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반찬
2019.02.08 03:33

무조림

조회 수 5940 추천 수 0 댓글 9




크기변환_IMG_0176.JPG



무 반개를 사용했는데 무는 제각각 크기도 아주 다르고 하니 만들면서 양념의 양은 조절이 필요할 수 있다.

밥반찬으로 좀 바특하게 졸였는데 국물이 좀 더 자작하도록 해도 좋다.

(우리집 식으로는 무조림이라기보다는 무 찌진거..)



무 이야기를 약간 하자면.. 나는 무조림을 할 때 시간이 넉넉한 경우라면 먹기 직전에 바로 만들어서 먹기보다는 미리 만들어서 식은 다음 데워 먹는 편이다.


모든 식재료가 그렇듯이 무도 불을 끄고 난 다음에도 여열로 계속 익는다. 

무는 보통 색깔이 투명한 느낌이 들면 다 익은 것으로 판단한다. 그런데 무를 익히다보면 다 익은 것 같은데 속에는 흰부분이 약간 있는 듯 애매한 느낌이 들고 애매한 그대로 불 끄고 식어서 보면 또 다 익어 있고 이런 경우가 꽤 있다. 


이렇게 가늠하기가 약간 번거롭고 여열로 계속 익는 성질을 이용해서, 무조림을 처음부터 끝까지 불을 켜서 조리하지 않고 시간을 둬서 띄엄띄엄 익히면 편하다.

뚜껑을 비스듬히 닫고 10분정도 끓이다가 뚜껑을 닫고 불을 끄고 여열로 익게 두고, 또 다음에는 처음보다 불을 줄여서 10분정도 켰다가 또 불을 끄고 뚜껑을 닫아서 방치하면(그동안 익고) 바닥에 붙는 것도 덜하고 계속 봐주지 않아도 괜찮다.

마지막에 무를 젓가락으로 찔러봐서 걸리는 것 없이 부드럽게 들어가면 다 익은 것이고 그 때 양념을 맛봐서 짜면 육수를 추가하고 싱거우면 간을 조금 더 하거나 해서 조절한 다음 한번만 파르르 끓여서 간을 맞췄다.


결론 - 생선을 같이 조리거나 할 때는 무의 두께나 익힘을 생선의 조리상태에 따라 맞추도록 신경써야 하지만 무만 조릴 때는 다른 일 하면서 오가면서 편하게 불을 껐다 켰다, 마지막으로 익힘, 농도, 간기를 확인하면 그만이다.


말이 많은데 얼마나 더 손이 덜 가게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이다.




사용한 재료는

무 반개 (약 750그램)


고춧가루 2스푼

국간장 1스푼

간장 1스푼

액젓 1티스푼


다진마늘 1스푼

대파 흰부분 반대

멸치육수 2컵 (부족하면 물 약간 추가)


무조림에 단 걸 좋아하지 않아서 조청이나 설탕을 넣지 않았는데 취향에 따라 약간만 넣는 것도 좋다.

시간이 많으면 새우나 황태를 추가한 육수도 좋고 바쁠 때는 조미료를 약간 넣는 것도 괜찮다고 생각한다.

참치두부찌개 - https://homecuisine.co.kr/hc10/71158 의 내용에 있는 액상 조미료 사둔 것을 사용할 때도 있다.




무는 1.5센치정도로 썰어서 냄비에 놓고

무에 육수 붓고 양념 넣고 끓으면 불 줄이고 30분 중약불에 끓이면서 졸이고

(무 두께와 불조절에 따라서 시간조절, 물조절) (중간에 뚜껑 닫기) 

중간중간 바닥에 달라붙지는 않는지, 어느정도 익었는지 상태를 확인하면 끝.


쪽파는 있으면 적당히 넣어도 좋다.


크기변환_IMG_0121.JPG 




크기변환_IMG_0122.JPG 




크기변환_IMG_0133.JPG 


크기변환_IMG_0169.JPG




크기변환_IMG_0176.JPG




크기변환_IMG_0184.JPG



특별한 맛은 아니어도 다른 일 하다가 오가면서 편하게 만들어서 기대가 크지 않고 취향에 맞게 익힘이나 간도 잘 조절됐다.

숟가락으로 가르면 스르륵 갈라지는 무가 시원하니 사르르하면서 양념이 푹 배어서 밥반찬으로 좋다.




  • 레드지아 2019.02.08 16:40

    어우...밥 두공기 세공기를 불러 일으키는 반찬이네요

     

    김치볶음과 더불어서요

    둘다 철컹철컹 수갑차야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밥도둑질을 해서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윤정님댁엔 항상 쪽파가 있으신가봅니다...ㅋㅋㅋㅋㅋㅋ

    한단 사도 은근 다 사용하는데 시간이 걸리는데 그러다보면 상해서 버리게 되던데 말이죠.

    윤정님댁에 쪽파가 항상 있는게 신기해서 여쭈어보아요 ㅎㅎㅎ

  • 이윤정 2019.02.11 05:10
    무조림이 어릴 때는 밥경찰ㅎㅎㅎ 이었는데 나이 먹고 나니 밥도둑 이더라고요ㅎㅎㅎ
    그렇다고 수갑 차기에는 너무 오랫동안 반듯하게 살아왔으니 저는 무죄를 구형합니다ㅎㅎㅎㅎ

    쪽파요ㅎㅎ 쪽파가 한식 토핑에 보기도 좋고 맛있기도 해서 정말 좋은데 저도 상해서 버리는 일이 종종 있어요.
    한달에 한두번 사는데 많이 사면 그때그때 파전이라도 하지 않으면 버리니까 조금 필요할 때는 시장에서 천원치씩도 파는 가게에 가서 꼭 사고 있어요.
    아니면 아예 많이 사서 쪽파김치하고 조금 남겨서 사용하고 그래요.
    쪽파는 좋지만 늘 구비하기 번거롭고 또 사자니 아깝고 그럴 땐 사진용 소품이다 생각하고 살 때도 있는 걸요ㅎㅎㅎㅎㅎ
  • 뽁이 2019.02.21 12:01
    아 무조림 너무 좋죠 !!!
    역시 윤정님표 색깔이 제대로 진한것이
    완전 베어들엇어요 !!!
    젓가락만 대어도 스르르 부셔디는 무조림은
    할수없이 ? 숟가락으로 푹푹 떠 먹어야죠 ㅋㅋㅋ

    오가며 불 껏다켯다 신공 ㅋㅋ
    저도 해봐야겟어요
    요런거 은근 인내심 없어서 못하는 저 ㅠㅠ
  • 이윤정 2019.02.22 03:48
    뽁이님 말씀대로 무조림은 역시 스르르 부서지는 그 맛이 저도 좋아요ㅎㅎㅎㅎ

    오며 가며 불 켜는 거는 진짜 너무 귀찮아서 그런거거든요ㅎㅎㅎㅎㅎ
    지켜보고 상태보고 하려니 무조림 하나 하려고 이렇게까지 서서 돌봐야하나 하는 마음이 들어서 최대한 편하게 가자고 그러는건데
    사람마다 귀찮은 포인트가 다 다르니 적당히 편한 걸로 하는 게 최고인 것 같아요.
  • 만두장수 2019.03.22 00:10
    했어요....ㅅㅋㄹ^^;;
  • 후추 2020.04.15 14:41

    안녕하세요! 해외에서 길다란 다이콘을 발견하고 깍두기를 담그려고 샀는데, 속을 보니 바람이 엄청 들어있는바람에 무조림을 시도해보고 있어요

    무 무게는 얼추 비슷한데 아마 한국 무는 지름이 더 커서 그런지 윤정님 사진은 몇 조각 안되어보이네요 ㅎㅎ 냄비 크기도 가늠이 안돼서 쪽파의 크기를 보고 추리했어요

    다름 아니라 멸치육수가 2컵이라고 하셨는데, 물 희석 전(물 추가 전) 양이고, 물을 더 넣으신건가요? 조림이라 물을 많이 잡고 시작해야할 것 같았는데

    저의 무 조각들을 냄비에 넣고 보니 2컵은 정말 택도 없고 결국은 한 2리터를 부어서 푹 잠기게 해놓고 불을 켜놓았답니다 차곡차곡 쌓아놓은 무들이 둥둥 떠다니고있지만....

    푹 익은 무를 좋아하기도하고, 모로 가도 간 맞게 조려지기만 하면 되는 것이 조림이지만, 2컵과 2리터는 너무 차이가 나는지라 궁금해서 댓글을 달아봅니다!

  • 후추 2020.04.15 14:43
    번뜩 든 생각은 혹시 무가 바람이 들어서 가벼워졌기 때문에 무게는 같아도 부피가 커서 물이 더 많이 필요한건가? 생각이 드네요 그 정도로 차이가 날 것 같지는 않은데.....
  • 이윤정 2020.04.17 04:14
    안녕하세요 후추님.
    저는 해외 무는 아직 본 적이 없지만.. 저는 무조림을 할 때 물을 2리터 넣고 해 본 적은 없어요^^;;
    2컵으로 시작해서 뚜껑을 닫아서 자박자박하게 졸이다가 너무 졸아든 것 같으면 물을 추가했어도 반컵을 넘기지는 않았어요.
    오가면서 불을 끄고 뚜껑을 닫아서 여열로 익히기도 했고요.

    아마도 무의 무게나 바람이 들어간 부피 때문이라기 보다는 무 자체의 수분함량이나 뿌리채소의 밀도 때문인 것 같아요.
    수분이 많고 질감이 촘촘하지 않은 무는 아무래도 익는 동안에 수분을 더 많이 내놓고 그러는 동안 물이 더 필요하지도 않고 또 그만큼 더 빨리 익기 마련이니까요.
  • 후추 2020.04.18 21:10
    2리터 제가 생각해도 너무 많았던 것 같아요 ㅠㅠ 황당하셨을텐데 자세한 답변 정말 감사드려요
    결국 한참 졸이고 졸여야했지만 완성해서 너무 맛있게 먹었어요!
    사실 중간에 물이 줄어들다보니까 냄비가 너무 넓은 것 같아서 지름이 훨씬 작은 냄비로 차곡차곡 옮겼더니, 2컵으로 시작했어도 충분히 됐겠구나 하고 깨달음을 얻었답니다
    핑계지만 한식은 반찬이나 조림을 잘 안해먹다보니 제가 아예 감이 없었나봐요 ㅎㅎ 한번 해놓고 조금씩 꺼내먹으니 정말 "누가 해준 것 같이 편한" 밥도둑이라
    두부조림도 윤정님 레시피로 해먹어보려구요!

  1. 대패삼겹살말이, 명이대패말이

    명이로 뭘 해볼까 하다가 대패삼겹살말이를 했다. 명이는 제육처럼 매콤달콤해도, 구운고기에 새콤달콤하게 무쳐도, 고기와 함께 짭조름하게 볶아도 다 맛있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부추나 쪽파, 팽이버섯 등의 채소를 대패삼겹살이나 소고기, 베이컨 등 얇은 고기에 말아서 구우면 다 맛있다. 말 때 약간 귀찮긴 하지만.. 사용한 재료는 대패삼겹살 400그램 명이 약 15장 맛간장 약간 후추 약간 맛간장은 https://homecuisine.co.kr/hc20/40355 황태과일육수에 간장, 미림, 청주, 설탕을 2:1:1:1로 넣고 졸인 것을 사용했는데 조금 달아서 간장을 조...
    Date2019.04.26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7112 file
    Read More
  2. 비빔밥용 나물 만들기

    제목은 비빔밥용인데 비빔밥이라고 다를 것은 없고 간을 조금 약하게 하고 참기름, 깨를 안넣었다. 야채로 만든 반찬이면 다 나물이라고 할 수 있다. (평소에는 야채라는 단어보다 채소를 많이 쓰는데 나물 만큼은 야채가 쓰일 만 하다) 김치게임..을 해봤다면 알겠지만 김치를 하지 않는 채소는 없고ㄷㄷ 채소로 만들고 대게는 발효의 과정이 들어가면(발효하지 않는 김치도 있고) 전부 다 김치이다. 야채이기만 하다면 그 종류를 막론하고 볶은 것도, 데친 것도, 무친 것도 다 나물로 부를 수 있다. 아주 포괄적이라서 채소(식물)을 부피를 줄이고 ...
    Date2019.04.12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13335 file
    Read More
  3. 표고버섯볶음

    표고버섯을 데치고 볶아서 반찬을 만들었다. 편하게 간장간을 하고 소금으로 모자란 간을 맞췄는데 피망이나 굴소스를 추가로 넣어서 중식 스타일로 볶아도 맛있다. 표고버섯 손질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20/77005 사용한 재료는 식용유 약간 표고버섯 7개 (썰어서 데치기) 양파 반개 대파 반대 다진마늘 반스푼 물 약간, 간장 약간 (1~2티스푼정도) 조청 1방울 (약간) 소금, 후추, 참기름 약간씩 표고버섯은 썰어서 끓는 물에 넣고 1분정도, 끓지는 않을 정도로 데쳤다. 데친 표고버섯은 체에 밭쳐서 식혔다. 팬에 기름을 약간 두르...
    Date2019.04.12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4315 file
    Read More
  4. 제육양념으로 소세지야채볶음, 쏘야, 레시피

    (별 내용 없음) 제육양념은 여기 - https://homecuisine.co.kr/hc10/75442 분량은 별로 상관없지만.. 비엔나 소세지 약 15개 양파 반개 (중간 것이면 1개) + (대파 약간) 제육양념 1스푼 듬뿍 케찹 1스푼 소세지는 비엔나소세지로 반으로 썰어서 칼집을 냈다. 속까지 빨리 안익으니까 데쳐서 사용해도 좋다. 팬에 기름을 약간 두르고 소세지를 볶다가 양파를 넣고 달달달 볶고 불을 끄고 제육양념 1스푼, 케찹 1스푼씩 넣어서 (양파의 양에 따라 양념이 부족하면 조금 더 추가) 잘 비빈 다음 불을 켜고 중불로 조금 더 볶아서 끝. 미리 만들어 둔 제...
    Date2019.04.11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6 Views3642 file
    Read More
  5. 새송이버섯 무침

    새송이버섯 데쳐서 짭쪼름하게 무친 버섯무침 사용한 재료는 새송이버섯 3개 간장 반스푼 다진대파 약간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맛소금 아주 약간 (간보고) 새송이버섯은 적당히 얇게 썰어서 끓는 물에 데쳐서 건지고 식혔다. 여기에 간장, 후추, 참기름을 넣고 무치면 끝. 맛이 심심하거나 간이 모자라면 맛소금이나 참치액을 약간 넣어서 조미료의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너무 바특하지 않고 반찬통 담았을 때 약간 촉촉한 정도가 적당하다. 제목은 새송이버섯무침인데 밥상은 이렇게. 청국장 끓이고 새송이버섯 무치고 생선굽고 하나 더 뭐하지 ...
    Date2019.03.2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5710 file
    Read More
  6. 스팸 양배추볶음

    냉장고에 먹을 것도 별로 없는데 반찬을 뭘 할까 하다가 양배추가 조금 남아있고 선물로 들어온 스팸이 있어서 같이 볶았다. 간단하게 굽고 볶으면 끝이라 편하게 밥반찬으로 먹기 좋다. 사용한 재료는 양배추 8분의1통 스팸 200그램 1캔 대파 반대 쯔유 반스푼 (간보고 부족하면 추가) 후추 약간 미리 만들어 둔 쯔유를 사용했는데 대신에 간장과 미림을 1티스푼씩 넣어도 좋다. 시판 쯔유도 좋고, 참치액이나 맛간장, 굴소스 등 아니면 소금이라도 양배추에 간이 약간 들 정도면 다 괜찮을 것 같다. 스팸이 짭조름해도 양배추에 간이 약간은 있어야...
    Date2019.03.14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10 Views9970 file
    Read More
  7. 강낭콩 삶기, 강낭콩조림

    먼저 강낭콩 삶기. 강낭콩은 잘 씻은 다음 상한 알곡이 있으면 골라내고 찬물에 6시간정도 불렸다. 전날 밤에 불려서 다음날 사용하면 적당하다. (여름에는 냉장실에 넣어두는 것이 좋다.) (불린 다음에 상한 걸 골라내느라 껍질 벗겨진 것이 있는데 껍질이 벗겨지면 조리하면서 부서지니까 껍질 벗겨진 것은 다음에 따로 사용하는 것 낫다.(밥 할 때 넣음)) 콩이 물을 많이 흡수하니까 물을 넉넉하게 넣고 불리는데 중간중간 모자라면 물을 보충해줬다. 물을 부어보면 언젠가는 물을 더 흡수하지 않는 시점이 되는데 불리는 시간보다는 그 상태를 보...
    Date2019.03.07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6 Views17497 file
    Read More
  8. 소고기고추장볶음, 소고기고추장, 참치볶음고추장

    보통 음식이름이 마지막에 있는 것이 정체성인데 지금 올리는 소고기 볶음 고추장을 예를 들면 다진고기를 볶아서 (고추장이 들어간)양념을 고기보다 더 많이 넣어서 만든 것인데 쓰임새가 고추장임 - 소고기(볶음)고추장 다진고기를 볶아서 (고추장이 들어간)양념을 고기보다 적게 넣고 것인데 쓰임새가 고기볶음의 요리임 - 소고기고추장볶음 혹은 고추장다진불고기 이런 식이다. 모든 음식이 다 그렇지는 않지만 대체적으로 그렇게 이름을 붙힌다. 그런데 지금 올리는 소고기고추장은 양념비율에 따라 얼마든지 둘 다 될 수 있어서 제목은 대충 이...
    Date2019.03.04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7018 file
    Read More
  9. 꼬막무침

    (분량 생각하지 않고 대충 만들어서 별 내용 없음) 꼬막만 잘 삶아서 손질하면 그냥 막 만들어도 맛있는 꼬막무침. 꼬막으로는 대유행하고 대맛있는 꼬막비빔밥을 겨울에 몇 번 만들어먹었는데 꼬막비빔밥으로 만들고 남긴 ('남은' 이 아님!) 꼬막에 양념 넣고 무쳐서 반찬을 만들었다. 쪽파 넣는 것을 가장 좋아하지만 쪽파가 없으면 대파를 다져서 넣기도 하고, 양념간장 만들어 둔 것이 있으면 양념간장에 무치기도 하고 그렇다. 꼬막이야 그냥 먹어도 맛있으니까 간장 살짝 넣어서 간만 맞으면 고춧가루는 취향따라 조금 넣고 참기름만 맛있는걸...
    Date2019.02.14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3461 file
    Read More
  10. 무조림

    무 반개를 사용했는데 무는 제각각 크기도 아주 다르고 하니 만들면서 양념의 양은 조절이 필요할 수 있다. 밥반찬으로 좀 바특하게 졸였는데 국물이 좀 더 자작하도록 해도 좋다. (우리집 식으로는 무조림이라기보다는 무 찌진거..) 무 이야기를 약간 하자면.. 나는 무조림을 할 때 시간이 넉넉한 경우라면 먹기 직전에 바로 만들어서 먹기보다는 미리 만들어서 식은 다음 데워 먹는 편이다. 모든 식재료가 그렇듯이 무도 불을 끄고 난 다음에도 여열로 계속 익는다. 무는 보통 색깔이 투명한 느낌이 들면 다 익은 것으로 판단한다. 그런데 무를 익...
    Date2019.02.0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9 Views5940 file
    Read More
  11. 두부계란부침, 두부조림

    (별 내용 없음) 집에 두부가 없는 날은 없고, 두부부침, 두부조림도 자주 만든다. 만든다기보다는 그냥 존재하시도록 한다 정도. 두부조림은 냉장고에 들어갔다 나와도 맛있으니까 도시락 반찬으로 만드는 경우가 많고 두부계란부침은 바로 먹는 게 나으니까 밥상에 반찬이 약간 모자란다 싶을 때 얼른 만드는 편이다. 두부는 물기를 빼고 썰어서 키친타올에 얹어서 소금을 약간 뿌려서 소금간을 하고 물기를 최소 30분정도 빼고 기름에 구워서 두부를 부쳐서 두부부침 하는 게 기본이고 그러다가 계란 풀어서 두부에 뿌리고 대파 좀 뿌리고 해서 구...
    Date2019.01.1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4207 file
    Read More
  12. 육전 + 파무침 파절이, 육전 레시피, 고기 부위

    2021년 8월 업데이트 https://homecuisine.co.kr/hc10/104322 맛있는 고기에 소금, 후추로 간을 살짝하고 밀가루를 얇게 입혀서 계란물 뭍혀 금방 구워내는거라 간단하고 맛있다. 근막이 없거나 적고 구워먹었을 때도 맛있는 고기로 육전을 부치면 적당하다. 등심, 안심, 채끝도 당연히 좋고 구이용 고기인 살치살, 부채살, 치마살, 등심덧살, 토시살, 안창살, 제비추리 등 다 좋다. 다만 마블링이 잘게 많이 들어간 구이용고기나 기름이 많은 부위인 업진살이나 차돌박이, 갈비살, 꽃갈비 등은 별로 어울리지 않는 편이다. 저렴한 부위로는 꾸리살, ...
    Date2019.01.15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6 Views19559 file
    Read More
  13. 우렁쌈된장, 강된장

    강된장보더 더 뻑뻑하게, 쌈채소와 먹을 수 있도록 만든 쌈된장. 여기에 육수를 좀 더 부으면 비벼먹기 좋은 강된장이 된다. 쌈채소와도 좋고 심심한 배추찜이나 데친 호박잎, 양배추찜과 함께 먹어도 잘 어울린다. 주재료와 된장양념, 두부(선택)를 준비하고, 쌀도 씻고 양배추도 씻어서 겹겹이 풀어서 김 오른 찜통에 찌고, 양배추는 너무 뜨겁지 않게 한 김 식히고, 밥은 전기압력밥솥에 돌리고, 그러는 동안 미리 준비한 재료로 쌈된장을 끓이고 졸여내면 금방이다. 주재료는 우렁을 사용했는데 소고기나 버섯을 사용해도 좋다. 두부없이 주재료+...
    Date2018.12.19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3783 file
    Read More
  14. 꽈리고추 오뎅볶음

    마트나 시장에서 만난 꽈리고추가 비싸지 않으면서 단단하고 꼿꼿하니 좋아보이면 일단 사고 그 다음에 뭘 만들지 생각한다. 꽈리고추는 전에 올린 대패삼겹살에도 좋고 오뎅볶음에도 당연히 맛있다. 우리집에 꽈리고추를 사용하는 음식은 대충 볶으면 되는 편한 반찬인데 꽈리고추 다듬는 일이 조금 귀찮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꽈리고추 다듬는 것만 하고 나면 나머지는 간단하다. 사용한 재료는 꽈리고추 2천원치 대충 두세줌 오뎅 6장 양파, 대파 적당량 미림이나 청주 1~2스푼 간장 1~1.5스푼 설탕이나 물엿 약간 물 약간(필요시) 후추, 참기름, ...
    Date2018.12.06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7 Views3463 file
    Read More
  15. 깻잎무침, 양념깻잎

    대충 만들어서 소중하게 여기며 먹는 깻잎무침. 양념간장이 필요하면 일부러 넉넉하게 만들어서 남은 양념간장으로 만드는 경우가 가장 흔하다. 어릴 때부터도 좋아했고 지금도 혼자 집에서 밥 먹을 때는 밥에 깻잎무침만 있어도 한끼 잘 먹는다. 전복밥, 무밥, 콩나물밥 등을 해먹으면서 일부러 양념장을 좀 넉넉하게 만들었다. (양념간장에 넣는 참기름, 깨는 갓 넣어야 좋으니까 양념간장에 미리 넣지 않았다. 전복밥에는 양념간장을 전복밥에 얹은 다음 참기름, 깨를 넣었고 / 깻잎무침에는 깻잎을 무치기 직전에 양념장에 참기름만 약간 넣었다....
    Date2018.11.29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4039 file
    Read More
  16. 김장아찌

    김에 간장물을 부어서 재었다가 먹는 김장아찌. 여러가지 김을 사용해봤는데 거의 풀리는 경우가 많고 김밥용 김을 사용하면 김이 풀리지 않는다. 보통 김장아찌에는 간장에 여러 재료를 넣어서 끓인 달임장을 넣는데 진하게 우려낸 육수에 간장을 넣어서 끓이는 방법으로 달임장을 만들었다. 육수는 황태 표고 양파 대파 마늘 다시마 마른고추 후추를 넣고 끓인 다음 육수재료를 건져내고 색이 충분하다 싶을 정도로 더 끓여서 평소 육수보다 조금 더 진하게 우려내서 사용했다. 간은 맨입에 먹어도 별로 짜지 않은 정도로, 밥에는 두세장 올려도 괜...
    Date2018.11.19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3709 file
    Read More
  17. 간단 오징어 초무침

    갑오징어 데치고 무채, 깻잎과 초장으로 대충대충 오징어초무침. 정성껏 공들여 만든 게 아니라 횟집 반찬으로 대충 나오는 스타일인데 무채를 곱게 채썰고 깻잎만 딱 넣은 게 맛있었어서 이번에는 이렇게 만들었다. 미나리나 쪽파, 얇게 채 썬 배, 양파 등 좋아하는 채소를 더 추가하면 좋다. 사용한 재료는 갑오징어 작은 것 4마리, 무 2센치, 깻잎 몇 장 고추장 1.5스푼, 사과식초, 설탕 각 1스푼, 간장, 다진마늘, 참기름 0.5스푼, 깨약간 초장을 조금 뻑뻑하게 하려면 고운고춧가루를 반스푼 더 넣고, 약간 촉촉하게 하려면 사이다나 물을 반스...
    Date2018.10.30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3154 file
    Read More
  18. 쪽파무침

    아빠께 쪽파 구근을 드리면서 좀 키워달라고 했더니 촘촘하고 이쁜 쪽파를 잔뜩 돌려주셨다. 별 것 없이 대충 키웠다고 오다 주웠다 식으로 말씀하시지만 흙이 어땠고 물주러 어떻게 갔고 하시는데 오구오구 해드리면 함빡 웃으시는 모습이 쫌 귀엽다ㅎㅎㅎ 쪽파가 마트나 시장에서 사자면 비싼데 아빠께서는 한아름 챙겨주셔서 가장 만만한 쪽파강회를 제일 자주 해먹다가 쪽파소고기말이도 하고 이번엔 초무침으로 반찬을 만들었다. 쪽파를 데쳐서 초장을 곁들이는 단순한 반찬인데 여기에 주꾸미와 오이를 추가해서 보기도 좋고 쫄깃하면서도 상큼...
    Date2018.10.02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3863 file
    Read More
  19. 닭무침, 닭가슴살요리

    진공포장으로 판매하는 닭가슴살을 사용해서 비교적 간단하게 만들었다. 국에 반찬을 여러가지 잘 차린 밥상보다는 냉면이나 냉국수를 먹을 때도 잘 어울리고 주먹밥이나 유부초밥을 먹을 때 곁들여도 맛있었다. 사용한 재료는 닭가슴살 2개 오이는 미니오이 5개 (일반오이 1개분량) 양파 중간것 1개 +물엿 1.5스푼씩, 소금 약간씩 고춧가루 1.5스푼 2배사과식초 1스푼 조청 1스푼 간장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연겨자약간 1티스푼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대파 송송 아주 얇게 듬뿍 수지스 그릴드 닭가슴살을 사용했는데 진공포장된 닭가슴살이고 미리 ...
    Date2018.08.27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5 Views7953 file
    Read More
  20. 참치마요네즈, 참치마요김밥

    참치에 마요네즈를 넣는 그냥 참치마요네즈와 참치마요를 넣은 김밥. 사용한 재료는 캔참치, 마요네즈, 후추 캔참치는 가다랑어, 카놀라유, 정제수, 야채즙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참치를 뜯어서 그릇에 담아 참치/육즙/기름이 있지만 잘게 부숴보면 수분과 기름이 참치에 다 스며든다. 그냥 참치캔을 뜯어서 먹을 때도 수분과 육즙을 꽉 짜내지 않고 잘게 부숴서 먹으면 부드럽고 좋다. 우리집은 참치로 음식을 할 때는 (참치김치찌개나 고추참치, 참치미역국, 참치비빔밥 등등) 참치 육즙이나 기름은 버리지 않는 편이다. 하지만 참치마요를 넣는 ...
    Date2018.08.20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27477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