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아주 별 것 아니지만 말 많음 주의)

(만드느니 사 먹는 게 나음 주의)




어릴 때부터 좋아한 물떡.

오뎅탕 끓여서 떡 넣으면 물떡이겠지만 그래도 물떡에 각별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말랑말랑 쫜득쫜득한 떡의 별 맛 아닌 것 같으면서도 맛있는 맛을 좋아한다.


오뎅은 그냥저냥 적당히 좋아하고 물떡이나 떡볶이를 아주 좋아해서 지금까지도 집 근처 분식집에 들러서 물떡 한 두 개 먹고 집에 오기도 한다.
그런데 나가기도 싫고 집에서 물떡 딱 한 두 개만 먹고 싶은 그럴 때 만드는 간단 레시피이다. 레시피 라고 할 것도 없는..


간단버전이니까 시판 제품을 사용했다. 요즘은 어묵티 같은 간단한 제품이 있으니까 오뎅국물 먹기도, 물떡 만들기도 편하다.

레시피라고 할 것도 없고, 시판 어묵티 1~2개에 물 넣고 친수피시소스나 국간장 약간으로 간을 맞추고 떡이랑 오뎅이 충분히 불도록 하면 끝.


물떡이란 게 원래 이것 하나만으로 끼니로 먹으려고 먹는 게 아니라서 많이 만들 생각은 안해봤는데 집에 몽떡도 많이 있겠다 끼니로 먹을 각오를 하고 다음에는 어묵티 없이 육수 내는 버전으로 해봐야겠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물떡은 떡에 간이 배어야 제맛인데  분식집에서 물떡을 만들 때는 사실 그렇게까지 오래 끓이거나 불리지는 않는다.

동네 분식집에서 오뎅에 물떡 있는 곳을 보면 오뎅은 잔뜩이지만 물떡은 많아야 10개 미만으로 있는 경우가 많다.


말랑말랑한 몽떡을 70~80도 정도 되는 오뎅국물에 넣고 10~15분정도 불도록 익혀서 먹는 것이 최선이지만

집에서 물떡 한 두 개 먹고 싶어서 만들 때는 말랑말랑한 떡도 없고 그정도 온도로 계속 유지할 방법도 없고 떡이 푹 잠길 오뎅국물도 없다.

게다가 약불이라도 10분이상 계속 끓이면 물떡처럼 겉이 매끈매끈하지 않고 겉이 과하게 퉁퉁 불게 된다.

이럴 때는 해동한 떡을 최대한 불리고, 떡을 넣은 오뎅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켰다 끄는 것을 반복해서 떡이 충분히 푹 익고 불도록 맞추면 적당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물떡과 오뎅을 한 두 개 먹으려면 당연히 평소에는 재료를 냉동했다가 사용하는데 미리 실온에 해동하거나 물에 담가서 완전히 해동해야 한다.

오뎅은 아주 예전부터 삼진어묵 미도어묵 환공어묵을 시장에서 사서 사용했고 집에서 가까운 삼진어묵에서 가장 많이 사먹었다. 최근에는 엄마께서 범표어묵을 한박스 사서 반박스 주시는 바람에 요즘은 계속 그걸로 쓰고 있다.


어묵티는 언니가 조스어묵티를 좋아해서 먹어보니 맛있어서 별 생각없이 그걸로 사용했다.


떡은 분식집에서 물떡에 사용하는 떡인 몽떡을 구매해서 냉동해둔 것을 사용했다. 떡 구매한 링크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30/90701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사용한 재료는
물 300미리 

몽떡 2개
오뎅 2장
대파 반대 (생략가능)
조스 어묵티 1~2개
피시소스나 국간장약간 (간보고 아주 약간만 넣음)


양념간장으로 대파, 간장, 물, 고춧가루 약간, 참기름 아주약간




어묵티는 1개만 넣어도 되긴 한데 2개를 넣으면 더 좋다. 2개를 사용하면 물은 400까지.

어묵티는 1개건 2개건 간이 약하니까 간을 봐서 피시소스나 국간장을 약간 넣고 간을 맞추면 적당하다.

진짜 아주 약간씩 넣어야 짜지 않다.


물에 떡을 넣고 떡이 불도록 끓이면 떡에서 쌀전분이 배어나와 국물에 농도를 준다. 떡볶이를 만들 때는 이것이 잇점이지만 물떡에는 단점이다.

물 300에 떡 2개면 오뎅국물에 비해 떡이 많아서 맑고 깔끔한 오뎅국물이 되지는 않는다.

쪼끔만 만드는 거니까.. 하고 감안해서 먹을 정도이다.


물을 적게 잡았는데 오뎅과 떡이 물에 잠겨야 하니까 냄비는 딱 맞는 작은 걸로 사용했다.
사먹으면 떡이나 오뎅이 전부 오뎅국물이 잠기지만 이렇게 소량으로 할 때는 떡과 오뎅은 미리 꼬치에 꽂지 않고 다 익은 다음에 젓가락에 꽂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오뎅이나 물떡이 오뎅 국물에 잠기지도 않는데 꼬치에 꽂는 것을 싫어하는 타입.)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말랑말랑한 떡은 당연히 해동하거나 불릴 필요가 없는데 집에서 물떡 한 두 개 먹고 싶을 때 말랑말랑한 떡으로 할 확률은 0퍼센트니까 냉동했다가 해동한 떡을 기준이다.

떡은 미리 완전히 해동했다. 냉동떡 사용 불가능.



물에 어묵티를 넣고 거기에 그대로 떡과 오뎅을 넣어두었다. 다른 일 할 때 미리 떡부터 불리기 시작했다. 찍어먹을 간장을 만들고 밥상도 차리는 동안 냄비에 불을 껐다 켰다 반복하기 시작했다.


떡이 말랑말랑하면 아주아주 약한 불로 떡이 불도록 끓이면 되지만 해동한 떡은 말랑말랑하지 않기 때문에 보통 물떡보다 속까지 푹 불도록 보온하는 기간이 길어야 한다.

끓으면 불을 끄고 속까지 불도록 두는 것을 세 번 정도 반복하면 그동안 떡이 불어서 말랑말랑한 물떡이 된다.


IMG_6693.JPG




1회 끓이고 불을 껐을 때 국물 간을 봐서 피시소스를 약간 넣고 간을 맞춘다.


IMG_6696.JPG




IMG_6702.JPG



끓으면 불을 끄고 식히면서 떡이 불도록 두는 것을 세 번 정도 반복했다. 떡의 상태에 따라 불을 끄고 기다리는 시간이나 끓이고 끄기를 반복하는 횟수가 늘어날 수 있다.

IMG_6701.JPG




마지막으로 불을 끄고 불린 다음 충분하다는 느낌이 들 때 떡을 조금 먹어봐서 간이 배고 충분히 마음에 들게 불었으면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끓여서 뜨끈하게 먹기 좋도록 전체적인 온도를 올리면 완성.




푹 불은 물떡과 오뎅은 스뎅젓가락으로 대충 꿰었다.


IMG_6706.JPG




IMG_6708.JPG





사진은 이렇게 찍었지만 실제로는 오뎅과 떡 둘 다 먹기 직전까지 오뎅국물에 잠겨있어야 하고 먹을 때 하나씩 꿰어서 먹어야 보온이 된다.


IMG_6710.JPG




IMG_6716.JPG



집 앞 분식집에 나가서 사먹으면 물떡 2개에 오뎅 2개 먹고 2천원이면 되는데 그래도 집에서 꼭 먹고 싶으면 해 볼 만 하다. 효율은 좋지 않지만..


오뎅도 맛있지만 물떡을 더 좋아해왔다. 쫜득쫜득한 물떡을 간장에 살짝 찍어서 쫀득하게 베어먹는 맛이 좋다.






다른날.


아 위에서 이야기 했어야 했는데,


오뎅이나 떡이 큰데 냄비가 작으면 끓을 때 확 금방 넘친다.

그래서 만들기 편하도록 오뎅과 떡은 반으로 자르고 불조절을 해가 며 떡이 불도록 익혔다.

IMG_7298.JPG



양념간장 만들기도 귀찮아서 간장에 오뎅국물 넣어서 찍어먹기 좋도록 간만 조금 희석했다. 이렇게만 해도 오뎅이나 물떡 찍기에는 먹을 만 하다.

IMG_7300.JPG



떡의 전분 때문에 오뎅국물은 보통 오뎅국물에 비해 깔끔한 맛이 덜하지만 표적인 물떡만은 간이 배어서 쫜득쫜득하고 맛있었다. 정말 별 것 없는데 이게 왜 이렇게 좋고 맛있는지 모르겠다.





  • 레드지아 2020.04.08 09:36

    요 귀엽고 작은 스텐냄비? 그릇은 무엇일까요? ^^

    1인용 물떡 요리 하기 딱이네요

     

    불을 껐다 켰다 여러번 해야 하는군요!!

    저는 물떡은 20살때 부산여행갔을때 처음 먹어보고 그게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었거든요 -_-;;

     

    윤정님 레시피 없었다면 전 오뎅국물에 물떡 넣고 한번 파르르 끓이고 끝~~ 이었을거예요 ㅋㅋㅋ

     

    오뎅육수티 나왔다는 소식듣고 너무 웃겨서 빵 터졌는데 요렇게 사용하면 번거롭지도 않고 완전 딱이네요!!! +_+

     

    떡은 언제 먹어도 맛있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물떡과 오뎅이 500원씩인가봐요!! 완전 혜자스럽습니다!!!

    저희동네는 700원~800원쯤 하고 1000원 받는 곳도 있어요 ㅠ

     

    의정부 제일시장의 떡볶이거리 갔더니 거긴 여전히 오뎅을 500원 받아서 아들녀석이랑 저랑 두눈이 @@ 이렇게 되었답니다. ㅋㅋㅋ

    너무 싸서요 ㅋ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20.04.09 02:00
    이 그릇 10년 전 쯤에 와이드그릴 샀을 때 와이드그릴 부속품이었던 스탠 냄비겸 그릇이에요.
    와이드그릴은 이제 안쓰는데 이것만 열심히 쓰고 있어요ㅎㅎㅎㅎ

    불을 꼭 켰다 껐다 해야만 하는 건 아닌데 오뎅집처럼 온도를 유지할 만 한 게 없으니까 그나마 이렇게 하는 게 낫더라고요.
    속까지 쫀득하게 익을 때까지 푹 끓여버리면 떡 다 터지거든요ㅎㅎㅎ
    제 언니가 이 어묵티 좀 보내달라고 해서 택배로 받아봤더니 생각보다 편하게 되어 있어서 저도 다음에는 한 박스 사지 싶어요^^

    이 글 쓰고 단골집에 오늘 또 갔는데 물떡만 500원이고 어묵은 600원이었어요. 가도 맨날 물떡만 먹으니 가격도 잘 몰랐어요ㅋㅋ
    600원도 저렴하고 맛있어서 해먹는 것 보단 사먹으러 가는 편이에요ㅎㅎ
  • TR 2020.04.08 15:38
    저도 부산물떡 넘 좋아해요. 서울 가래떡은 부산꺼랑 달라 아무리 담가놓아도 쫄깃질깃해요. 꼬지에 찰떡처럼 들러붙는 부산 물떡. 넘 맛나요.
    몽떡? 저게 그 맛일듯?^^
  • 이윤정 2020.04.09 02:01
    부산도 가래떡은 쫄깃쫄깃해서 물떡을 해도 그맛이 안났는데 단골집 사장님께 용기내서 물어보고 아 역시 했어요ㅎㅎ
    꼬지에 찰떡처럼 들러붙는 이라니 핵심 파악 너무 잘하시는 것 같아요ㅎㅎ
  • TR 2020.04.09 11:18
    깡통시장 가서 먹어보고 충격받았쟎아요. 서울이랑 넘 달라서.거기 오뎅 가게에서 파는 공장 가래떡으로는 대략 잘 되는 듯. 이것도 이쪽 떡은 틀렸어요
    떡국용이랑은 완전 다른 배합이어야 하나봐요.
  • 이윤정 2020.04.10 03:28
    저는 부평시장 오뎅가게는 눈감고도 훤한데 요즘은 맘에 드는 떡 파는 곳이 생각보다 없거든요. 아마도 관광객이 많아지면서 오뎅가게는 많아졌는데 마진이 덜 남는 떡은 전보다 줄어든 것 같아요. 그래도 이제 떡 사는 고민을 덜었으니 물떡은 계속됩니다ㅎㅎㅎ
  • 율씨 2020.04.09 11:51

    가래떡이랑은 다르다니 완전 문화컬처네요 +_+ 

    오뎅탕 끓일때 종종 가래떡을 넣기도 했는데 어떻게 다른지 궁금해졌어요.

    갑자기 쫄깃한 흰떡이 땡기네용 ㅎㅎㅎㅎ

  • 이윤정 2020.04.10 03:16
    가래떡이라고 전부 다 이 공장떡과 아예 다르진 않겠지만
    똑같이 생기긴 했는데 불려서 물떡으로 하면 느껴지는 특유의 찰기있는 느낌 있더라고요.
    매번 가서 사먹다가 집에서 해야지 하고 재료들 사서 하다보니 이런 저런 이야기가 많이 생기는 것 같아요ㅎㅎ
  • 땅못 2020.04.09 14:14

    오뎅이나 떡볶이를 추운 날 밖에서 사먹으면, 김이 나면서 따뜻한 기운이 퍼지는 것도 그렇고 조리방식 자체에도 시간의 미학이 녹아있는 것 같아요 ㅎㅎ 떡은 특히 뭔가 고온에서 부풀었다가 식으면서 양념이나 육수를 빨아들이는 느낌이라 떡볶이도 뜸들이면 그 맛이 더 좋아지더라고요! 윤정님의 물떡 비주얼을 보니 진짜 그맛인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갑자기 너무 먹고싶어졌어요 ㅠㅠ 친수 피시소스 구매해놓길 넘 잘한듯 ㅋㅋㅋ 저도 여기저기 잘 쓰고 있어요! 늘 아이디어와 좋은 레시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라용<3333

  • 이윤정 2020.04.10 03:23
    시간의 미학이 녹아있다니 물떡에 대해 들은 이야기 중에 최고의 찬사인 것 같아요!
    떡을 계속 팔팔 끓이면 겉면이 많이 풀어지는데 그렇게 겉이 다 불어서 표면이 풀어지면 물떡의 그 맛이 안나잖아요ㅠ
    물떡의 그 온도와 그 시간 맞추기가 집에서는 생각보다 쉽지 않으니까 이렇게라도 만들었는데 그러고나면 꼭 다음날이면 사먹으러 가고 싶더라고요ㅎㅎㅎ
    요즘 햇양파 맛있는데 피시소스로 양파장아찌도 만들고 샐러드도 만들고 넘 재밌어요ㅎㅎ 땅못님도 건강하게 지내시고 즐거운 금요일 되셔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71 한접시, 일품 아스파라거스 새우전 2 file 이윤정 2020.04.22 1953
870 일상 아스파라거스 베이컨볶음 4 file 이윤정 2020.04.21 2545
869 일상 장어덮밥, 우나기동, 히츠마부시 실패하기 4 file 이윤정 2020.04.19 5800
868 김치, 장아찌, 무침 미니오이로 오이피클 만들기,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20.04.17 6348
867 한접시, 일품 빈대떡, 만드는법 5 file 이윤정 2020.04.17 1966
866 일상 라볶이 2 file 이윤정 2020.04.15 3070
865 반찬 꽈리고추 대패삼겹살볶음 2 file 이윤정 2020.04.14 5143
864 밥류 대패삼겹살 김치볶음밥 file 이윤정 2020.04.11 3629
863 밥류 참치마요덮밥, 스팸마요덮밥 4 file 이윤정 2020.04.10 4580
» 일상 물떡 만들기, 시판 소스를 사용한 간단버전 10 file 이윤정 2020.04.08 5903
861 전골 탕 부대찌개 레시피, 양념, 재료 7 file 이윤정 2020.04.02 4266
860 밥류 소고기우엉밥 2 file 이윤정 2020.03.31 3409
859 소스 분말떡볶이, 떡볶이분말 레시피, 떡볶이 가루 만들기, 소스 10 file 이윤정 2020.03.27 15240
858 고기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2 file 이윤정 2020.03.27 3691
857 한접시, 일품 순대구이 만들기, 레시피, 부산 동해옥 6 file 이윤정 2020.03.22 4959
856 한접시, 일품 고기떡볶이, 떡볶이 소스, 양념 레시피 23 file 이윤정 2020.03.20 11324
855 전골 탕 차돌두부두루치기, 차돌두부찌개 4 file 이윤정 2020.03.18 5423
854 반찬 배추전, 양념장 4 file 이윤정 2020.03.16 3891
853 일상 소고기 라면전골 2 file 이윤정 2020.03.14 3691
852 반찬 콜라비생채, 무생채 2 file 이윤정 2020.03.13 2298
851 고기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3.11 40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