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636 추천 수 0 댓글 3

안녕하세요. 윤정님.

가입은 오늘 했지만 사실, 이 홈페이지를 여시기 한참 전부터 블로그를 열심히 보았던 사람이에요!

 

윤정님 블로그를 처음 봤던 그때는 대학생이었는데 지금은 직장인이 되어서 

장 볼때 마가린(지금도 좋아하지만)을 사던 걸 이젠 버터를 사고,

학생땐 돼지고기만 사다가 이젠 소고기를 사서 요리해 볼 엄두를 내는 직장인이 되었습니다.

 

언제나 글을 올려볼까 하고 생각만 하던 차에

비프 부리또 글을 보고 인사글이라도 올리고 싶다! 하는 생각이 마침내 들어서 

글을 올립니다.

 

윤정님의 레시피를 볼 때 마다 그런 생각을 해요. 

이게 지성미구나.

예를 들어, '고기와 탄수화물의 조합은 늘 맛있으니까, 역시 잘 먹었다.' 하는 글이나,

라드를 직접 뽑아 또띠아 반죽에 넣는 것이나,

찌개를 끓일 때도 적절한 고기 부위를 선택하여 꼭 넣는 것 등을 볼때 마다

무릎을 치면서 그래 이건 진리지! 하는 생각을 해요.

 

윤정님의 레시피(혹은 블로그에 올리는 요리)를 보면서 뽐뿌가 오는 부분이 정말 많은데

늘 보면서 침을 흘리게 되는 부분은,

버터를 넣고 닭갈비 양념으로 만드는 라면 사리 볶음이나 볶음밥,

'남편과 만족하며 맛있게 먹었다.'는 말이 잘 붙는 고기구이나 요리에요.

윤정님의 닭갈비 양념은 꼭 한번 만들어서 쟁여두고 싶은데

자취방이라 살림이 늘어나는게 부담스러워서 믹서기가 없어가지고

글보고 먹고싶어서 앓다가 집근처 닭갈비집을 가곤해요ㅋㅋㅋ

 

또 외국 음식을 만드는 글을 보면 향신료가 엄청 사고 싶어지더라구요.

아직 인도커리를 만들때 들어가는 그 많은 향신료들은 그냥 보는 걸로 대리만족을 하고,

다른 거는 조금씩 사모으고 있는데,

오늘 또 홈퀴진 홈페이지를 둘러보다가

중국 식품점에서 사신 것들을 보고 뽐뿌가 와서,

오늘 퇴근하고 중국 식품점에 들러서 건고추를 한번 사볼까 생각중임니당.

 

나름 요리하는게 취미인 저에게는

윤정님의 레시피와 글이 그 어느 웹툰보다 재밌고 

괜히 저 혼자서 멘토같이 느끼고 그래요

그래서 잘 보고있다는 말씀을 꼭 드리고 싶었어요!

좋은 레시피 감사드립니다!

 

 

  • 이윤정 2016.07.07 01:28

    반갑습니다. 물미역님^^


    블로그 때부터 꾸준히 봐 주시고 이런 장문의 글을 남겨주셔서 한 자 한 자 마음에 잘 담아가며 감사히 잘 읽었어요.
    힘든 사회생활 와중에 제가 조금의 즐거움이 되었다니 정말 기쁜일입니다.

     

    지성이라고 할 것도 없지만 제가 신경쓴 부분을 하나하나 놓치지 않고 잘 봐주셔서 보람이 느껴집니다^^
    쓸데없이 길다 싶은 이야기를 할 때도 있는데 잘 읽어주시고 또 기억해 주시니 너무 감사하기도 하고
    제 깜냥보다 너무도 큰 칭찬에 몸 둘 바를 모르겠어요ㅎㅎ 부끄러워요ㅎㅎㅎ

     

    닭갈비양념은 제가 하도 올려서 막 맛있다고 세뇌를 여러번 한 것 같은데 이게 먹힌건가요ㅎㅎㅎㅎ

     

    저도 자취하면서 처음 음식하고 이렇게 30대중반이 되었는데
    자취하면서 어려운 와중에도 재미있게 한 음식은 사진으로 남겨져 있는 것도 아님에도 아직도 기억이 납니다.
    처음이라 다 신기하고 재밌을 때라 그런가봐요^^

     

    주로 결혼을 하면 자기 살림이 생기는데 결혼이건 아니건 언젠가는 자취가 아닌 자기살림이 생기면 평소 마음에 두셨던 것을 해보시고
    그 때는 같은 레시피로 물미역님과 제가 같이 밥을 먹는 것 같은 즐거움도 함께 나누고 싶어요.


    늘 잘 봐주셔서 감사하고 또 이렇게 서로 이야기 나눌 수 있어서 좋네요.
    앞으로도 가끔 안부남겨주세요^^

  • 물미역 2018.09.30 11:54
    안녕하세요 윤정님 ㅋㅋㅋㅋ 제가 몇년전에 이글을 올리고 지금은 말씀대로 결혼을 하고 제살림이 생겨서 어제 드디어 닭갈비 양념을 만들어서 해먹고 닭갈비 볶음밥 글에 댓글을 남겼습니다! 이글 쓰고 댓글이 달리기를 조마조마하며 기다렸는데 이글이 벌써 이년전이군용 ㅎㅎ 꾸준히 레시피 올려주셔서 늘 감사합니다 윤정님 레시피는 제 바이블이에요 항상
  • 이윤정 2018.10.02 04:05
    결혼축하드립니다^^ 결혼이 마냥 재밌기만 한 일이 아니라 은근 번거로운데 잘 헤쳐나가셨죠?ㅎㅎ
    닭갈비 양념이 뭐 대수랍니까ㅎㅎㅎㅎㅎ
    한창 너무 재밌으실 시기인데 제게 또 소식 알려주셔서 이렇게 잘 계시는 걸 알게 되서 기뻐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4 질문 답변 일본식 카레 - 1 플하 2016.09.17 3309
153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1 한량 2016.09.01 1282
152 질문 답변 라구파스타 재료 질문드려요 3 hiririk00 2016.08.31 2227
151 질문 답변 안녕하세요? 2 bmj 2016.08.22 1565
150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처음뵈어요 ^^ 1 deliciousjen 2016.08.17 1104
149 홈퀴진후기 충무김밥 해먹었어요 ㅎㅎ 진짜 맛있아요 헤헤 1 file 둘리 2016.08.13 1970
148 질문 답변 별거 아니지만 질문 있습니다! 2 신짱 2016.08.04 1846
147 자유게시판 잘 지내시지요? :) 1 애굽먀 2016.07.28 1341
146 홈퀴진후기 순대볶음이랑 칠리새우 후기요^^ 2 file 쥬니 2016.07.26 2212
145 질문 답변 향신료 보관 문의드려요~ 2 웅토커 2016.07.15 4987
144 질문 답변 안녕하세요 윤정님! 재료 질문입니다 1 룰루랄라 2016.07.13 1578
143 질문 답변 안녕하세요 윤정님!! 1 상규규 2016.07.12 1704
142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윤정님~ 1 hara 2016.07.09 1131
141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처음뵙겠습니다. 1 엥하c 2016.07.08 1056
» 자유게시판 안녕하세요 윤정님. 3 물미역 2016.07.06 1636
139 질문 답변 인도커리할 때 가람마살라의 역할은 무엇인가요? 2 제이크 2016.07.03 6007
138 홈퀴진후기 팔락 파니르 1 file 탐욕의시대 2016.07.01 3341
137 홈퀴진후기 몽골리안 포크 만들어먹었습니다. 1 glay 2016.06.25 1796
136 홈퀴진후기 치킨 파니르 티카 마살라 1 file 탐욕의시대 2016.06.24 3462
135 홈퀴진후기 파니르 치즈 만들었어요 1 file 탐욕의시대 2016.06.23 295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22 Next
/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