    Read More
  15. LA갈비구이, 간단 갈비구이 양념

    LA갈비구이는 돼지갈비 양념 https://homecuisine.co.kr/hc10/93452 과 똑같이 하면 되지만 과일과 채소를 갈고 무게를 재는 등의 과정이 있기 때문에 귀찮은 면이 있다. 그것보다 더 맛있지는 않지만 간단한 버전이다. 여태 갈비구이는 양념을 간장으로만 했는데 올해 들어서 친수피시소스와 간장 간을 반반씩 해보니 간장향이 세거나 간장물이 타지 않으면서도 짭조름한 감칠맛을 낸다. 갈비양념의 염도는 평소 만드는 갈비구이양념에 맞췄는데 갖은 재료 없이도 생각보다 꽤 맛있었다. 전에 만든 갈비구이양념은 간장양념만 했었고 요즘 자주 해...
    Date2020.09.08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4 Views1203 file
    Read More
  16. 가자미살 미역국

    얼마 전 올린 기본미역국에 가자미를 넣은 가자미미역국. 육수가 거의 우러나지 않는 가자미살보다는 가자미를 넣으면 더 좋았겠지만 식구가 생선뼈를 아주 싫어해서(트라우마) 가자미필렛을 넣었다. 생선살을 넣을 때는 바로 넣지만 가자미처럼 부서지기 쉬운 생선을 넣을 때는 한 번 쪄서 넣으면 잘 부서지지 않는다. 뜬금없지만 생선 넣은 미역국을 보면 옛날부터 대구미역국을 좋아하신 할머니생각이 나곤 한다. 기본미역국 레시피를 보면 https://homecuisine.co.kr/hc10//93162 재료 (6~9인분) 미역 40그램 참기름 2스푼 다진마늘 2스푼 (40그...
    Date2020.09.07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2 Views379 file
    Read More
  17. 채끝짜파구리 비슷한 거

    오랜만에 이렇게 생긴 안심을 사서 손질했다. 겉면을 싸고 있는 근막을 전부 제거하다보면 머릿부분과 아랫부분에 안심스테이크의 모양이 나오지 않는 자잘한 부분이 생기는데 손질하자마자 얼른 구워먹었다. 그 중에서 가장 자잘한 부분. 그 다음으로는 머릿부분에 있는 조금 큰 덩어리인데 덩어리가 마음에 들게 크지는 않아서 원하는 것보다 좀 얇게 손질했다. 마지막으로 안심스테이크로 먹기 가장 좋은 부위. (4센치정도로 썰었다.) 단단히 래핑해서 숙성한 다음 동네친구집에 가지고 가서 썰고 같이 먹었다. 쿠스쿠스를 인터넷주문했는데 배송...
    Date2020.09.05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1327 file
    Read More
  18. 찌개맛된장으로 곱창만두전골

    찌개맛된장 만들어 둔 것으로 만두전골을 만들면서 대창을 넣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구수한 된장에 대창기름이 살짝 자글자글하니 아주 잘 어울린다. 만두전골에 알배추 넣는 걸 좋아하는데 당장 있는 채소가 별로 없어서 간단하게 애호박, 양파, 대파만 사용했다. 사용한 재료는 대창 100그램 만두 8개 애호박 반개 양파 1개 대파 흰부분 1대 두부 1모 물 (재료가 살짝 잠길정도) 찌개맛된장 작은국자로 1국자 고춧가루 반숟가락 냉동우동사리나 냉동중화면사리 1개 (삶은라면사리나 불린당면사리 넣을 시에는 물 더 추가하기) 당장 집에 있는 재...
    Date2020.09.04 Category전골 탕 By이윤정 Reply4 Views740 file
    Read More
  19. 매운 돼지갈비찜

    소고기 갈비찜 https://homecuisine.co.kr/hc10/94186 과 같은 양념으로, 사과와 고춧가루만 추가한 돼지갈비찜이다. 고기는 갈비찜용 돼지갈비를 사용하는데, 통돼지갈비를 뼈가 있는 방향 그대로 썰어서 사용하거나, LA돼지갈비를 비롯해 큼직하게 썬 사태살이나 앞다리살로 만들어도 좋다. LA돼지갈비를 할 때는 끓이는 시간을 줄이고 불을 조절한다. 돼지갈비로 했을 때는 뼈와 살이 부드럽게 분리되도록 익히고, 사태로 했을 때는 숟가락으로 누르면 반으로 금방 쪼개지게 잘 익히면 적당하다. 재료 (3~4인분) 찜용 돼지갈비 1.5키로 양념으로 ...
    Date2020.09.01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2 Views1266 file
    Read More
  20. 순대볶음

    닭갈비양념은 늘 만들어두고(냉동보관) 순대볶음이나 백순대, 순대구이, 고기순대볶음밥 등 순대가 들어가는 음식에 잘 사용하고 있다. (닭갈비양념 - https://homecuisine.co.kr/hc10/92906) 순대볶음에 닭갈비양념은 당연히 사용하고 있고, 그 외에 제육양념이나 전골다대기가 조금 남았을 때도 순대볶음에 막 편하게 해먹는다. 그래도 그 중에서 가장 좋은 건 닭갈비양념+고추장약간이다. 양념이 너무 뻑뻑하면 중간에 물을 1스푼 정도 넣기도 한다. 순대를 구울 때 식용유 대신 고추기름을 사용하면 맛이 좀 더 풍부하고 버터를 사용해면 조금 ...
    Date2020.08.31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6 Views1043 file
    Read More
  21. 잡채

    기본 잡채. 여태 올린 잡채와 거의 똑같이 만들어서 레시피가 대동소이하다. 대동소동하다고 하는 게 더 맞겠지만.. 당면을 불리고, 채소와 고기를 볶고, 불린 당면을 간장물에 졸이듯 익힌 다음, 볶은 재료에 당면을 넣고 무쳐서 만든다. 채소는 편한대로 준비하고, 준비한 채소는 각각 볶으면 좋지만 적당히 합해서 같이 볶아도 좋다. 불린 당면에 양념을 붓고 당면이 투명하게 익으면서도 짭짤 달달한 간이 맞고 바특하게 익는 정도만 신경쓰면 금방이다. (이런 것 신경쓰기 귀찮을 때는 당면을 삶아서 물기를 빼고 양념을 넣어서 무치는 버전도 ...
    Date2020.08.29 Category한그릇, 면 By이윤정 Reply2 Views119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5 Next
/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