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조회 수 6015 추천 수 0 댓글 2



크기변환_IMG_3979.JPG


이렇게 밥상 차리면 한마디로 나물비빔밥인데 하는 일에 비해서 이름이 짧으니까 풀어쓰자면..


곤드레나물, 무나물, 무생채, 애호박볶음, 당근볶음, 미역줄기볶음, 가지구이에 계란지단으로 나물비빔밥 고명을 만들고

보리밥을 짓고 따닥불고기를 굽고 된장찌개를 끓여서 밥상을 차렸다.

만드는 데에 시간이 꽤 걸려서 그렇지 만들기만 하면 늘 맛있다.



사용한 재료를 나열하자면..


--------------------

곤드레나물

곤드레나물 약 1줌

다진마늘 대진대파 각각 0.5스푼

국간장 0.5스푼

참기름, 깨 약간

--------------------

무나물
무 반개
황태육수 약 1컵
국간장 2스푼(가감)
다진마늘 다진대파 각각 1.5스푼
--------------------
무생채
무 3분의1캐
소금 1티스푼
설탕 1스푼

고춧가루 2스푼

새우젓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조청 2티스푼

--------------------
애호박볶음
애호박 1개
올리브오일
다진마늘 0.5스푼
새우젓 1티스푼
국간장 0.5티스푼
참기름, 깨 약간
--------------------
당근볶음
당근 약간 작은 것 1개
올리브오일
소금 약간
--------------------

미역줄기볶음

염장미역줄기 약 300그램

식용유 약간

다진마늘 반스푼

대파 반대

설탕 0.3티스푼

피쉬소스 0.7~1스푼 (간보고 조절)

후추, 참기름, 깨 약간

--------------------

가지구이

가지 1개, 소금약간

올리브오일

--------------------

계란지단

계란2개, 소금약간

식용유 약간

--------------------

따닥불고기

한우불고기 200그램

불고기양념 3스푼

불고기 양념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7056&mid=hc10

--------------------

된장찌개

멸치황태육수 약 2컵

된장 1.5스푼

고춧가루 1스푼

국간장 1스푼(간보고 가감)

다진마늘 1스푼


감자 작은 것 1개

양파 1개

애호박 반개

대파 1대

청양고추 1개

두부 1모

--------------------

양념간장

쪽파 4~5대

고춧가루 1스푼

다진마늘 0.5

간장 약 3스푼 (조절)

참기름 약간

깨 약간

--------------------

보리밥

고추장 적당량

참기름 약간




무나물과 된장찌개에 들어갈 육수는 미리 푹 끓여서 거르고 냉장고에 넣어뒀던 것을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5776.JPG     크기변환_DSC05778.JPG



-----------------------------------------------------------------------------------



나물은 여러가지를 준비했지만 그 중에 가장 먼저 곤드레나물을 전날 불렸다.

가볍게 한 번 씻은 다음 물을 넉넉하게 잡아서 12시간이상 불려야 완전히 말라서 겹쳐져 있던 잎이 풀리기 시작한다.


크기변환_IMG_3931.JPG    크기변환_IMG_3928.JPG



크기변환_IMG_3935.JPG    크기변환_IMG_3936.JPG


불린 곤드레나물은 억센 줄기와 색이 조금 바랜 잎을 골라낸 다음

30분정도 중불에 푹 삶아서 물기를 꽉 짠 다음 적당히 썰었다.



팬에 참기름을 약간 두르고 중약불에 곤드레나물을 달달달달 볶은 다음 불을 끄고 곤드레나물이 식으면 

다진대파, 다진마늘, 국간장, 참기름, 깨를 넣고 조물조물 주무른 다음 삼삼하도록 간을 보고 한 번 더 달달 볶았다.


크기변환_IMG_3945.JPG    크기변환_IMG_3949.JPG 



미역줄기볶음도 전날 미리 만들어 두었다. 만드는 방법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51079&mid=hc10


크기변환_IMG_1875.JPG




다음날..


다음으로 무생채를 만들기 위해서 무채를 썰어서 소금과 설탕에 절이고 가지를 썰어서 소금을 솔솔 뿌려두었다.


가지는 양 끝을 잘라내고 0.5센치 정도 되는 두께로 어슷썰어서 고기에 간을 하듯이 소금을 약간씩 뿌려서 20분정도 절여두었다.

수분과 쓴맛을 빼는 동시에 소금간을 해서 간이 맞고 달큰한 맛이 더 좋아진다.

축축해진 가지는 키친타올로 수분을 닦아냈다.

 

크기변환_DSC05600.JPG     크기변환_DSC00539.JPG


가지에 밀가루를 묻혀서 가루를 털어내고 올리브오일을 약간 넉넉하게 두른 팬에 노릇노릇하게 앞뒤로 구웠다.

젖은 가지를 만지면서 밀가루를 묻히면 손에 밀가루가 떡지니까 호일에 밀가루를 담고 집게로 집어 밀가루에 가지를 던져넣고 마른 손으로 밀가루를 가지에 얹어가며 밀가루 옷을 입히면 편하다.


크기변환_DSC08776.JPG     크기변환_DSC02423.JPG 


가지구이는 양념장을 곁들여서 가지구이무침으로 만들어서 준비해도 좋다.

가지구이무침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7018&mid=hc10




다음으로 무생채는 물기를 짜서 무치고, 무나물, 애호박, 당근을 각각 썰어서 끓이고 볶았다.


너무 길어지니까 무나물, 무생채, 애호박볶음, 당근볶음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8539&mid=hc10와 똑같이 만들었다. 


6332c4639952954abd375461d602b7e3.JPG     f53dd907fb2bb519bc01c6ed1a64603c.JPG 

   

1cd5c8e319ab9de7569dc7f8c9ef202c.JPG     4348a405fdf361e0a7be21ab54390770.JPG 


시간이 넉넉하면 시금치나물과 표고버섯볶음도 하려고 하다가 지쳐서 여기까지만 나물을 했다.


-----------------------------------------------------------------------------------


양념간장은 넉넉하게 준비해서 비빔밥에 넣어도 좋고 잔치국수나 굴밥, 콩나물밥, 무밥 등에 양념장으로 곁들여도 좋다.

양념장은 약간 뻑뻑하도록 다진쪽파, 다진마늘, 고춧가루, 참기름, 깨를 넣고 마지막에 간장을 부어서 간장이 많지 않도록 조절했다.


크기변환_DSC05356.JPG     크기변환_DSC05402.JPG




계란은 소금을 약간만 뿌리고 잘 풀어서 지단을 부치는데 최대한 얇게 부쳤다.

팬을 달구고 올리브오일을 두른 다음 살짝 닦아내듯이 팬에 기름을 바르고 계란물을 부어서 팬을 돌려가며 얇게 부치는데 계란 2개로 지단을 3장 부쳤다.

키친타올에 계란지단을 놓고 식힌 다음 돌돌 감아서 얇게 채썰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4679.JPG    크기변환_IMG_3951.JPG 


-----------------------------------------------------------------------------------


다음으로 된장찌개.



크기변환_IMG_3518.JPG    크기변환_IMG_3519.JPG


크기변환_DSC01774.JPG    크기변환_IMG_3532.JPG 



육수에 된장, 고춧가루, 다진마늘을 1숟가락씩 소복하게 떠서 된장이 뭉치지 않게 풀고 팔팔 끓여서 간을 보고 국간장으로 간을 맞췄다.

감자을 얄팍하게 썰어서 넣고 감자가 반정도 익으면 양파와 애호박을 넣어서 한소끔 끓인 다음 청양고추, 대파, 두부를 넣어서 한 번 더 끓여냈다.


크기변환_IMG_3529.JPG    크기변환_IMG_3533.JPG



-----------------------------------------------------------------------------------


따닥불고기는 한우 암소 불고깃감을 준비해서 1센치 정도 간격으로 썰어서

불고기 양념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7056&mid=hc10 을 3스푼 넣고 잘 주물러서 편 다음 달군 팬에 앞뒤로 잘 구웠다.

(링크의 양념이 100그램당 2스푼으로 정해져 있기 때문에 양념장의 양을 70%정도로 잡으면 적당하다.)


크기변환_DSC09660.JPG     크기변환_DSC09661.JPG



크기변환_DSC03532.jpg    크기변환_DSC09671.JPG



크기변환_DSC03541.JPG




보리는 미리 씻어서 불리고 백미와 함께 1:1로 섞어서 밥을 지었다.


어휴 완성...



크기변환_IMG_3957-.jpg



보리밥과 여러가지 나물에 따닥 불고기와 된장찌개로 밥상을 차렸다. 



크기변환_IMG_3979.JPG






크기변환_IMG_3985.JPG



보리밥 위에 적당히 입맛에 따라 나물을 올리고 고기와 찌개도 조금 넣고 양념장과 고추장을 약간씩 곁들이고 참기름도 약간 뿌려서 슥슥 비볐다.

장보고 밑준비에 채소 다듬는 것을 생각하면 더 오래 걸리지만.. 어쨌든 만드는 데 하루 꼬박 걸린 느낌인데 먹는 건 순식간이다.


갓 완성한 나물과 찌개, 고기로 만든 나물비빔밥이 가장 맛있지만 만드는 입장에서는 다음날 남은 나물로 만든 비빔밥이 더 맛있었다. 편하게 먹어야 입맛이 도는 것 같다.


  • 레드지아 2017.06.05 10:43

    어휴...진심 존경합니다 윤정님!!

    이렇게 고급 한정식집에서나 나올 법한 음식을 일상 식사로 드시다뇨 @@;;

     

    지단 곱게 채썬 모습이 너무 이쁘고 가지는 나물로 먹을줄만 알았지 저렇게 구워서 비빔밥에 넣어볼 생각도 못했어요!! ^^

     

    확실히 날이 더워지니 불앞에 서는게 점점 싫어지네요. ㅋㅋ ㅠㅠㅠㅠ

  • 이윤정 2017.06.06 22:56
    여기다가 그 대파전 하나만 있으면 좀 더 한식집 같을까요ㅎㅎㅎ
    흙대파 다듬고 마늘 까고 육수준비하는 것부터 시작했더니 시간이 엄청 들었어요ㅠㅠ
    가지구이는 달큰하니 좋긴 한데 이것 굽는 것도 손이 좀 가서 귀찮긴 해요ㅎㅎㅎ

    진짜 6월이라고 부쩍 음식하기가 버겁네요ㅠㅠ 7 8 9월 어떻게 버틸지 벌써부터 걱정입니다ㅠㅠ ㅎㅎㅎㅎ

  1. 나물비빔밥, 따닥불고기, 된장찌개

    이렇게 밥상 차리면 한마디로 나물비빔밥인데 하는 일에 비해서 이름이 짧으니까 풀어쓰자면.. 곤드레나물, 무나물, 무생채, 애호박볶음, 당근볶음, 미역줄기볶음, 가지구이에 계란지단으로 나물비빔밥 고명을 만들고 보리밥을 짓고 따닥불고기를 굽고 된장찌개를 끓여서 밥상을 차렸다. 만드는 데에 시간이 꽤 걸려서 그렇지 만들기만 하면 늘 맛있다. 사용한 재료를 나열하자면.. -------------------- 곤드레나물 곤드레나물 약 1줌 다진마늘 대진대파 각각 0.5스푼 국간장 0.5스푼 참기름, 깨 약간 -------------------- 무나물 무 반개 황태육...
    Date2017.06.02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6015 file
    Read More
  2. 간단하게 베이컨 대파전

    밥상에 메인요리가 약간 부실하다 싶을 때 뭐 하나 더 하고 싶은데 바빠서 시간도 없고 할때 시판 부침가루로 얼른 대파전을 만들면 밥상이 조금 더 풍성하게 느껴진다. 마음먹고 꽤 좋은 한식집에 가도 여러 요리 중에 은근히 제일 처음부터 잘 먹히는게 이런 간단한 전이니까 편하게 만들어도 식구들이 잘 먹어서 좋다. 너무 간단해서 올릴까 말까 하다가 그냥 편하게 먹는거라 올려본다; 사용한 재료는 사진에 나오는 딱 한 장 분량으로 부침가루 100미리 차가운 물 100미리 대파 2대 (크기에 따라 조절) 베이컨 약 2줄 대파는 크기에 따라 다르...
    Date2017.05.31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4540 file
    Read More
  3. 통마늘 메추리알 장조림

    요즘 나오는 햇마늘로 장아찌를 담고나서 통마늘 장조림도 하고 통마늘 볶음밥도 하고 있다. 마늘이 연하고 톡 쏘는 맛이 적어서 두루두루 다 맛있다. 장조림은 간장물 염도를 1.5%로 맞춰서 보통 장조림보다 짜지 않게 간을 맞췄다. 사용한 재료는 통마늘 듬뿍 3줌 (메추리알과 거의 비슷한 양) 메추리알 50개 황태육수 600미리 간장 4.5스푼 청주 2스푼 미림 2스푼 설탕 2스푼 마늘은 넉넉하게 까서 너무 작은 것을 볶음밥용으로 따로 두고 적당히 통통한 것들로 골라서 듬뿍 준비했다. 메추리알은 실온에 꺼내두었다가 물에 넣고 같이 끓이기 시...
    Date2017.05.27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9556 file
    Read More
  4. 햇마늘로 마늘장아찌

    올해도 햇마늘이 제철이 되어서 시장에 가면 마늘이 그득그득하다. 어제도 반접 사와서 장아찌를 1차로 담고 작년에 담은 사진을 올린다. 제철에 만들어두면 일년 내내 맛있게 먹기 좋다. 사용한 재료는 햇 통마늘 25개 생수 500미리 식초 500미리 설탕 500미리 소금 1스푼 간장 375미리 장아찌용 보관용기 마늘은 50개를 사서 상처나고 속껍질이 상한 것은 다진마늘로 사용했다. 그 중에 깨끗하고 상처 없는 것으로 25개를 골랐다. 햇마늘은 대가 긴 것으로 사서 대를 넉넉하게 자르고 껍질을 벗겨 칼로 뿌리를 깍아냈다. 칼로 깍을 때 뿌리가 깊어...
    Date2017.05.22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28359 file
    Read More
  5. 진미채볶음, 오징어채볶음

    밥반찬으로 늘 손에 꼽히는 진미채볶음. 도시락으로 싸가기도 좋아서 자주 만든다. 매콤달콤하게 볶아두면 술안주로도 잘 먹힌다ㅎㅎ 사용한 재료는 진미채 350그램 간장 100그램 물엿 100그램 고추장 100그램 설탕 3스푼 고운고춧가루 3스푼 다진마늘 2스푼 고추기름 3스푼 참기름 2스푼 후추 약간 깨 약간 넉넉하게 진미채 양이 달라도 전체 양념 양과 진미채의 양이 거의 같도록 양념의 양을 잡으면 적당하다. 고추장은 숟가락으로 계량하면 들쑥날쑥이라 저울로 양을 재면 제일 편하다. 고추기름은 미리 만들어서 넣어야 훨씬 맛있다. 고추기름 ...
    Date2017.05.17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65657 file
    Read More
  6. 알배추김치, 배추겉절이

    알배추 1포기로 담는 알배추김치. 집에서 배추겉절이도 이렇게 만들어 먹고는 해서 제목에 둘 다 썼다. 사용한 재료는 (계량스푼 사용) 알배추 큰 것 1개 물 1리터, 소금 75그램 (염도 약 7%) 쪽파 1줌 양파 반개 양념으로 진한 육수 100미리 + 찹쌀가루 1스푼 고춧가루 100미리 + 고운고춧가루 2스푼 사과즙 50미리 다진마늘 2스푼 조청 0.5스푼 새우젓 1.5스푼 까나리액젓 1.5스푼 (싱거우면 반스푼 추가) 알배추는 크고 무거운 것으로 골라서 사용했는데 작은 것이면 알배추 1.5포기 정도 분량이다. 물 1리터에 소금 75그램을 넣고 소금을 완전히...
    Date2017.05.15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10107 file
    Read More
  7. 불고기양념으로 호두멸치볶음, 간장멸치볶음

    미리 만들어 둔 불고기 양념 https://homecuisine.co.kr/index.php?mid=hc10&document_srl=51790 으로 불고기양념은 늘 냉장고에 있으니까 도시락 반찬으로 오뎅볶음이나 멸치볶음 같은 밑반찬을 자주 만들고, 지난 주말에는 불고기버거와 불고기양념 등갈비 바베큐를 만들었다. 평소에도 불고기 양념을 여기저기 쓰고 있기는 해서 의미없는 이야기 일지도 모르지만;; 혹시 참고해서 만드는 분이 있다면 이렇게도 쓰고 있습니다 하고 보여드리고 싶다. 불고기양념은 간장+설탕이 들어가는 곳 어디에 넣어도 잘 어울린다. 과일과 야채가 졸여져있...
    Date2017.05.06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24383 file
    Read More
  8. 베이컨 아스파라거스 볶음, 아스파라거스 고르기, 보관법

    당연하지만 아스파라거스로 만든 음식이 맛있으려면 무엇보다 아스파라거스가 신선해야 한다. 되도록이면 농산물 시장에서 오늘 나온 아스파라거스를 달라고 해서 사는 것이 최선이다. 인터넷에 농장에서 직송하는 것을 찾아서 사는 것도 좋다. 어쩔 수 없이 마트에서 구매할 때는 색깔이 짙고 / 너무 두껍거나 가늘지 않고 / 겉면이 쭈글쭈글하지 않고 매끈하면서 / 아스파라거스 끝이 꼿꼿하게 서서 무르지 않은 것으로 / 조금 만져 볼 수 있다면 최대한 단단한 것으로 고르는 것이 좋다. 밑둥의 보라색 부분이 너무 크면 잘라내 버리는 부분이 너...
    Date2017.05.02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8 Views5959 file
    Read More
  9. 해물파전, 동래파전 만들기, 레시피

    부선에서 나고 자란 사람 중에 동래파전이 부산음식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다. 동래사람은 다르려나? 20대초반에 부산에서 한번도 못본 '동래파전' 간판을 서울에서 보게 되어서 좀 놀란 기억은 있다. (그래놓고 제목에는 동래파전을 넣었다..) 집에서는 파전보다는 정구지찌짐을 더 자주 먹었는데 부추다듬기가 귀찮고;; 파 다듬기가 좀 수월해서 요즘은 둘 중에는 파전을 더 자주 만들고 있다. 집에서 해먹기 귀찮을 때는 늘 범일빈대떡에 가서 파전을 사먹었는데 티비에도 나오고 요즘은 많이 유명해진 모양이다. 내가 만드는 파전은 ...
    Date2017.04.30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5 Views54898 file
    Read More
  10. 장어구이

    장어구이니까 장어를 사와서 굽기만 하면 되는거라 레시피라고 할 것도 없고 식사일기 겸 올려본다.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장어 1키로 (손질후 800그램) 소금 약간, 장어구이용 소스 적당량 생강, 쪽파 곁들일 장아찌류 민물장어는 손질이 된 것으로 주문했다. 장어는 국내산 자포니카종을 구입해야 잔뼈가 적고(중요) 고소하고 살집이 두툼하다. 요즘 장어를 주문하면 보통 생강과 소스를 함께 주니까 소스를 따로 만들거나 준비하지 않고 온 것을 그대로 사용했다. 배송 온 것은 씻지 말고 그대로 키친타올로 닦고 껍질 쪽의 흰 막을 적당히 제...
    Date2017.04.26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9263 file
    Read More
  11. 한입 오이소박이

    뭐든 먹을 때 베어먹는 것을 좋아하지 않아서 썰어서 먹거나 애초에 한입 사이즈로 만드는 것을 좋아하는데 늘 손이 조금 가기는 한다. 오이소박이도 이렇게 한입크기로 만들어보니 좋아서 요즘 우리집 오이소박이가 이렇게 생겼다. 보통 오이소박이는 세로로 갈라 소를 채워 넣어 만드는 김치인데 먹을 때 베어먹거나, 끝을 자르거나 해야 한입 사이즈가 되는 점이 조금 불편해서 한입에 딱 넣기 좋게 만들었다. 세로로 만든 것에 비해 오이소박이 소가 빠져나오지 않아서 김치통에 소가 거의 남지 않아서 마지막까지 소가 남지 않게 잘 먹을 수 있...
    Date2017.04.21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32437 file
    Read More
  12. 스팸두부조림

    몇 달 째 도시락을 싸고 있는데 도시락반찬을 조금 넉넉하게 싸는 편이기도 해서 감자볶음, 오뎅볶음, 멸치볶음, 진미채볶음, 참치김치볶음, 미역줄기볶음 등 볶음류에 여러 나물 그리고 장조림, 두부조림, 깻잎무침, 불고기, 제육과 같은 도시락 반찬을 끊임없이 만들고 있어서 상대적으로 다른나라 음식은 덜하게 된다. (그리고 도시락은 앞으로도 계속 싸게 될 것 같다..) 두부조림도 자주 하니까 그냥도 하고 다짐육도 넣고 스팸도 넣고 이것저것 돌려가면서 하는데 스팸두부조림은 한 번도 올려본 적이 없어서 오늘은 스팸두부조림. 명절에 들...
    Date2017.04.19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32306 file
    Read More
  13. 파개장, 레시피

    원래 육개장은 개를 넣어 만드는 개장국에서 파생되어 고기로 만든 장국이라는 의미로 육개장이라고 부른다. (같은 원리로 닭개장도 되는 것이다.) 고기와 파를 넣었고 주재료가 고기이니 여전히 육개장으로 불러도 괜찮겠지만 파도 듬뿍 넣었으니 파개장으로 올려본다. 육개장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9582&mid=hc10 육개장과 만드는 과정이 거의 비슷하지만 고기, 무, 대파에 양념들만 넣어서 만드니까 간편하다. 건더기가 약간 부족하고 육개장과 똑같지는 않지만 대파를 듬뿍 넣어서 그나마 적당히 많...
    Date2017.04.16 Category국 찌개 By이윤정 Reply2 Views12683 file
    Read More
  14. 풋마늘 김치

    이제 거의 풋마늘이 끝물이다. 지난주부터 풋마늘장아찌부터 풋마늘베이컨말이, 풋마늘볶음밥, 풋마늘불고기를 올렸는데 철이 지나면 의미가 없으니 몰아서 올린다. 풋마늘 무침도 대파김치도 제철이 지나가고 있어서 얼른 올려야하나 다음 시즌으로 미룰까 어쩌지 싶다. 어쨌든 대충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올리는 풋마늘 김치. 풋마늘은 흰대를 사용해서 만들었다. 억센 잎은 장아찌를 담고, 여린 잎은 굽거나 볶아 먹어도 좋고 김치를 담아도 금방 익는다. 흰대와 잎이 익는 시간이 달라서 따로 사용했는데 흰대와 잎을 같이 담아도 무방하다. 여...
    Date2017.04.14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17773 file
    Read More
  15. 풋마늘 소불고기, 불고기양념장

    먼저 늘 집에 떨어지지 않게 만들어 두는 불고기양념장. 이 양념장을 사용한 음식도 자주 올렸고 양념장도 계속계속 만들었는데 오랜만에 다시 올려본다. 염도를 계산해서 딱 맞춰서 만든 양념장이라서 나누기만 해서 미리 어디 써두면 언제나 같은 맛으로 완성할 수 있다. 총 고기 4키로분량 진한 황태육수 500미리 배 400그램 (중간 것 1개) 사과 200그램 (중간 것 3분의2개정도) 양파 200그램 (큰 것 1개) 대파 150그램 (큰 것 3~4대) 마늘 100그램 (다진마늘 6스푼) 간장 400미리 설탕 200그램 (간장의 50%) 청주 100미리 (설탕의 50%) 미림 100...
    Date2017.04.12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4 Views23629 file
    Read More
  16. 풋마늘 베이컨말이, 풋마늘 볶음밥

    (풋마늘 대신에 쪽파를 사용해도 좋다.) 풋마늘이 제철이 거의 끝나가니까 더이상 살 수 없는 시기가 되기 전에 넉넉하게 사서 모자란 장아찌도 담고 이것저것 만들었다. 풋마늘은 4키로를 사서 다듬고 깨끗하게 씻어 말리거나 닦았는데 다듬고 씻어 정리하는데 몇시간이 걸렸다.. 어쨌든 공들여 다듬고 준비한 풋마늘. 푸른 잎은 전부 장아찌를 담고 흰대는 김치를 담았다. 남겨 둔 속대와 흰대 적당량으로는 고기를 구워 먹을 때 함께 구워 먹기도 하고 베이컨말이와 볶음밥을 만들었다. 푸른 잎은 장아찌를 담고 볶거나 굽는 것은 흰대나 여린 속...
    Date2017.04.10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18684 file
    Read More
  17. 짭짤이 토마토 장아찌

    요즘 딱 제철인 짭짤이 토마토. 작년 4월 중순에 짭짤이 토마토로 장아찌를 담아 약 1년 후 개봉했다. 집이 부산이라서 그런가 어릴 때는 동네 과일가게에서 그냥 토마토나 짭짤이나 비슷한 가격에 살 수 있었는데 아버지는 매번 꼭 짭짤이를 사오라 하셔서 무슨 토마토 이름이 짭짤인가 짠걸 왜 먹나 생각했던 적도 있다. 물론 사와서는 맛있게 잘 먹었지만ㅎㅎ 요즘은 짭짤이가 유명해지면서 인터넷으로도 구매할 수 있고 마트에서도 팔고 있는데 반짭짤이를 생각보다 많이 팔고 있었다. 짭짤이토마토는 겉에서 봤을 때 세로로 골골이 줄이 쫙쫙 ...
    Date2017.04.08 Category김치, 장아찌, 무침 By이윤정 Reply2 Views20095 file
    Read More
  18. 3월 대파 갈무리하기

    지난주에 대파를 사서 냉동했는데 오늘 올리는 것도 좀 늦은 감이 있다. (저는 제가 사용할 양을 생각해보고 넉넉하게 구매했는데 적당히 쓰실 만큼 구매하시면 적당해요.) 겨우내 비싸고 달고 맛있었던 대파는 날씨가 풀리면서 심지 딱딱하게 굳어지기 시작한다. 벚꽃이 필 계절이 되면 대파쫑이나 대파꽃대라고도 부르는 심지가 조금씩 단단해져서 한여름에는 대파 심지가 휘어지지 않고 딱 부러질 정도로 딱딱해진다. 여름철의 단단한 대파는 심지만 빼고 여러겹의 겉대만 사용하고 심지는 육수용으로 쓰는 것도 괜찮지만 3월이나 늦어도 4월초에...
    Date2017.04.06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57261 file
    Read More
  19. 백순대 레시피, 백순대 양념장 만드는법

    닭갈비 양념을 여러모로 바꿔보다가 더 공을 들여도 기존보다 더 맛있게 안나와서 닭갈비양념은 원래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그 과정에서 만든 양념장을 여기저기 사용해보다가 백순대에 딱 잘 어울려서 그 때부터 이 버전도 만들어서 사용하고 있다. 양념장 만든지는 몇개월 됐는데 몇 번 만들어 먹고 여기저기 사용해보고 지금에야 업로드한다. 백순대에도 잘 어울리고, 보쌈이나 삼겹살구이에도 좋고 쌈밥이나 비빔밥에도 어울리는 양념이라 두루 쓰기 좋다. (비빔밥에 넣을 때는 고추장과 반반 쓰면 괜찮다.) 사용한 재료는 진한 황태 육수 200미...
    Date2017.04.04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6052 file
    Read More
  20. 훈제오리냉채, 훈제오리 양장피냉채

    아직 4월인데도 날이 덥다싶은 생각이 들기도 할 때는 냉채 만들 생각이 슬슬 들기 시작한다. 냉채 중에는 양장피를 좋아하는데 양장피보다는 손이 조금 덜 가는 훈제오리냉채이다. 훈제오리냉채에도 양장피를 넣었고 여태 올린 것과 대동소이 하지만 생각 난 김에 올려본다. 양장피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8429&mid=hc20 약 3~4인분으로 훈제오리 600그램 1봉투 양장피 반봉투 75그램 새우 2줌 오이 1개 당근 반개 계란3개 물약간 소금약간 겨자소스로 겨자분 3스푼 물 3스푼 간장 3스푼 물엿 3스푼 식초...
    Date2017.04.02 Category한접시 By이윤정 Reply2 Views13428 file
    Read More
  21. 낙지볶음덮밥

    데친 낙지를 매운 양념에 볶은 낙지볶음으로 덮밥을 만들었다. 불고기양념을 사용해서 만든 것을 여러번 올리고 있는데 공들여 만든 만큼 여러가지로 활용해서 사용하고 있다. 불고기양념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0715&mid=hc10 미리 불고기양념을 만들어 두는 것이 번거롭지만 여기저기 사용하기 좋다. 비슷하게 만든 주꾸미볶음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6237&mid=hc10 국물이 자작한 부산식 낙지볶음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9817...
    Date2017.03.30 Category한그릇 By이윤정 Reply2 Views1191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7 Next
/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