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7413 추천 수 0 댓글 6

 

 

 

2014/08/02

비빔냉면

 

 0.JPG

 

 

 

 

냉면양념장

 


소고기 양지 250그램은 대파와 함께 1시간이상 약불에 삶았다.
건져내고 남은 육수는 150그램정도로 더 졸이고 식혀서 기름을 걷어냈다.

고기는 잘게 다졌다.

 

배 200그램, 양파 100그램, 마늘 30그램, 생강 10그램, 간장 200그램을 블렌더로 갈아두고


여기에 식힌 육수와 고운 고춧가루 100그램, 고춧가루 100그램, 물엿 150그램, 설탕 100그램

 

을 넣고 섞은 다음 다진 소고기를 넣고 섞었다.

 

 


여기에 실파, 참기름, 깨가 들어가야 하지만 이건 양념장을 면에 무치기 직전에 약간씩 넣으면 되니까 여기까지만 양념장을 만들었다.

숙성한 다음 먹어보니 약간 덜 달아서 취향에 따라 달기를 조금 조절하는 것이 낫겠다 싶었다.

양이 대량이니 반만 만들어도 여름 한 철 먹기에는 충분할 것 같다.

 

 

 

냉면 양념장은 엄청나게 맛있다기보단 약간 덜 맵고 덜 달고 새콤한 맛 없이 진한 맛이었다.

특징이 별로 없으면서도 확 끌어당기는 맛이 없는 심심한 맛인데 고추장 없이 슴슴하고 자극적이지 않은 맛..

숙성하니 좀 더 나아졌다.

 

 

 

 


크기변환_DSC00009.JPG     크기변환_DSC00010.JPG


크기변환_DSC00011.JPG     크기변환_DSC00012.JPG


크기변환_DSC00013.JPG     크기변환_DSC00017.JPG


크기변환_DSC00018.JPG     크기변환_DSC00019.JPG


크기변환_DSC00020.JPG     크기변환_DSC00024.JPG    

 

크기변환_DSC00025.JPG     크기변환_DSC00026.JPG


크기변환_DSC00028.JPG


 

양념장은 숙성하고..

 

 

 

 

 

고명으로 배, 절인오이, 소고기 양지 편육, 계란 정도 준비했다

오이는 씨를 빼고 썰어서 소금, 설탕에 무쳐두었다가 꼭 짜서 물기를 뺐다.

양념장이 냉면에 비비기에 뻑뻑하니까 시판 냉면 육수도 반컵 정도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0080.JPG     크기변환_DSC00084.JPG


크기변환_DSC00081.JPG     크기변환_DSC00029.JPG


 

 

 

냉면은 40~50초 정도 데쳐서 전분이 빠지도록 바락바락 씻어서 물기를 뺀 다음 차가운 생수로 한 번 더 행구고

냉면육수, 양념장, 쪽파, 참기름을 넣고 비볐다.

간을 봐가면서 양념장의 양을 조절했다.

 

 


크기변환_DSC00083.JPG



크기변환_DSC00085.JPG


 

 

 

비빈 냉면을 그릇에 담고 고명을 올렸다.

 

 


크기변환_DSC00087.JPG

 

 

 

 


 

크기변환_DSC00089.JPG


 

 

 

 

 

크기변환_DSC00090.JPG

 

 

 

 


 

크기변환_DSC00091.JPG


 

 

냉면육수를 넣어서 뻑뻑하지 않고 부드럽게 비빈 비빔냉면이었다.

배, 오이, 편육, 계란의 고명을 일일이 준비하기가 쉽지 않은데 이번에는 고명도 나름대로 충실하게 올렸다.

냉면무김치가 있었으면 더 좋았겠지만...

 

 

맛은 그럭저럭.. 엄청 맛있지는 않지만 그래도 먹을만한 정도. 평범했다.

 

 

 

 

 

 

  • 만두장수 2019.09.26 23:20
    재료를 보니 상당히 맛있을 것 같은데...평범이라 하시니 혹 과한 겸손 아니신지^^??

    혹자는 생미나리를 갈아 넣기도 하던데요. 생미나리는 충 때문에 ㅠㅠ 라서...최근 쌤의 레시피들 첨부터 역주행중이예요^^;;
  • 이윤정 2019.09.27 02:28

    저도 만들 때 공이 많이 들어간 만큼 맛있을거라 기대했었는데 생각보다 평범하다 싶었어요.
    맛이 없는 건 아니지만.. 기대가 너무 컸나 싶기도 하고요ㅎㅎ

    이 때를 계기로 육수재료가 정말 많이 들어가야 육수의 맛이 난다 싶더라고요.

    이정도 고기로 이만큼 양념장을 만들면 별로 고기나 고기육수 맛도 안나는구나 했어요ㅎㅎ

    그리고 고기를 아주 많이 넣어서 만들어보니 맛은 있는데 양념장 이만큼 만들자고 이렇게 고기나 육수재료가 많이 필요한가? 이걸 레시피로 올릴만 한가? 싶었어요ㅎㅎ

    2015년 이후로 https://homecuisine.co.kr/hc10/40843 이때부터 시작해서

    얼마전 올렸다 지운 비빔양념까지 계속 만들어서 테스트하고 소진하고 또 보완해서 만들고 하느라 비빔양념을 못올렸던거고요^^;

    제가 비빔양념에 좀 사무쳐서요ㅠㅠ

  • 만두장수 2019.09.27 23:20
    저도 비빔면소스 많이 버렸습니다. 지금은 포기 모드고요, 언젠가 모 커뮤니티에서 팔도비빔면과 거의 똑 같다는 레시피를 본 기억이 있어서 지금 열나게 찾아보았는데 어디였는지 기억을 못하겠어요 ㅠㅠ

    비냉다대기를 정말 열심히 만들었었는데 다들 맛있다고는 하나, 강렬한 맛...아주 강렬하게 맛있지 않아서 한 세번 만들고 버렸나? 한번 만들면 1~2백 인분량은 될꺼인디... 암튼 죽으면 비빔 지옥에 갈꺼가타용 ㅡㅡ;;

    강렬한 맛 찾으시면 제발 꼭 갈차주세요^^;;
  • 이윤정 2019.09.30 03:24
    말씀하신 그 레시피는 '팔도비빔면 우스터소스' 로 구글링하면 나와요ㅎㅎ
    저도 오래전에 그 레시피를 봤는데 라면사리를 사용하라고 하더라고요.
    라면사리하고 (회사불문)비빔면이 면 두께가 다르기도 하고 소스맛도 제 입맛에는 좀 달랐어요^^;;

    비빔장이 면만 비벼도 맛있으려면 비빔장 자체가 맛있어야하는데 아무래도 저는 이런 저런 기록만 남기지 이게 최고다 하기는 어려웠어요.
    그렇게 시행착오한 그 비빔장들도 다 소진하기까지는 어떻게든 최대한 먹기 좋게 고치고 고치려고 노력했으니, 휴 저는 비빔지옥에는 안갈거에요ㅎㅎㅎㅎ
  • 만두장수 2019.10.03 23:41
    아~그게 글케 검색하면 나오는군요, ***앞에서 주름 좀 잡을라 했더니 ㅠㅠ 입니다.

    생각해보니 팔도비빔면 면빨이 진짜 좀 얇다는 생각이 드네요. 팔도 비빔면 구매 후, 구매한 팔도비빔면에서 면만 사용, 직접 공들여 만든 팔도비빔면과 거의 같은 맛이 나는 소스를 이용해서 요리를 하고 원래 팔도 비빔면 스프는 버리면???
    와~ 저 천잰뎁셔????
  • 이윤정 2019.10.04 02:03
    창조경제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3 국 찌개 소고기무국 file 이윤정 2014.09.18 3862
172 국 찌개 소고기미역국 file 이윤정 2014.09.17 3604
171 밥류 베이컨 김치볶음밥 file 이윤정 2014.09.10 3739
170 고기 함박스테이크, 함박스테이크 소스 file 이윤정 2014.09.04 12771
169 반찬 섭산적, 동그랑땡, 육원전, 명절음식 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9.03 4999
168 국 찌개 꽃게된장찌개 file 이윤정 2014.08.23 11897
167 한접시, 일품 양념치킨, 양념치킨소스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22 70551
166 밥류 달걀볶음밥, 계란볶음밥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8.20 15376
165 밥류 참치미역죽, 참치죽 file 이윤정 2014.08.19 4820
164 밥류 기본적인 김밥재료로 김밥 file 이윤정 2014.08.18 3650
163 한접시, 일품 닭갈비만드는법, 닭갈비양념장, 닭갈비 황금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4.08.08 84958
162 고기 김치삼겹살덮밥, 삼겹살요리 file 이윤정 2014.08.04 8042
161 고기 돼지고기 두루치기, 제육볶음 file 이윤정 2014.08.03 18015
160 한그릇, 면 막국수, 막국수 양념장 2 file 이윤정 2014.08.02 11344
» 한그릇, 면 비빔냉면, 냉면양념장 6 file 이윤정 2014.08.02 7413
158 한접시, 일품 파부추전, 파전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4.07.27 25458
157 전골 탕 묵은지감자탕, 감자탕끓이는법 file 이윤정 2014.07.20 16553
156 고기 등뼈찜, 등뼈찜만드는법 file 이윤정 2014.07.20 36038
155 전골 탕 우럭매운탕, 우럭구이 file 이윤정 2014.07.18 6587
154 고기 등갈비찜 file 이윤정 2014.07.14 5882
153 한접시, 일품 간단 잡채, 간단하게 잡채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7.13 470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