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5522 추천 수 0 댓글 2




cebd56be8f8c2bf9b162831951ba861b.JPG



맨날 똑같은 떡볶이인데 오늘도 먼저 떡볶이소스.


떡볶이소스 재료는

간장 100그램

물 50그램

고운고춧가루 100그램

조청 300그램

물엿 100그램

고추장 200그램 (150 넣어서 먼저 만들어보고 취향따라 50추가)

설탕 150그램 (취향에 따라 50~200)

산들애 소고기맛 60그램


후추 1티스푼 (선택)


매운 것을 좋아하지 않으면 후추는 넣지 않는 것이 좋다. 매운 것을 좋아하면 1스푼까지 좋았다.

맛선생이나 산들애 대신에 소고기맛 다시다를 사용하면 60%정도 사용한다.


고운고춧가루는 덩어리를 부수거나 체에 쳐서 준비한 다음 간장+물에 고운 고춧가루를 넣고 덩어리가 없도록 잘 으깬다.

여기에 조청, 물엿, 고추장, 설탕, 조미료를 넣고 잘 섞으면 끝.


이대로 반찬통에 옮겨 담아서 최소 1일이상 숙성한 다음 사용한다. 냉장보관으로 최대 3달정도도 괜찮았고, 냉동보관으로는 1년도 무리가 없다.
(떡볶이소스를 만들고 냉장고에 던져 넣은 다음 잊어버림 = 냉장숙성)
크기변환_IMG_1685.JPG




IMG_6699.JPG


여기까지가 늘 만들어두고, 떡볶이 게시글마다 복사해오는 떡볶이양념이다.

두세배씩 만들어서 냉동도 하고, 언니나 친구에게 주기도 하고 어쨌든 자주 만드는 편이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모듬순대를 사서 

고기순대볶음밥 https://homecuisine.co.kr/hc10/96711 을 

해먹으면 찰순대가 남아서 순대떡볶이도 해먹고 

순대볶음 https://homecuisine.co.kr/hc10/96280 도 

해먹고 그런다.


사용한 재료는 대충

떡 600그램

오뎅 300그램

순대 400그램

물 적당량

떡볶이소스 작은 국자로 2국자

양파 대파


인데 취향에 따라 물 대신 육수를 넣어도 좋고, 당근이나 무 등을 넣어도 좋다.

물은 떡이 겨우 잠길 정도로만 넣고, 떡볶이소스는 취향에 따라 넣는데 생각보다 좀 많네 싶을 정도로 넣으면 적당하다.





1. 떡볶이양념을 준비한다.


2. 순대는 쪄서 썰거나 썬 다음 팬에 구워서 준비한다.


3. 떡에 물을 붓고 오뎅과 함께 말랑말랑하게 익힌다.

말랑말랑한 떡을 사용하면 가장 편하고 좋지만 냉동했다가 해동한 떡이나 냉장한 떡을 사용할 때는 물이나 불의 세기를 적당히 조절한다.

물이 많으면 소스 농도 잡기가 어렵고, 물이 적으면 떡이 바닥에 달라붙으니까 떡이 말랑말랑하게 될 정도의 물을 붓고 바닥에 붙지 않도록 잘 젓는다.


4. 중간에 대파, 당근 넣고 떡볶이소스를 듬뿍 넣고 떡볶이소스가 잘 풀리도록 젓는다.

떡볶이소스를 한 번 넣어서 마음에 들게 되는 경우가 잘 없는 것 같다. 떡볶이소스를 풀어보고 취향에 맞게 떡볶이소스를 추가한다.


IMG_9760.JPG




5. 떡볶이소스가 꾸덕하도록 졸이면서 순대도 넣고 함께 잘 졸여서 완성.


IMG_1113.JPG




IMG_1110.JPG



위에도 이야기햇듯이 떡볶이소스를 만들고 냉장고에 던져 넣은 다음 잊어버림 = 냉장숙성이라,

떡볶이소스가 잘 숙성되어서 그런지 오래 끓이지 않았는데도 떡볶이 소스가 차르르하니 좋다.


매콤달콤 떡볶이는 언제나 좋아하니까 언제나 맛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고기떡볶이.

고기라볶이라고 해야될까 싶다.

떡볶이 만드는 과정은 같은데 샤브샤브용 고기를 넣고 익힌 다음 떡볶이소스를 조금 더 졸여야지 싶을 때 라면사리를 넣어서 농도를 잡았다. 삶은 계란도 곁들였다.


IMG_3438.JPG




IMG_3443.JPG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나는 떡볶이에 치즈 넣는 걸 좋아하는 편이 아닌데 식구가 좋아해서 모짜렐라치즈를 반만 넣었다.


IMG_2369.JPG




IMG_2379.JPG




IMG_2383.JPG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혼자 있을 때는 작은 팬에 1인분 순대떡볶이.


음식 만들기는 2~4인분까지가 편하고 5인분이 넘어가면 좀 번거롭고 그 중에 제일 귀찮은 것이 1인분만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나마 떡볶이만큼은 떡볶이소스를 늘 만들어두니까 여럿 먹도록 많이 만들때도 혼자 먹도록 조금만 만들 때도 똑같이 편하고 맛있다.


IMG_3166.JPG



떡볶이♡




  • 레드지아 2020.10.22 14:27

    거의 항상 느끼는건데요 전 윤정님의 마지막 문장들이 언제나! 가슴 깊숙히 와닿는답니다 (역시 6.25때 헤어진...ㅋㅋㅋ)

    1인분 요리가 진짜 귀찮고 번거롭죠 ㅠ

    맛도 2-4인분에 비해선 좀 떨어지는거 같고요 ㅠㅠ(저만 그렇다고요???? 흑흑)

     

    아는 맛인데 왜 떡볶이는 질리지도 않는건지 ㅠ

    의정부제일시장에 예전엔(십년도 훨씬 전) 떡볶이 골목이 있었거든요. 바깥에요. (포장마차처럼 리어커에..)

    그떡볶이는 윤정님이 처음올려주신 사진처럼 몹시 꾸덕한 떡볶이예요

    제가 한동안 그 떡볶이에 미쳐서 진~~~짜 자주 먹으러 다녔답니다 ^^

     

    지금은 리어커에서 떡볶이 파는곳들은 다 없어졌고요 (재래시장 정화사업?? 인가 뭔가 하느냐고 없어졌어요)제일시장 안에서 파시던데  제 기분탓일까요? 밖에서 리어커떡볶이로 먹던때가 훨~~씬 맛있는거 같아요 ㅋㅋ

    그래서 지금은 잘 안가게 되었답니다 ㅠ

    쓸데없는 말이 길어졌는데 ㅋㅋ 아무튼 윤정님이 올려주신 꾸덕한 떡볶이 사진을 보니 너무 맛있어보여요

    그렇다고 두번째로 올려주신 떡볶이는 맛이 없을것인가?? 아뇨..ㅠㅠㅠ 국물이 자작한것이 이것역시 맛있어보여요

     

     

    냉장고에 던져놓고 잊어버림... --> 타인에겐 당당하게 숙성이라고 외치고 댕겼는데  윤정님에겐 제 게으른 속내를 들킨거 같아서 깜짝 놀랐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또다시 나오는 6.25 자매설...ㅋㅋㅋㅋㅋ)

    어제 냉장고 뒤지다가 떡볶이 소스를 발견하곤 '아.맞다.. 떡볶이 소스를 두었었지..' 라고 생각했거든요

  • 이윤정 2020.10.23 03:16
    저도 진짜 좋아하는 떡볶이가 몇 군데 있어요. 그 중에 한 곳이 요즘은 안하거든요.
    부산대병원 앞에 작은 리어카인데 꾸덕하고 진득하고 정말 좋아했는데 이제는 안하셔서 몇 년을 그 근처 지날 때마다 오늘은 있을까 아직도 확인해요.
    원래부터 열다 말다 하시던 곳이라 완전히 접으셨는지 제가 하필 못 본 건지 몰라서 더 자주 그 길로 다녔는데 아예 없어진 것 같아 너무 아쉬워요.
    그렇게 없어진 떡볶이포장마차와 이제는 안계시는 아주머니 생각하면 이상하게 짠해요ㅠㅠ

    그쵸그쵸. 1인분 음식 하는 일이 2~4인분보다 번거로운거 저만 그런거 아니죠ㅎㅎㅎ
    좀 넉넉하게 할 때는 간도 안보고 잘도 하는데 1인분 할때는 짠가? 싱거운가? 가늠이 잘 안되서 더 그런 것 같아요.

    레드지아님 공감포인트 보면 맨날 넘 재밌어요ㅎㅎㅎㅎㅎㅎㅎ

    게다가 저는 막 72시간 냉장숙성한 카레, 48시간 냉장숙성한 피자도우 이런 마케팅포인트보면 아 냉장고에 사흘 넣어놨구나, 이틀 넣어놨구나 이렇게 생각하는 편이라ㅋㅋㅋㅋㅋㅋ 저만 그런거 아니죠, 그쵸그쵸ㅎ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63 한접시, 일품 야채호빵으로 만드는 호빵고로케 6 file 이윤정 2020.12.22 6103
962 고기 등심덧살구이, 파절이 양념, 소스 2 file 이윤정 2020.12.19 3133
961 일상 2020. 12 일상 (스압) 8 file 이윤정 2020.12.14 2981
960 전골 탕 라면전골 4 file 이윤정 2020.12.12 8043
959 일상 고구마칩 6 file 이윤정 2020.12.10 1542
958 전골 탕 낙곱새양념으로 관자 곱창 소고기 2 file 이윤정 2020.12.09 2373
957 반찬 참치쌈장 2 file 이윤정 2020.12.07 2028
956 국 찌개 갈매기살로 돼지고기 김치찌개 2 file 이윤정 2020.12.04 3172
955 고기 간단 돼지갈비 4 file 이윤정 2020.11.30 3742
954 전골 탕 닭한마리 만들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11.28 4748
953 한접시, 일품 숯불양념치킨, 지코바 양념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20.11.26 18022
952 전골 탕 곱창전골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1.24 5040
951 한접시, 일품 허니간장치킨, 교촌치킨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1.21 10776
950 국 찌개 고등어조림 2 file 이윤정 2020.11.20 3286
949 고기 당면사리를 넣은 촉촉한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11.17 3236
948 한접시, 일품 잡채 2 file 이윤정 2020.11.15 2998
947 김치, 장아찌, 무침 미니오이로 오이소박이 2 file 이윤정 2020.11.12 1929
946 일상 고구마튀김 4 file 이윤정 2020.11.12 1807
945 한접시, 일품 오리주물럭, 오리불고기, 양념,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11.11 3567
944 일상 대패김치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0.11.07 2026
943 한접시, 일품 불고기파전 만드는법,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11.05 220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