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Home Cuisine

  




(아주 별 것 아니지만 말 많음 주의)

(만드느니 사 먹는 게 나음 주의)




어릴 때부터 좋아한 물떡.

오뎅탕 끓여서 떡 넣으면 물떡이겠지만 그래도 물떡에 각별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말랑말랑 쫜득쫜득한 떡의 별 맛 아닌 것 같으면서도 맛있는 맛을 좋아한다.


오뎅은 그냥저냥 적당히 좋아하고 물떡이나 떡볶이를 아주 좋아해서 지금까지도 집 근처 분식집에 들러서 물떡 한 두 개 먹고 집에 오기도 한다.
그런데 나가기도 싫고 집에서 물떡 딱 한 두 개만 먹고 싶은 그럴 때 만드는 간단 레시피이다. 레시피 라고 할 것도 없는..


간단버전이니까 시판 제품을 사용했다. 요즘은 어묵티 같은 간단한 제품이 있으니까 오뎅국물 먹기도, 물떡 만들기도 편하다.

레시피라고 할 것도 없고, 시판 어묵티 1~2개에 물 넣고 친수피쉬소스나 국간장 약간으로 간을 맞추고 떡이랑 오뎅이 충분히 불도록 하면 끝.


물떡이란 게 원래 이것 하나만으로 끼니로 먹으려고 먹는 게 아니라서 많이 만들 생각은 안해봤는데 집에 몽떡도 많이 있겠다 끼니로 먹을 각오를 하고 다음에는 어묵티 없이 육수 내는 버전으로 해봐야겠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물떡은 떡에 간이 배어야 제맛인데  분식집에서 물떡을 만들 때는 사실 그렇게까지 오래 끓이거나 불리지는 않는다.

동네 분식집에서 오뎅에 물떡 있는 곳을 보면 오뎅은 잔뜩이지만 물떡은 많아야 10개 미만으로 있는 경우가 많다.


말랑말랑한 몽떡을 70~80도 정도 되는 오뎅국물에 넣고 10~15분정도 불도록 익혀서 먹는 것이 최선이지만

집에서 물떡 한 두 개 먹고 싶어서 만들 때는 말랑말랑한 떡도 없고 그정도 온도로 계속 유지할 방법도 없고 떡이 푹 잠길 오뎅국물도 없다.

게다가 약불이라도 10분이상 계속 끓이면 물떡처럼 겉이 매끈매끈하지 않고 겉이 과하게 퉁퉁 불게 된다.

이럴 때는 해동한 떡을 최대한 불리고, 떡을 넣은 오뎅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켰다 끄는 것을 반복해서 떡이 충분히 푹 익고 불도록 맞추면 적당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물떡과 오뎅을 한 두 개 먹으려면 당연히 평소에는 재료를 냉동했다가 사용하는데 미리 실온에 해동하거나 물에 담가서 완전히 해동해야 한다.

오뎅은 아주 예전부터 삼진어묵 미도어묵 환공어묵을 시장에서 사서 사용했고 집에서 가까운 삼진어묵에서 가장 많이 사먹었다. 최근에는 엄마께서 범표어묵을 한박스 사서 반박스 주시는 바람에 요즘은 계속 그걸로 쓰고 있다.


어묵티는 언니가 조스어묵티를 좋아해서 먹어보니 맛있어서 별 생각없이 그걸로 사용했다.


떡은 분식집에서 물떡에 사용하는 떡인 몽떡을 구매해서 냉동해둔 것을 사용했다. 떡 구매한 링크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30/90701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사용한 재료는
물 300미리 

몽떡 2개
오뎅 2장
대파 반대 (생략가능)
조스 어묵티 1~2개
피시소스나 국간장약간 (간보고 아주 약간만 넣음)


양념간장으로 대파, 간장, 물, 고춧가루 약간, 참기름 아주약간




어묵티는 1개만 넣어도 되긴 한데 2개를 넣으면 더 좋다. 2개를 사용하면 물은 400까지.

어묵티는 1개건 2개건 간이 약하니까 간을 봐서 피시소스나 국간장을 약간 넣고 간을 맞추면 적당하다.

진짜 아주 약간씩 넣어야 짜지 않다.


물에 떡을 넣고 떡이 불도록 끓이면 떡에서 쌀전분이 배어나와 국물에 농도를 준다. 떡볶이를 만들 때는 이것이 잇점이지만 물떡에는 단점이다.

물 300에 떡 2개면 오뎅국물에 비해 떡이 많아서 맑고 깔끔한 오뎅국물이 되지는 않는다.

쪼끔만 만드는 거니까.. 하고 감안해서 먹을 정도이다.


물을 적게 잡았는데 오뎅과 떡이 물에 잠겨야 하니까 냄비는 딱 맞는 작은 걸로 사용했다.
사먹으면 떡이나 오뎅이 전부 오뎅국물이 잠기지만 이렇게 소량으로 할 때는 떡과 오뎅은 미리 꼬치에 꽂지 않고 다 익은 다음에 젓가락에 꽂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오뎅이나 물떡이 오뎅 국물에 잠기지도 않는데 꼬치에 꽂는 것을 싫어하는 타입.)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말랑말랑한 떡은 당연히 해동하거나 불릴 필요가 없는데 집에서 물떡 한 두 개 먹고 싶을 때 말랑말랑한 떡으로 할 확률은 0퍼센트니까 냉동했다가 해동한 떡을 기준이다.

떡은 미리 완전히 해동했다. 냉동떡 사용 불가능.



물에 어묵티를 넣고 거기에 그대로 떡과 오뎅을 넣어두었다. 다른 일 할 때 미리 떡부터 불리기 시작했다. 찍어먹을 간장을 만들고 밥상도 차리는 동안 냄비에 불을 껐다 켰다 반복하기 시작했다.


떡이 말랑말랑하면 아주아주 약한 불로 떡이 불도록 끓이면 되지만 해동한 떡은 말랑말랑하지 않기 때문에 보통 물떡보다 속까지 푹 불도록 보온하는 기간이 길어야 한다.

끓으면 불을 끄고 속까지 불도록 두는 것을 세 번 정도 반복하면 그동안 떡이 불어서 말랑말랑한 물떡이 된다.


IMG_6693.JPG




1회 끓이고 불을 껐을 때 국물 간을 봐서 피시소스를 약간 넣고 간을 맞춘다.


IMG_6696.JPG




IMG_6702.JPG



끓으면 불을 끄고 식히면서 떡이 불도록 두는 것을 세 번 정도 반복했다. 떡의 상태에 따라 불을 끄고 기다리는 시간이나 끓이고 끄기를 반복하는 횟수가 늘어날 수 있다.

IMG_6701.JPG




마지막으로 불을 끄고 불린 다음 충분하다는 느낌이 들 때 떡을 조금 먹어봐서 간이 배고 충분히 마음에 들게 불었으면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끓여서 뜨끈하게 먹기 좋도록 전체적인 온도를 올리면 완성.




푹 불은 물떡과 오뎅은 스뎅젓가락으로 대충 꿰었다.


IMG_6706.JPG




IMG_6708.JPG





사진은 이렇게 찍었지만 실제로는 오뎅과 떡 둘 다 먹기 직전까지 오뎅국물에 잠겨있어야 하고 먹을 때 하나씩 꿰어서 먹어야 보온이 된다.


IMG_6710.JPG




IMG_6716.JPG



집 앞 분식집에 나가서 사먹으면 물떡 2개에 오뎅 2개 먹고 2천원이면 되는데 그래도 집에서 꼭 먹고 싶으면 해 볼 만 하다. 효율은 좋지 않지만..


오뎅도 맛있지만 물떡을 더 좋아해왔다. 쫜득쫜득한 물떡을 간장에 살짝 찍어서 쫀득하게 베어먹는 맛이 좋다.






다른날.


아 위에서 이야기 했어야 했는데,


오뎅이나 떡이 큰데 냄비가 작으면 끓을 때 확 금방 넘친다.

그래서 만들기 편하도록 오뎅과 떡은 반으로 자르고 불조절을 해가 며 떡이 불도록 익혔다.

IMG_7298.JPG



양념간장 만들기도 귀찮아서 간장에 오뎅국물 넣어서 찍어먹기 좋도록 간만 조금 희석했다. 이렇게만 해도 오뎅이나 물떡 찍기에는 먹을 만 하다.

IMG_7300.JPG



떡의 전분 때문에 오뎅국물은 보통 오뎅국물에 비해 깔끔한 맛이 덜하지만 표적인 물떡만은 간이 배어서 쫜득쫜득하고 맛있었다. 정말 별 것 없는데 이게 왜 이렇게 좋고 맛있는지 모르겠다.





  • 레드지아 2020.04.08 09:36

    요 귀엽고 작은 스텐냄비? 그릇은 무엇일까요? ^^

    1인용 물떡 요리 하기 딱이네요

     

    불을 껐다 켰다 여러번 해야 하는군요!!

    저는 물떡은 20살때 부산여행갔을때 처음 먹어보고 그게 처음이자 마지막이 되었거든요 -_-;;

     

    윤정님 레시피 없었다면 전 오뎅국물에 물떡 넣고 한번 파르르 끓이고 끝~~ 이었을거예요 ㅋㅋㅋ

     

    오뎅육수티 나왔다는 소식듣고 너무 웃겨서 빵 터졌는데 요렇게 사용하면 번거롭지도 않고 완전 딱이네요!!! +_+

     

    떡은 언제 먹어도 맛있어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물떡과 오뎅이 500원씩인가봐요!! 완전 혜자스럽습니다!!!

    저희동네는 700원~800원쯤 하고 1000원 받는 곳도 있어요 ㅠ

     

    의정부 제일시장의 떡볶이거리 갔더니 거긴 여전히 오뎅을 500원 받아서 아들녀석이랑 저랑 두눈이 @@ 이렇게 되었답니다. ㅋㅋㅋ

    너무 싸서요 ㅋ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20.04.09 02:00
    이 그릇 10년 전 쯤에 와이드그릴 샀을 때 와이드그릴 부속품이었던 스탠 냄비겸 그릇이에요.
    와이드그릴은 이제 안쓰는데 이것만 열심히 쓰고 있어요ㅎㅎㅎㅎ

    불을 꼭 켰다 껐다 해야만 하는 건 아닌데 오뎅집처럼 온도를 유지할 만 한 게 없으니까 그나마 이렇게 하는 게 낫더라고요.
    속까지 쫀득하게 익을 때까지 푹 끓여버리면 떡 다 터지거든요ㅎㅎㅎ
    제 언니가 이 어묵티 좀 보내달라고 해서 택배로 받아봤더니 생각보다 편하게 되어 있어서 저도 다음에는 한 박스 사지 싶어요^^

    이 글 쓰고 단골집에 오늘 또 갔는데 물떡만 500원이고 어묵은 600원이었어요. 가도 맨날 물떡만 먹으니 가격도 잘 몰랐어요ㅋㅋ
    600원도 저렴하고 맛있어서 해먹는 것 보단 사먹으러 가는 편이에요ㅎㅎ
  • TR 2020.04.08 15:38
    저도 부산물떡 넘 좋아해요. 서울 가래떡은 부산꺼랑 달라 아무리 담가놓아도 쫄깃질깃해요. 꼬지에 찰떡처럼 들러붙는 부산 물떡. 넘 맛나요.
    몽떡? 저게 그 맛일듯?^^
  • 이윤정 2020.04.09 02:01
    부산도 가래떡은 쫄깃쫄깃해서 물떡을 해도 그맛이 안났는데 단골집 사장님께 용기내서 물어보고 아 역시 했어요ㅎㅎ
    꼬지에 찰떡처럼 들러붙는 이라니 핵심 파악 너무 잘하시는 것 같아요ㅎㅎ
  • TR 2020.04.09 11:18
    깡통시장 가서 먹어보고 충격받았쟎아요. 서울이랑 넘 달라서.거기 오뎅 가게에서 파는 공장 가래떡으로는 대략 잘 되는 듯. 이것도 이쪽 떡은 틀렸어요
    떡국용이랑은 완전 다른 배합이어야 하나봐요.
  • 이윤정 2020.04.10 03:28
    저는 부평시장 오뎅가게는 눈감고도 훤한데 요즘은 맘에 드는 떡 파는 곳이 생각보다 없거든요. 아마도 관광객이 많아지면서 오뎅가게는 많아졌는데 마진이 덜 남는 떡은 전보다 줄어든 것 같아요. 그래도 이제 떡 사는 고민을 덜었으니 물떡은 계속됩니다ㅎㅎㅎ
  • 율씨 2020.04.09 11:51

    가래떡이랑은 다르다니 완전 문화컬처네요 +_+ 

    오뎅탕 끓일때 종종 가래떡을 넣기도 했는데 어떻게 다른지 궁금해졌어요.

    갑자기 쫄깃한 흰떡이 땡기네용 ㅎㅎㅎㅎ

  • 이윤정 2020.04.10 03:16
    가래떡이라고 전부 다 이 공장떡과 아예 다르진 않겠지만
    똑같이 생기긴 했는데 불려서 물떡으로 하면 느껴지는 특유의 찰기있는 느낌 있더라고요.
    매번 가서 사먹다가 집에서 해야지 하고 재료들 사서 하다보니 이런 저런 이야기가 많이 생기는 것 같아요ㅎㅎ
  • 땅못 2020.04.09 14:14

    오뎅이나 떡볶이를 추운 날 밖에서 사먹으면, 김이 나면서 따뜻한 기운이 퍼지는 것도 그렇고 조리방식 자체에도 시간의 미학이 녹아있는 것 같아요 ㅎㅎ 떡은 특히 뭔가 고온에서 부풀었다가 식으면서 양념이나 육수를 빨아들이는 느낌이라 떡볶이도 뜸들이면 그 맛이 더 좋아지더라고요! 윤정님의 물떡 비주얼을 보니 진짜 그맛인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갑자기 너무 먹고싶어졌어요 ㅠㅠ 친수 피시소스 구매해놓길 넘 잘한듯 ㅋㅋㅋ 저도 여기저기 잘 쓰고 있어요! 늘 아이디어와 좋은 레시피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건강하게 지내시길 바라용<3333

  • 이윤정 2020.04.10 03:23
    시간의 미학이 녹아있다니 물떡에 대해 들은 이야기 중에 최고의 찬사인 것 같아요!
    떡을 계속 팔팔 끓이면 겉면이 많이 풀어지는데 그렇게 겉이 다 불어서 표면이 풀어지면 물떡의 그 맛이 안나잖아요ㅠ
    물떡의 그 온도와 그 시간 맞추기가 집에서는 생각보다 쉽지 않으니까 이렇게라도 만들었는데 그러고나면 꼭 다음날이면 사먹으러 가고 싶더라고요ㅎㅎㅎ
    요즘 햇양파 맛있는데 피시소스로 양파장아찌도 만들고 샐러드도 만들고 넘 재밌어요ㅎㅎ 땅못님도 건강하게 지내시고 즐거운 금요일 되셔요^^

  1. 대패삼겹살 김치볶음밥

    이번에 새로 구매하고 잘 시즈닝한 무쇠냄비가 전이건 구이이건 두루두루 너무 말을 잘 들어서 여기에 볶음밥도 만들었다. 원래 쓰던 무쇠후라이팬보다 볶음밥이 더 잘 되어서 무쇠는 역시 시즈닝이 중요하다 싶다. 평범한 대패삼겹살 김치볶음밥인데 무쇠냄비를 사용해서 더 맛있게 됐다. 시즈닝 잘 된 무쇠는 예열만 잘하면 거의 달라붙지도 않고 보통 코팅웍만큼 쓰기가 더 편하다. (손잡이가 뜨거우니까 손잡이 잡는 것만 약간 번거롭다) 평범한 볶음밥이라 레시피라고 할 것도 없지만 사용한 재료는 대패삼겹살 400그램 대파 흰 부분 2대 잘 익...
    Date2020.04.11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0 Views1121 file
    Read More
  2. 참치마요덮밥, 스팸마요덮밥

    미리 덮밥소스와 마요소스를 만들어 두니 만들기가 편하다. 미리 만드는 소스도 간단한 버전이라 금방 만든다.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 https://homecuisine.co.kr/hc10/89680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참치 250그램 1캔 / 스팸 작은 것 1캔 밥 2그릇 계란 3~4개 덮밥소스 2인분 마요소스 2인분 쪽파, 김 참고 링크 계란지단 만들기 - https://homecuisine.co.kr/hc20/89717 치킨마요 https://homecuisine.co.kr/hc10/89738 도제유부초밥 - https://homecuisine.co.kr/hc10/89916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참치마요 - 마요소스를 약간 넉넉하...
    Date2020.04.10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2 Views1159 file
    Read More
  3. 물떡 만들기, 시판 소스를 사용한 간단버전

    (아주 별 것 아니지만 말 많음 주의) (만드느니 사 먹는 게 나음 주의) 어릴 때부터 좋아한 물떡. 오뎅탕 끓여서 떡 넣으면 물떡이겠지만 그래도 물떡에 각별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말랑말랑 쫜득쫜득한 떡의 별 맛 아닌 것 같으면서도 맛있는 맛을 좋아한다. 오뎅은 그냥저냥 적당히 좋아하고 물떡이나 떡볶이를 아주 좋아해서 지금까지도 집 근처 분식집에 들러서 물떡 한 두 개 먹고 집에 오기도 한다. 그런데 나가기도 싫고 집에서 물떡 딱 한 두 개만 먹고 싶은 그럴 때 만드는 간단 레시피이다. 레시피 라고 할 것도 없는.. 간단버전이니까 ...
    Date2020.04.08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10 Views2331 file
    Read More
  4. 부대찌개 레시피, 양념, 재료

    (잡담주의, 레시피는 잡담 아래.) 부대찌개의 핵심은 부대찌개에 보통 넣는 햄이라고들 한다. 보통은 가공식품 함량에 고기가 적어야 제 맛이라는 음식이 별로 없는데, 유독 부대찌개는 예외로 치는 것 같다. 가공식품 자체의 퀄리티보다는 전부터 부대찌개에 써 온 재료를 고집하며 원래 부대찌개의 맛은 이렇다고 하는데 내가 무뎌서 그런지 원래가 뭔지 잘 모르겠다. 이름이 부대라서 그런가? 이는 전통적인 음식이 아니고 비교적 최근에 생겨서 새로운 포맷을 가졌는데도 불구하고 원론주의자가 강세인 것이 특징인데, 현대적으로 제창된 제사같...
    Date2020.04.02 Category전골 탕 By이윤정 Reply7 Views1646 file
    Read More
  5. 소고기우엉밥

    우엉밥은 밥을 지을 때 우엉을 넣어 솥밥으로 만드는 것이 보통인데 그렇게 만들지는 않았다. 쫀득쫀득한 우엉조림을 좋아하니 우엉조림은 따로 만들어서 넣고, 불고기도 따로 볶아서 넣고, 이 재료에 잘 어울리는 표고버섯볶음도 넣었다. 제목은 소고기우엉밥이지만 소고기 우엉 표고버섯 비빔밥에 가깝다. 우엉조림은 평소보다 간을 약하게 해서 최대한 쫀쫀하게 볶아두고, 데친 표고버섯은 볶아두고, 샤브샤브용 소고기는 불고기양념을 해서 볶고, 양념간장을 만들어서 밥에 얹어서 비볐다. 당근이나 애호박을 볶아서 더 곁들여도 좋다. 우엉조림...
    Date2020.03.31 Category밥류 By이윤정 Reply2 Views1102 file
    Read More
  6. 분말떡볶이, 떡볶이분말 레시피, 떡볶이 가루 만들기, 소스

    분말떡볶이. 사용한 재료는 자일로스 설탕, 고운고춧가루, 간장분말, 산들애 국내산한우, 오뚜기후추이다. 간장분말 구매는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30/90756 이고 고운고춧가루도 이 링크 마지막에 있다. 분말떡복이소스로 설탕 50그램 고운 고춧가루 20그램 간장분말 7그램 산들애 3.5그램 후추 톡톡 2번 떡볶이로 위의 떡볶이분말 물 300그램 떡 300그램 어묵 150그램 대파 흰부분 1대 당근이나 양배추, 무채 등 합해서 1줌 추가 가능 떡볶이 분말은 분량대로 혼합해서 준비했다. 떡과 오뎅에 물을 붓고 대파를 넣고 분말떡볶이소스...
    Date2020.03.27 Category소스 By이윤정 Reply6 Views6129 file
    Read More
  7. 항정살수육, 레몬양파절임

    항정살로 수육을 만들고 고기에 어울리는 여러가지 반찬을 준비했다. 미리 만들어 둔 무말랭이무침과 명이장아찌도 꺼내오고 레몬양파절임도 준비하고 상추무침도 했다. 이 중에서 양파절임만 처음 올리는 거라 제목에 양파절임을 넣었다. 무말랭이무침 https://homecuisine.co.kr/hc10/87725 명이장아찌 https://homecuisine.co.kr/hc10/77173 상추무침 https://homecuisine.co.kr/hc10/62400 쌈장에는 다진마늘과 참기름을 약간 넣고 잘 저어서 준비했다. 쪽파, 생강, 깨를 약간 넣어도 좋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먼저 레몬...
    Date2020.03.27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1372 file
    Read More
  8. 순대구이 만들기, 레시피, 부산 동해옥

    순대구이. 순대+국밥집인 동해옥의 방식으로, 고기순대를 채소와 함께 팬에 굽고 양념과 함께 곁들여 먹는 것이다. (당면순대나 찰순대X) 지금은 동해옥인데 사하구청 앞에 동해순대국밥이었던 시절에 꽤 자주 갔었다. 여기서 먹어보고 순대와 파인애플이 잘 어울린다는 것을 배웠다. 찾아보니 요즘은 곱창도 같이 굽는 것 같다. 무쇠팬에 구운 순대를 놓고 옆에는 참나물, 대파, 깻순, 깻잎, 방아잎등에 양념장을 올려서 채소를 볶고, 그 옆에는 파인애플을 굽는다. 순대는 이미 다 구운 것이라서 잘라서 채소를 굽는 동안 조금만 더 굽고, 노릇노...
    Date2020.03.22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6 Views2233 file
    Read More
  9. 고기떡볶이, 떡볶이 소스, 양념 레시피

    여태 떡볶이양념은 수도 없이 올렸지만 그 이상으로 떡볶이를 수도 없이 해먹었다. 떡볶이가 왜 그렇게 좋냐고 물으신다면 저도 모르겠어요.. 떡볶이 양념은 늘 만들어두고 있고, 떡이나 오뎅 등 재료는 대충 그때그때 있는 대로 사용하며, 떡볶이 양념을 넣는 양을 조절해서 마음에 드는 떡볶이로 만들고 있다. 이번에는 오랜만에 계량을 해봤다. 여태 올린 떡볶이 양념 레시피를 모아서 보고 있으면 그 동안 고운고춧가루/물/고추장/설탕의 양을 테스트 하느라 편차가 있기는 한데 대동소이하다. 여러번 만들어보고 감이 잡히면 어떤 버전의 양념...
    Date2020.03.20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21 Views7020 file
    Read More
  10. 차돌두부두루치기, 차돌두부찌개

    얼마 전에 올린 곱창두부두루치기 - https://homecuisine.co.kr/hc10/89372 에서 대창 대신에 차돌박이를 사용한 버전이다. 구매하기 번거로운 곱창 대신에 어디서든 구매하기 쉬운 차돌박이를 사용해서 재료도 간단한데다가 재료준비부터 20분이면 완성된다. 만들기 편하면서 맛있는 효율이 아주 좋다. 전골요리+사리+볶음밥을 좋아해서 날이 조금 춥기만 해도 전골을 만들고, 날이 조금 풀리면 아쉬워서 또 만들기 때문에 아직도 올릴 것이 줄줄이 남아있다.. 이런 전골요리는 간단하게 준비했는데도 밥상의 메인이 되어서 편한 것에 메리트가 크...
    Date2020.03.18 Category전골 탕 By이윤정 Reply4 Views2988 file
    Read More
  11. 배추전, 양념장

    겨울에 가끔 부쳐먹던 소박한 배추찌짐이다. 우리집에서는 제사에 올리지 않은 전이라서 평소에 가끔 먹었었다. (우리집 기준) 담치정구지찌짐같은 소울푸드도 아니고, 눈길을 사로잡는 특별한 맛은 없어도 배추의 담백하고 달큰한 맛을 살려 보드랍게 부쳐낸 전이라 심심하게 맛있다. 어릴 땐 몰랐는데 나이 먹고 배추의 달달한 맛을 알게 된 다음에 좋아하게 됐다. 사용한 재료는 알배추 10장 ( 배추 잎이 작으면 12장) 부침가루 1컵 차가운 물 1.2컵 양념간장으로 쪽파 3스푼 고춧가루 0.5스푼 다진마늘약간 참기름 1스푼 간장 2스푼 깨 약간 당...
    Date2020.03.16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1403 file
    Read More
  12. 소고기 라면전골

    샤브샤브용 소고기를 8키로 산 김에 부지런히 샤브샤브나 수제비, 전골, 불고기 등을 만들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만만한 라면전골. 전에 올린 라면전골은 특정 라면을 사용했었는데 이번에는 식자재마트에서 산 소고기맛 라면스프와 라면사리를 사용했다. 전에 올린 라면전골 - https://homecuisine.co.kr/hc10/72146 올 겨울에 해먹고 있던 마라 라면전골 - https://homecuisine.co.kr/hc10/85968 전골은 재료가 다양하면 할수록 좋지만 또 재료가 없을 때는 없는 대로 해먹고 그렇게 편하게 만든다. 물 1.2리터 라면스프 2스푼 알배추 대파 팽...
    Date2020.03.14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2 Views1644 file
    Read More
  13. 콜라비생채, 무생채

    엄마께서는 철마다 고구마, 마늘, 당귀, 죽순, 비트, 표고버섯, 굴, 블루베리 등 패턴 없이 이것저것에 막 꽂히시는데 요즘 시즌은 콜라비와 박대이다. 꽂히셨다 이 말은 1. 박스로 샀으니 친정 갈 때마다 강제나눔 2. 갑자기 집에 택배가 도착함 중에 하나이다. 그래서 콜라비생채.. 요즘 베트남 피시소스를 여기저기 잘 사용하고 있어서 생채레시피를 조금 조절했다. 삼게소스(비엣으헝)과 친수피시소스를 각각 사용해봤는데 삼게소스가 좀 더 자연스러운 맛이고 친수소스는 감칠맛이 느껴진다. 참치액젓이나 꽃게액젓, 까나리액젓 등으로 대체가...
    Date2020.03.13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859 file
    Read More
  14.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제육볶음 진짜 지겹게도 많이 올렸는데 라고 생각하고 찾아 보니 고기 부위별로도 여러가지 이고, 양념이 바특하면 토핑도 얹고, 촉촉하면 당면이니 국수니 사리를 곁들여가면서 진짜 자주도 올리고 있다. 카테고리 이름을 제육볶음으로 바꿔야 할 듯.. 이번에는 그래도 그나마 오랜만인 김치제육볶음이다. 미리 만들어 둔 제육양념을 사용했다. 양념을 미리 만들었대서 별 건 없고, 고추장, 고춧가루, 간장, 설탕, 마늘, 대파 등을 5배합 해둔거라 그냥 제육양념 만드는 것과 거의 같다. 제육볶음 할 때마다 고추장 등등 꺼내기가 귀찮아서 아예 5...
    Date2020.03.11 Category고기 By이윤정 Reply2 Views1861 file
    Read More
  15.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원래 술은 좀 먹는 편이지만 안주는 좋아하는 편은 아닌데 그나마 술안주를 준비할 때가 있다. 술상을 차려놓고 먹는 경우는 아예 없고 간단하게 스낵 정도 먹지만 가끔 정성이 있을 때는 간단하게 뭐든 볶아 먹기도 하는데 그것도 아주 간단해야 그나마 움직인다.. 그런 날 중의 하루. 이름을 붙히기도 애매한 간단한 술안주이다. 따로 글 올리기도 애매한데 그냥 일기차원에서 올려본다. 집에 미리 사둔 시판 양념치킨소스와 크래미 등 맛살이 있다면 해먹을 만 하다. 사용한 재료는 식용유 약간, 크래미 100그램, 양념치킨소스 적당량, 토치 크래...
    Date2020.03.09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4 Views536 file
    Read More
  16. 맛된장 소고기두부조림

    먼저 맛된장 https://homecuisine.co.kr/hc10/82320 5회분량으로 청양고추 80그램 (약 20개) 다진마늘 120그램 다진대파 120그램 (흰부분 5~8대) 시판된장 100그램 집된장 100그램 고추장 100그램 고춧가루 50그램 670그램 / 5등분 각 2~3인분 집된장이 없으면 대두, 소금, 주정, 종국 정도로 최소한의 재료가 들어간 시판 된장을 사용하면 적당하다. (샘표 백일된장, 해찬들 명품집된장) 같은 재료로 5분의1로 1회분만 만들어서 사용해도 똑같다. 그런데 이렇게 똑같으니까 그냥 재료 준비하는 김에 맛된장을 넉넉하게 만들어서 사용하면 다음에 편...
    Date2020.03.08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4 Views1436 file
    Read More
  17. 도제 유부초밥식 여러가지 유부초밥 만들기

    소불고기 / 소불고기 / 소고기강된장 / 참치마요+김치참치 / 스팸 / 계란 / 맛살와사마요 / 아보카도 치즈김치제육 / 치즈닭갈비 / 닭갈비 / 제육 / 김치제육 / 김치참치 / 참치마요 / 명란와사마요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유부초밥에 토핑이야 뭐든 다 맛있지만 도제유부초밥의 토핑을 참고해서 만들었다. 생연어나 장어, 새우장 등 재료가 있으면 좋지만 신선함을 유지해야 하거나 비싸서 식재료가 많이 드는 재료는 제외하고 그나마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최대한 다양하게 구성해봤다. 가족 말로는 유부초밥 한다고 해서 오늘은...
    Date2020.03.06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6 Views3395 file
    Read More
  18. 맛된장으로 된장닭구이

    닭다리살을 사용한 맛된장 닭구이. 닭다리살과 대파는 각각 따로 구운 다음 맛된장에 버무려서 최종적으로 한 번 더 굽고 불맛을 더했다. 얼마전에 올린 맛된장 제육볶음 https://homecuisine.co.kr/hc10/87257과 비슷하다. 보통 닭다리살은 구매하기 조금 번거로운데 일단 사면 튀김이나 덮밥, 조림 등 이것저것 다양하게 해먹기 좋다. 맛된장 닭구이가 그 다양한 선택지에서 상위를 차지하는 것은 아니지만 맛된장을 미리 만들어 둔 경우라면 해먹어 볼 만 하다. 맛된장으로 맛있는 여러가지를 해먹고 애매하게 남았을 때 사용하기 적당하다. 먼저...
    Date2020.03.03 Category한접시, 일품 By이윤정 Reply4 Views1576 file
    Read More
  19. 치킨마요 만들기, 치킨마요덮밥 만드는법

    밥에 닭튀김, 계란지단, 덮밥소스, 마요소스, 자른김, 쪽파를 올린 치킨마요덮밥. 그저께는 덮밥소스를 올렸고 어제는 계란지단을 올렸는데 이게 다 치킨마요에 모이게 된다. 계란지단 만들기 - https://homecuisine.co.kr/hc20/89717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 https://homecuisine.co.kr/hc10/89680 닭고기 튀기는 것이 번거로운데 닭고기는 튀기지 않고 하려면, 닭고기에 소금, 후추로 밑간을 한 다음 감자전분을 살짝 묻히고 털어내고 기름을 약간 자작하게 두른 팬에 앞뒤로 구워서 사용해도 좋다. 고메치킨 등의 시판 가라아게를 충분히 해...
    Date2020.02.29 Category한그릇, 면 By이윤정 Reply2 Views1437 file
    Read More
  20.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한솥 치킨마요 소스 레시피

    한솥도시락에서 덮밥시리즈를 사먹으면 들어있는 덮밥소스와 마요소스를 만들었다. 오랜만에 한솥 치킨마요를 사먹었는데 소스를 보니 덮밥소스는 물 간장 기타과당 올리고당 물엿 청주 조미시즈닝 조미액 다랑어엑기스 소금 덱스트린, 마요소스는 마요네즈 기타과당 식초 겨자분 겨자오일 후추 조미분 소금 잔탄검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참고해서 간을 봐가면서 소스를 만들고, 여러가지 마요덮밥을 만들었다. 소스를 만들어서 치킨마요, 스팸마요, 참치마요, 돈까스마요를 해보니 맛있는 걸로 순서를 정하면 치킨 돈까스 참치 스팸이고 만들기 편...
    Date2020.02.27 Category소스 By이윤정 Reply6 Views5639 file
    Read More
  21.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2013년에 송도 근처로 이사 온 이후 인터넷으로 골목분식이라는 곳이 있고 여기의 비빔라면이 맛있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송도 토박이인 남편에게 여기 아냐고 했더니 학교 앞 분식집을 어떻게 알았냐며 안다고 한다. 남편이 영도에 있는 남고등학교 출신인데 학교 바로 앞에 있는 곳이라 고등학생 때 자주 다녔다고 했다. 이런 동네 분식집이 인터넷에 다 올라오냐고 했었는데 지금은 꽤 유명해진 것 같다. 그 때 궁금해서 처음 가봤고, 태종대에 산책 가는 것을 좋아하는 편이라 태종대에 가는 길에 가끔 갔다. 엄청 맛있는 것도 아니고 아주 특별...
    Date2020.02.24 Category일상 By이윤정 Reply9 Views5265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