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2477 추천 수 0 댓글 0

 

 

 

2014/10/26

과카몰레 햄버거

 

 

 

 

0.JPG


 

어제 올린 햄버거 번으로 (당연히) 햄버거를 만들었다.

평소 만드는 심플한 햄버거 구성에 마늘+마요네즈로 만드는 간단 아이올리소스 대신 과카몰레를 만들어서 빵에 발라서 햄버거를 만들었다.

 

 

 

 

 

햄버거번 2개

 

햄버거패티 2개

샤프체다치즈 2줌,

 

레터스 몇 장

토마토 1개

적양파 1개

베이비피클 2~3개

 

 

 

과카몰레로

아보카도 1개

다진마늘 0.5스푼

소금, 후추, 라임 반개

 

 

어제 올린 햄버거 번 -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9&document_srl=8914

여태 햄버거 만들어 온 것을 봤더니 베이컨을 더하기도 하고 치즈를 두배로 더 넣기도 하고 코울슬로를 넣기도 하고 계란을 올리기도 하고 바베큐소스를 넣기도 하고

그때 그때 내키는 대로 만들어 먹고는 했었다.

 

 

 

 

 


패티는 갈빗살이나 등심 등 구이용 소고기를 직접 다지면 적당히 모양만 잡고 시즈닝을 하면 좋지만

다진 소고기를 사용해서 시즈닝 후에 전체적으로 섞이도록 반죽했다.

소고기 300그램에 소금, 후추, 스테이크시즈닝으로 시즈닝을 하고 반으로 나눠서 납작하게 빚었다.

고기는 구우면서 줄어드니까 햄버거 패티보다 지름이 1센치정도 더 크게 빚어서 가운데는 약간 눌러두었다.

패티는 속까지 잘 익도록 실온에 10분정도 놓아두었다.

 
 

크기변환_DSC06089.JPG     크기변환_DSC06091.JPG

 

 

 

아보카도는 반으로 갈라 씨를 빼고 과육을 스푼으로 떠낸 다음 레몬즙을 넣고 다진마늘, 소금, 후추를 넣어서 포크로 곱게 으깼다.

아보카도는 산소에 닿으면 쉽게 갈변되는데다가 으깨면서 접촉면적이 넓어져서 훨씬 더 빨리 갈변하기 때문에 레몬즙과 함께 으깨면 갈변을 막을 수 있다.

 

 

%C5%A9%B1%E2%BA%AF%C8%AF_DSC07411.jpg     %C5%A9%B1%E2%BA%AF%C8%AF_DSC07412.jpg

 

 

%C5%A9%B1%E2%BA%AF%C8%AF_DSC05071.jpg     %C5%A9%B1%E2%BA%AF%C8%AF_DSC04757.jpg


크기변환_DSC04761.JPG     %C5%A9%B1%E2%BA%AF%C8%AF_DSC03178.jpg

 

 

 

 

과카몰레를 만들고 빵을 굽고, 양상추는 씻어서 물기를 완전히 털어내고, 토마토, 양파, 피클도 적당히 슬라이스 해서 준비해뒀다.


크기변환_DSC04754.JPG     크기변환_DSC04756.JPG

 

 
크기변환_DSC04765.JPG     크기변환_DSC04766.JPG


 

 

 

 


 

패티는 앞뒤로 잘 구운 다음 치즈를 듬뿍 얹고 약불로 낮추거나 불을 끄고 뚜껑을 덮어서 치즈를 녹였다.




크기변환_DSC04763.JPG     크기변환_DSC04764.JPG


 

 

 

구운 빵에 과카몰레, 양상추, 소고기패티 + 치즈, 토마토, 양파, 피클로 조립해서 완성.

 



크기변환_DSC04767.JPG

 

 

 

 


 

크기변환_DSC04768.JPG

 

 

 

 


 

크기변환_DSC04769.JPG

 

 

 

 


 

크기변환_DSC04770.JPG

 

 

 

 


 

크기변환_DSC04771.JPG

 

 

 

 


 

크기변환_DSC04772.JPG

 

 

 

 

 

 

 

다 조립해서 하나씩 들고 열심히 먹었다.

 



크기변환_DSC04775.JPG

 

 

 

 


 

크기변환_DSC04776.JPG


 

 

 

 

 

크기변환_DSC04777.JPG



 

평소 만드는 햄버거에서 별 다를 것도 없는데 크리미한 과카몰레가 전체적으로 고소하고 풍부한 맛을 더했다.

아보카도가 따로 먹으면 무슨 맛인가 싶기도 한데 잘 어울리는 음식에 곁들이면 그 존재감이 커지는 것을 한 번 더 깨달았다.

햄버거번이 뭉개지지 않고 탄력이 있어서 햄버거를 다 먹을 때까지 번이 젖는 느낌이 별로 없이 꾸준하게 맛있는 점도 마음에 들었다.

원래도 소고기패티에 치즈, 양상추, 토마토, 피클로 이루어진 튀는 것 없이 평범한 햄버거를 좋아하는데

빵을 만들거나 과카몰레를 만드는 등 손이 평소보다 조금 더 많이 가니 맛이 평소보다 조금 더 괜찮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0 양식 일반 매시드포테이토와 구운 채소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file 이윤정 2014.10.27 8101
» 북미 영국 과카몰레 햄버거 file 이윤정 2014.10.26 2477
148 베이킹 햄버거 번, 소세지빵 file 이윤정 2014.10.25 5847
147 북미 영국 피쉬 앤 칩스 만들기 file 이윤정 2014.10.24 10119
146 이탈리아 카라멜라이즈 양파를 곁들인 고르곤졸라피자, 버터레터스 샐러드 2 file 이윤정 2014.10.17 3781
145 유럽 그리스식 샐러드, 브레드스틱, Greek salad file 이윤정 2014.10.16 11599
144 양식 일반 브뤼셀 스프라우트 그라탱, 방울양배추요리 file 이윤정 2014.10.15 5502
143 유럽 로메스코소스를 곁들인 치킨케밥, 새우 대파 닭꼬치 file 이윤정 2014.10.14 4233
142 프랑스 햄치즈 수플레 file 이윤정 2014.10.10 3642
141 유럽 로메스코 소스를 곁들인 광어 소테, 광어구이 file 이윤정 2014.10.09 6406
140 이탈리아 지중해식 가지피자, 가지샐러드, 가지요리 file 이윤정 2014.10.02 10293
139 북미 영국 페퍼로니피자, 사과 코울슬로, 코울슬로 드레싱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9.29 4938
138 프랑스 꽃게 비스크, 비스크 파스타 7 file 이윤정 2014.09.26 7997
137 양식 일반 감자수프, 감자스프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9.22 4334
136 북미 영국 콥샐러드, 코브샐러드, Cobb salad, 비네그레트 드레싱 file 이윤정 2014.09.21 14125
135 프랑스 외흐 엉 뫼헤트 oeufs en meurette, 포치드에그와 레드와인소스 file 이윤정 2014.09.13 4539
134 남미 타코피자 file 이윤정 2014.09.11 3657
133 이탈리아 가지 카포나타 file 이윤정 2014.09.07 12497
132 유럽 스웨디쉬 미트볼, köttbullar file 이윤정 2014.09.05 3948
131 프랑스 블랑켓 드 보, Blanquette de veau file 이윤정 2014.08.31 434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