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3614 추천 수 0 댓글 6




크기변환_IMG_2344.JPG




오랜만에 클럽샌드위치를 만들었다.


주말 늦은 아침 겸 점심에 만들었고 그 시간대에 어울리는 메뉴이다. 

하지만 샌드위치의 가장 큰 문제는 여러 재료를 꺼내서 손질하는 것 만으로도 시간이 꽤 걸리기 때문에 주말 낮에 먹기는 좋지만 주말 낮에 만들기에는 안 좋은 메뉴라는 것이다. (주말 낮에는 이런 샌드위치보다는 할 일이 거의 없고 누가 해도 같은 맛이 나는 메뉴가 최고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 오랜만인 것 같다.



재료의 면면을 보자면 평범한 재료로 구성되어 있지만, 그래도 여러 재료가 다양하게 들어가는 샌드위치라서 어쩌다 하필 재료가 집에 거의 다 있게 되는 그런 때가 있으면 모자란 재료를 두어개 사와서 만든다.


지난달 미니오이가 끝물일 때 피클을 담았다. 미니오이♡

얼마 전에 코스트코에 갔는데 후레시도프 베이컨과 샌드위치햄, 수지스그릴드닭가슴살을 산 다음 집에 오며 생각해보니 아 이건 클럽샌드위치각이다.. 해서 다음날 탑마트에서 (대형 마트는 한개씩 안파니까 토마토 한 개만 사려면 꼭 탑마트에 간다.) 토마토 한 개 사고 양상추 사고, 계란과 치즈는 늘 있는거고 빵은 냉동했던 것 사용했다. 하필 아보카도도 하나 사놨었다.



사용한 재료는 2인분으로

샌드위치용 식빵 6장

버터, 마요네즈, 허니머스타드

베이컨 150그램

계란 2개

닭가슴살 1개 

샌드위치햄 100그램

슬라이스 체다치즈 2장

아보카도 1개

토마토 1개

양상추 2줌

미니오이피클 3개 



재료야 얼마든지 있는대로 사용하면 좋은데 그래도 최대한 준비하면 좋다.

닭가슴살은 썰어서 구워서 사용하면 좋지만 편하게 조리되어서 진공포장된 닭가슴살을 사용했다.

서울우유 체다 슬라이스 치즈가 냉장고에 분명히 있는데 어디 있는지 보이지 않아서 샤프체다치즈를 얇게 썰어서 사용했다.

빵은 허니브레드용 식빵을 3장으로 잘라서 사용했다. 허니브레드를 할까 하고 사놨는데 잘 사용하지 않아서 여기라도 사용했다..




가장 먼저 버터를 실온에 꺼내두었다. 말랑말랑한 버터가 구운 빵에 매끄럽게 발려야 샌드위치를 만들고 난 다음에도 빵이 축축하지 않다.



익히지 않은 재료는 이렇게 준비했다.

크기변환_IMG_2305.JPG


양상추는 씻어서 물기를 바짝 털고 낚아서 적당히 뜯고 꾸깃꾸깃하게 구겼다.

토마토와 피클은 최대한 얇게 썰고 아보카도도 얇게 썰었다.

핸드위치햄은 바로 올릴 수 있게 접어두고 닭가슴살도 썰어두었다. 




베이컨과 계란도 구워서 준비.

크기변환_IMG_2284.JPG     크기변환_IMG_2285.JPG


크기변환_IMG_2306.JPG

베이컨을 굽고 키친타올에 올렸는데 그대로 두면 식으면서 키친타올에 달라붙으니까 약간 식으면 꾹 눌러서 기름만 쫙 흡수시킨 다음 다시 올리면 사용할때 서로 달라붙지 않는다. 



빵은 마른 팬에서 구워서 눅눅해지지 않도록 아래에 공간을 두거나 세워서 식혔다. 

빵이 너무 식기 전에, 빵에 미리 실온에 두어서 말랑말랑한 버터를 발랐다.

크기변환_IMG_2289.JPG




조립 시작.


먼저 랩을 깔았다.

빵에 마요네즈를 바르고 치즈, 닭가슴살, 토마토, 양상추, 피클을 얹고

크기변환_IMG_2309.JPG


크기변환_IMG_2313.JPG


크기변환_IMG_2315.JPG

빵 한쪽면에 머스타드를 발라서 덮고 그 위에 마요네즈를 발랐다.




여기에 다시 슬라이스햄, 아보카도, 계란후라이, 베이컨을 쌓고 머스타드를 바른 빵으로 덮었다.

크기변환_IMG_2319.JPG


크기변환_IMG_2321.JPG


크기변환_IMG_2322.JPG


크기변환_IMG_2325.JPG


크기변환_IMG_2326.JPG




가운데가 너무 높지 않도록 재료를 전체적으로 평평하게 쌓아서 샌드위치를 만들고 랩에 감싸서 속재료가 자리잡을 시간을 조금 두었다.

크기변환_IMG_6342.JPG    

이렇게 두개를 만들었다. 첫번째 샌드위치 만들며 사진 찍을 때는 만드는 속도가 더딘데 사진을 안찍으니 일사천리다. 



크기변환_IMG_2327.JPG




잘 드는 빵칼로 가장자리를 잘라내고 (이대로 랩이나 유산지 등에 다시 싸서 먹으면 가장자리도 없으면서 먹기도 편함)

크기변환_IMG_2329.JPG



x자로 썰 것을 고려해서 꼬지를 꽂은 다음

크기변환_IMG_2330.JPG



썰어서

크기변환_IMG_2332.JPG




세운 다음 꼬지를 더 깊숙하게 꽂았다. 

크기변환_IMG_2333.JPG


그래봤자 먹을 때 다 흐르겠지만 깊숙하게 꽂지 않으면 아예 접시에 놓지를 못한다.

먹기는 불편해도 접시에 담으면 컬러풀해서 생색내기 좋다. (보기 좋다라고 하려다가 생색으로 바꿈..)




완성.

크기변환_IMG_2344.JPG




크기변환_IMG_2350.JPG


애써서 여러가지 재료를 갖춘만큼 딱 그만큼 정직하게 맛있다.

이르케 있는거 없는거 다 끌어모아서 만들었는데 샌드위치가 맛이 없으면 억울해서 잠도 안올듯ㅋㅋㅋ




  • 겔리 2019.11.28 15:57

    헉ㅠㅠㅠㅠㅠㅠ영롱.....

    예전에 여행가서 비를 피해 들어간 샌드위치 집에서 클럽샌드위치를 먹었었는데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있어요.

    주말 점심으로 정말 어울리는 메뉴이지만 주말 아침에 만들고 싶지는 않다는데 공감하면서 저도 드래곤볼 모으듯 재료를 한번 모아보겠습니다.

  • 이윤정 2019.11.30 04:03

    정말 드래곤볼 모으듯이 모아야 하는데 가끔 드래곤볼이 우연히 다섯 개 모이면 두 개 정도는 일부러 찾으러 나설 수도 있다는 그런 마음이 들잖아요ㅎㅎㅎㅎ
    클럽샌드위치 만들던 심정이 그래요ㅎㅎㅎㅎㅎ

  • 땅못 2019.11.28 16:44

    썸네일부터 압도적이어서 내가 홈퀴진을 보고 있는 것이 맞나, 이것은 정말 '홈'퀴진인 것인가 하고 눈을 비볐습니다 ㅠㅠ 만들어 놓으면 정말 언제고 맛있는 게 샌드위치인듯해요. 저는 밥먹을 입맛도 없을 때 샌드위치는 잘 맞더라고요. 정말 빵, 치즈, 신선한 야채랑 고기나 버섯같은 거 끼워놓으면 안 맛있을수가 없어요. 그 와중에 윤정님의 손은 또 예술이네요. 하나를 해도 항상 가지런하고 정돈되어 있어서 음식이 참 보고만 있어도 뿌듯해지는 마법의 손! 마지막 사진에 촉촉한 노른자를 아직도 보고 있습니다...ㅎㅎ 토마토만 낱개로 하나 사오면 아보카도 없이 만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르지만 주말계획으로 샌드위치 넣어야겠어요. 늘 감사합니다. 마지막까지 보람찬 한 주 완성하시길 바라요<333

  • 이윤정 2019.11.30 04:06
    샌드위치야 어떤 것이나 다 맛있지만 재료가 다양하면 다양할수록 더 보기 좋은 것 같아요. 저는 샌드위치는 사먹는 일이 아주 많고 만들기는 정말 적어서 만들다보면 아 이걸 사먹을 걸ㅠㅠ 하는 생각이 어김없이 들더라고요ㅎㅎㅎㅎ ^^;;;; 그래도 땅못님이 이렇게 애정어린 시선으로 봐주시니 만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땅못님 어쩌다보니 드래곤볼 여섯 개를 모으셨군요ㅎㅎㅎ 하나 더 모으셔서 맛있는 샌드위치와 함께 즐거운 주말 보내셔요^^
  • 레드지아 2019.11.29 11:45

    크억.. ㅠㅠㅠ 저 화려한 빛의 향연...ㅠㅠㅠ

    계란후라이만 넣고 케챱 쭉 짜서 엉터리로 먹는 샌드위치도 맛있는데 클럽샌드위치라니..ㅠㅠㅠ

     

    가장자리 잘라내신것도 제 맘에 쏙 들어요 ^^

    가장자리는 좀 뻑뻑해서 먹기가  부담스럽죠 ㅜ_ㅜ

    저 재료만 있으면 윤정님처럼 만들수 있는거 맞죠??? ㅠㅠㅠ

    칼질만 도와주시면 재료는 제가 준비할수 있습니다 ㅋㅋㅋㅋ

  • 이윤정 2019.11.30 04:10

    클럽 샌드위치가 가장 좋은 점이 색감인 것 같아요^^

    저는 저 혼자 있을 땐 계란후라이 하나도 굽기 귀찮아서 안 먹고 마는 편이라ㅎㅎㅎ 계란후라이에 케챱 넣은 샌드위치도 누가 해주기만 한다면 무조건 맛있을 것 같아요ㅎㅎㅎㅎ

     

    가장자리 잘라내고 한 번 더 포장해서 먹으면 흐르지도 않고 맛있는데 사진 찍자고 4등분 하려니 마음이 아프더라고요ㅠㅠ
    요기는 칼질 할 것도 없는 걸요. 재료 준비하지 마시고 그냥 레드지아님만 준비해주세요. 나머지는 제가 다 할게요ㅎㅎㅎ

     


  1. 등심덧살로 순살 글레이즈드 바베큐

  2. 간단한 소세지 크림파스타

  3. 시저샐러드

  4. 발사믹비네그레트와 바질페스토, 생모짜렐라를 넣은 방울토마토 샐러드

  5. 몬테크리스토 레시피

  6. 카페 드 파리 버터 cafe de paris butter

  7. 쿠스쿠스 샐러드, 레시피

  8. 치폴레 치킨 부리또

  9. 햄버거

  10. 닭고기 빠에야 만들기, 밥을 지어서 만드는 간단 빠에야 레시피

  11. 방울토마토 샐러드

  12. 기본 햄버거 만들기, 햄버거 패티, 레시피

  13. 투움바 파스타, 새우 크림 파스타

  14. 몬테크리스토 샌드위치 레시피

  15. 명란 크림소스 꼰낄리에

  16. 안심스테이크, 쿠스쿠스

  17.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 피클올리브샐러드

  18. 뉴잉글랜드 클램차우더, 조개크림스프, 레시피

  19. 클럽 샌드위치

  20. 마늘 베이컨 맥앤치즈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