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965 추천 수 0 댓글 4

 

 

찍된장, 경상도식 순대막장

 

 

 

서론이 너무 기니까 레시피 먼저


범일콩된장 150그램

물엿 60그램

물 20그램

고춧가루 1티스푼

 

(있으면 양파분 마늘분을 톡톡 넣고 미원 1꼬집 추가)

(다진마늘 약간이나 콩가루 약간 넣어도 ㅇㅋ)

다진마늘 청양고추 쪽파 초장 와사비 간장약간 참기름 넣고 회 찍장으로도 좋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서론

 

된장찌개나 찍어먹는 된장이 맛있는 가게에 갔을 때나 가게하시는 아는 분께 된장 뭐 쓰시냐 여쭤본 적이 몇 번 되는데 그 때 들은 된장 이름이

범일콩된장, 삼화된장, sh된장, 몽고된장, 친정집된장, 미화합동찌개된장 등이 있다.

이 중에서 몇 가지 사봤는데 그 중에 내 입맛에 가장 맞았던 것이 범일콩된장이었다.

(그 이전에 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는 된장 쌈장은 전부 다 사봤다.)

 

 

미소된장국에 어울리는 된장은 범일국된장과 몽고백된장인 것 같고

된장찌개에는 다들 잘 어울리는 것 같고 (취향따라 다름)

찍어먹는 된장에는 범일콩된장이 좋았다.

 

소매용도 있긴 하지만 최소 3키로이고 거의 업소용 대용량이라서 다 소비하지도 못하는데도 테스트는 하고 싶고 해서 일단 산 다음에 막 나눠줬더니 제발 그만 좀 하란다..

 

개봉한 된장은 냉동보관해서 사용하고 있다. (마음에 완전 안드는 된장도 있어서 일단 냉동실에 넣어놓고 째려보는 중..)

 

일단 된장을 구매했고 뜯어서 사용하면 온도와 공기접촉이 시작되고 색깔이 변한다. 냉장보관하는 것이 좋다고 하지만 냉장에서도 색깔은 계속 변한다.

찍된장은 색깔도 중요하니까 1키로씩 나눠서 포장해서 냉동보관하는 것이 적당하다.

 

 

특히 범일콩된장은 입맛에 맞아서 이것저것 사봤는데 범일된장으로 만든 찍된장과 범일쌈장이 얼마나 다른가 궁금해서 범일쌈장도 샀더니 집에 된장 쌈장이 냉동실에 그득하다..

 

예전에 올린 조림맛된장이나 찌개맛된장도 범일콩된장버전으로 만들고 있는데 입자크기에 따라 간이 달라서 이것도 다음에 업로드예정이다.

 

 

ㅡㅡㅡ

 

갑자기 쌈장이야기를 하자면 업소용 쌈장은  동일브랜드의 업소용 된장(60~70%), 물엿, 정제수, 고추양념이나 고춧가루, 조미료, 마늘분, 양파분 정도로 이루어져 있다.

경상도식 순대막장은 강원도식과는 다르게 쌈장의 일종인데 이 순대막장은 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는 쌈장으로 하면 제맛이 아니다. 그렇다고 업소용 쌈장을 사봤더니 이것도 순대막장은 아니었다.. (쌈장+사이다는 내가 원하는 찍된장이나 순대막장이 아님.)


많은 된장과 쌈장을 사 본 다음, 찍된장이나 순대막장은 특정 된장에 물엿과 물로 맛을 조절을 하는 걸로 결론을 지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서론이 너무 길었는데 본론은 간단하다.

 

범일콩된장에 물엿, 고운고춧가루, 물을 약간 넣고 갠다.
물은 아주 조금씩 넣어서 개는 것이 좋다. 달달한 걸 좋아하면 물 없이 물엿으로만 개어도 괜찮다.

양파, 오이, 당근, 고추 등 생채소 찍어먹기도 좋고 순대막장으로 당연히 맛있다.

 

그램으로 계량하면

범일콩된장 150그램

물엿 60그램

물 20그램

고춧가루 1티스푼

 

(있으면 양파분 마늘분을 톡톡 넣고 미원 1꼬집 추가)

(다진마늘 약간이나 콩가루 약간 넣어도 ㅇㅋ)

다진마늘 청양고추 쪽파 초장 와사비 간장약간 참기름 넣고 회 찍장으로도 좋다

 

ㅡㅡㅡ

 

이걸 또 굳이 스푼 계랑으로 하자면..

범일콩된장 1스푼 + 1티스푼

물엿 0.5스푼

물 1티스푼

고춧가루 0.2티스푼

 

이라고 분량은 썼는데

대충 만들 때는 계량스푼도 사용하지 않고 냉동된장 그릇에 푹 넣고 물엿, 고춧가루 넣고 개어서 간보고 필요하면 물을 아주 약간만 넣고 갠다.

그냥 된장 1스푼 듬뿍 뜨고

물엿 쭉, 물 쪼끔에 고운 고춧가루를 쪼끔 넣는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범일된장의 경우

 

특대입자는 콩 씹히는 맛이 담백하다. 된장찌개를 했을 때 소입자에 비해 된장을 조금 더 넣어야 간이 맞다. 찍된장을 만들었을 때는 찍어먹고 나면 콩만 남는 단점이 있다. 콩을 올려먹으면 이것도 장점이 되기도 한다.

 

소입자는 콩 씹히는 맛은 덜하고, 찍된장에 사용했을 때 순대나 양파 등을 쓰윽 밀어서 순대 위에 찍된장을 올려먹기 편하다.

 

 

 

IMG_7503.JPG

 

 

 

IMG_7507.JPG

 

 

 

IMG_7509.JPG

 

 

 

 

 

IMG_7559.JPG

 

 

IMG_7567.JPG

 

 

 

 

 

계량은 무슨 그냥 막 만들기

 

IMG_7512.JPG

 

 

아직 되직하니까 물을 조금 넣고 더 개어야 한다. 순대막장 먹어봤으면 다 아는 그 상태로 만드는데 그냥 감대로..

IMG_7514.JPG

 

 

테스트 중

IMG_7519.JPG

 

이게 모라고 된장 여러종류를 사용해 같은 조합으로 만들어서 블라인드테스트도 하고 그런다ㅋㅋ

 

 

 

 

 

 

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구매한 보승순대.

IMG_7521.JPG

 

 

 

IMG_7537.JPG

 

 

 

IMG_7546.JPG

 

 

 

IMG_7549.JPG

 

 

 

 

 

항정살수육 + 보쌈무김치, 양배추무침, 양배추찜, 명이줄기장아찌, 삼광생와사비, 양파, 찍된장

 

IMG_7578.JPG

 

 

 

IMG_7598.JPG

 

 

 

 

범일쌈장도 사봤는데 쌈장에 사이다를 넣어서 개어도 내가 원하는 순대막장의 맛은 아니었고 평범한 쌈장맛이다. 추가 - 이것도 나름대로 편하게 사용할 수 있고 맛있어서 다 먹고 한 통 더 사서 먹고 있다.

IMG_7748.JPG

 

 

 

IMG_7756.JPG

 

 

 

IMG_7766.JPG

(내가 원하는 건 이 맛이 아닙니다..)

 

 

 

그렇게 뭐 별 것도 아니고 업소용 된장에 물엿 좀 넣고 물 쪼끔에 고춧가루 쪼끔 넣고 개면 끝인 게 찍된장, 순대막장이다.

그런데 대체 이게 모라고 이런 간단한 걸 누가 알려줬음 좋았을 걸 이걸 된장 쌈장을 수십 키로 사고 수십 번을 테스트해야 맘에 들게 되는지 참 비효율적인 인생이다.

 

된장 쌈장 사는 돈이야 아까울 건 없는데 가장 마음에 드는 것 외에 나머지 남은 된장 쌈장을 소분해서 냉동보관하고 또 소비하는 일이 가장 걱정이다.

 


나혼자 길었던 찍된장 / 순대막장 의 여정이 여기까지라니 조금 후련한 와중에 아직 못 사 본 업소용 된장이 생각난다. 못 사 본 그 된장이 더 맛있었을까?

 

 

 

  • 레드지아 2021.03.05 09:58

    우와~ 윤정님의 실험연구정신과 도전정신 많이 본받고 싶습니다~~

    저는 찍어먹는걸 그닥 즐기는 편이 아니어서 (있음 먹고 없어도 신경 안쓰는 타입) 관심이 없었거든요

    식구들은 뭐가 되었건 다 찍어먹는걸 좋아하는데 이렇게 찍된장 레시피까지!

     

    저는 찍어먹는건 그냥 쌈장 사다가 내놓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했어요 ㅋㅋㅋ

     

    윤정님은 순대도 어쩜 이렇게 이쁘게 잘 찌시고 이쁘게 잘 썰을수가 있죠???

    저는 자꾸 터져서 ㅠ 난리도 아니던데요 흑...

    그저 약한불에 찌는게 답인가요? 아님 약불에 삶듯이??? ㅠㅠ

    항상 껍질이 다 터져서 식구들이 안먹고 뭐라하니 순대를 안사게 되요 ㅠㅠ

  • 이윤정 2021.03.11 04:13
    저는 일단 순대에 막장을 넘 좋아하기도 하고 양파나 오이, 당근 찍어 먹는 것도 좋아하거든요.
    근데 쌈장은 어딘가 부족한데.. 싶어서 여쭤보거나 받아오는 등 어쩌지 각만 재다가 큰 맘 먹고 대용량 된장을 사기 시작하니까
    어 이거 뭐 금방 맘에 들게 되겠는데 싶기도 하고..
    아 이래서 듣고보면 별 거 아닌 업소용 레시피가 알음알음으로만 전해지고 비싸게 팔리는구나 싶기도 하더라고요.

    까놓고 보면 별 거 아닌데도 알음알음으로 들었어도 제가 직접 테스트 해야 하고
    그 별 거 아닌 걸 찾는데에 걸리는 고민, 정신력, 돈 (=테스트) 이 생각보다 많아서
    내가 맛있다고 생각한 걸 누가 그대로 알려줬음 얼마나 다이렉트로 별 거 아니었을까 싶고 그렇더라고요ㅎㅎ

    저는 순대는 시판 순대 겉면에 봉투째로 삶아야 한다고 해서 제조사에서 시키는 그대로 삶아요. 시키는 대로 하면 편하잖아요ㅎㅎ

    봉투가 냄비에 직접 닿지 않게 큰 냄비 바닥 작은 식힘망 놓고 물 많이 해서 순대 봉투째로 넣고 한 두 번 뒤집어줘가면서 삶았어요.

    어딜 가도 순대 써시는 모습을 유심히 보는데 (아 좋아하는 부위 많이 주심 좋겠다.. 이런 마음으로요ㅎㅎㅎㅎ)
    제가 가는 단골 분식집에 순대가 진짜 예술로 잘 썰어주시거든요.
    써시는 분이 뜨거움에 둔감해지셨고(=뜨거운 순대를 잘 고정해서 잡으시고) 칼이 아주 잘 들어야 하는 것 같더라고요.

    저도 나름대로 뜨거운 것 잘 만진다 싶었는데 내공이 부족해서 그런지 목장갑+비닐장갑 등으로 뜨거운 순대를 잘 고정해서 잡고 잘 드는 칼로 썰어야 하는 것 같아요.

    아이고 저 오늘도 너무 말 많죠ㅎㅎㅎㅎ
  • 제니와뚱이 2021.03.09 08:36

    역시 치밀하신 윤정님~ 믿고 만들어먹는 레시피는 그냥 나오는것이 아니네요.. ㅎ 범일 된장이 있다는 사실도 처음 알았고 냉동해서 먹을 수 있다는것도 처음 알았네요~ 구할수 있다면 사서 해먹어 ㅂ고 싶어요~( ㅋ 2000년도에 경주가서 순대를 쌈장에 찍어먹는다는 사실에 충격 받았었는데..지금은 너무 맛있음)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1.03.11 04:19
    약 20년전에 경주에서 순대에 쌈장을 처음 접하셨다니 활기차게 여행 다니시고 놀라는 모습이 상상됩니다^^
    제 가족은 저보고 맨날 너무 집요한거 아니냐고 그래요ㅎㅎㅎ
    뭔가 궁금할 때도 마음에 들 때까지 반복해야 직성이 풀리는 점도 있지만
    다투다가도 납득이 안되는 부분이 있으면 진짜 끝까지 파헤쳐서 결론을 보고야 마는 성격이거든요ㅠ
    그런데 치밀하다고 포장해주시니 오늘부터는 집요하다 그러면 치밀한거거든~ 해야겠어요ㅎㅎ

  1. 가지볶음 만들기, 레시피

    가지는 가지에 소금을 약간만 뿌려서 절인 다음 물기를 닦고 밀가루옷을 입혀서 굽거나 튀기는 과정을 거쳐서 완성하는 이탈리안음식이나 중국음식에 아주 잘 어울린다. 이번에는 밥반찬으로 가지볶음을 만들었다. 가지볶음을 할 때도 굽듯이 볶아서 양념하는 것이 잘 어울린다. 아무 생각없이 만들었는데 지금 찾아보니까 2016년에도 가지볶음을 지금이랑 완전 똑같이 했었다. 사람 습관이 잘 안변하나보다. 가지는 스펀지같은 조직감 때문에 기름을 아주 빠르게 흡수하는데 가지를 구울 때는기름을 약간 붓고 가지 위에 필요한 만큼 기름을 뿌리면 ...
    Date2021.04.30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3310 file
    Read More
  2. 부드러운 계란찜

    푸딩같은 질감의 부드러운 계란찜. 이런 식감의 계란찜을 하려면 냄비나 그릇을 여럿 사용해야 하고 찜기도 꺼내야 하는데 계란찜 하나 만들자고 하기에는 함께 딸려오는 일이 조금 많은 편이다. 만들긴 별거 없이 계란에 간을 하고 물 넣고 희석한 다음 체에 거르고 찜통에 찌는 것이 과정의 전부이다. 간을 할 때는 각 재료의 염도를 숫자로 각각 놓고, 최종 염도는 좋아하는 걸로 골라서 사용하는 재료의 양을 계산기에 넣으면 계산기가 알아서 다 한다. 계산기에 나온 분량대로 계란에 물 붓고 소금 넣으면 끝이다. 지난 번에 올린 글에는 계란 1...
    Date2021.04.10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5470 file
    Read More
  3. 친수두부부침, 액젓두부부침

    두부에 친수피시소스로 간을 한 다음 노릇노릇 구운 두부부침이다. 이게 아래 내용의 전부인데 찍된장도 그렇고 오늘 그렇고 또 말이 많다. 잡담부분은 건너뛰면 보기 편하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잡담. 우리 집은 제사가 많은 집이었고 어릴 때부터 전 부치는 건 내 몫이었다. 제수용 두부부침은 큰 손두부를 두툼하게 썰어서 손바닥 만 한 걸 장만해서 부서지지 않게 부쳤다. (평소에는 사이즈 신경쓰지 않고 그냥 대충 부쳤었다.) 재료 준비는 엄마께서 하시니까 제사음식을 시작하는 풍경에는 늘 먼저 두부는 물기를 빼고 있다. 중간...
    Date2021.03.20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3070 file
    Read More
  4. 찍된장, 경상도식 순대막장

    찍된장, 경상도식 순대막장 서론이 너무 기니까 레시피 먼저 범일콩된장 150그램 물엿 60그램 물 20그램 고춧가루 1티스푼 (있으면 양파분 마늘분을 톡톡 넣고 미원 1꼬집 추가) (다진마늘 약간이나 콩가루 약간 넣어도 ㅇㅋ) 다진마늘 청양고추 쪽파 초장 와사비 간장약간 참기름 넣고 회 찍장으로도 좋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서론 된장찌개나 찍어먹는 된장이 맛있는 가게에 갔을 때나 가게하시는 아는 분께 된장 뭐 쓰시냐 여쭤본 적이 몇 번 되는데 그 때 들은 된장 이름이 범일콩된장, 삼화된장, sh된장, 몽고된장, 친정집된장, 미화합동...
    Date2021.03.05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3965 file
    Read More
  5. 양념새우젓, 와사비양념새우젓, 알배추무침

    보쌈이나 족발 등에 곁들이는 양념새우젓. 와사비양념새우젓 (3~4인분) 새우젓 1스푼 친수피시소스 1스푼 고춧가루 1티스푼 다진마늘 1티스푼 (냉동 후 해동한 것) 생와사비 1스푼 (삼광999) 생강즙 약간 (생략가능) 얼마 전에 올린 삼광999와사비 https://homecuisine.co.kr/hc20/100185 를 사용했다. (다른 와사비는 사용을 안해봐서 어느정도 넣어야 할지 모르겠다.) 와사비는 같이 넣어도 좋고 따로 곁들여도 좋다. 와사비가 들어가면 톡 쏘고 달큰한 맛이 더해진다. (짭조름한 맛을 희석할 때는 사이다를 반스푼 넣어도 좋은데 사이다 반스푼이 ...
    Date2021.01.30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3305 file
    Read More
  6. 참치쌈장

    양배추쪄서 쌈 싸먹으려고 양배추를 찌면서 양념장을 뭘할까 하다가 참치쌈장을 만들었다. 맛된장으로 만든 참치쌈된장을 https://homecuisine.co.kr/hc10/89092 올린 적이 있는데 맛된장 만들기도 번거로울 때 시판 쌈장으로만 양념해서 재료 간단. 과정 간단이다. 재료 참치캔 250그램 1캔 (동원살코기참치. 마일드X) 다진마늘 반스푼 대파 흰부분 반대 (얇으면 1대) 쌈장 3숟가락 듬뿍 참기름 약간 후추나 깨 약간 1. 참치캔을 뜯어서 수분과 기름을 버리지 않고 전부 팬에 담는다. 2. 물기가 날아가고 살짝 노릇하도록 볶는다. 3. 다진 대파와 다...
    Date2020.12.07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2798 file
    Read More
  7. 생선전, 달고기전

    (생선살에 밀가루 묻히고 계란물 입히는 거라 별 내용 없음) 생선전을 비롯한 제수용 전이 다 그렇듯이 듬뿍 굽고 시간이 많이 지나서 먹는 경우가 많다. 어릴 때부터 이런 전은 굽기만 하고 제사나 잔치 등 이벤트가 끝난 다음 뒤늦게 먹어서 생선전의 제 맛을 몰랐었다. 제사와 상관없이 내가 먹고 싶어서 직접 만들어 먹기 시작한 다음부터 갓 구운 생선전의 촉촉한 맛을 깨달았고 그 때부터 좋아하기 시작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 생선전은 동태전이 가장 흔하지만 민어나 대구, 달고기, 가자미 등의 생선을 잔가시없이 잘 손질해서 사용하면 더...
    Date2020.09.21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3204 file
    Read More
  8. 된장오이무침, 오이무침

    밥상에 채소가 없을 때 얼른 무쳐서 밥상에 올리는 반찬인 오이무침. 미니오이가 나는 철이면 밥상에 오이가 빠지지 않는 편이라서 오이는 무치지 않고 그냥 썰어서 오이스틱으로 밥상에 올리는 경우가 가장 많지만 그 다음으로는 별 생각 없이 이렇게 자주 대충 무쳐서 만든다. 살짝 절이고 물기를 뺀 다음 오이무침을 하면 더 좋긴 하지만 바쁠 때는 절이지 않고 만드는 경우도 많다. 절이지 않는 오이무침은 당장 먹을 정도 분량만 준비해서 먹기 전에 무쳐서 먹는 것이 좋다. 미리 절이지 않았기 때문에 무치고 나서 시간이 지나면 흥건해져서 먹...
    Date2020.08.2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2342 file
    Read More
  9. 대충대충 참치전

    평소에 참치전을 할 때는 참치를 기름이나 참치즙을 따라 버리지 않고 캔 째로 팬에 붓고 수분이 날아가도록 볶은 다음 식히고 계란물에 볶은 참치를 넣고 한스푼씩 떠서 팬에 부쳐서 만들고 있다. 참치캔 250그램 1캔 계란 2개 (최대 3개) 후추 약간 식용유 약간 쪽파, 대파, 청양고추, 깻잎 (선택재료) 여기까지만 해도 초간단 참치전인데 그런데 그릇 하나도 쓰기 귀찮을 때는 초초간단참치전을 한다. 이정도면 참치전을 아예 안먹으면 더 편하지 않을까? 하는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ㅋㅋㅋ 팬에 캔 참치를 기름 버리지 않고 그대로 넣고 기름과 수...
    Date2020.08.14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6 Views2089 file
    Read More
  10. 박나물 만드는법, 나물비빔밥

    바특하게 볶거나 무친 것이 아니라 국물이 자작하게 있는 무나물같은 박나물이다. 박은 계절을 타는 식재료인데다가 쉽게 집에 데리고 오기 좋은 재료도 아니면서 손질하는 데 손이 좀 가는 편이라 평소에 즐겨서 만들지는 못하겠는 단점이 크다. 그럼에도 굳이 제철에 맞춰서 박을 사오고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 부들부들하고 달큰하고 시원한 박나물을 촉촉하게 만들어 먹으면 청량한 계절감이 느껴지는 큰 장점이 있다. 제철에만 맛 볼 수 있는 큰 즐거움이다. 아주 큰 장점이 하나 더 있는데 조리완료한 상태의 박나물은 냉동보관이 가능하다. 냉...
    Date2020.07.31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4507 file
    Read More
  11. 고구마순 조림

    딱 제철일 때만 먹을 수 있는 고구마순을 볶음이나 조림으로 해서 먹으면 아삭하면서 달큰하니 맛있다. 고구마순 조림을 했으면 무와 당근, 애호박, 가지, 콩나물 등 만만한 채소로 나물을 해서 청포묵과 함께 비빔밥 먹기에 아주 좋다. 사용한 재료는 고구마줄기 데친 것 200그램 들기름 약간 멸치육수나 물 150미리 고춧가루 1스푼 국간장 1티스푼 조청 1티스푼 다진마늘 0.5스푼 다진대파나 쪽파 1스푼 참기름, 깨 약간 고구마줄기는 단단한 부분을 부러뜨려가며 껍질을 벗긴다음 먹기 좋은 길이로 썬다. 넉넉한 물에 소금을 0.5스푼정도 넣고 끓...
    Date2020.06.0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4120 file
    Read More
  12. 두부계란부침

    두부를 부치고 계란물을 부어 포근하게 구워내는 두부계란부침. 늘 집에 있는 재료로 편하게 만들기 좋다. 일상적인 반찬이지만 밥상이 괜히 허전할 때 아주 딱이다. 구운 두부를 계란물에 담그고 건진 다음 부쳐도 좋지만 구운 두부에 바로 계란물을 부으면 편하고, 계란도 넉넉해서 먹기 좋다. 두부를 놓았을 때 1겹으로 깔리는 크기의 팬을 골라서 사용해야 계란물을 부었을 때 두부에 계란옷이 도톰하게 잘 입혀진다. 부침용 두부 1모 (300~400그램) 소금 약간 식용유 적당량 계란 3개, 소금, 후추 쪽파 송송 썰어서 1줌 고춧가루 약간 간장 1스...
    Date2020.06.04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4946 file
    Read More
  13. 아스파라거스 소고기볶음

    아직도 끝나지 않은 아스파라거스. 그런데 또 남아 있다. 소고기와 아스파라거스를 각각 볶아서 덮밥소스에 볶았다. 사용한 재료는 소고기다짐육 200그램 아스파라거스 10~15개 소금 약간, 올리브오일 적당량 덮밥소스 2.5스푼 (40미리) 후추 약간, 참기름약간 덮밥소스 미리 만든 것을 사용했다. https://homecuisine.co.kr/hc10/89680 덮밥소스는 따로 종지에 3스푼 담아두고 고기를 볶은 다음 붓는데 , 전부 넣지 않고 약간 남겨서 간을 본 다음 부족하면 전부 다 부어서 간을 맞췄다. 덮밥소스가 있으면 편하지만 없을 경우에는 간장 20그램(1.3...
    Date2020.05.25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2644 file
    Read More
  14. 간이 딱 맞는 뚝배기 계란찜

    찜통에 쪄서 만드는 부드러운 계란찜을 좋아하는데 오랜만에 뚝배기 계란찜을 여러번 만들었다. 뚝배기 대신에 무쇠를 사용했다. 어떤조리도구를 사용하든지간에 냄비에 딱 맞는 뚜껑이 있어야 한다. 계란찜의 생명은 간이라고 생각한다. 엄마는 늘 계란물을 맛보라시는데 계란물 맛보기가 싫어서 계산기를 두드린다. 미림이나 설탕도 넣어봤는데 내 취향에는 소금간만 하는 것이 좋았다. 여기에 감칠맛을 더하려면 물 대신 다시마육수를 사용하거나, 간을 할 때 소금간의 일부를 액젓으로 대신해서 숨김맛으로 사용하는 것도 좋다. 액젓만으로 해보...
    Date2020.05.23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6 Views4255 file
    Read More
  15. 두부조림, 양념장, 레시피

    평소에 두부조림은 아무 생각없이 만드는 편이라 따로 계량을 잘 하지 않는 편이다. 이번에는 육수를 사용하는 대신 편하게 친수시소스를 사용했고, 친수피시소스를 두부조림에 사용하는 건 처음이라 오랜만에 계량을 해봤다. 물을 약간 적게 잡고 바특하게 졸였다. 사용한 재료는 두부 550그램 1모 식용유 약간 물 200미리 고춧가루 2스푼 (고운거 보통거 반반이 가장 좋음) 간장 1스푼 피시소스 1스푼 (액젓을 사용할 경우는 0.8스푼) 다진마늘 1스푼 (20그램) 설탕 0.5티스푼 대파 흰부분이나 쪽파 2줌 (40그램) 참기름 0.5스푼 깨 약간 두부조림...
    Date2020.05.1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3666 file
    Read More
  16. 가지 소고기 볶음, 소고기가지볶음

    가지를 굽고 소고기를 볶은 다음 합해서 짭조름하게 볶은 밥반찬이다. 볶은 다음 육수를 약간 붓고 물전분으로 농도를 내서 덮밥으로 먹어도 맛있다. 사용한 재료는 가지 4개, 소금 약간, 올리브오일 적당량 소고기다짐육 200그램 덮밥소스 2.5~3스푼 (45미리) 다진마늘 0.5스푼 (선택) 다진대파 1스푼 (선택) 후추 약간, 참기름약간 덮밥소스 미리 만든 것을 사용했다. https://homecuisine.co.kr/hc10/89680 덮밥소스는 따로 종지에 3스푼 담아두고 고기를 볶은 다음 붓는데 , 전부 넣지 않고 약간 남겨서 간을 본 다음 부족하면 전부 다 부어서 간...
    Date2020.05.16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6 Views5883 file
    Read More
  17. 꽈리고추 대패삼겹살볶음

    꽈리고추를 다듬어서 대패삼겹살, 양파, 대파를 양념과 함께 볶아 짭조름하니 밥반찬으로 좋은 꽈리고추 대패삼겹살볶음. 고추잡채와도 비슷한 맛이 나니까 꽃빵을 곁들여서 먹어도 좋고 밥상에 메인반찬으로도 좋다. 사용한 재료는 대패삼겹살 500그램 (따로 볶기) 꽈리고추 40~50개 (따로 볶기) 고추기름 2~3스푼 양파 1개 대파 1대 다진마늘 1스푼 간장 1스푼 청주 1스푼 후추약간 설탕 0.5티스푼 굴소스 0.5스푼 노두유 1티스푼 (생략가능) 소금 약간 (간보고) 참기름 약간 고추기름은 생략해도 되지만 사용하면 더 좋다. https://homecuisine.co...
    Date2020.04.14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5933 file
    Read More
  18. 배추전, 양념장

    겨울에 가끔 부쳐먹던 소박한 배추찌짐이다. 우리집에서는 제사에 올리지 않은 전이라서 평소에 가끔 먹었었다. (우리집 기준) 담치정구지찌짐같은 소울푸드도 아니고, 눈길을 사로잡는 특별한 맛은 없어도 배추의 담백하고 달큰한 맛을 살려 보드랍게 부쳐낸 전이라 심심하게 맛있다. 어릴 땐 몰랐는데 나이 먹고 배추의 달달한 맛을 알게 된 다음에 좋아하게 됐다. 사용한 재료는 알배추 10장 ( 배추 잎이 작으면 12장) 부침가루 1컵 차가운 물 1.2컵 양념간장으로 쪽파 3스푼 고춧가루 0.5스푼 다진마늘약간 참기름 1스푼 간장 2스푼 깨 약간 당연...
    Date2020.03.16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4 Views4559 file
    Read More
  19. 콜라비생채, 무생채

    엄마께서는 철마다 고구마, 마늘, 당귀, 죽순, 비트, 표고버섯, 굴, 블루베리 등 패턴 없이 이것저것에 막 꽂히시는데 요즘 시즌은 콜라비와 박대이다. 꽂히셨다 이 말은 1. 박스로 샀으니 친정 갈 때마다 강제나눔 2. 갑자기 집에 택배가 도착함 중에 하나이다. 그래서 콜라비생채.. 요즘 베트남 피시소스를 여기저기 잘 사용하고 있어서 생채레시피를 조금 조절했다. 삼게피시소스(비엣으헝)과 친수피시소스를 각각 사용해봤는데 삼게소스가 좀 더 자연스러운 맛이고 친수소스는 감칠맛이 느껴진다. 참치액젓이나 꽃게액젓, 까나리액젓 등으로 대체...
    Date2020.03.13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2597 file
    Read More
  20. 블랙빈소스 새송이버섯볶음

    창잉터우 https://homecuisine.co.kr/hc20/78462 를 만들고 남은 중화검은콩소스 (블랙빈소스). 이 블랙빈소스로 만드는 것 중에 유명한 것이 블랙빈소스 조개볶음이나 블랙빈소스 소고기볶음이 있다. 지금 올리는 건 그런 요리는 아니고 간단한 반찬이다. 집에 있는 새송이버섯으로 반찬을 만들면서 블랙빈소스를 넣었다. 새송이버섯볶음이야 평소에 굴소스나 간장만 넣기도 하고 소금,후추 만 넣어서 볶기도 하는 반찬인데 이번에는 집에 있는 블랙빈소스를 사용한거라 이걸 하려고 블랙빈소스를 살 필요는 당연히 없다. 굴소스보다 좀 더 담백한 ...
    Date2020.02.18 Category반찬 By이윤정 Reply2 Views420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Next
/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