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0829.JPG


양고기 티본 스테이크. 그냥 램찹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곁들이는 음식은 우리집 스테이크의 고정 사이드메뉴인 쿠스쿠스와 어제 올린 과사카카소스.


양고기는 등심과 안심이 양쪽으로 붙은 티본스테이크를 사용했다.

등심과 안심을 다 즐기는 장점이 있지만 뼈가 있기 때문에 내 취향인 미디엄레어보다 더 익혀야 하는 단점이 있고,

소고기보다는 조금 더 단단하고 돼지고기보다는 더 부드러운 질감이다.

(코스트코에서 구매했는데 두께에 편차가 있어서 구울 때 먼저 꺼내거나 먼저 넣는 등의 세심한 신경을 써야해서 조금 불편했다.)



사용한 재료는

양고기 티본 스테이크 800그램

소금, 후추, 스테이크시즈닝,

엑스트라버진올리브오일


쿠스쿠스로

쿠스쿠스로

쿠스쿠스 0.5컵

치킨육수 0.7컵

양파 중간것 반개

토마토 반개

마늘 2개

레몬즙 1스푼

파슬리 약간

버터 1스푼

소금, 후추


과사카카소스는 여기 

https://homecuisine.co.kr/hc25/72294




양고기는 질기지 않도록 근막을 벗기고 실온에 적어도 2시간정도 두었다.

두꺼울수룩 실온에 두는 시간이 길어진다.

여기에 스테이크시즈닝과 소금, 후추를 뿌려 고기에 시즈닝이 잘 붙도록 한 다음 올리브오일을 뿌렸다.

  

크기변환_IMG_0915.JPG    크기변환_IMG_0911.JPG 


크기변환_IMG_0913.JPG     크기변환_IMG_0806.JPG




고기를 실온에 두면서 쿠스쿠스를 준비했다.

양파, 씨를 뺀 토마토, 마늘, 쪽파는 가능한한 가장 작은 크기로 썰었다.


크기변환_DSC08162.JPG    크기변환_IMG_0799.JPG 


   

쿠스쿠스 부피의 1.4배 정도 되는 물을 냄비에 붓고 큐브형 치킨스톡을 8분의 1개 넣고 팔팔 끓기 시작하면 쿠스쿠스를 부은 다음 한 번 휘휘 젓고 불을 끄고 뚜껑을 닫았다.

치킨스톡대신 닭육수를 사용하면 더 좋고 물로 대체해도 괜찮다.

이대로 5분정도 두면 다 익는데 버터를 한조각 넣고 뚜껑을 닫았다.

 

크기변환_DSC01435.JPG     크기변환_DSC01436.JPG     

 

크기변환_DSC06565.JPG     크기변환_DSC06566.JPG  



쿠스쿠스가 다 익으면 덩어리진 쿠스쿠스를 포크로 파슬파슬하게 일군 다음 양파, 대파, 토마토, 마늘, 파슬리에 소금, 후추, 올리브오일, 레몬즙을 넣어서 완성.


크기변환_DSC01451.JPG 




고기는 중불정도에 올려서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고

호일을 덮어서 중간까지 익도록 뒤집어가면서 익혔다.


굽기정도가 걱정이 되긴 한데 적당한가 싶을 때 하나를 잘라보고 판단했다.

뼈에 붙은 고기는 뼈가 없는 고기보다 한단계정도 더 익히는 것이 먹기 좋다. 양고기도 소고기보다는 한단계 더 익히는 걸 좋아하는 편이다.

(평소에 미디엄레어를 좋아한다면 미디엄으로 구우면 적당.)


크기변환_IMG_0916.JPG     크기변환_IMG_0810.JPG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굽고 불을 줄여서 호일을 덮고 더 구웠다.

크기변환_IMG_0811.JPG 



익힘 정도를 고려해서 상대적으로 얇은 고기는 먼저 꺼냈다.

접시에 담아 호일을 덮고 식탁을 세팅하는 동안 레스팅했다.


크기변환_IMG_0924.JPG




잘라보니 적당히 잘 익었다. 소고기보다는 조금 더 익혀야 맛있었다.

익힘이야 취향에 따라가는거라 좋아하는 정도로 익히면 끝.


크기변환_IMG_0960.JPG



아래는 레어를 좋아하는 입맛에 맞춘 미디엄레어

크기변환_IMG_0837.JPG




크기변환_IMG_0829.JPG


촉촉하게 잘 익은 양고기에, 양고기 육즙이 스며들어 제 맛보다 훨씬 더 맛있어진 쿠스쿠스, 녹진하고 부드러우면서도 상큼한 과사카카소스.

정말 맛있고 좋은 조합이었다.



  • 레드지아 2018.11.16 15:48

    코스트코에서 양고기를 파는군요!!

     

    그곳은 가면 이상하게 돈은 수십 깨지는데 집에 오면 먹을게 없는 이상한곳 아닙니까!! 

    게다가 애들이라도 따라가겠다고 하는날엔 집안 거덜나는 ㅋㅋㅋㅋㅠㅠ (몇번 데려가본후엔 몰래 혼자 가기도 해요 ㅋㅋㅋ)

     

     

    담에 저도 가게 되면 양고기코너쪽을 유심히 봐야겠어요!!

    윤정님이 이렇게 자세히 설명해주시니 고대로 따라만 하면 되잖아요!

     

     

    쿠스쿠스가 좁쌀같은 농작물인줄 알았어요 -_-;; 검색해보고 깜놀!

    세몰리나에 수분을 가하며 둥글려 만든 좁쌀 모양의 파스타라니!!!

     

    오늘도 역시 고기고기~~

    꺄아...윤정님의 요리는 항상 사랑입니다!!! ^^

     

    고기만 먹음 느끼하니 쿠스쿠스랑 소스까지 곁들여 먹음 더 많은 고기를 먹을수 있는 장점이 있을거 같은데요!! +_+ 꺄핫!!!

     

  • 이윤정 2018.11.18 04:06
    저는 코스트코를 만원마트라고 불러요ㅎㅎㅎ 뭐만 들었다하면 만원이라서ㅎㅎㅎㅎㅎ
    맘에 드는 것 다 사자면 끝도 없고 그쵸. 그래서 양고기도 사버렸지말입니다ㅎㅎ

    저도 처음에 쿠스쿠스가 퀴노아같은건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파스타라니!
    그래서 콰사카카소스에도 쿠스쿠스에 잘 어울린다고 하려고 파스타에 잘 어울린다고 그랬어요ㅎㅎㅎ

    아마 이렇게 곁들여 먹으면 고기가 하나도 안느끼하네? 하면서 계속 계속 고기 먹을 빌미가 생길지도? 싶기도 하고요ㅎㅎㅎㅎ
    아 그리고 레드지아님의 댓글도 사랑입니다 항상요ㅎㅎㅎㅎ
  • 땅못 2018.11.16 21:53

    저희 집에서는 저만 양고기를 좋아하기 때문에 잘 해 먹지 못하는 메뉴인데 오늘 윤정님의 이 레시피를 보고 있으니 내일은 코스트코에 가야만 할 것 같아요...

    토요일은 오전부터 붐비던데...

    과사카카 소스는 꼭 해보고 싶네요.

    소스는 사실...양고기니까 레몬즙을 잔뜩 넣고 레몬그라스랑 민트같은 것도 막 넣어보고 싶어요ㅋㅋ

     

    코스트코에서 소불고기랑 델리코너에 치킨통구이를 제일 많이 사는데 이번에는 양고기를 꼭 겨냥해봐야겠어요!

    언제나 자세한 설명과 사진 덕에 많이 배웁니다.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18.11.18 04:14
    레몬즙에 민트가 잔뜩 들어간 소스 하면 치미추리소스 맛있겠다 하다가 레몬그라스라니 약간 태국스타일의 치미추리? 하다가 인도네시아식 샤테가 갑자기 떠오르네요.
    꼬치에 꿰어서 직화로 고기 굽고 이런 소스들로 잔뜩 곁들여 먹으면 얼마나 재밌을까요.
    아파트에서는 꿈도 못꾸고 어쩌다 한 번 캠핑가거나 등등 하면서 그나마도 준비 열심히 해야만 만들만 한 그런 느낌이에요ㅎㅎㅎ
    코스트코 양고기는 티본이 있을 때도 있고 없기도 한데 양갈비가 있어서 인터넷에서 사는 것보다 그나마 눈으로 사기에 편한 곳 같아요^^
  • 뽁이 2018.12.07 09:54
    오 ... 양고기스테이크 ... 오 ... 완전 !!!
    양고기는 사실 양꼬치로만 거의 먹어봐서 ㅠㅠ
    이렇게 한 번 먹어보고 싶어요
    티본 부분이라 더 맛나보이고용 ㅋㅋㅋ
    고기만 구워서 모아든 접시 ... 저 접시가 탐나네요 ㅋㅋ
    과사카카쏘오스 구경갑니닷 !!!
  • 이윤정 2018.12.11 03:56
    저도 양꼬치만 거의 먹기는 하는데ㅎㅎㅎ 그래도 양고기가 있으면 사고 싶고 사면 만들고 싶은 마음이 들고 막 그래요
    제 의견이긴 하지만 소고기도 양고기도 티본이 등심+안심이라지만 두 부위를 각각 성질에 맞게 구우려면 따로 사서 굽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해요ㅎㅎㅎㅎ
    그치만 티본은 또 뽀대가 나니까 가끔 땡기고 그렇죠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file 이윤정 2021.07.16 2433
47 남미 치폴레소스 2 file 이윤정 2021.02.10 4056
46 남미 비프 부리또 2 file 이윤정 2020.10.30 3788
45 남미 치폴레치킨, 세븐 레이어 딥, 치폴레 비프 부리또 10 file 이윤정 2019.06.15 6183
44 남미 칠리 콘 까르네, 칠리 라이스 그라탱 4 file 이윤정 2019.03.16 5311
43 남미 비프 부리또 11 file 이윤정 2019.02.26 4629
42 남미 남미 음식 8 file 이윤정 2019.02.26 2705
» 남미 양고기 티본스테이크, 쿠스쿠스, 과사카카소스 6 file 이윤정 2018.11.16 4042
40 남미 과사카카소스, Guasacaca 2 file 이윤정 2018.11.14 2992
39 남미 치폴레 칠리페퍼 인 아도보 소스, 치폴레소스 14 file 이윤정 2018.05.10 9155
38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볼 2 file 이윤정 2018.03.14 9060
37 남미 치킨 화이타, 화이타만들기, 파히타 4 file 이윤정 2017.12.15 22629
36 남미 치킨부리또 2 file 이윤정 2017.08.21 5253
35 남미 치킨 케사디야, 퀘사디야 8 file 이윤정 2016.11.02 5008
34 남미 비프 부리또 6 file 이윤정 2016.07.04 13914
33 남미 또띠야 만들기, 또띠아 반죽, 라드 만들기, 치폴레치킨, 세븐레이어딥 6 file 이윤정 2016.06.27 15977
32 남미 치폴레 치킨을 곁들인 세븐 레이어 딥, 7 layer dip 2 file 이윤정 2016.05.12 5805
31 남미 풀드포크 샌드위치, 쿠바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 10 file 이윤정 2016.04.14 9178
30 남미 아보카도 참치마요 오픈샌드위치 6 file 이윤정 2016.03.30 7289
29 남미 치킨 화이타, 화이타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03.08 104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