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조회 수 5226 추천 수 0 댓글 9




크기변환_IMG_5530.JPG



2013년에 송도 근처로 이사 온 이후 인터넷으로 골목분식이라는 곳이 있고 여기의 비빔라면이 맛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송도 토박이인 남편에게 여기 아냐고 했더니 학교 앞 분식집을 어떻게 알았냐며 안다고 한다. 남편이 영도에 있는 남고등학교 출신인데 학교 바로 앞에 있는 곳이라 고등학생 때 자주 다녔다고 했다. 이런 동네 분식집이 인터넷에 다 올라오냐고 했었는데 지금은 꽤 유명해진 것 같다.


그 때 궁금해서 처음 가봤고, 태종대에 산책 가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라 태종대에 가는 길에 가끔 갔다.

엄청 맛있는 것도 아니고 아주 특별한 맛도 아닌데 가끔 먹고 싶은 맛이다. 요즘은 불친절한 걸로 유명한듯..


가격도 저렴하고 자주 다니는 길에 있어서 가서 사먹으면 되는데 굳이 만들어봤다.


상세레시피는 없고 그냥 대충 만들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여기 비빔라면의 특징을 보자면

1. 안성탕면 사용

2. 라면은 맹물에 끓이지 않고 보통 라면처럼 끓이고 헹궈서 비빔. (비빔라면이 너무 차거나 꼬들꼬들하지는 않음)

3. 비빔장은 맛이 강하지 않고 약간 달달한데 비빔장 약간만 넣고 비비기 (+양념 약간, 오이채)

4. 비빔라면+라면국이 나오는데 라면국물에 떡국떡, 오뎅, 대파, 계란 + 라면 부스러기 약간 있음


라면을 면만 따로 삶아서 헹궈서  비빔라면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라면국물에 삶은 라면을 헹궈서 비비는 것이 특징적이다.



이런 사항을 참고해서 만들었는데, 끓인 라면을 흐르는 물에 헹구는 것에 약간 저항감이 느껴져서 생수+얼음물에 헹궜다.

라면 헹군 얼음물은 버리지 않고 라면국에 같이 사용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 애초에 라면 물을 약간 적게 잡고 끓였다. 라면 헹군 물은 냄비에 있던 라면국물에 넣고 같이 끓여서 간을 맞춘 다음 떡국떡, 오뎅, 대파, 계란을 넣고 끓였다.

떡국떡과 오뎅이 익는동안 라면을 비비고 그릇에 담아서 오이채를 얹고 비빔장과 참기름, 깨를 약간 더 얹어준다.


비빔장은 소량만 사용하는거라 시판 면비빔양념장이나 평소에 사용하는 비빔국수양념을 사용하는데,

비빔라면에 비빔장을 양념은 많이 넣는 것이 아니라서 뭘 사용하든지 크게 상관없고 편하게 만들면 적당한 것 같다.

평소에 만들어 두는 비빔장을 사용했는데 비빔장 맛이 크게 두드러지지는 않았다.



전체 필요한 재료는 라면, 비빔장, 떡국떡, 오뎅, 계란, 대파, 오이, 참기름, 깨 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재료준비.


안성탕면. (농심라면을 진짜 오랜만에 샀다.)

크기변환_IMG_5498.JPG



떡국떡, 채썬 오뎅, 대파

크기변환_IMG_5499.JPG



비빔장

크기변환_IMG_5503.JPG


사진은 없지만 계란과 오이도 준비했다.





라면 물은 70%정도로 적게 잡고 끓인 다음 체에 건져서 탈탈 턴 다음 (체에 거르지 않으면 라면국물이 다 딸려옴) 얼음과 물이 반반인 생수에 넣는다.

라면은 속까지 차갑게 헹구고 체에 건져서 바짝 털었다. 라면 양이 많아지면 얼음이 더 많이 필요하다.

크기변환_IMG_5505.JPG




크기변환_IMG_5508.JPG




크기변환_IMG_5510.JPG

얼음물에 넣고 속까지 차가워진 라면은 체에 붓고 눌러서 물기를 뺐다.




라면 헹군 물은 냄비에 적당히 넣고 (간봐서 양조절) 미리 준비한 떡국떡과 채썬 오뎅, 대파를 넣고 떡국떡이 익으면 계란을 넣어서 저어주었다.

크기변환_IMG_5517.JPG




헹구고 물기를 뺀 라면에 비빔장을 넣는데 라면면에 간이 적당히 있기 때문에 보통 비빔국수나 쫄면 등을 비빌 때 넣는 것에 비해서 70%정도로 적게 넣는다. 양념을 적게 넣고 설탕을 약간 넣어서 조금 달게 하면 비슷하다. 아래 사진처럼 비비면 간은 맞지만 골목분식보다는 양념 양이 좀 많다.

크기변환_IMG_5516.JPG



라면은 반으로 나눠서 스뎅그릇에 담고 비빔장과 오이채, 참기름, 깨를 약간씩 올렸다.

크기변환_IMG_5523.JPG



라면국물에는 떡국떡, 오뎅, 계란에 라면부스러기까지 딱 먹기 좋다.

크기변환_IMG_5524.JPG





크기변환_IMG_5530.JPG





크기변환_IMG_5536.JPG





크기변환_IMG_5538.JPG



비빔라면이 뭐 맛있다고 영도 그 끝에 있는 분식집에 가는 줄 모르겠다 싶다가도 가끔 땡길 때가 있다. 그럴 때 영도까지 가는 것보다는 해먹는 것이 편하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만들기 전에도 조리과정에 대한 고민을 꽤 했고, 맛있게 먹기도 했지만  굳이 이렇게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이렇게 만들면 골목분식에 가서 사먹는 맛과 비슷하지만 더 나은 선택지가 있다.


내가 생각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평소 좋아하는 비빔라면으로 비빔면을 만들고, 식자재 파는 곳에서 덕용라면스프사서 라면스프+오뎅+떡국떡+대파+계란으로 만든 국을 곁들이는 것이다.




곰곰히 생각해서 만들었고, (맛집인지는 모르겠지만) 유명한 곳과 비슷하기도 하고, 만들고 나니 보기에도 좋고, 또 내가 만든 거니까 좋은 평을 내리고 싶지만 입맛은 정직하기 때문에 굳이 추천하지는 않는다.



  • 피카츄 2020.02.24 07:43

    상상도 못한 비빔라면이네요  ㄴ(°0°)ㄱ

     

    조리과정이 생각도못한 방식입니다ㅋㅋㅋ

  • 이윤정 2020.02.26 03:56
    이모티콘 넘 귀여우신거 아니에요ㅎㅎㅎㅎ
    더 편하게 할 방법이 있을텐데 제 성격상 저는 여기까지인가봅니다ㅎㅎㅎ
  • 레드지아 2020.02.24 11:00

    어우!!!!! 세상에나!!!!

    너무 맛있어보이잖아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라면은 정말 끊을래야 끊을수 없는 애증의 음식 ㅋㅋㅋㅋ

     

    라면국물에 끓인 라면을 비비다니!!! 이럴수가!!! 이것또한 새롭게 알게되는 음식이네요!!!

    이런 음식 만드는 분들은 진짜 천재인듯!!!

    비빔라면도 먹고 떡국떡 들어있는 라면국물도 먹고!!! 완전 최곱니다!!!

  • 이윤정 2020.02.26 03:59
    생각보다 평범해요ㅎㅎㅎㅎ
    저는 면을 먹을 때 양념도 중요하지만 면 자체도 중요하게 생각하고 비빔국수나 비빔면에 대한 애정이 각별해서 면이 맛있어야 한다고 늘 생각하거든요.
    이렇게 해먹는 것도 가치가 있긴 하지만 비빔라면은 비빔라면으로 나오는 제품이 더 많은 연구의 결과라고 생각합니다ㅎㅎ
    그런데 비빔라면에 라면국물 + 떡국떡, 오뎅, 계란의 조합은 진짜 좋은 조합이긴 해요^^
  • 땅못 2020.02.24 20:57

    부산 사는데도 몰랐던 방식이네요! 궁금해서라도 한 번쯤 해 보게 될 것 같아요 ㅎㅎ 여기는 광안리라서 어제 오늘 하루종일 문자가 띠링띠링 오고 밖이 조용하네요 ㅠㅠ언니 부부가 한국에 와서 바쁘게 음식하고 있습니다 ㅎㅎ 윤정님의 레시피가 도움이 정말 많이 되어요! 역시 한식 레시피의 간은 언제나 기가 막히네요.<333

    밖에는 이제 바람이 불어도 매서운 겨울바람은 아니더라고요. 새로운 한 주도 신나고 즐거운 일이 가득하면 좋겠어요. 다니실 때 조심하시고 맛있고 건강한 거 많이 드셔요 ㅎ0ㅎ 늘 감사해요!

  • 이윤정 2020.02.26 04:08
    저도 이렇게 만드는 분식집을 전혀 몰랐는데 최소 20년은 족히 넘은 분식집이고 아직도 이렇게 사랑받고 있는 걸 보면 독특한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땅못님 광안리에 계시는군요! 부산에 계시는 건 알았지만 광안리에 계시는 건 처음 알아서 또 조금 가까워진 느낌ㅎㅎㅎㅎ
    가족분들과 함께 드시는 식사에 참고가 된다니 기쁩니다ㅎㅎ
    말씀대로 요즘 하루종일 문자가 오는데 건강 유의하시고, 전체적으로 침체되어 있기는 해도 가족분들과 즐거운 시간 보시길 바랄게요^^
  • TR 2020.02.29 12:18
    어머! 라면 한봉지로 두 그릇이 나오다니 이건 해외 유학생들이 기절할 아이템이네요! 제 친구 프랑스 유학할 때 가보니 라면 한봉지 건져먹고 남은 국물 냉장고에 넣었닥가 물이랑 고추장 더 타서 수제비 끓이더라는! 국물 무심코 버리려다가 큰일날 뻔 했었지요!
  • 이윤정 2020.03.02 16:37
    해외에 계시는 분들은 김칫국물까지 아껴드시던데 라면도 예외는 아니네요ㅎㅎ 라면맛 수제비라니 은근 땡기는 아이템이에요!
  • TR 2020.04.05 14:47
    수제비 반죽 미리 떼어 넣고 라면이랑 콩나물 딱 한 줌만 넣어도 맛나요. 밥을 조금 말아서 서빙.
    울 회사 앞 분식점 메뉴였어요.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3 밥류 참치마요덮밥, 스팸마요덮밥 2 file 이윤정 2020.04.10 1123
862 일상 물떡 만들기, 시판 소스를 사용한 간단버전 10 file 이윤정 2020.04.08 2294
861 전골 탕 부대찌개 레시피, 양념, 재료 7 file 이윤정 2020.04.02 1599
860 밥류 소고기우엉밥 2 file 이윤정 2020.03.31 1075
859 소스 분말떡볶이, 떡볶이분말 레시피, 떡볶이 가루 만들기, 소스 6 file 이윤정 2020.03.27 5997
858 고기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2 file 이윤정 2020.03.27 1313
857 한접시, 일품 순대구이 만들기, 레시피, 부산 동해옥 6 file 이윤정 2020.03.22 2208
856 한접시, 일품 고기떡볶이, 떡볶이 소스, 양념 레시피 21 file 이윤정 2020.03.20 6879
855 전골 탕 차돌두부두루치기, 차돌두부찌개 4 updatefile 이윤정 2020.03.18 2944
854 반찬 배추전, 양념장 4 file 이윤정 2020.03.16 1376
853 일상 소고기 라면전골 2 file 이윤정 2020.03.14 1624
852 반찬 콜라비생채, 무생채 2 file 이윤정 2020.03.13 841
851 고기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3.11 1821
850 일상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4 file 이윤정 2020.03.09 529
849 한접시, 일품 맛된장 소고기두부조림 4 file 이윤정 2020.03.08 1391
848 한접시, 일품 도제 유부초밥식 여러가지 유부초밥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0.03.06 3326
847 한접시, 일품 맛된장으로 된장닭구이 4 file 이윤정 2020.03.03 1558
846 한그릇, 면 치킨마요 만들기, 치킨마요덮밥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20.02.29 1423
845 소스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한솥 치킨마요 소스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02.27 5482
» 일상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20.02.24 5226
843 전골 탕 맛된장으로 낙곱새식 대패전골, 맛된장 대패짜글이 2 file 이윤정 2020.02.21 15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