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3915.JPG




크기변환_IMG_3931.JPG



며칠 전 곱창두부두루치기에도 한 이야기인데 이렇게 전골과 조림의 중간적인 느낌인 낙곱새식으로 짜글짜글하게 먹고 사리넣고, 마지막에 밥 넣는 형식으로 만든 것이 아직도 너무 많아서 밀어내기로 계속 올린다.

주재료나 양념만 조금씩 다르지 전체적으로는 맨날 똑같은 걸 먹는 거 같은데 1년에 걸쳐 먹은거라 그건 아니고 라고 쓰고 보니 흠 맞나...



얼마 전에 올렸던 맛된장과 맛된장으로 만든 낙곱새 - https://homecuisine.co.kr/hc10/88383 
에 이어서 주재료만 달리 해서 만들었다.
낙지, 곱창, 새우가 다 있으면 좋지만 간단하게 차돌박이나 대패삼겹살만 준비해서 만들기도 한다.
주재료만 다르고 나머지 양념과 육수는 똑같다.
당면 불리고 양념만 미리 만들어두면 만들기 아주아주 쉽다.




청양고추 80그램 (약 20개)
다진마늘 120그램
다진대파 120그램 (흰부분 5~8대)
시판된장 100그램 
집된장 100그램
고추장 100그램
고춧가루 50그램
670그램 / 5등분 각 2~3인분

집된장이 없으면  대두, 소금, 주정, 종국 정도로 최소한의 재료가 들어간 시판 된장을 사용하면 적당하다. (샘표 백일된장, 해찬들 명품집된장)

크기변환_IMG_0698.JPG

같은 재료로 5분의1만 만들어서 사용해도 똑같다. 그런데 이렇게 똑같으니까 그냥 재료 준비하는 김에 맛된장을 넉넉하게 만들어서 사용하면 다음에 편하다.


미리 맛된장을 만들어 두고, 당면을 불려두면 만들기 아주아주 쉽다.


사용한 재료는
대패삼겹살 500그램 (구워서 기름은 따라내기)
대파 2대
양파 1개
당면사리 100그램 (미리 불리기)
라면사리 1개

맛된장 130그램
고운고춧가루 2스푼
설탕 10그램 
후추 약간
사골곰탕 육수 600미리 (사골곰탕+물 합해서)

밥 1그릇, 쪽파, 김가루, 참기름


비비고 사골곰탕 육수를 사용했는데 시판 육수가 500미리라서 물을 100+a미리 정도 추가했다.
사용하는 채소의 양이나 사리의 양, 좋아하는 사리의 익힘정도, 불의 세기 등 상황에 따라 수분이 부족할 경우가 있으니까 추가로 물을 50~100미리정도  준비해서 필요할 때 사용했다. 

맛된장은 2달정도 삭혀두었고, 다음으로 가장 먼저 당면을 찬물에 불려두었다. 당면은 하루 전날 불려서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사용했다.


맛된장 130그램에 고운고춧가루 2스푼과 설탕 2티스푼, 후추 약간을 넣고 잘 저어두었다.
크기변환_IMG_3582.JPG



대패삼겹살은 구워서 기름을 따라냈다.
크기변환_IMG_3906.JPG




미리 네모나게 썰어 둔 양파, 대파를 넣고

크기변환_IMG_3908.JPG




한 번 볶은 다음 양념과 육수, 당면사리를 넣는데, 양념, 육수를 70%만 사용.


남겨 둔 양념과 육수는 마지막에 라면 등 사리 추가시에 남은 양념, 육수 사용한다.
처음부터 라면사리를 같이 넣을 때는 양념, 육수 전부 넣으면 적당하다. (필요에 따라 물 약간 추가) 
크기변환_IMG_3586.JPG




준비한 양념을 넣고 (사리와 육수를 붓기 전에 여기서 한 번 더 볶아도 좋음)
크기변환_IMG_3914.JPG



사리와 육수를 붓고 자글자글하게 졸이듯 끓이면 끝이다. 끓기 시작하면 눋지 않게 저어주어야 한다.

크기변환_IMG_3915.JPG



라면 따로 넣기가 귀찮아서 남은 양념과 육수를 다 넣고 라면사리도 바로 넣었다.

라면사리는 반정도 삶아서 넣으면 가장 좋은데 따로 삶지 않고 바로 넣었기 때문에 중간에 물을 약간 보충했다.


크기변환_IMG_3918.JPG




5~6~7분정도 약간 센 불로 잘 저어가면서 익혔다. (불의 세기나 팬의 넓이, 깊이, 저어주는 횟수, 실온 온도 등에 따라 시간이 다르다. 불린 당면이 두꺼운 당면인지, 얇은 당면인지, 재료가 냉장고에 있었는지, 실온에 있었는지, 시판 사골육수를 보관한 곳이 차가운지 아닌지 등등)

적당히 잘 익은 낙곱새는 바닥을 긁으면 이정도 느낌. 사리가 잘 익고 바닥을 긁었을 때 바닥이 잠깐 보였다가 없어지는 정도로 완성되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3922.JPG




짜박짜박하면서도 야채도 당면도 라면도 딱 좋게 잘 익었다.

재료준비해서 넣고, 양념 넣고,  육수를 부은 다음 이제 재료가 적당히 익도록 짜글짜글 익히면 끝이라 만들기 간편하다.

크기변환_IMG_3923.JPG



사리가 잘 익었는지 확인해봤다.

크기변환_IMG_3928.JPG




크기변환_IMG_3931.JPG




당면사리와 라면사리 먼저 호로록. 이 때가 제일 좋다.

크기변환_IMG_3942.JPG




적당히 먹다가 마지막에 밥을 넣는데 비벼도 좋고 볶아도 좋고 다 맛있다. 참기름이랑 김가루를 약간 뿌리면 더 좋다.

크기변환_IMG_3955.JPG



맛된장 낙곱새에도 이야기 했듯이 너무도 당연하게 맛있다.
만들기도 쉽고 양념도 맛있고 사리에 고기에 야채에 밥에 모자란 것 없이 먹기 좋다.





  • 레드지아 2020.02.24 13:13

    대패짜글이라니!!

    저는 짜글이는 백선생이 한 그짜글이만 생각나고 고기도 딱 그부위만 넣어야지 다른부위 넣었다가는 경찰이 와서 잡아가는줄 알았네요 ㅠ

    의외로 다른부위 넣고 응용을 해도 경찰아저씨들은 바빠서 그런지 안잡아가는데 말이죠 ㅠ

     

    생각의 유연성이 좋아야 요리응용도 잘하는거 같아요 ^^

    그래서 저는 윤정님이 많이 부러워요!!

    항상 윤정님 블로그에서 요리만 잔뜩 배우고만 가서 죄송하고 미안하고 고맙고 그래요 ^^

  • 이윤정 2020.02.26 04:03
    경찰이 잡아간다니ㅎㅎㅎㅎ 레드지아님 왜 이렇게 재밌으신지ㅎㅎㅎㅎㅎ
    저는 티비를 안봐서 뭐 생각나는게 없더라고요. 티비는 안볼려고 안보는 게 아니라 조용한 걸 좋아해서 티비 켠 상태를 잘 못 견뎌서 그렇거든요.
    티비에도 좋은 정보가 많을텐데 너무 고립되는건 아닌가 싶기도 해요ㅠ
    레드지아님은 늘 배운다고 겸손하게 말씀하시지만 그런 말씀이 제게는 언제나 재밌고 귀엽고 러블리한 말씀이라 늘 제게 힘이 되어요.
    그래서 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갑자기 고백하려니 약간 쑥스럽습니다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6 반찬 우엉조림, 우엉채볶음 2 file 이윤정 2013.04.09 6979
865 반찬 우엉조림, 우엉조림맛있게하는법 file 이윤정 2014.06.23 9570
864 반찬 우엉조림 만드는법,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19.05.09 9378
863 일상 우리집 밥상 2017 06 2 file 이윤정 2017.06.30 40786
862 반찬 우렁쌈된장, 강된장 4 file 이윤정 2018.12.19 3510
861 국 찌개 우렁강된장 4 file 이윤정 2018.03.26 9837
860 전골 탕 우럭매운탕, 우럭구이 file 이윤정 2014.07.18 6588
859 국 찌개 우거지 김치국 9 file 이윤정 2015.10.05 4410
858 고기 왕돈까스 만들기 8 file 이윤정 2015.12.08 14193
857 반찬 완자전, 소고기 동그랑땡 file 이윤정 2014.05.08 7489
856 고기 오향족발, 족발만들기 + 보쌈김치, 장아찌, 양념쌈장, 보쌈무김치 4 file 이윤정 2017.09.05 31051
855 고기 오향장육냉채 2 file 이윤정 2019.06.21 2695
854 일상 오징어튀김, 한치튀김 + 즉석떡볶이 2 file 이윤정 2017.03.08 18235
853 반찬 오징어야채전, 오징어동그랭땡 file 이윤정 2013.10.07 3051
852 일상 오징어실채 마요네즈무침, 오징어실채볶음 2 file 이윤정 2019.07.25 5253
851 김치, 장아찌, 무침 오이소박이 file 이윤정 2013.06.02 3942
850 국 찌개 오이미역냉국 6 file 이윤정 2020.08.15 3366
849 국 찌개 오이미역냉국 2 file 이윤정 2021.06.16 1821
848 반찬 오이무침, 쪽파간장 8 file 이윤정 2019.06.03 2975
847 김치, 장아찌, 무침 오이무침, 레시피, 만드는법 8 file 이윤정 2016.04.21 33172
846 반찬 오이무침, 간단 오이김치 4 file 이윤정 2021.05.27 209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