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국 찌개
2014.07.10 23:55

소고기 강된장

조회 수 2821 추천 수 0 댓글 0

 

 

 

2014/07/10

소고기 강된장

 

 

 

 

0.JPG

 

 

 

또 올리는 강된장... 중복이지만 늘 맛있어서 또 해먹은 김에 올려본다.

미리 다듬어 둔 재료가 없어서 재료준비 하나하나 다듬고 준비하면서

그 와중에 아까 장 봐온 것도 갈무리해서 냉장고에 넣고, 다음날 아침에 먹을 것도 같이 준비하니 준비하는데 시간이 오래걸렸다.

강된장만 딱 준비하면 육수를 내는 것 말고는 크게 시간 걸릴 것이 없었다.

 

 

사용한 재료는 약 3인분으로 (밥숟가락 사용)

소고기 다짐육 300그램, 양파 중간 것 1개, 대파 1대, 다진마늘 1스푼, 청양고추 4개, 오이고추 1개, 팽이버섯 1봉투,

집된장 1스푼, 시판된장 1스푼, 고추장 1스푼, 멸치표고다시마육수 약 600미리, 두부 약 300그램(550그램짜리 큰 두부 반 모)

 

 

평소에는 건표고로 육수를 내는데 앞서 올린 경장육사, 어향육사에서 표고버섯을 데친 물을 냉장보관했다가 사용했다.

표고버섯을 데친 물에 다시마와 디포리를 담가두었다가 육수가 끓기 시작하면 다시마는 버리고 디포리만 15분간 중약불에 우려내서 사용했다.

넉넉하게 만들어 두고 1주일이 넘도록 쓸 것은 냉동해두고 하여튼 그 중에 약 600~700미리 정도를 사용했다.

 

소고기는 우둔살을 칼로 다져서 사용했는데 확실히 갈아서 나온 것보다 칼로 직접 다지니 다진 소고기가 뭉치지 않고 볶을 때 잘 풀려서 좋았다, 물론 손은 많이 갔지만...

양파, 대파, 마늘은 잘게 다지고 고추는 씨를 빼서 잘게 썰어두고 팽이버섯도 0.5센치정도로 잘게 썰고 두부도 작게 깍둑썰어두었다.

집된장, 시판된장, 고추장은 1스푼씩 듬뿍 퍼서 준비해두면 준비는 끝난다.

 

 

 

표고, 다시마, 디포리를 넣은 육수를 준비하고 집된장, 시판된장, 고추장을 밥숟가락으로 1스푼씩 약간 듬뿍 퍼 두었다.

 

 


크기변환_DSC01009.JPG     크기변환_DSC01012.JPG


 

 

 

 

두부는 물기를 빼고 작게 깍둑썰어두고 양파, 대파, 마늘, 고추는 잘게 썰고 팽이버섯도 1센치정도 대충 썰어뒀다.

 


크기변환_DSC01013.JPG     크기변환_DSC01015.JPG

 

크기변환_DSC01017.JPG     크기변환_DSC01014.JPG

 

 

준비는 끝났고 이제 볶고 끓이고 졸이면 끝이니 일은 다했다 싶었다.

 

 

 

 

 

뚝배기를 달구고 다진 소고기를 넣어서 뭉치지 않게 풀어가면서 노릇노릇하게 달달 볶았다.

손으로 다진 고기라 그런지 뭉치지 않고 잘 쪼개져서 편했다.


 

크기변환_DSC01016.JPG     크기변환_DSC01018.JPG


 

 

 

 

잘 볶은 소고기에 양파, 고추, 대파, 마늘을 넣고 달달달달 볶다가 집된장, 시판된장, 고추장을 넣고 달달달 더 볶았다.

 


크기변환_DSC01019.JPG     크기변환_DSC01020.JPG

 

 

 

 

 

달달달 잘 볶은 다음 팽이버섯을 넣고 한 번 더 볶아낸 다음



크기변환_DSC01021.JPG     크기변환_DSC01022.JPG


크기변환_DSC01023.JPG

 

 

 

 

 

멸치육수를 붓고 비벼먹기 좋은 강된장 정도의 농도가 되도록 15~20분 정도 보글보글 졸여가며 살짝 바특하게 끓여냈다.

 


크기변환_DSC01024.JPG     크기변환_DSC01025.JPG


크기변환_DSC01026.JPG     크기변환_DSC01027.JPG


 

 

 

건더기가 존재감이 있을 정도로 졸아들면 두부를 넣고 3~분정도 더 끓여내면 완성.

 


크기변환_DSC01028.JPG     크기변환_DSC01030.JPG

 

 

 

 

뚝배기 안에 고기와 채소, 두부, 된장, 멸치육수가 서로 잘 어우러지며 한 뚝배기의 강된장이 되는 과정은 그야말로 흐뭇한 과정이었다.

 

 

두어국자 푹 퍼서 비벼먹기 좋게 밥 위에 듬뿍 올려담았다.

밥 2그릇에 듬뿍 담고나니 1인분 정도 남았는데 다음번에 데워먹으니 누가 해준 것 같고 좋았다.

 

 



크기변환_DSC01032.JPG

 

 

 

 


 

크기변환_DSC01034.JPG

 

 

 

 


 

크기변환_DSC01036.JPG

 

 

 

 


 

크기변환_DSC01038.JPG

 

 

 

바닥에 살짝 자작한 된장국물과 고기, 채소, 두부에 밥을 슥슥 비볐다.

평소보다 살짝 자박하게 해서 밥에 비벼먹으니 말 그대로 밥도둑이다.

 

 

 

강된장에는 호박잎쌈이 찰떡궁합이긴 한데 호박잎은 따로 없고, 집에 있는 상추와 깻잎으로 쌈을 싸먹었다.

깻잎 1장은 너무 많고 상추에 깻잎 반장씩 해서 적당히 싸서 먹으니 그것도 나름대로 맛있었다.

 

 

 


 

크기변환_DSC01040.JPG

 

 

 


 

크기변환_DSC01043.JPG

 

 

 

쌈싼 것도 좋았지만 그래도 강된장에 금방 비빈 밥 한 술이 말 그대로 꿀맛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 밥류 참치미역죽, 참치죽 file 이윤정 2014.08.19 4803
164 밥류 기본적인 김밥재료로 김밥 file 이윤정 2014.08.18 3640
163 한접시, 일품 닭갈비만드는법, 닭갈비양념장, 닭갈비 황금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4.08.08 84866
162 고기 김치삼겹살덮밥, 삼겹살요리 file 이윤정 2014.08.04 8013
161 고기 돼지고기 두루치기, 제육볶음 file 이윤정 2014.08.03 17959
160 한그릇, 면 막국수, 막국수 양념장 2 file 이윤정 2014.08.02 11308
159 한그릇, 면 비빔냉면, 냉면양념장 6 file 이윤정 2014.08.02 7394
158 한접시, 일품 파부추전, 파전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4.07.27 25399
157 전골 탕 묵은지감자탕, 감자탕끓이는법 file 이윤정 2014.07.20 16419
156 고기 등뼈찜, 등뼈찜만드는법 file 이윤정 2014.07.20 35919
155 전골 탕 우럭매운탕, 우럭구이 file 이윤정 2014.07.18 6553
154 고기 등갈비찜 file 이윤정 2014.07.14 5870
153 한접시, 일품 간단 잡채, 간단하게 잡채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7.13 4684
152 한접시, 일품 닭도리탕 file 이윤정 2014.07.12 4116
» 국 찌개 소고기 강된장 file 이윤정 2014.07.10 2821
150 한접시, 일품 녹두빈대떡, 빈대떡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4.07.07 4696
149 순대떡볶이, 떡볶이 만드는법 2 file 이윤정 2014.06.30 3956
148 반찬 우엉조림, 우엉조림맛있게하는법 file 이윤정 2014.06.23 9545
147 한접시, 일품 탕평채, 청포묵무침, 탕평채 만드는 법 file 이윤정 2014.06.22 30951
146 전골 탕 감자탕 file 이윤정 2014.06.15 3740
145 순대볶음 file 이윤정 2014.06.15 233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2 43 44 45 46 47 48 49 50 51 ... 54 Next
/ 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