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06/14

닭냉채, 냉채소스, 겨자소스

 

 

 

 0.JPG

 

 

 

 

사용한 재료는 약 3~4인분으로 양장피 약 60그램 (둥근 양장피 약 2장반), 닭고기 다리살 약 4개

겨자소스로 계량스푼으로 겨자분3, 물3, 간장3, 물엿3, 식초3, 레몬즙1, 다진마늘0.7, 물 5, 치킨파우더 약간, 소금, 참기름  (의 약 30퍼센트 사용했다)

냉채재료로 오이 큰 것 1개, 당근 1토막, 계란2개의 계란지단, 훈제햄 1토막

 

 

닭다리는 일부러 사용한 건 아니고 코스트코에서 구매한 로스트치킨에서 닭가슴살을 샐러드로 해먹고 남긴 것의 일부를 사용했다. 양이 딱 정확하지는 않은데

어차피 닭이나 채소 모두 집에 있는 대로 사용하고 겨자소스를 넉넉하게 만든 다음 취향에 맞게 약간씩 넣어서 비벼가며 먹으니까 크게 의미는 없다.

훈제햄도 냉채와 잘 어울려서 사용했는데 맛살이나 파프리카 등 취향에 맞는 재료를 가감하면 좋다.

겨자소스는 양장피를 만들 때 넉넉히 만들어 두었던 소스를 사용했는데 위에 쓴 분량에서 닭고기와 양장피에 적당히 묻히고 1~2스푼만 더 넣었다.

약간 모자란듯이 넣었는데 생각보다 톡 쏘는 맛이 많아서 더 넣을 필요는 없었다.

 

양장피 면을 불리고 데치고 헹군 다음 겨자소스에 묻혀서 닭냉채에 사용했다.

양장피 면은 꼭 필요한 건 아니지만 특유의 보들보들하고 쫀쫀한 느낌을 즐기는 편이라 냉채에 자주 넣고는 한다.

 

 

겨자소스는 겨자분을 따뜻한 물에 갠 다음 나머지 재료를 넣어서 잘 섞은 다음 간을 봤다.

 

 


크기변환_DSC00209.JPG     크기변환_DSC00210.JPG


크기변환_DSC00215.JPG     크기변환_DSC00216.JPG

 

 

냉채소스의 양이 좀 많은데 이렇게 만들어서 양장피도 해먹고 닭냉채도 하고 족발 사와서는 오이와 함께 냉채족발로 먹기도 하고

해파리냉채나 문어나 오징어, 훈제오리 등으로 만든 냉채, 어쨌든 겨자소스가 들어가는데는 다 넣고, 겨자소스를 찍어 먹는 음식에 쓰면 되니까 넉넉하게 만들었다.

 

 

 

 

계란은 우유를 약간 넣고 곱게 풀어서 지단으로 부친다음 채썰고

오이는 돌려깎아서 채썰고 당근도 가늘게 채썰고 훈제햄도 채썰어뒀다.

 

 


크기변환_%C5%A9%B1%E2%BA%AF%C8%AF_DSC01861.jpg     크기변환_%C5%A9%B1%E2%BA%AF%C8%AF_DSC08201.jpg


크기변환_DSC02187.JPG     크기변환_DSC02189.JPG


 

크기변환_DSC02191.JPG    크기변환_DSC02190.JPG


 

냉장고에 남아있던 닭가슴살은 호일을 씌워서 오븐에 데웠는데 전자레인지를 쓰면 더 편했을 듯...

 

 


크기변환_DSC00016.JPG     크기변환_DSC00019.JPG

 

 
 
 
불린 양장피는 끓는 물에 투명하게 데쳐서 찬물에 헹군 다음 겨자소스를 약간 넣고 무쳐뒀다.

 

 

 

채썰어 둔 재료를 접시에 올린 다음 겨자소스에 무친 양장피와 닭가슴살을 얹으면 완성.

불을 오랫동안 쓰지 않고 만든거라 더운 날씨에 편하게 만들기 좋았다.

물론 일일이 채 써는  건 좀 빡쳤지만...

 

 

 

 

크기변환_DSC02192.JPG


 

 

 

 

 

크기변환_DSC02194.JPG

 

 

 

 


 

크기변환_DSC02195.JPG

 

 

 

 


 

크기변환_DSC02196.JPG


 

 

 

 

 

크기변환_DSC02197.JPG


 

 

 

 

 

크기변환_DSC02198.JPG


 

톡쏘는 겨자소스에 보들보들해서 좋아하는 양장피와 아삭한 채소, 햄과 닭고기가 무난하게 잘 어울렸다.

양장피를 넣었으니까 양장피 느낌도 약간 나지만 만드는 과정은 굉장히 수월했기 때문에 힘드는 것 대비해서 결과물이 만족스러운 편이었다.

다른 음식 없이 냉채만으로 한끼 식사를 했는데 배도 부르고 끝맛도 시원한 것이 덥지도 않고 좋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6 밥류 달걀볶음밥, 계란볶음밥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8.20 15336
165 밥류 참치미역죽, 참치죽 file 이윤정 2014.08.19 4805
164 밥류 기본적인 김밥재료로 김밥 file 이윤정 2014.08.18 3641
163 한접시, 일품 닭갈비만드는법, 닭갈비양념장, 닭갈비 황금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4.08.08 84882
162 고기 김치삼겹살덮밥, 삼겹살요리 file 이윤정 2014.08.04 8016
161 고기 돼지고기 두루치기, 제육볶음 file 이윤정 2014.08.03 17972
160 한그릇, 면 막국수, 막국수 양념장 2 file 이윤정 2014.08.02 11315
159 한그릇, 면 비빔냉면, 냉면양념장 6 file 이윤정 2014.08.02 7398
158 한접시, 일품 파부추전, 파전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4.07.27 25413
157 전골 탕 묵은지감자탕, 감자탕끓이는법 file 이윤정 2014.07.20 16435
156 고기 등뼈찜, 등뼈찜만드는법 file 이윤정 2014.07.20 35933
155 전골 탕 우럭매운탕, 우럭구이 file 이윤정 2014.07.18 6554
154 고기 등갈비찜 file 이윤정 2014.07.14 5872
153 한접시, 일품 간단 잡채, 간단하게 잡채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7.13 4687
152 한접시, 일품 닭도리탕 file 이윤정 2014.07.12 4118
151 국 찌개 소고기 강된장 file 이윤정 2014.07.10 2823
150 한접시, 일품 녹두빈대떡, 빈대떡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7.07 4700
149 순대떡볶이, 떡볶이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4.06.30 3959
148 반찬 우엉조림, 우엉조림맛있게하는법 file 이윤정 2014.06.23 9547
147 한접시, 일품 탕평채, 청포묵무침, 탕평채 만드는 법 file 이윤정 2014.06.22 30986
146 전골 탕 감자탕 file 이윤정 2014.06.15 37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