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08/20

달걀볶음밥, 계란볶음밥 만들기

 

 

 

 0.JPG

 

 

 

엔하위키에 따르면 중국식 볶음밥은

재료에 따라서 그 구분은 달걀 볶음밥인 단화차오판(蛋花炒飯 황금 볶음밥), 고기 볶음밥인 주러우차오판(猪肉炒飯), 완두 볶음밥인 칭더우차오판(靑豆炒飯), 3가지 재료를 쓴 볶음밥인 싼셴차오판(三仙炒飯 삼선볶음밥), 10가지 재료를 쓴 볶음밥인 서징차오판(什景炒飯), 전복 볶음밥인 바오위차오판(鮑魚炒飯) 등으로 불린다. 지역명으로 유명한 것은 강소성의 양저우 차오판(양주 볶음밥). 계란과 간단한 야채(파나 완두콩 등)만을 사용하여 만들며 중국식 볶음밥의 기본이 되었다. 라고 한다.

 

 

달걀 볶음밥인 단화차오판(蛋花炒飯)은 황금 볶음밥이라고도 불리는데 계란을 스크램블해서 밥과 볶는 것과 밥에 계란을 섞어서 볶는 것 둘 다를 이야기 한다.

만화책에 나오는 궁극의 볶음밥, 요리사의 볶음 실력을 가늠하는 볶음밥 등의 이야기가 있는데 만화를 안봐서 모르겠고...

약 11년 전에 연애 초기에 남편이 몇 번 해주던 것인데 꽤 오랜만에 만들었다.

아직 회복이 덜 되서 이것 저것 먹기도 부담스럽고, 이것 저것 만들기도 번거로워서 대충 만들기 좋은 계란볶음밥이 오랜만에 생각났다.

중식이라고 봐야 하는데 그냥 밥류로 카테고리를 넣었다..

 

 

 

이 볶음밥은 잘 알려져 있듯이 계란을 잘 푼 다음 밥을 계란에 넣고 밥알에 묻은 계란을 익혀 밥알에 계란옷이 하나하나씩 묻어 푸슬푸슬하게 하는 것이 포인트인데

열심히 볶아서 낱알을 떼어주어야 하기 때문에 가정용 화력과 조리도구로는 한 번에 많은 양을 하면 잘 되지 않는다.

계란물이 밥알 하나하나를 계란옷으로 코팅하듯이 볶는 목적에 부합하도록 한 번에 1인분 정도씩 얼른 볶아내어야 이 볶음밥의 포슬포슬한 감촉을 살릴 수 있다.

 

 

 

 

사용한 재료는

고추기름 적당량

밥 1그릇

계란 2개

대파 약 10센치

굴소스 0.5티스푼

간장 아주 약간

후추 아주 약간

소금 약간

참기름 아주 약간

 

굴소스와 간장을 조금만 넣어서 간을 하고 마지막에 모자란 간은 소금으로, 마지막에 참기름 몇방울로 향을 내면 적당하다.

볶음밥에는 대파기름인 라유를 사용하면 좋지만 대파는 마지막에 넣기로 하고 미리 만들어 두었던 고추기름을 사용했다.


 

밥은 7분도미 현미를 사용해서 고슬고슬하게 지어놓고 그릇에 옮겨담아 펼쳐서 김을 빼고 식혀두었다. 백미도 좋지만 찹쌀이 섞인 것은 좋지 않다.

대파는 잘게 썰어두고, 후추도 미리 갈아두고, 볶을 때에는 소스를 바로 뿌리기도 바쁘니까 굴소스도 미리 스푼에 덜어두고 볶기 시작했다.

 

 

 

식용유 약 1컵에 고운 고춧가루를 4스푼 정도 넣고 기포가 살짝 올라오고 고춧가루 색이 짙어지면 불을 끄고 그릇에 옮겨담아 식히면서 고춧가루를 가라앉힌 다음 위에 뜬 발간 고추기름만 반찬통에 따라내서 뚜껑을 덮어 냉장보관했다.

 

%C5%A9%B1%E2%BA%AF%C8%AF_DSC00895.jpg     %C5%A9%B1%E2%BA%AF%C8%AF_DSC00932.jpg


 

 

계란은 소금간을 약간 한 다음 잘 풀어서 밥을 넣고 한톨한톨 부서지도록 깨끗한 손으로 섞어두었다. 주걱으로 섞어도 괜찮다.


크기변환_DSC02477.JPG     크기변환_DSC02479.JPG


크기변환_DSC02480.JPG


 

 

 

 


집에서 가능한 가장 센 불에 올린 팬에 고추기름을 두르고 연기가 나도록 팬이 달궈지면 계란과 섞은 밥을 넣고 빠른 속도로 달달달달 볶았다.


크기변환_DSC02481.JPG     크기변환_DSC02482.JPG


크기변환_DSC02483.JPG


 

 

밥알이 하나하나 분리되도록 익으면 대파와 굴소스를 넣고 간장은 취향에 따라 몇방울 넣고 볶았다.

 

소금간은 가장 마지막에 맛을 보고 모자란 부분 정도를 채워넣도록 간하고 후추도 약간 뿌렸다.

 

크기변환_DSC02484.JPG


불을 끄고 참기름을 몇 방울 넣은 다음 한 번 더 섞어주고 접시에 담았다.

달군 팬에 계란과 밥을 넣고 불을 끄기까지 3분이 약간 넘게 걸렸다.

 

 

 


크기변환_DSC02493.JPG


 

 

 

 

 


크기변환_DSC02495.JPG


 

 

센불에 달달 볶아서 한톨한톨 계란으로 코팅된 것이 서로 달라붙지 않고 밥알이 날리듯이 파슬파슬해서 잘 볶은 볶음밥이 됐다.

많이 넣지 않은 고추기름, 대파, 굴소스, 간장의 향이 약하게 나면서 마지막에 후추 약간과 소금으로 간을 딱 맞추니 과하지 않고 적당했다.

 

밥, 계란, 대파를 볶고 나머지는 취향에 맞게 간만 맞으면 되고, 할일도 거의 없고, 재료도 간편하고 시간도 조금만 들어서 편하게 해먹기 좋았다.

 

 

 

 

 

 

 

 

 

  • 테리 2016.02.21 11:27
    저 지금 팟타이해주려고 쌀국수 불리고 있는데
    왜 갑자기 짜장면이랑 볶음밥이 땡기는건지???
  • 이윤정 2016.02.21 23:08
    원래 사진 보면 땡기고 준비해 둔 음식은 하기 귀찮은 게 맞는 거 아닌가요ㅎㅎㅎㅎ
    내일아침에 뭐할지 저도 준비 좀 해놓고 자야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8 반찬 고등어조림, 고등어조림 만드는법 file 이윤정 2014.09.27 8899
177 국 찌개 참치김치찌개 2 file 이윤정 2014.09.25 4491
176 국 찌개 차돌박이 된장찌개 file 이윤정 2014.09.24 4363
175 반찬 육전, 새우전 file 이윤정 2014.09.23 6644
174 반찬 무나물, 소고기 볶음 고추장 file 이윤정 2014.09.19 5389
173 국 찌개 소고기무국 file 이윤정 2014.09.18 3910
172 국 찌개 소고기미역국 file 이윤정 2014.09.17 3641
171 밥류 베이컨 김치볶음밥 file 이윤정 2014.09.10 3767
170 고기 함박스테이크, 함박스테이크 소스 file 이윤정 2014.09.04 12835
169 반찬 섭산적, 동그랑땡, 육원전, 명절음식 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9.03 5047
168 국 찌개 꽃게된장찌개 file 이윤정 2014.08.23 11931
167 한접시, 일품 양념치킨, 양념치킨소스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22 70645
» 밥류 달걀볶음밥, 계란볶음밥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8.20 15421
165 밥류 참치미역죽, 참치죽 file 이윤정 2014.08.19 4863
164 밥류 기본적인 김밥재료로 김밥 file 이윤정 2014.08.18 3686
163 한접시, 일품 닭갈비만드는법, 닭갈비양념장, 닭갈비 황금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4.08.08 85048
162 고기 김치삼겹살덮밥, 삼겹살요리 file 이윤정 2014.08.04 8082
161 고기 돼지고기 두루치기, 제육볶음 file 이윤정 2014.08.03 18059
160 한그릇, 면 막국수, 막국수 양념장 2 file 이윤정 2014.08.02 11400
159 한그릇, 면 비빔냉면, 냉면양념장 6 file 이윤정 2014.08.02 7474
158 한접시, 일품 파부추전, 파전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4.07.27 255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