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1345 추천 수 0 댓글 2

 

 

2014/08/02

막국수, 막국수 양념장

 

 

 

0.JPG

 

 

 

양념장은 예전에 만든 것을 바탕으로 재료의 양을 조금 수정하고 양파와 사과를 갈아 넣었는데

그렇게 맛있는 건 아니고.. 먹을 만은 하지만 그렇다고 맛있는 것도 아닌 그럭저럭한 양념이었다.

새콤한 맛이 조금 강해서 식초를 조금 줄이면 괜찮을 것 같기는 한데

막국수나 비빔국수 양념장은 만들어도 만들어도 마음에 꼭 맞게 들지는 않는 것이 어디가서 창업전수라도 받아보고 싶은 심정이다.

 

워낙 비빔국수 종류를 좋아해서 비빔냉면, 막국수, 비빔국수를 만들 때에는 대량으로 만들어서 레시피를 정형화 해보고 싶은데 대량으로 만들어보고 있는데

먹을만 한 정도만 되고 내 마음에 꼭 들게는 잘 안된다.

그래도 이 양념장도 냉면양념장과 마찬가지로 며칠 숙성하니 좀 괜찮아졌다.

 

 

 

사용한 재료는

 

냉면육수 120그램,
식초 100그램,
간장 50그램,
양파 100그램,
사과 100그램,
대파 30그램,

다진마늘 30그램,

 

을 블렌더로 갈고 여기에


고운고춧가루 50그램,
고추장 100그램,
설탕 100그램,
매실액기스 50그램,

통깨 2스푼

 

을 넣어서 섞은 다음

 

연겨자 약간과 참기름은 먹기 직전에 약간

 

을 넣었다.

들어간 건 많은데 맛은 그냥 그럭저럭... 식초를 좀 줄이면 괜찮을 것 같기도 하다. 달기도 취향에 따라 조절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고...

양념장 농도는 국수에 비비기 딱 좋을 정도였다.

 

 

 

크기변환_DSC01845.JPG     크기변환_DSC01846.JPG


크기변환_DSC01847.JPG     크기변환_DSC01857.JPG

 

 

양념장은 숙성해서 다음날 먹었다.

 

양념장을 만드는 동안 계란도 삶아서 냉장해두고 다음날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1853.JPG     크기변환_DSC01855.JPG


 

 

막국수에 사용할 채소로 집에 있는 채소를 다 모아봤다.

양배추, 로메인레터스, 치커리, 3색 파프리카, 깻잎, 쪽파는 잘게 썰었다.

 

 

 

국수의 양은 1인분에 100그램을 사용했는데 양념장은 대충 넣어가면서 입맛에 맞게 추가했다.

 

막국수는 물을 많이 잡은 냄비에 물이 끓으면 국수를 넣고 팔팔 끓어 오르면 찬물을 1컵 붓고 한 번 더 끓어 오를 정도로 익혔다.

찬물에 전부을 빼가며 바락바락 씻어서 헹구고 마지막에 차가운 육수로 한 번 더 헹궜다.

 


크기변환_DSC01854.JPG     크기변환_DSC01858.JPG



국수에 참기름을 약간 붓고 살짝 버무린 다음 그릇에 담고 준비한 채소를 담은 다음 양념장을 뿌리고 삶은 계란을 올렸다.

 


크기변환_DSC01859.JPG


 

 

 

 

 

크기변환_DSC01860.JPG

 

 

 

 


 

크기변환_DSC01864.JPG

 

 

 

 


 

크기변환_DSC01865.JPG


기대에는 못미쳤지만 평범하게 먹을만 했다. 굳이 장점을 찾자면 양념장의 농도가 국수 비비기에 딱 좋은 점이 마음에 들었는데...

 

 

 

 

 

 

 

 

 

 

2014/08/11

 

지난번에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냉정하게 이건 별로! 해버렸는데 이번에 꺼내서 먹어보니 신기하게도 맛이 개선되어 있었다.

내 입맛보다 조금 많이 새콤한 것은 여전했지만 텁텁하달까 부족하달까 그런 맛이 줄어들고 꽤 괜찮아서 막국수 한그릇을 그럭저럭 맛있게 먹었다.

 

양념장을 만들고 난 다음날 먹을 때와 10일정도 숙성을 한 다음 먹을 때에 맛이 달라서 괜찮았을 수도 있고

전에는 넣지 않았던 고기...닭고기..를 넣어서 더 맛있게 느껴졌을 수도 있고

국수의 양을 많지 않고 딱 적당히 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전에 먹고 그저그래서 이번에도 그저그렇겠지 하고 기대를 낮추고 먹어서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해봤다.

 

 

어쨌든 다시 먹어보니 맛이 꽤 괜찮아서 완전히 다른 레시피를 시험해 보지 않고 여기에서 개선점을 찾아가도 될 것 같다고 생각했다. 

 

지난번에 사용한 재료는

 

냉면육수 120그램,
식초 100그램,
간장 50그램,
양파 100그램,
사과 100그램,
대파 30그램,

다진마늘 30그램,

 

을 블렌더로 갈고 여기에


고운고춧가루 50그램,
고추장 100그램,
설탕 100그램,
매실액기스 50그램,

통깨 2스푼

 

을 넣어서 섞은 다음

 

연겨자 약간과 참기름은 먹기 직전에 약간

 

이었는데  다음에는 식초를 3분의 1정도 줄이면 간이 맞겠다 싶었다.

양념장의 농도는 국수 비비기에 좋은 정도였다.

 

 

양념장은 다 합해서 830그램 정도 되는 양인데 이번에 먹어보니 막국수 100그램(+채소)당 양념장 80~100그램 정도면 넉넉하게 적당하려나 싶었다.

물론 간을 봐가면서 가감하는 것이 좋으니까 약간 싱거운듯이 국수를 비비고 모자라면 양념장을 더 넣는 것이 좋겠다.

 

 

사용한 재료는

막국수 200그램, 양념장 적당히, 삶은 닭가슴살 작은 것 2개, 삶은 계란 2개 (계란은 지단을 부쳐도 좋다),

집에 있는 채소 적당히. 나는 집에 있는 양배추, 상추, 적겨자, 양파, 당근을 사용했는데 깻잎도 잘 어울린다.

 

 

 

재료준비...

 

 

크기변환_DSC02210.JPG

 

 

 

 

 

막국수는 물을 많이 잡은 냄비에 물이 끓으면 국수를 넣고 팔팔 끓어 오르면 찬물을 1컵 붓고 한 번 더 끓어 오를 정도로 익혔다.

찬물에 전부을 빼가며 바락바락 씻어서 헹구고 마지막에 차가운 육수로 한 번 더 헹궜다.

여기에 양념장을 넣어서 비비고 채소와 계란을 적당히 올렸다.

 

 

 


 

크기변환_DSC02211.JPG     크기변환_DSC02213.JPG

 

 

 


크기변환_DSC02214.JPG

 

 

 


크기변환_DSC02221.JPG


 

 

 

 

 

크기변환_DSC02226.JPG

 

 

 

 


 

크기변환_DSC02227.JPG


 

같은 양념장인데도 지난번보다 나아서 계절에 잘 어울리는 괜찮은 점심이었다.

 

 

 

 

 

  • brd 2015.03.01 22:25
    족발에 같이 싸먹고 싶은 비주얼이네요. 막국수 정말 좋아하는데~ 밤에 보지 말걸 그랬습니다.ㅠㅠㅎㅎㅎ
  • 이윤정 2015.03.01 22:45
    역시 막국수의 짝은 족발인가요ㅎㅎㅎ 막국수 진짜 잘하고 싶은데 아직 멀었어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3 국 찌개 소고기무국 file 이윤정 2014.09.18 3862
172 국 찌개 소고기미역국 file 이윤정 2014.09.17 3604
171 밥류 베이컨 김치볶음밥 file 이윤정 2014.09.10 3739
170 고기 함박스테이크, 함박스테이크 소스 file 이윤정 2014.09.04 12771
169 반찬 섭산적, 동그랑땡, 육원전, 명절음식 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9.03 4999
168 국 찌개 꽃게된장찌개 file 이윤정 2014.08.23 11897
167 한접시, 일품 양념치킨, 양념치킨소스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22 70552
166 밥류 달걀볶음밥, 계란볶음밥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8.20 15376
165 밥류 참치미역죽, 참치죽 file 이윤정 2014.08.19 4820
164 밥류 기본적인 김밥재료로 김밥 file 이윤정 2014.08.18 3650
163 한접시, 일품 닭갈비만드는법, 닭갈비양념장, 닭갈비 황금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4.08.08 84961
162 고기 김치삼겹살덮밥, 삼겹살요리 file 이윤정 2014.08.04 8042
161 고기 돼지고기 두루치기, 제육볶음 file 이윤정 2014.08.03 18015
» 한그릇, 면 막국수, 막국수 양념장 2 file 이윤정 2014.08.02 11345
159 한그릇, 면 비빔냉면, 냉면양념장 6 file 이윤정 2014.08.02 7413
158 한접시, 일품 파부추전, 파전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4.07.27 25458
157 전골 탕 묵은지감자탕, 감자탕끓이는법 file 이윤정 2014.07.20 16554
156 고기 등뼈찜, 등뼈찜만드는법 file 이윤정 2014.07.20 36038
155 전골 탕 우럭매운탕, 우럭구이 file 이윤정 2014.07.18 6587
154 고기 등갈비찜 file 이윤정 2014.07.14 5882
153 한접시, 일품 간단 잡채, 간단하게 잡채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7.13 47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