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반찬
2022.05.04 05:13

맛살무침

조회 수 1561 추천 수 0 댓글 2

 

 

 

 

IMG_5520.JPG

 

맛살무침

 

맛살을 데쳐서 충무김밥 오징어무침과 거의 같은 레시피로 무쳤다. 맛살 특유의 향은 줄어들고 집어먹기 좋은 반찬이 된다. 길다란 맛살보다는 크래미나 샐러드용 꽃맛살로 만들면 맛있다. 

 

몇 년 전부터 충무김밥을 만들다가 오징어도 무치고 오뎅도 무치는데 맛살도 무치면 되겠다 생각만 하다가 올해 들어서야 처음 만들었다.

나는 맛살을 좋아하는 편이고 가족은 맛살을 싫어하는데 (한 명은 맛살 맛있는데 왜 이걸? 하고, 한 명은 아니 별 맛있지도 않은데 왜 이걸? 하면서 서로 공감은 못하지만 그러려니 하는 중) 맛살무침은 둘 다 좋아해서 만만하게 만들기도 좋고 반찬으로 듬뿍 집어먹기도 부담없다. 충무김빕에도 당연히 잘 어울린다.

 

 


재료
크래미 500그램
고운고춧가루 2스푼 (16그램)
다진마늘 30그램
간장 1스푼 (15그램)
친수피시소스 1티스푼 (5그램)
조청 40그램
참기름 15그램
깨 약간

 

1. 맛살은 데치고 키친타올에 올려서 물기를 톡톡 닦아서 식힌다.
겉에 물기가 없고 맛살이 식어야 양념을 무쳤을 때 잘 달라붙고 축축하지 않다.
2. 분량대로 양념한다.
3. 맛살에 양념이 잘 묻도록 무친다. 끝

 

 

만드는 과정은 완전 간단하다.

취향에 따라 맛살을 한 번 데치는 것은 생략해도 될 것 같은데 충무김밥용 무침을 만들 때 오징어나 오뎅 데쳐서 무치듯이 맛살도 데쳐서 만들었다. 다음에는 데치지 않고도 만들어봐야겠다.

 

충무김밥에 있는 오징어무침 같은 맛인데 맛살의 향은 덜하고 보드라운 질감은 그대로라 집어먹기 좋다. 처음에도 이야기 한건데 맛살 싫어하는 가족이 맛살맛이 안나고 맛있다며 잘 먹는다. 간단하고 효율이 좋아서 단숨에 스테디한 반찬으로 자리잡았다.

 

 

1650644157682.jpg

 

 

1650644157663.jpg

 

 

물기 톡톡

1650644157644.jpg

 

 

 

 

IMG_5501.JPG

 

 

 

IMG_5505.JPG

 

 

 

IMG_5511.JPG

 

 

 

 

IMG_5520.JPG

 

 

 

IMG_5520-.jpg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샐러드용 대량 꽃맛살로 맛살무침을 했다.

(꽃맛살은 포장이 2키로라 일단 사서 3등분해서 냉동)

 

크래미는 흐들하니 부드러운데 반해 꽃맛살은 하나씩 집어먹기 좋게 질감이 살아 있다. 꽃맛살은 잘게 찢어지지 않아서 양념이 덜 들어가는 이유로 레시피가 아주 미세하게 다른데 사실 똑같이해도 상관없고 거의 쌤쌤이다. 간은 똑같이 유지하면서 간장양을 줄이고 피시소스 양을 늘였는데 간장20 피시소스5 그램을 그대로 사용해도 좋다.

 

재료

꽃맛살 650

고운고춧가루 20그램

다진마늘 30그램

조청 40그램

간장 10그램 

피시소스 15그램

참기름 20그램

 

데치고 식히고 물기를 톡톡하고 무치면 끝이다.

 

IMG_5594.JPG

 

 

 

IMG_5607--.jpg

 

 

 

 

 

  • 강현경 2022.05.09 12:33

    윤정님 안녕하세요 ^^ 잘지내고 계신가요?

    어중간하게 남은 크래미를 어떻게 해야하나 하는 찰나에 반가운 레시피예요.

    피시소스가 또 등장하다니 너무 좋아요 ㅜㅜ

    윤정님덕분에 피시소스 알게돼서 진짜 여기저기 잘 써먹고 있어요.

    오늘 저녁에는 전복 미역국을 끓일 예정인데 함께 먹을 젓갈 맛 그득한 부추김치를 담고 싶어졌거든요!

    그런데 홈퀴진에 부추김치 레시피가 없어여....... 흐 ㅜ.ㅜ 어떤 레시피를 참고하면 좋을까요? 

    김치 종류는 아직 시도해보지 못하고 있어서 어렵기만 하네요.

     

    참 그리고 어젠 어버이날이라 엄마 좋아하시는 양장피를 만들었답니다.

    근데, 겨자분을 사용하면 원래 그렇게 쓴 맛이 나는걸까요? ㅜㅜ

    제가 뭔가를 잘못한건지 쓴맛을 없애기가 어려워 연겨자 넣은 냉채소스로 대신 했답니다. 문제가 무엇일까요..? 

  • 이윤정 2022.05.11 04:39

    안녕하세요 현경님^^

    부추김치는 파김치나 풋마늘김치 레시피 중에 편하신 걸로 참고하시면 나을 것 같아요.
    그런데 저한테는 부추김치라는 게 오래 익혀먹는 게 아니고 겉절이처럼 금방 무쳐서 먹는 거라 물기 빼고 적당히 썬 부추에 고춧가루, 액젓, 마늘 정도만 가볍게 무쳐도 좋은 것 같아요.

    겨자분을 사용할 경우에는 겨자분을 어떻게 다루는지에 따라 겨자소스 맛이 좀 다른 것 같아요.
    요즘 겨자분은 물에 개기만 해도 잘 나오는 것도 있지만 예전에는 겨자분은 따뜻한 물에 발효하는 과정을 꼭 거쳐야했거든요.
    아마 사용하신 겨자분이 발효가 필요한 겨자분이 아니었을까 싶아요.
    연겨자를 사용하셔서 만드시는 것도 편한 방법입니다.

    제 이야기가 참고가 되면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0 일상 불 쓰지 않는 간단 냉채, 맛살 햄 오이 쌈무 냉채 file 이윤정 2022.08.12 644
1119 일상 순대구이, 고기순대 볶음밥 file 이윤정 2022.08.10 628
1118 밥류 안심 육전, 육전 초밥 2 file 이윤정 2022.08.05 870
1117 일상 김치볶음밥 2 file 이윤정 2022.08.03 809
1116 밥류 감자밥, 카레라이스 3 updatefile 이윤정 2022.07.27 3059
1115 고기 액젓불고기, 간장제육볶음, 김치제육 file 이윤정 2022.07.24 504
1114 한그릇, 면 시판 냉면육수로 살얼음 오이냉국 만들기 2 file 이윤정 2022.07.12 552
1113 한접시, 일품 순대볶음 1 file 이윤정 2022.07.05 860
1112 한접시, 일품 편육쌈무냉채, 겨자소스 사태냉채 file 이윤정 2022.06.27 1059
1111 한그릇, 면 매콤 돼지고기 가지 덮밥, 제육가지덮밥, 가지제육볶음 file 이윤정 2022.06.21 1362
1110 고기 육수불고기, 뚝배기불고기, 뚝불 2 file 이윤정 2022.06.11 1319
1109 일상 베이컨 아스파라거스 토마토 파스타 file 이윤정 2022.06.09 957
1108 반찬 시판 쌈무로 겨자쌈무 file 이윤정 2022.06.03 561
1107 일상 까르보 불닭볶음면 + 아스파라거스 베이컨 볶음 + 구워먹는 치즈 file 이윤정 2022.06.01 1154
1106 한그릇, 면 무쌈말이, 냉채소스 겨자소스 만들기 file 이윤정 2022.05.30 1740
1105 고기 제육볶음, 두루치기 2 file 이윤정 2022.05.27 1315
1104 일상 밥을 사용해서 무쇠팬으로 누룽지 만들기 file 이윤정 2022.05.25 1064
1103 국 찌개 경상도식 소고기뭇국, 얼큰한 소고기무국 2 file 이윤정 2022.05.23 1341
1102 일상 토마토샐러드 file 이윤정 2022.05.22 877
1101 일상 고기 대신 아스파라거스구이 쌈밥 file 이윤정 2022.05.19 641
1100 일상 아스파라거스 소세지볶음 file 이윤정 2022.05.18 62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