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7194.JPG




베트남식 덮밥 이야기인 - https://homecuisine.co.kr/hc20/101152 이 링크에 잘 나와있지만

한 번 더 이야기 하자면 cơm은 쌀, gà 는 닭고기를 말한다.

cơm gà라고 하면 닭고기덮밥이다.

pho에 gà 가 붙으면 닭고기 쌀국수이고

bun에 gà가 붙으면 이것도 또 다른 종류의 닭고기 쌀국수이다.


닭날개를 사용하면 cơm cánh gà

닭다리를 사용하면 cơm đùi gà

인데 이번에는 닭다리살을 사용했다.

뼈가 있는 고기를 사용하기도 하는데 속까지 익히기가 번거로우니까 닭다리살을 사용하면 가장 편하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만드는 과정은 돼지고기 덮법인 껌승 - https://homecuisine.co.kr/hc20/101185 과 많이 비슷하다.




구성은

1. 밥

2. 닭다리살조림

3. 계란후라이

4. 무당근피클(도추아)

5. 소스(늑짬)

6. 기름쪽파(모한)

이다.


마늘절임이나 쪽파머리피클을 곁들여도 당연히 좋다.


재료

재료 (2인분)



닭다리살 400그램
다진 레몬그라스 1스푼 (생략가능)
다진마늘 1스푼 (마늘 3~4개)
다진샬롯 1스푼 (샬롯 3개) (냉동했던 것 사용) (샬롯 없으면 쪽파 흰부분 사용)

다진 레몬그라스흰부분 1스푼 (생략가능)

다진 생강 약간 (생략가능)
피시소스 1스푼 (15그램)
굴소스 1티스푼(5그램)

간장 1티스푼 (5그램)
설탕 1스푼

꿀 1티스푼
후추


늑짬으로
물 2스푼
친수피시소스 2스푼
설탕 2스푼
라임 반개 (레몬즙 대체시 2스푼)
마늘 2개, 베트남고추 1개


곁들이는 재료로

당근무피클
쪽파, 식용유


계란후라이 4개
밥 2그릇


토치




1.

닭고기는 깨끗하게 씻고 키친타올로 톡톡 닦아서 적당히 핏줄이나 기름을 가위로 정리한다. 껍질은 취향에 따라 전부 제거해도 좋고 그대로 사용해도 좋다.

닭고기는 속까지 간이 잘 안배니까 닭고기는 미리 양념해서 최소 1시간 이상 숙성하는 것이 필수이다. 전날에 양념해도 괜찮다.



2. 설탕에 물, 피시소스를 넣고 설탕을 녹인 다음 마늘과 베트남고추를 다져 넣고 늑짬을 만든다. 라임 반개를 짜서 넣거나 레몬즙을 마지막으로 넣어서 입맛에 맞게 새콤달콤짭짤하게 완성한다.


3. 기름쪽파인 모한을 만든다. 쪽파3~4줄에 송송 썰어서 그릇에 넘고 데운 기름을 붓는다. 기름은 너무 뜨겁지 않게 온도 조절하는데 기름에 쪽파를 한조각 넣고 타지 않는 느낌+살짝끓는 느낌이 들면 적당한 온도이다. (쪽파+기름을 전자렌지에 넣고 10초씩 3번 돌려도 괜찮다.)

모한은 미리 만들어서 냉장하거나 해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바로 만들어서 사용하는 재료이다.


4. 밥은 시간에 맞게 짓고 계란후라이는 기름을 넉넉하게 붓고 기름을 끼얹어서 튀기듯이 구워둔다.



5. 준비한 고기를 굽기 시작한다.

껍질이 있으면 껍질부터 노릇노릇하게 굽고 골고루 굽기 시작한다.

불을 줄이고 속까지 익도록 구우면서 팬에 소스가 달라붙으면 닦아가면서 타지 않게 익힌다.


중간에 확인해서 속까지 익으면 겉을 노릇노릇하게 구운 다음 마지막으로 토치를 사용해서 직화로 구운 듯한 불맛을 낸다.

다 익은 것을 확인한 다음에는 팬에 그대로 두지 말고 식힘망에 올려야 축축해지지 않는다.


6. 구운 고기는 덮밥에 올렸을 때 바로 먹을 수 있도록 가위로 한 입 크기로 자른다.


7. 그릇에 밥을 담고 닭고기와 계란후라이를 올린 다음 기름쪽파인 모한을 골고루 올리고 늑짬과 당근무피클을 곁들인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0. 미리 만들어 둔 도추아

IMG_6119.JPG



1. 닭고기 양념

IMG_7173.JPG



2. 늑짬

IMG_5903.JPG




3. 모한

IMG_5082-.jpg




4. 밥 짓고, 튀기듯 계란굽기

IMG_5088.JPG




IMG_5086.JPG






5. 준비한 고기를 굽기 시작한다.

껍질이 있으면 껍질부터 노릇노릇하게 굽고 골고루 굽기 시작한다.

불을 줄이고 속까지 익도록 구우면서 팬에 소스가 달라붙으면 닦아가면서 타지 않게 익힌다.


중간에 확인해서 속까지 익으면 겉을 노릇노릇하게 구운 다음 마지막으로 토치를 사용해서 직화로 구운 듯한 불맛을 낸다.


다 익은 것을 확인한 다음에는 팬에 그대로 두지 말고 식힘망에 올려야 축축해지지 않는다.

IMG_7174.JPG




IMG_7175.JPG




IMG_7177.JPG




IMG_7179.JPG


구운 고기는 덮밥에 올렸을 때 바로 먹을 수 있도록 가위로 한 입 크기로 자른다.





그릇에 밥을 담고 닭고기와 계란후라이를 올린 다음 기름쪽파(모한)를 골고루 올리고 늑짬과 도추아(당근무피클)를 곁들인다. 오이나 토마토를 더 곁들여도 좋다.


IMG_7194.JPG




IMG_7194-.jpg




IMG_7230.JPG


계란후라이를 밥에 얹고 그 위에 닭고기를 한 점 올린 다음 도추아, 늑짬을 약간씩 곁들여서 크게 한 입 먹으면 한 입 안에서 서로 잘 어울린다.




 

  • 땅못 2021.04.25 12:11

    곁들임까지 같이 레시피 주셔서 정말 감사드려요! 저는 요새 가족 식단때문에 홈퀴진 레시피 조금씩 바꾸어서 적용하는 게 늘어났는데 ㅠㅠ...(원래는 그대로 따라하는 걸 엄청 좋아하거든요!) 집에 친수피쉬소스도 라임즙도 있고 해서 소스 레시피랑 도추아, 프라이 해서 닭가슴살으로 했어요! 베이킹 소다 푼 물을 써서 촉촉하게 해보려고 했는데 역시 닭다리나 좀 기름진 돼지고기가 맛있네요 ㅎㅎ 혼자서 해먹을 땐 홈퀴진의 레시피를 그대로 해 보는 것으로 만족해야겠어요. 제가 이런저런 거 배워서 해 보면 항상 엄마아빠는 신기해하시거든요. 특히 한식 아닌 경우 ... ㅎㅎ 저도 배우면서 주변 사람도 행복하게 해 줄 수 있어서 윤정님께 늘 감사드려요! 날이 갑자기 더워진다던데 늘 건강부터 챙기시고 편안하게 주말 마무리하셔요<333

  • 이윤정 2021.04.26 04:30
    가족분들께 필요한 방식으로 식사 챙기시면서도 여러가지 시도하시는 게 진짜 저는 대단한 일이라 생각해요. 건강을 생각하자면 가족을 챙겨야하는 상황에 집중하다보니 다양한 음식하기가 힘들고, 다양하게 하자면 건강까지 신경쓰기는 힘들어서 둘 다 하기가 진짜 어렵다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땅못님 이야기 들려주실 때마다 마음 씀씀이도 넘 세심하신데다가 부지런하기까지 하셔서 늘 배울점이 많다 생각해요. 그래서 제가 늘 감사한 마음이 절로 들고요. 다시 월요일인데 활기찬 한 주 되시길 바랄게요^^
  • 레드지아 2021.04.29 14:18

    아~~ [가] 는 닭고기란 뜻이군요!!! 이거 당장 베트남 음식점에 가서 메뉴보면서 우쭐해하며 말하고 싶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껌은 쌀 가는 닭고기란 뜻이야~~~ 라고요 ㅋㅋㅋ

    우쭐해하며 말하는걸 제가 너무 좋아하는거 같아요 ㅎㅎㅎ 실제로 해본적도 없으면서 말이죠 ㅋㅋㅋ

     

     

    항상 메뉴고민으로 머리 쥐어뜯는데 윤정님 덕분에 고민이 자주 없어진다니깐요!!!!

    이런 일품요리는 아주 상을 줘야 합니다!!! ^^

  • 이윤정 2021.04.29 19:39
    베트남 음식점 가려두 두군데 딱 봐놓은 곳이 있었는데 코로나 시기를 거치면서 둘 다 없어져서
    저 베트남 음식점 가서 가서 우쭐할 기회가 두번이나 없어졌어요ㅠㅠ 저도 우쭐하고 싶은데 기회가 없네요ㅎㅎㅎㅎ
    저도 이런 한그릇 요리 엄청 좋아해요. 밥하면서 정리하면서 하는 스타일이라 한그릇 요리 먹고 나면 그릇 두개 수저 두벌만 딱 정리하면 되는게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5 중식 마파두부, 마파두부덮밥 file 이윤정 2012.12.02 2827
434 아시아 분팃느엉, 분팃능, 베트남식 비빔국수 file 이윤정 2021.08.20 2830
433 아시아 반 호이 넴 느엉 file 이윤정 2021.06.29 2842
432 중식 고기간짜장, 유니간짜장, 짜장밥 2 file 이윤정 2021.01.13 2844
431 중식 짬뽕밥만들기 file 이윤정 2012.10.22 2849
430 중식 크림 꽃게 6 file 이윤정 2015.04.21 2908
429 그 외 등등 딸기시럽 file 이윤정 2013.04.13 2941
428 중식 간짜장, 짜장밥 2 file 이윤정 2014.12.09 2983
427 그 외 등등 딸기잼 만들기 file 이윤정 2013.04.02 3014
» 아시아 베트남식 닭고기덮밥, 껌가 4 file 이윤정 2021.04.24 3065
425 인도 치킨 비르야니 Chicken Biryani file 이윤정 2013.11.04 3070
424 그 외 등등 파프리카 피클 2 file 이윤정 2018.03.17 3089
423 그 외 등등 토란대 삶는법, 손질 2 file 이윤정 2021.10.04 3205
422 일식 네코맘마 + 계란후라이 file 이윤정 2013.06.01 3210
421 중식 과일탕수육 4 file 이윤정 2015.04.06 3261
420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file 이윤정 2014.10.03 3281
419 중식 해물볶음짜장, 쟁반짜장 file 이윤정 2012.11.28 3291
418 중식 발전하고 있는 탕수육 file 이윤정 2013.12.26 3302
417 그 외 등등 콜라비 피클 2 file 이윤정 2015.11.14 3405
416 인도 비프 코프타를 곁들인 달 마크니, 렌틸콩 커리, masoor dal mahkani with beef kofta file 이윤정 2014.12.05 3436
415 인도 알루 키마, 다진 양고기 감자 커리, Aloo Keema 6 file 이윤정 2015.10.03 348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