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1668056698272-01.jpeg


매번 비지찌개를 할 때마다 콩 갈아서 하려니 번거로워서 자주 안하게 된다. 이러느니 시판 비지라도 사서 자주 먹는 게 더 낫겠다 싶어서 요즘은 시판 비지를 사서 편하게 끓이고 있다. 세상 편함..

 

 

재료 (2~4인분)
묵은지 400그램 (속 털어내기)
돼지고기 다짐육 300그램
다진마늘 1스푼
대파 흰부분 1대
사골육수나 물 1~2컵 (조절)
피시소스 0~1스푼
고춧가루 1스푼 (선택)
후추 약간
비지 320그램 1팩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1. 비지 이야기

비지찌개에서 가장 중요한 건 비지인데, 요즘에는 두부집이 아닌 공산품 시판 비지를 사면 전통적인 의미의 비지는 아니고 더 맛있게 가공되어 있다. 두부나 콩물을 넣은 시판 비지를 사용했다. 


집에서 비지찌개를 만들 때는 불린 콩을 갈아서 되직한 콩물로 만들어 비지찌개에 넣는데 그것보다 훨씬훨씬 편하다.

콩물이나 100퍼비지는 조리하는데 시간이 조금 더 걸리고, 시판 비지는 두부가 들어가서 그런지 조리시간이 조금 덜 걸린다.

 

 2. 재료손질

재료손질할 때는 떠먹기 좋도록 숟가락에 올라가기 좋게 재료를 작게 썬다.


3. 농도조절과 간조절
비지찌개에 물이 많으면 녹진한 맛이 줄어드니까 조리과정에서는 물을 좀 적다싶게 사용하고 마지막에 취향에 맞춰서 물로 농도를 조절하는 것이 좋다.

 

피시소스 분량이 0~1스푼인데

시판 육수 사용하면 김치에도 육수에도 간이 있으니까 피시소스를 넣지 않기도 하는 등 양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간없는 사골국물이나 물을 사용할 때는 피시소스를 약간 넣어서 간을 맞춘다.

 

 

완성단계에서 봤을 때

농도 - 처음부터 물이 많이 잡은 바람에 비지찌개에 걸맞는 되직한 농도를 맞추려고 퍽퍽 튀는 와중에 불조절을 해가며 저어가며 고생해서 더 졸이는 것보다는 김치찌개 상태에서부터 물을 적다 싶게 잡아 마지막에 물을 추가하는 것이 쉽고 편하다.

간 - 기껏 농도를 잘 맞춰놨더니 짜서 어쩔 수 없이 물을 더 넣어야 하는 것보다는 싱거워서 소금이나 피시소스 등을 추가로 넣는 것이 쉽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과정

 

1. 김치는 숟가락에 올려도 부담이 없을 크기로 잘게 썰고, 다진마늘, 다진대파 액젓을 냄비에 넣는다. 후추도 약간 톡톡.

멸치육수나 사골육수를 0.5~1컵 붓고 끓으면 불을 줄인 다음 뚜껑을 비스듬히 덮고 15분정도 중간중간 저어가면서 김치가 투명한 느낌이 돌도록 하면서도 물이 많지 않게 자박하게 끓인다. 육수에 간이 없으면 피시소스도 1스푼 넣는다.


2. 돼지고기 다짐육은 볶아서 김치 졸인 냄비에 넣는다. 같이 끓여도 좋고 따로 볶아도 좋다.

 

3. 시판비지를 넴비에 붓고 비지봉투에 물을 약간 넣고 흔들어서 비지를 다 사용한다. 이러려고 1번에서 물을 많이 넣지 않았다. 너무 되직하면 물을 좀 더 붓는다.

중약불로 4~5분정도 끓인다. 끓이는 동안 바닥에 달라붙지 않으면서 아래 위가 골고루 익도록 저어가면서 끓이는데 퍽퍽 튀니까 조심하면서 젓는다.


4. 콩물이 몽글몽글하게 다 익는 동안 비지찌개의 농도 보고 필요하면 물을 반컵 정도 넣어서 묵직한 감을 조절한다.

간보고 맨입에 먹기 좋아서 따로 더 간을 하지 않았는데 불을 끄고도 간을 봐서 부족하면 소금을 약간 넣어도 좋지만 비지찌개는 약간 싱거워야 푹푹 먹는 맛이 좋다.

 

 

 

1

IMG_8138.JPG

 

 

2

IMG_8139.JPG

 

 

IMG_8141.JPG

 

 

IMG_8142.JPG

 

 

IMG_8143.JPG

 

 

 

3

IMG_8145.JPG

 

 

IMG_8146.JPG

 

 

IMG_8147.JPG

 

 

4

IMG_8148.JPG

 

 

 

IMG_8149.JPG

 

 

 

IMG_8156.JPG

 

 

 

완성

IMG_8172.JPG

 

 

 

IMG_8175.JPG

 

 

 

IMG_8180.JPG

 

보통의 찌개보다는 조금 싱겁게 맨입에 먹기 좋게 간조절을 하면 푹푹 떠먹기 좋다.

반찬도 밥도 없이 비지찌개만 떠먹어도 맛있다. 잘 익은 김치와 고기에 몽글몽글한 비지가 고소하니 잘 어울린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44 고기 액젓수육, 찌개맛된장으로 쌈된장 9 file 이윤정 2022.12.25 7125
1143 한접시, 일품 닭갈비, 닭갈비양념장, 닭갈비소스 1 file 이윤정 2022.12.15 5633
1142 국 찌개 차돌강된장, 소고기강된장, 조림맛된장 file 이윤정 2022.12.12 2449
1141 한접시, 일품 배추전 file 이윤정 2022.12.07 2827
1140 국 찌개 소고기뭇국, 경상도식 얼큰 소고기뭇국 file 이윤정 2022.12.05 2486
1139 전골 탕 대패삼겹배추찜 file 이윤정 2022.11.24 3953
1138 고기 간단 돼지불고기, 목살돼지갈비, 불백 file 이윤정 2022.11.19 2130
» 국 찌개 시판 비지로 김치 비지찌개 1 file 이윤정 2022.11.10 1983
1136 밥류 참치김밥 file 이윤정 2022.11.08 2269
1135 한접시, 일품 김치전 file 이윤정 2022.11.04 1743
1134 국 찌개 양지로 소고기 미역국, 소고기 미역죽 file 이윤정 2022.10.19 2082
1133 한접시, 일품 고추튀김 2 file 이윤정 2022.10.07 1878
1132 전골 탕 부대볶음 1 file 이윤정 2022.09.30 1702
1131 반찬 유부두부조림 1 file 이윤정 2022.09.19 2242
1130 일상 목살 삼겹살 구워먹고 김치볶음밥 1 file 이윤정 2022.09.16 1788
1129 전골 탕 낙곱새 대신 낙곱쏘 file 이윤정 2022.09.14 1652
1128 일상 사리곰탕면으로 부대찌개라면 file 이윤정 2022.09.12 1996
1127 고기 쿠스쿠스와 구운 가지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3등급 안심 구워먹기 file 이윤정 2022.09.04 1803
1126 고기 목살 돼지갈비 1 file 이윤정 2022.08.31 2410
1125 일상 길거리토스트, 햄치즈토스트 file 이윤정 2022.08.27 2973
1124 한그릇, 면 토마토소스 김치소세지베이컨 파스타 file 이윤정 2022.08.24 39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