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2164 추천 수 0 댓글 4



아직도 끝나지 않은 아스파라거스. 그런데 또 남아 있다.



소고기와 아스파라거스를 각각 볶아서 덮밥소스에 볶았다.



사용한 재료는

소고기다짐육 200그램
아스파라거스 10~15개
소금 약간,  올리브오일 적당량
덮밥소스 2.5스푼 (40미리)
후추 약간, 참기름약간


덮밥소스 미리 만든 것을 사용했다. https://homecuisine.co.kr/hc10/89680

덮밥소스는 따로 종지에 3스푼 담아두고 고기를 볶은 다음 붓는데 , 전부 넣지 않고 약간 남겨서 간을 본 다음 부족하면 전부 다 부어서 간을 맞췄다.


덮밥소스가 있으면 편하지만 없을 경우에는 간장 20그램(1.3스푼 혹은 4티스푼) 설탕10그램(2티스푼) 미림2티스푼, 다시다나 쯔유 1그램으로 후추 뿌리듯이 약간 으로 양념장을 만들어서 사용한다. 다시다나 쯔유는 생략가능하다. 소스는 미리 배합해서 설탕을 녹인다.전부 붓지 않고 80%붓고 볶아서 간을 본 다음 부족하면 조금 더 넣는다.



1. 먼저 아스파라거스를 손질하고 소스를 준비해뒀다.


아스파라거스는 https://homecuisine.co.kr/hc20/91640 여기에 구구절절 고르는 법부터 보관 등을 써놨긴 한데..

아스파라거스는 신선하고 약간 굵은 것을 사용해서 아랫부분은 부러뜨리고 필러로 껍질을 얇게 벗겨서 어슷하게 썰어서 사용했다.


IMG_8147.JPG




IMG_8151.JPG




IMG_8152.JPG



IMG_8155.JPG



2. 소고기는 달달 볶아두었다.

IMG_8678.JPG



3. 아스파라거스는 올리브오일에 노릇노릇하게 구운 다음 소금간을 약간 했다.

IMG_8679.JPG




IMG_8682.JPG



4. 여기에 볶은 소고기를 넣고

IMG_8683.JPG



6. 덮밥소스 붓고 짜지 않게 간을 봐서 다 같이 달달 볶아내면 끝.

불을 끄고 참기름과 후추를 약간 뿌려서 여열로 조금 더 볶았다.

IMG_8685.JPG




IMG_8691-.jpg




IMG_8697.JPG


소고기 맛있고, 아스파라거스 맛있고, 덮밥소스 맛있고 만들기도 편해서 효율이 좋다.

요즘같이 아스파라거스가 흔하고 좋은 계절에 듬뿍듬뿍 먹어두고 싶다.



+ 또 볶았다.

김밥을 하려고 김밥용햄을 고기함량이 90%이상 되는 걸로 사뒀는데 김밥만들기가 귀찮아서 버티고 버티다가 아스파라거스가 많은 김에 그냥 같이 볶았다.

팬에 식용유를 두르고 아스파라거스와 김밥용 햄을 비슷한 크기로 잘라서 달달 볶다가 소금, 후추를 약간 뿌리고 토치로 불질을 약간 하면 끝.

햄이 짭조름해서 아스파라거스를 위한 소금간만 약간 했는데 덮밥소스가 있으면 소금 대신 약간 넣고 볶으면 더 좋다.


김밥재료는 대충 사놓고 만들기가 귀찮아서 미루다가 유통기한이 간당간당한 김밥용햄을 이렇게 사용했는데 사용하고 나니까 김밥용햄을 또 사야하나 싶다. 지병인듯..


IMG_8548.JPG




IMG_8550.JPG




IMG_8551.JPG




IMG_8555.JPG



IMG_8555-.jpg





  • 레드지아 2020.05.25 10:00

    ㅋㅋㅋㅋ아스파라거스가 아직도 있으시다니 ㅋㅋㅋ 자가세포증식을 하나봅니다 ㅋㅋㅋ

    김밥쌀때 햄도 최대한 돼지함량이 많은것으로 맛살도 그냥 맛살 말고 브런치크랩같은 좀더 비싼걸로 하면 맛이 확실히 달라서 저도 김밥 쌀땐 항상 신경써서 사요 ^^

    윤정님도 그러신다니 더 우쭐해집니다 ㅋㅋ

    아스파라거스는 꼭 고기와 함께여야 할거 같았는데 맛있는 햄이라면 함께 해도 더 맛있을거 같네요 ^^

  • 이윤정 2020.05.26 04:04
    식재료 살 때 재료 함량 당연하게 보는데 맛살이나 김밥햄은 언젠가부턴 거의 정해두고 사는 것만 하게 되더라고요.
    특히 맛살은 어육 함량 높고 퍽퍽한 게 가끔 있어서 말입니다ㅠ

    아스파라거스가 진짜 자가증식한다면 얼마나 좋을까요ㅎㅎㅎ 주문을 해야 증식하길래 열심히 주문하고 있어요ㅎㅎ
    그러다보니 막 아무데나 넣기 만만하고 만만한 건 또 꼭 더 사게 되서 끝이 안나나봐요. 선순환인지 악순환힌지 모르겠어요ㅎㅎ
  • 혜니홀릭 2020.06.24 10:30
    토치질을 하면 맛이 업이 될텐데 무서워서 사용못하는 1인입니다. 토치킬때 확 불붙는 소리가 너무 무섭 ㅠㅠ 윤정님의 요리솜씨는 항상 너무너무 부럽네요.
  • 이윤정 2020.06.25 03:31
    토치가 익숙해지면 만만한데 익숙해질 때까지 좀 위협적인 면도 있는 것 같아요. 토치없이도 맛있는 음식 많으니 토치 신경쓰지 마시고 맛난 것 많이 드셔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4 전골 탕 닭한마리 만들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11.28 4690
953 한접시, 일품 숯불양념치킨, 지코바 양념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20.11.26 17054
952 전골 탕 곱창전골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1.24 4984
951 한접시, 일품 허니간장치킨, 교촌치킨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11.21 10349
950 국 찌개 고등어조림 2 file 이윤정 2020.11.20 3237
949 고기 당면사리를 넣은 촉촉한 제육볶음 2 file 이윤정 2020.11.17 3164
948 한접시, 일품 잡채 2 file 이윤정 2020.11.15 2969
947 김치, 장아찌, 무침 미니오이로 오이소박이 2 file 이윤정 2020.11.12 1901
946 일상 고구마튀김 4 file 이윤정 2020.11.12 1792
945 한접시, 일품 오리주물럭, 오리불고기, 양념,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11.11 3512
944 일상 대패김치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0.11.07 2014
943 한접시, 일품 불고기파전 만드는법,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20.11.05 2185
942 한접시, 일품 빈대떡 만들기, 재료 5 file 이윤정 2020.11.02 2487
941 한접시, 일품 궁중떡볶이, 떡잡채 4 file 이윤정 2020.10.28 4425
940 일상 맨날 똑같은 떡볶이 2 file 이윤정 2020.10.22 5419
939 전골 탕 낙곱새양념으로 곱창두부두루치기 3 file 이윤정 2020.10.21 1613
938 전골 탕 부대찌개 4 file 이윤정 2020.10.16 2857
937 한접시, 일품 문어숙회, 문어삶기 2 file 이윤정 2020.10.14 4472
936 고기 소불고기, 간단 소불고기 양념 2 file 이윤정 2020.10.07 3026
935 국 찌개 김치알탕, 명란김치찌개 4 file 이윤정 2020.10.05 3126
934 춘권피 베이컨 치즈스틱 6 file 이윤정 2020.09.26 28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