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3/01/14

베이컨 크림소스 파스타, 알프레도 바베떼 

 

 

 0.JPG

 

 

 

알프레도 하면 페투치네인데 조금 더 가벼운 식감의 바베떼로 해먹었다.

바베떼는 링귀네, 트레네테와 거의 똑같은 파스타로 턱받이를 의미하는 프랑스어에서 온 말이기도 하다.

너비가 3미리인 롱파스타로 전통적으로 페스토소스, 토마토소스, 미트소스 등에 잘 어울리는데 우리나라에는 크림소스에도 잘 어울린다고 알려져 있고

더 넓은 파스타가 쓰이는 알프레도소스 등에 대용가능하며 두루두루 쓰인다고 볼 수 있다.

  

알프레도 소스는 알프레도 디 렐리오라는 사람이 운영하던 식당에서 시작 된 것으로

임신한 아내를 위해 버터의 양을 늘여서 만든 소스이며 트리플 부로라고 하는 파스타가 원래 이름인데 버터를 두번 넣는 레시피에서 세번 넣는 레시피로 바꾼 것이다.

 

이 파스타가 유명하게 된 계기는 미국 배우인 Mary Pickford와 Douglas Fairbanks가 신혼여행에서 먹어보고 마음에 들어서

금으로 된 스푼과 포크를 선물하며 미국으로 돌아갔고 미국에서 동료들에게 소개했는데 빠르게 미국 전역으로 퍼져나갔다고 한다.

 

(위 내용은 위키, 파스타기하학 참조)

 

 

원래의 알프레도는 생크림, 버터, 파르마산치즈로 만드는 것인데 이탈리아 레스토랑에서 야채나 해산물, 닭고기 등을 넣어서 만들고 있다.

농축된 느낌의 농도를 주기 위해 루roux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으며 다른 종류의 치즈를 추가하기도 한다.

 

요즘은 미국식 까르보나라가 이탈리아의 원래 까르보나라와 다르다는 것이 널리 알려져 있는데

알프레도 소스는 한국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미국식 까르보나라와 비슷한 점도이고 여기에 노른자를 추가해서 미국식 까르보나라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탈리아식 까르보나라는 판체타+계란+파르마산치즈+후추이고..

 

보통 알프레도에는 새우나 닭고기, 완두콩, 브로콜리, 파슬리 등을 넣고 까르보나라에 베이컨을 넣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꼭 지켜야 하는 것은 아니니까 후리하게 만들면 되고.. 그래서 집에 있는 베이컨을 알프레도에 사용했다.

원래의 레시피에는 파스타 200그램당 생크림 120미리, 버터50그램, 파르마산치즈 120그램, 소금,후추,넛맥으로 만드는 것인데

파스타는 250그램에 생크림의 양은 조금 늘이고 버터와 치즈의 양은 줄인 다음 마늘, 양파, 베이컨, 허브를 추가해서 만들었다.

 

 

 

사용한 재료는

바베떼 면 250그램 (링귀네나 페투치네 등으로 대체 가능)에

생크림 250미리, 버터40그램=2스푼, 파르마산치즈 40그램=종이컵에 풀풀 날리게 2컵 정도,

마늘4쪽, 적양파1개, 베이컨 100그램, 이탈리안시즈닝, 소금, 후추

 

이탈리안시즈닝은 생허브가 있으면 더 좋고, 이탈리안시즈닝의 구성성분이 오레가노 마조람 타임 바질 로즈마리 세이지 인데 그 중에 있는 걸로 대충 조합하면 좋다.

 

 


크기변환_DSC02409.JPG     크기변환_DSC02410.JPG

물을 미리 올려 팔팔 끓으면 파스타 면을 넣고 익히기 시작한다. (파스타 100그램에 1리터의 물, 10그램의 소금)

물을 올리면서 베이컨을 볶는데 기름이 충분히 나오도록 바삭하게 볶았다.

베이컨이 노릇노릇하게 익으면 키친타올에 받쳐 덜어두고 기름은 약간만 남겨두고 거의 닦아냈다.

 

 

채썬 양파를 베이컨 기름에 볶다가 버터와 마늘을 넣고 양파가 잘 익도록 볶았다.

 

 

 

크기변환_DSC02411.JPG     크기변환_DSC02412.JPG


크기변환_DSC02414.JPG     크기변환_DSC02415.JPG

 

 

 

생크림과 이탈리안시즈닝을 넣고 파르마산 치즈는 두세 번에 나눠 넣어 간과 농도를 조절했다.

 


크기변환_DSC02416.JPG     크기변환_DSC02417.JPG


크기변환_DSC02419.JPG     크기변환_DSC02420.JPG

 

 

크기변환_DSC02422.JPG     크기변환_DSC02423.JPG

 

 

 

 

면은 8분정도 익히고 크림소스에 넣는데 물을 탈탈 털 필요는 없다.

어차피 파스타 삶은 물로 간기와 농도를 완성할 것이기 때문에 물이 같이 조금 들어가도 무방하다.

 


크기변환_DSC02424.JPG     크기변환_DSC02425.JPG

 

소스에 면을 비빈다음 베이컨을 넣고 파스타 삶은 물을 조금 넣어서 간과 농도를 조절한 다음 그릇에 담고 파르마산 치즈를 갈아서 올렸다.

 


크기변환_DSC02428.JPG


 

 

 

 

 

크기변환_DSC02429.JPG

 

 

 

 


 

크기변환_DSC02431.JPG


 

 

 

원래 레시피보다 버터와 치즈의 양을 줄이기는 했지만 여전히 두터운 맛의 크림소스였다.

베이컨이 씹히면서 간도 딱 맞고 마늘과 양파의 달큰한 향이 난다.

 

 

 

 

  • 뮤닉핑크 2018.08.12 14:39

    안녕하세요. 애저녁에 서울로 돌아온 뮤닉핑크입니다. 이번에도 레시피 따라하며 행복한 식사 했습니다 ^^

    다만 여쭤볼 게 있는데요, 볶은 채소에 생크림을 부었는데 윤정님 사진처럼 묽어지지 않고 크림이 자기들끼리 막 뭉치는 게 아니겠어요?!

    크림은 자기들끼리 뭉치고, 어디서 물은 나와서 따로 분리되고.. 이..이게 뭐냐! 싶어서 크림을 계속 부어가지고 레시피보다 크림은 더 들어갔는데 그래도 계속 뭉치더라구요.

    크림 파스타를 전에도 만든 적이 있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여쭤봅니다. 8ㅅ8 

     

    양파에서 물이 나온 걸까요.. 양파를 좀 덜 볶았던 걸까요? 혹시 짐작가는 바가 있으시면 알려주세요. ㅎㅎ

     

    윤정님의 다양한 파스타 레시피 따라하면서 제 취향도 알게되고, 좋습니다. 새우와 가지 조합을 가장 좋아하는데 이번에 알러지 검사를 해보니 새우 알러지가 있더라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양일 해먹었더니 얼굴에 난장이... 흑흑.... 그래도 가지는 알려주신 대로 물기를 빼고 구우면 정말 맛있어요. 버섯보다도요... 최고입니다.... (시간은 걸리지만..ㅠㅠ)

     

    지난한 여름 잘 보내셨는지 모르겠습니다. 항상 쾌적한 환경에서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이윤정 2018.08.14 00:54
    반갑습니다^^
    생크림이 서로 뭉치고 유크림이 분리되는 건 생크림의 상태가 이미 유크림이 분리되어 있어서 일수도 있는 것 같아요. 아니면 온도변화가 크거나 불조절이 문제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런데 계속 물이 왜 나오는지 저는 전혀 모르겠네요ㅠㅠ

    새우와 가지 조합은 정말 너무 좋죠ㅎㅎ 그런데 새우알러지라니ㅠㅠ 최대한 피하시고 새우 대신에도 맛있는 조합은 많으니 아프지 말고 드셔요!
    가지는 구울 때 양이 많아서 시간이 걸리는 게 단점이긴 한 것 같아요ㅠㅠ

    이번 여름 다들 힘들게 보내는데 저는 전기세를 쓰고 나머지 즐거움을 포기하기로 했습니다ㅎㅎㅎ 그러니 좀 낫네요.
    뮤닉핑크님도 남은 여름 건강하고 쾌적하게 보내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 이탈리아 샐러드 파스타, 파스타 샐러드 3 file 이윤정 2013.03.14 5103
9 유럽 크로크무슈 file 이윤정 2013.03.11 3446
8 양식 일반 감자그라탱, 감자그라탕 file 이윤정 2013.03.09 3800
» 이탈리아 베이컨 크림소스 파스타, 알프레도 바베떼 2 file 이윤정 2013.01.14 9470
6 이탈리아 볼로네즈 파스타, 라구소스 딸리아뗄레, 리가토니 file 이윤정 2012.12.03 7809
5 이탈리아 새우 크림소스 파스타, 알프레도소스 링귀니 file 이윤정 2012.11.04 5904
4 이탈리아 바질페스토 파스타 , 스파게티니 file 이윤정 2012.11.03 4757
3 이탈리아 바질페스토 file 이윤정 2012.11.01 2278
2 이탈리아 상하이파스타, 상하이스파게티 file 이윤정 2012.10.12 4946
1 이탈리아 살라미 버섯 리조또 file 이윤정 2012.10.08 42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