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2112.JPG


편하게 자주 만드는 돼지고기 메추리알 장조림.

간만에 맛있게 해볼까 하는 음식이 아니고 늘 만드는 반찬은 그냥 장조림이나 하지 뭐 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할 수 있도록 편한 게 좋다.



전체적인 간은 주재료 1키로 당 간장 100미리 / 간장의 반으로 설탕, 미림 / +물이나 육수는 장조림 재료가 겨우 잠기도록.


물보다 멸치황태육수를 사용하면 더 맛있지만 바쁠 때는 참치액이나 멸치진국같은 조미료를 사용할 때도 있고 물만 사용하기도 한다.

진한 멸치황태육수 사용 / 각자 쓰는 조미료 사용 / 그냥 맹물사용 전부 다 괜찮다.

(하루이틀 만드는 것이 아니고, 내가 먹는 것도 아니고 적당히 넘어가자는 의미..)

간단한 재료에 간장물을 적게 잡은 버전인데 괜찮아서 이 장조림에 어떤 눈 깜짝할 맛이 더 나야 되는지 나는 잘 모르겠다. 

매번 편하게 만들고 있고 그냥 지금 만들기도 먹기도 편하고 좋다.



레시피의 장조림은 양이 주재료만 1.6키로라서 많으니까 반으로 만들어도 적당하다.

이대로는 주재료가 간장물이 푹 잠기는 양이 아니라서 봉투포장을 한 번 하면 푹 잠긴다. 아니면 간장물을 전체적으로 1.5배정도 잡아도 괜찮다.



사용한 재료는

1

메추리알 1키로 

간장 100그램

설탕 50그램

미림 50그램

물(육수) 200그램

중약불 10분 


2

돼지고기 안심 600 그램

간장 60 그램

설탕 30 그램

미림 30 그램

물(육수) 300그램 

중약불 20분 



1

간장물에 메추리알을 넣고 7~10분정도 끓인 다음 불을 끄고 그대로 식혔다.

크기변환_IMG_1351.JPG    크기변환_IMG_1355.JPG


크기변환_IMG_1358.JPG 

메추리알 장조림을 만들고



2

간장물이 끓으면 적당히 썬 돼지고기 안심을 넣고 중약불에 20분간 삶았다.

고기를 넣고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이고 뚜껑을 비스듬히 닫았다. (상황보고 물이나 불을 조절한다.)

크기변환_IMG_1346.JPG



합해서 간을 보니 짜지 않고 맨입에 먹기 좋다. 간장물은 적게 잡은 편이라서 재료가 간장물에 다 잠기지는 않는다.

반찬통에 넣기 전에 봉투포장을 하거나 오늘 내일 바로 먹을 것은 덜어낸 다음, 3일 이상 보관할 것만 따로 간장물에 잠기도록 보관하면 그나마 오래 보존된다.

크기변환_IMG_1361.JPG




돼지고기 안심은 먹기 좋게 찢었다.

크기변환_IMG_1365.JPG




반찬통에 나눠담은 것.

크기변환_IMG_1380.JPG


메추리알이 더 많은데 돼지고기 조각이 더 작아서 그런지 돼지고기느낌 반. 메추리알 느낌 반이다.



늘 똑같은 맛. 맨입에 먹기 짜지 않고 또 너무 싱겁지도 않은 짭조름 달달한 장조림이다.


크기변환_IMG_2112.JPG



  • 레드지아 2019.11.13 15:12

    어릴땐 장조림이 왜이리 좋던지요

    어쩌다 메추리알이 계란대신 들어가 있는날엔 대대박이라고 생각하고 행복했었는데요.

    삶은계란 넣은것보담 메추리알이 작기도 하고 더 보드라워서요 ^^

    지금은 메추리알은 삶아 까자니 귀찮고 자꾸 찢어지게 까고 ㅠ 깐거 사자니 맛이 덜해서 전 안만들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 당당함은 무엇???? ㅋㅋㅋ)

     

    윤정님이 만드신 메추리알 돼지고기 장조림 보니 제가 다 가슴이 설레여요

     

    젊은 사람들은 이런 느낌 모르겠죠?  ㅠㅠ

     

    도시락 반찬으로 싸가면 자신감 상승되곤 했었는데요 ㅎㅎㅎ

  • 이윤정 2019.11.15 04:19
    그러고 보니 요즘은 도시락 반찬이란 게 학교보다는 직장인이 소비하는 경우가 더 많은 것 같아요. 저는 급식을 먹어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지만요ㅎㅎㅎ
    저는 어릴 때 엄마께서 싸주신 도시락을 떠올리면 보온밥통에 소고기뭇국이 제일 먼저 생각나요. 저녁도시락까지 들고 다녔었는데 말입니다.

    계란이 대박이라니ㅎㅎㅎ 왕크면 왕좋다는 사실을 아셨다니 어린 시절부터 통찰력이 있으셔요ㅎㅎㅎ
    메추리알 삶고 까자면 그게 또 귀찮고, 깐 걸 사보면 맛이 덜한데 도시락 반찬은 제가 먹는 게 아니니까ㅋㅋㅋ 요즘엔 그냥 사서 씁니다ㅎㅎㅎ 메추리알 100개 까다보면 알겠더라고요. 메추리알을 까고 포장해서 유통 판매하는 시스템이 널리 퍼진 데는 (계란은 깐계란이 잘 없으면서 깐메추리알은 흔하니까요) 다 이유가 있다.. 뭐 그런 정신승리랄까요ㅎㅎ
  • 레드지아 2019.11.15 11:21
    아뇨 ㅋㅋㅋ 계란말고 메추리알이 들어있음 더 좋아했다고요 ㅋㅋㅋ 계란은 좀 뻑뻑한 느낌이 있는데 메추리알은 생긴것도 째끄맣고 보드라운데다가 한입에 쏙쏙 들어가서 더 좋아했는데 엄마가 귀찮아서 그런지 메추리알은 잘 안해주셨거든요 ㅠ
    그래서 아주아주 간만에라도 메추리알이 장조림에 들어있음 대대박!! 이라고 생각하며 좋아했어요 ^^


    와~ 메추리알을 100개나 ㅠㅠ 까시는군요 진정 존경스러운분 ㅠㅠㅠㅠㅠㅠㅠㅠㅠ 메추리알 한판 까는것도 저는 까다보면 반은 찢어져서 ㅋㅋㅋ ㅠㅠㅠㅠㅠㅠ
  • 이윤정 2019.11.16 04:18
    아 제가 독해 능력이ㅠㅠ 다시 말씀 들으니 쏙쏙 알겠어요ㅎㅎㅎ

    메추리알 100개는 어휴... 반은 찢어지는 거 정말 동감입니다. 메추리알 까서 만들면 진짜 맛있긴 한데 그것도 매번 할 일은 못되더라고요. 도시락 반찬으로 보내다보니 '하기 싫을 정도로는 귀찮지 않은 것'에 너무 중점을 뒀나봐요ㅎㅎㅎ 그래도 고생하지 않고 100개건 200개 건 살 수 있는 세상이라 다행입니다ㅎㅎㅎ
  • 땅못 2019.11.14 17:25

    올해는 치아에 신경이 쓰여서 많은 것들이 먹기 불편해졌는데 돼지안심을 푹 해서 잘게 찢은 장조림을 너무 맛있게 먹은 적이 있습니다. 정말 국민반찬이라고 할만한 장조림이네요. 윤정님 레시피를 따라하면서 느낀 거 언제나 간이 너무너무 잘 맞다는 점이었어요 많이 짜지도 않은데 너무 싱거워서 재미가 없지도 않고 그래요. 그래서 사실 이런 밑반찬도 재료 용량들 그람까지 맞춰서 해 보는 편이에요. 장조림도 기대됩니다. 이건 제가 고기고기한 게 당길 때 할 듯해요. 다른 식구들은 언제나 꾸워서 질겅질겅 씹어먹을수 있으니까요 흑흑 ㅠ0ㅠ 늘 감사합니다. 오늘 수능한파도 많이 추웠는데 따뜻한 거 많이 드시구 행복하세요<333

  • 이윤정 2019.11.15 04:30

    아이구 치아에 신경 쓰시는 줄 알아도 먼저 말씀 건네면 안될 것 같아서 늘 마음만 쓰고 있었어요. 늘 걱정하고 있으니까 편해지시면 꼭 알려주세요!

    제가 평소에 간 간 간 너무 말을 많이 했죠^^; 음식이란 게 아무리 좋은 재료로 열심히 만들었어도 마지막으로 간을 볼 때 짜거나 싱거우면 가장 먼저 느껴지는 그 '간' 때문에 애써 쌓아올린 맛있음이 가려져서 각 음식의 제맛을 알기 힘들더라고요. 그래서 제가 더 간이 어쩌고 하나봐요ㅎㅎㅎ

    그런 제 마음을 알아주시는지 용량 맞춰서 만들어 보신다 하믄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어요^^ 저랑 간이 비슷하시구나 하는 동질감도 들고요ㅎㅎㅎ
    수능한파 정말 신내림인건지 확 춥네요. 땅못님도 행복하고 따뜻하게 보내셔요. 늘 계절에 맞게 안부 물어주시고 행복하라 해주시는 덕담도 늘 감사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53 일상 소고기 라면전골 2 file 이윤정 2020.03.14 3383
852 반찬 콜라비생채, 무생채 2 file 이윤정 2020.03.13 2109
851 고기 김치제육볶음, 김치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0.03.11 3560
850 일상 양념치킨소스 맛살볶음 4 file 이윤정 2020.03.09 1274
849 한접시, 일품 맛된장 소고기두부조림 4 file 이윤정 2020.03.08 2774
848 한접시, 일품 도제 유부초밥식 여러가지 유부초밥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20.03.06 7943
847 한접시, 일품 맛된장으로 된장닭구이 4 file 이윤정 2020.03.03 2775
846 한그릇, 면 치킨마요 만들기, 치킨마요덮밥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20.02.29 3427
845 소스 덮밥소스, 마요소스 만들기, 한솥 치킨마요 소스, 데리야끼 소스 레시피 10 file 이윤정 2020.02.27 18102
844 일상 영도 골목분식 비빔라면 만들기 9 file 이윤정 2020.02.24 8958
843 전골 탕 맛된장으로 낙곱새식 대패전골, 맛된장 대패짜글이 2 file 이윤정 2020.02.21 2482
842 반찬 블랙빈소스 새송이버섯볶음 2 file 이윤정 2020.02.18 3326
841 전골 탕 곱창 두부두루치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20.02.16 2341
840 전골 탕 소고기 버섯 샤브샤브, 등촌 얼큰 샤브 칼국수 레시피 8 file 이윤정 2020.02.13 8342
839 한그릇, 면 떡국 6 file 이윤정 2020.02.11 2116
838 반찬 맛된장으로 된장참치볶음, 참치쌈된장 4 file 이윤정 2020.02.10 3299
837 일상 XO소스 볶음밥, xo볶음밥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02.06 4557
836 반찬 미역줄기볶음,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0.02.03 1898
835 한접시, 일품 지코바 숯불양념치킨, 양념치킨 레시피 12 file 이윤정 2020.02.02 27511
834 고기 통마늘구이를 곁들인 제육볶음 4 file 이윤정 2020.01.31 3114
833 한접시, 일품 백순대볶음 레시피, 양념, 사리 4 file 이윤정 2020.01.28 331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53 Next
/ 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