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반찬
2022.05.04 05:13

맛살무침

조회 수 1241 추천 수 0 댓글 2

 

 

 

 

IMG_5520.JPG

 

맛살무침

 

맛살을 데쳐서 충무김밥 오징어무침과 거의 같은 레시피로 무쳤다. 맛살 특유의 향은 줄어들고 집어먹기 좋은 반찬이 된다. 길다란 맛살보다는 크래미나 샐러드용 꽃맛살로 만들면 맛있다. 

 

몇 년 전부터 충무김밥을 만들다가 오징어도 무치고 오뎅도 무치는데 맛살도 무치면 되겠다 생각만 하다가 올해 들어서야 처음 만들었다.

나는 맛살을 좋아하는 편이고 가족은 맛살을 싫어하는데 (한 명은 맛살 맛있는데 왜 이걸? 하고, 한 명은 아니 별 맛있지도 않은데 왜 이걸? 하면서 서로 공감은 못하지만 그러려니 하는 중) 맛살무침은 둘 다 좋아해서 만만하게 만들기도 좋고 반찬으로 듬뿍 집어먹기도 부담없다. 충무김빕에도 당연히 잘 어울린다.

 

 


재료
크래미 500그램
고운고춧가루 2스푼 (16그램)
다진마늘 30그램
간장 1스푼 (15그램)
친수피시소스 1티스푼 (5그램)
조청 40그램
참기름 15그램
깨 약간

 

1. 맛살은 데치고 키친타올에 올려서 물기를 톡톡 닦아서 식힌다.
겉에 물기가 없고 맛살이 식어야 양념을 무쳤을 때 잘 달라붙고 축축하지 않다.
2. 분량대로 양념한다.
3. 맛살에 양념이 잘 묻도록 무친다. 끝

 

 

만드는 과정은 완전 간단하다.

취향에 따라 맛살을 한 번 데치는 것은 생략해도 될 것 같은데 충무김밥용 무침을 만들 때 오징어나 오뎅 데쳐서 무치듯이 맛살도 데쳐서 만들었다. 다음에는 데치지 않고도 만들어봐야겠다.

 

충무김밥에 있는 오징어무침 같은 맛인데 맛살의 향은 덜하고 보드라운 질감은 그대로라 집어먹기 좋다. 처음에도 이야기 한건데 맛살 싫어하는 가족이 맛살맛이 안나고 맛있다며 잘 먹는다. 간단하고 효율이 좋아서 단숨에 스테디한 반찬으로 자리잡았다.

 

 

1650644157682.jpg

 

 

1650644157663.jpg

 

 

물기 톡톡

1650644157644.jpg

 

 

 

 

IMG_5501.JPG

 

 

 

IMG_5505.JPG

 

 

 

IMG_5511.JPG

 

 

 

 

IMG_5520.JPG

 

 

 

IMG_5520-.jpg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샐러드용 대량 꽃맛살로 맛살무침을 했다.

(꽃맛살은 포장이 2키로라 일단 사서 3등분해서 냉동)

 

크래미는 흐들하니 부드러운데 반해 꽃맛살은 하나씩 집어먹기 좋게 질감이 살아 있다. 꽃맛살은 잘게 찢어지지 않아서 양념이 덜 들어가는 이유로 레시피가 아주 미세하게 다른데 사실 똑같이해도 상관없고 거의 쌤쌤이다. 간은 똑같이 유지하면서 간장양을 줄이고 피시소스 양을 늘였는데 간장20 피시소스5 그램을 그대로 사용해도 좋다.

 

재료

꽃맛살 650

고운고춧가루 20그램

다진마늘 30그램

조청 40그램

간장 10그램 

피시소스 15그램

참기름 20그램

 

데치고 식히고 물기를 톡톡하고 무치면 끝이다.

 

IMG_5594.JPG

 

 

 

IMG_5607--.jpg

 

 

 

 

 

  • 강현경 2022.05.09 12:33

    윤정님 안녕하세요 ^^ 잘지내고 계신가요?

    어중간하게 남은 크래미를 어떻게 해야하나 하는 찰나에 반가운 레시피예요.

    피시소스가 또 등장하다니 너무 좋아요 ㅜㅜ

    윤정님덕분에 피시소스 알게돼서 진짜 여기저기 잘 써먹고 있어요.

    오늘 저녁에는 전복 미역국을 끓일 예정인데 함께 먹을 젓갈 맛 그득한 부추김치를 담고 싶어졌거든요!

    그런데 홈퀴진에 부추김치 레시피가 없어여....... 흐 ㅜ.ㅜ 어떤 레시피를 참고하면 좋을까요? 

    김치 종류는 아직 시도해보지 못하고 있어서 어렵기만 하네요.

     

    참 그리고 어젠 어버이날이라 엄마 좋아하시는 양장피를 만들었답니다.

    근데, 겨자분을 사용하면 원래 그렇게 쓴 맛이 나는걸까요? ㅜㅜ

    제가 뭔가를 잘못한건지 쓴맛을 없애기가 어려워 연겨자 넣은 냉채소스로 대신 했답니다. 문제가 무엇일까요..? 

  • 이윤정 2022.05.11 04:39

    안녕하세요 현경님^^

    부추김치는 파김치나 풋마늘김치 레시피 중에 편하신 걸로 참고하시면 나을 것 같아요.
    그런데 저한테는 부추김치라는 게 오래 익혀먹는 게 아니고 겉절이처럼 금방 무쳐서 먹는 거라 물기 빼고 적당히 썬 부추에 고춧가루, 액젓, 마늘 정도만 가볍게 무쳐도 좋은 것 같아요.

    겨자분을 사용할 경우에는 겨자분을 어떻게 다루는지에 따라 겨자소스 맛이 좀 다른 것 같아요.
    요즘 겨자분은 물에 개기만 해도 잘 나오는 것도 있지만 예전에는 겨자분은 따뜻한 물에 발효하는 과정을 꼭 거쳐야했거든요.
    아마 사용하신 겨자분이 발효가 필요한 겨자분이 아니었을까 싶아요.
    연겨자를 사용하셔서 만드시는 것도 편한 방법입니다.

    제 이야기가 참고가 되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반찬 맛살무침 2 file 이윤정 2022.05.04 1241
1096 김치, 장아찌, 무침 초간단 오이장아찌 2 file 이윤정 2022.04.30 2199
1095 반찬 새우 아스파라거스 볶음 file 이윤정 2022.04.28 2684
1094 한접시, 일품 베이컨 김치전, 치즈 김치전 file 이윤정 2022.04.26 1147
1093 반찬 오이무침 file 이윤정 2022.04.23 1052
1092 고기 등갈비 간장조림, 간장 쪽갈비 file 이윤정 2022.04.18 1342
1091 전골 탕 닭도리탕 1 file 이윤정 2022.04.12 1312
1090 일상 이것저것 file 이윤정 2022.03.31 1600
1089 국 찌개 청국장찌개 file 이윤정 2022.03.25 893
1088 반찬 메추리알 장조림 4 file 이윤정 2022.03.09 1151
1087 반찬 떡볶이양념으로 오뎅볶음 3 file 이윤정 2022.03.07 1214
1086 밥류 참치야채비빔밥 2 file 이윤정 2022.03.05 1524
1085 국 찌개 돼지고기 김치찌개 file 이윤정 2022.03.03 1370
1084 전골 탕 맑은 샤브샤브, 피시소스 샤브샤브 file 이윤정 2022.02.28 1304
1083 밥류 참치마요 유부초밥 file 이윤정 2022.02.27 719
1082 고기 등심덧살 구워먹기, 새송이버섯, 고기김치볶음밥 file 이윤정 2022.02.26 781
1081 고기 고기에 곁들이는 양배추깻잎무침, 업진살 file 이윤정 2022.02.25 939
1080 일상 라볶이 file 이윤정 2022.02.15 928
1079 전골 탕 낙곱새 file 이윤정 2022.02.13 1543
1078 고기 등심덧살 액젓수육 2 file 이윤정 2022.02.10 1114
1077 한그릇, 면 닭죽 file 이윤정 2022.02.08 88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