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9710 추천 수 0 댓글 10

밥은 짓는건데 밥을 어떻게 만든다고 해? 밥을 막 만드나??




그래도 어쨌든 볶음밥용 밥을 만들기

간단하게 요약하자면 1. 밥하기 2. 식혀서 냉장보관하기 인데 길게 늘여 써봤다. (말 많음 주의)

+밥이 너무 차갑지 않도록 재료 준비 하기 전에 밥부터 가장 먼저 실온에 꺼내두기



볶음밥용 밥은 찰기없는 바스마티나 자스민쌀 등 장립종을 사용하는 경우도 있고 사용하기에도 물론 좋다. 이 쌀은 볶음밥에 좋기는 한데 특유의 향이 있어서 모든 볶음밥에 좋은 것은 아니다.

맨밥이건 볶음밥이건 모두 장립종을 사용하는 지역의 음식인 나시고랭이나 카오팟, 비르야니 등은 이 쌀이 어울린다.

빠에야나 리조또, 잠발라야 등은 또 그에 맞게 어울리는 쌀이 따로 있다.

한국식 볶음밥에는 한국에서 흔히 쓰는 쌀이 어울리는 것이 당연하다.

한국에서 선호하는 찰기가 있는 쌀(찹쌀이나 현미등 제외)은 불리는 시간이나 물조절, 조리도구 등에 따라 밥의 찰기나 무르기가 달라진다.

이 쌀은 질게 지으면 밥상에 올리는 맨밥으로 먹기 좋고 고슬고슬하게 지으면 볶음밥에 좋기도 하다. (그냥 제 취향)


어쨌든 김치볶음밥에는 한국쌀로 고슬고슬하게 지어서 잘 식힌 밥을 사용하는 게 저는 좋아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


그래서 미리 지어두는 볶음밥용 밥.

여러모로 고민하며 볶음밥을 하다보니 나는 이렇게 하는 것이 편해서 이러고 있다.


미리 밥을 이렇게 지어두면 볶음밥을 할 때 편하니까 넉넉하게 밥을 해서 보관해뒀다가 사용한다.

시간이 없어서 못 만들어 둘 때는 어쩔 수 없는데 그래도 최대한 만들어두려고 하는 편이다.


볶음밥을 할 때 무조건 이렇게 하는 것이 좋다는 이야기는 아니고 미리 밥을 지어 두면 볶음밥을 할 때 시간도 덜 걸리고 편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먼저 그냥 쌀 이야기.


(백미 기준)
쌀을 도정하면 현미에서 백미로 쌀을 깎은 가루인 미강이 쌀에 묻어있다.

미강은 항산화물질과 섬유질이 포함되어 있다고 하는데 밥의 질감을 조금 떡지게하고 밥의 향을 구수하고 풍부하게 만들며 쌀벌레의 표적이 되기도 한다.

미강이 적은 쌀은 오랫동안 씻을 필요가 없고 쌀을 씻을 때 맑은 물이 금방 나온다. 그리고 쌀을 씻을 때에 쌀은 쌀씻는 첫물을 가장 많이 흡수하기 때문에 첫물은 수돗물보다는 정수기물로 씻는 것이 더 좋기는 하다.


식품에는 식품안전관리인증인 HACCP 인증이 있듯이 농산물에도 우수관리인증농산물의 표시인 GAP가 있다.

GAP인증을 받은 곳에서 갖추고 있는 시설로 도정을 하면 백미에 쌀눈이 붙어있는 경우가 많고, 순간세척을 해서 미세한 미강을 제거할 수 있다고 한다. (직접 보지는 못했고 그렇다고 들었다.)

이 과정을 거쳐 미강이 제거되면 쌀에 광택이 돌고 쌀벌레가 덜하다.

물론 이 시설을 갖추고도 도정을 대충 할 수도 있지만, 갖추고 있는 기계를 다 사용한다는 가정 하에 GAP인증을 받은 쌀을 사용하면 편리하다.


나는 평소에는 GAP인증을 받은 고시히카리를 고르는 편이다. 쌀씻기가 귀찮을 때는 품질이 높은 쌀은 아니지만 씻어나온 쌀을 사용한다.

쌀은 많이 사두지 않고 최대 10키로정도 사서 도정 후 2달 내에 모두 소비하는 것이 좋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이제 진짜 본론.


1. 쌀은 가능한 한 좋은 쌀을 사용.


2. 쌀은 불리지 말고 씻어서 바로 사용함.

너무 오래 씻으면 부니까 천천히 씻지 말고 빠르게 씻는 것이 좋다. GAP인증 쌀은 오래 씻을 필요가 없다.

(쌀을 사용하지 않는 문화권에서 제품으로 나오는 쌀은 사용자가 밀로 취급하고 아예 씻지를 않았다. 유기농이면 생쌀도 먹을 사람들..)


3. 밥물은 질지 않고 약간 되직하게 지음.

너무 되직하면 꼬들꼬들해서 딱딱하니까 약간만 되직하게. 전기압력밥솥을 사용하는 경우 정량보다 적게 95%정도 물 잡기.


4. 취사 후 바로 밥을 일구고 큰접시+종이호일로 밥을 옮기고 밥을 잘펴서 식히고 완전히 식은 후부터 30분정도 수분이 날아가도록 말리기. (여름에는 50분정도)

종이호일 없이 일반 큰 접시에 펴서 식혀도 되는데 종이호일을 깔면 일도 적고 편하다. 중간에 한 번 마른 부분이 아래로 가도록 뒤집어줬다.


5. 종이호일에 싸서 비닐포장. 보통 밥 보관용 용기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게 하면 밥을 잘게 으깰 수 없으니까 비닐포장 필수.

(햇반 정도 기준 1인분에 210그램, 볶음밥으로 조금 넉넉하게하면 230~250그램 소분)


6. 48시간 이상 냉장보관. 

경험 상 밥알이 서로 완전히 떨어지려면 하루로는 부족했고 3일정도가 적당했다.


7. 한톨씩 날리도록 부숴주기 (이후 냉동 가능)


이렇게 부순 밥은 냉동보관했다가 해동해서 사용해도 좋다.

냉동보관 후 해동할 때도 밥이 일단 낱알로 분리되어 있으니까 금방 녹고, 볶음밥에 금방 사용할 수 있다.



(냉장보관해둔 밥)

크기변환_IMG_9853.JPG 




(바닥에 놓고 힘껏 누르기)

크기변환_IMG_9857.JPG




(작게 뭉친 밥알을 다 풀고)

크기변환_IMG_9862.JPG 



(그릇에 담아보면 이렇게.)

크기변환_IMG_9864.JPG




그래서 이렇게 해두면 제일 만만한 게 계란볶음밥이다.

https://homecuisine.co.kr/hc10/67564


크기변환_IMG_7476.JPG    크기변환_IMG_7477.JPG




크기변환_IMG_7492.JPG 



다른날


5bd88ea4f8c24724dd63a8b78aa514a3.JPG 




오리소금구이 + 볶음밥

https://homecuisine.co.kr/hc10/70861


크기변환_IMG_8559.JPG 



크기변환_IMG_8560.JPG 



크기변환_IMG_8563.JPG 



크기변환_IMG_8565.JPG



크기변환_IMG_8572.JPG 



크기변환_IMG_8576.JPG





밥알이 잘 보이는 사진은 없지만 이렇게 만든 소고기볶음밥

https://homecuisine.co.kr/hc10/66747



44e772c9d8f18e72e8220ff362c586a2.JPG 



스팸마늘볶음밥


90ac95356060c9e9e44c813284fdb610.JPG  



전복밥을 똑같이 식혀서 냉장보관했다가 전복볶음밥 - https://homecuisine.co.kr/hc10/72088
크기변환_IMG_0338.JPG 


XO소스 햄계란볶음밥 - https://homecuisine.co.kr/hc10/73615
크기변환_IMG_1605-.jpg
  • 레드지아 2018.10.01 15:39

    아아아아아~~~~~그렇군요 이런 비법이!!!!!!

     

     

    저 어릴때 엄마가 이모랑 통화하시면서 이러시더라구요 "나이가 어릴땐 된밥이 좋고 엄마가(저에겐 할머니) 진밥 좋다고 할때 뭐가 좋아! 난 된밥이 좋구만. 이랬는데 나이먹으니 진밥이 좋아. 된밥은 못먹겠어"라고요

     

    저는 저 통화를 들으며 저도 같은생각을 했..........;;;;;;;;;;;;;;;;;

    지금 저역시 된밥보담 진밥이 좋............................ㅜㅜㅜㅜㅜㅜㅜ

     

    맞아요 볶음밥할땐 진밥은 꽝이죠 ㅠ

    근데 전 찬밥이 많이 남으면 무조건 볶음밥을 하는지라 볶음밥이 볶음밥이 아닌;;; 떡도 아닌;;;;;;; 그런 사태가 자주 발생했었는데!!!!!

     

     

    그렇군요!!! 역시...

     

     

    근데 이렇게 귀한 요리팁들을 다 알려주셔도 되나요? 저같음 며느리도 안알려주고 싶을거 같아요 캬캬캬캬캬캬 ㅋㅋㅋㅋ

  • 이윤정 2018.10.02 04:00

    비법이랄것도 있나요ㅎㅎㅎ 제가 말이 너무 많다보니 따로 빼서 이야기 한건데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 것보다 행복한 것 같아요^^
    아마 며느리한테 이렇게 구구절절 이야기 했다면 없는 며느리가 으~ 하지 않을까요ㅎㅎㅎ

    어릴 때 어머님과 이모님 통화하신 걸 기억하시다니 기억력 대단하셔요ㅎㅎㅎㅎㅎ
    그런데 레드지아님 어머님도 그렇고 레드지아님도 그렇고 저도 그런걸요ㅎㅎㅎ
    저도 어릴 땐 약간 고슬고슬한게 좋았는데 의식의 흐름이 똑같은 걸 보니 너무 재밌어요^^

  • Balnim 2019.01.07 22:14
    밥을 잘 안 해먹어서 전기밥솥이 없는데 냄비로 고들고들밥 짓는 법이 있을까요
  • 이윤정 2019.01.08 05:10
    냄비밥으로 고슬고슬하게 지으려면 상당한 경험이 필요할텐데 저는 평소에 전기압력밥솥으로 밥을 하다보니 냄비밥 경험이 부족해서 냄비밥 잘 짓는 비법을 잘 모르겠어요.
  • 만두장수 2019.02.27 22:49
    와~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짝짝짝~
  • 이윤정 2019.03.03 05:34
    아이코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ㅎㅎ
  • 만두장수 2019.06.02 23:49
    이 글 읽으며 무릎을 쳤는데 댓글보니 제 댓글이 있어요....기억력 붕어야 뭐얌 ㅠㅠ

    토렴에 대해서도 포스팅 부탁드려 봅니다.
    인스턴트 갈비탕 같은걸 가끔 먹는데 물에 한번 빤 밥이 전분기가 없어서 국밥에 말때 참 좋더라고요.

    암튼 항상 도둑질하듯 얻기만 해서...
    기분 째져요ㅋㅋㅋ
  • 이윤정 2019.06.04 03:04
    넘 대충 읽으셔서 그런거 아니에요ㅠㅠ
    토렴은 집에서 할 일이 없으니까 포스팅 해 볼 생각도 못해봤어요ㅎㅎㅎ
    저도 기분 째지고 싶은데 힝ㅠㅠ
  • 만두장수 2019.06.06 23:42
    대충읽다뇨...감휘~
    저의 착각일지 모르겠지만 국밥 말때, 확실히 토렴 혹은 맹물에 빨아서라도 말아먹으면 더 좋더라고요.
    암튼 밥짓기 배워가서 넘넘 감자합니다^^;; 감자?
  • 이윤정 2019.06.08 02:06
    맹물에 빨면 밥 겉면의 전분이 줄어들어서 더 맛있나봐요.
    저는 그정도로 섬세하지는 못하기도 하고 귀찮아서라도 그냥 먹는데 말입니다ㅎㅎㅎ
    감자하시다니 앞으로 저도 감자하는걸로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4 일식 굴튀김 10 file 이윤정 2019.01.30 4311
413 일식 스지오뎅탕 8 file 이윤정 2019.01.25 8100
412 일식 악마의 주먹밥, 텐카스 오니기리 6 file 이윤정 2018.12.17 10979
411 인도 양고기스테이크와 파산다커리, 고스트 파산다, 양고기커리 6 file 이윤정 2018.12.11 5002
410 중식 연두부 마파두부 6 file 이윤정 2018.12.08 6993
409 중식 꿔바로우 4 file 이윤정 2018.12.01 4837
408 그 외 등등 스지 삶는법, 삶는 방법, 손질하기, 소힘줄 8 file 이윤정 2018.11.18 51909
407 인도 마살라소스, 버터치킨커리, 무르그마크니, 치킨마크니, 인도커리 만들기, 인도 카레 레시피 11 file 이윤정 2018.11.12 9951
406 그 외 등등 고추장 고르기 2 file 이윤정 2018.11.05 4945
405 그 외 등등 대파 손질하기, 보관하기 7 file 이윤정 2018.10.25 41503
» 그 외 등등 볶음밥용 밥 만들기 10 file 이윤정 2018.09.29 19710
403 그 외 등등 음식에 간보는 방법 (초보용. 고수용 아님, 주관적임 주의) 6 이윤정 2018.09.20 10005
402 일식 스키야키 6 file 이윤정 2018.09.14 10673
401 일식 규동, 온센타마고 12 file 이윤정 2018.07.21 7470
400 그 외 등등 백앙금 만들기, 팥앙금 4 file 이윤정 2018.07.17 8879
399 그 외 등등 마늘 구입, 보관 8 file 이윤정 2018.06.26 6682
398 일식 데리야끼소스 대패구이, 대패 데리야끼 덮밥 1 file 이윤정 2018.06.15 5921
397 중식 깐풍만두 2 file 이윤정 2018.06.11 3937
396 중식 사천탕수육 2 file 이윤정 2018.05.21 6921
395 아시아 월남쌈, 월남쌈소스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8.05.18 8372
394 중식 간짜장, 짜장밥 5 file 이윤정 2018.05.15 410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