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2688.JPG 


맥앤치즈를 만들고 미트볼을 얹고 치즈를 듬뿍 뿌려서 오븐에 구웠다.




1. 미트볼


소고기 600그램
돼지고기 300그램


양파 1개
올리브오일 1스푼
버터 2스푼

다진마늘 1.5스푼

식빵 2개 (빵가루로 80그램)
우유 70그램 (우유는 빵에 부어가면서 조절)

소금 9그램 (고기 무게의 1%)
후추 1티스푼 (3그램정도)

넛맥 약간

파마산치즈 갈아서 반컵

계란노른자 4개 (혹은 계란 2개)




이렇게 만든 미트볼은 약 1.2키로이다.

1인분에 200그램정도로 생각하고 소분해서 랩으로 포장한 다음 냉동했다가 냉장실에서 해동 후 미트볼 스파게티에 사용하면 적당하다.

미리 만들어서 냉동했다가 해동한 다음 작게 빚어서 사용했다.




양파는 아주 잘게 썰어서 버터와 올리브오일에 갈색이 나도록 볶고 마지막에 마늘을 넣어서 한 번 더 볶은 다음 완전히 식혔다.

크기변환_IMG_2426.JPG     크기변환_IMG_2428.JPG 



식빵은 아주 잘게 찢어서 우유에 적셔서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1895.JPG    크기변환_IMG_3467.JPG



소고기와 돼지고기 다짐육에 볶은양파와 마늘, 빵+우유, 소금, 후추, 넛맥, 파마산치즈, 계란을 넣고 잘 치대서 미트볼반죽을 만들었다.

8c19bcff0360e54a0bd73167718682c0_4.JPG     1fcd44fb88dc0f855546ee3aa06a8a4b_3.JPG 


~그리고 소분해서 냉동~



냉동한 미트볼 반죽은 사용하기 전날 미리 냉장실에 옮겨두었다.

딱딱한 곳이 없게 해동된 반죽은 손에 기름을 약간 바르고 작게 하나씩 빚어서 밀가루에 놓고 굴려서 밀가루를 입혔다.

크기변환_DSC03368.JPG



팬에 기름을 넉넉하게 두르고 불은 약간 줄여서 미트볼을 골고루 노릇노릇하게 익혔다.

작게 빚으면 한입에 하나씩 먹기도 좋고 구울 때도 오래 걸리지 않는다.


크기변환_DSC03369.JPG


(손에 기름도 바르기 귀찮고 밀가루도 묻히기 귀찮아서 대충 빚으면 아래와 같다;;)

크기변환_IMG_2661.JPG 


어쨌든 미트볼은 이렇게.








2. 맥앤치즈 (3인분)


위의 미트볼 600그램


마카로니 200그램
버터 2스푼
양파 1개
마늘 1스푼
밀가루 1스푼
우유 200미리
생크림 200미리
머스타드파우더, 코리앤더파우더, 큐민 파우더 약간
오레가노, 케이옌페퍼, 넛맥, 후추 약간
멕시칸치즈 약 150그램 (+a)
파르마산치즈 1줌
소금 약간(간보고)
 
향신료는 취향에 따라 적당히 생략해도 괜찮다.
치즈는 코스트코에서 구매한 멕시칸 스타일 블렌디드 치즈(몬테리잭, 체다, 케소케사디야, 아사다로치즈)와 파르마산치즈를 사용했는데 멕시칸 블렌디드 대신 샤프체다치즈와 몬테리잭 치즈를 갈아서 넣어도 좋다.




마카로니는 1리터 정도의 끓는 물에 소금을 1티스푼 넣고 5분간 삶아서 건져두었다. 

불을 끄기 전에 먹어보는데 맥앤치즈를 오븐에 넣고 돌릴 예정이면 심이 약간 남아있어도 상관없고 치즈소스만 해서 바로 먹을 것이면 심이 남지 않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6911.JPG  




양파는 잘게 썰고 버터를 두른 팬에 마늘과 함께 노릇노릇하게 볶았다.


크기변환_IMG_2662.JPG 



여기에 밀가루를 1스푼 넣고 한 번 더 볶은 다음


크기변환_IMG_2664.JPG    크기변환_IMG_2666.JPG 




우유와 생크림을 1컵씩 붓고 우유와 크림이 끓는 동안서 준비한 향신료를 약간씩 넣었다. 각 향신료 모두 후추를 뿌린다는 생각으로 넣으면 적당하다.

불을 줄이고 여기에 준비한 치즈를 넣고 바닥이 붙지 않도록 저으면서 마카로니를 넣고 잘 저었다.

유지방이 있는 재료를 너무 센 불로 오래 끓이면 지방이 분리되니까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이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IMG_2669.JPG


크기변환_IMG_2671.JPG 


마라로니를 넣은 다음에는 간을 봐서 간이 부족하면 소금을 약간 넣으면 적당하다.




오븐용 그릇에 맥앤치즈를 담고 미트볼을 꾹꾹 눌러서 넣은 다음 치즈를 넉넉하게 뿌렸다.


크기변환_IMG_2673.JPG 




크기변환_IMG_2675.JPG 




크기변환_IMG_2677.JPG 


180도로 예열한 오븐에 넣고 10분정도 윗면이 노릇노릇해지면 완성.
( 각 오븐의 온도와 상태에 따라 시간은 조금씩 차이가 있다. 중간에 꺼내보고 시간을 조절했다.)



가장자리에 치즈소스가 부글부글하면서 윗면은 노릇노릇하고, 치즈의 고소한 풍미가 확 퍼진다.


크기변환_IMG_2688.JPG 



노릇노릇한 윗면을 가르면 흰 눈에 첫발자국을 찍는 느낌 비슷하게 기분이 좋다.


크기변환_IMG_2695.JPG 




크기변환_IMG_2701.JPG 

여러 치즈가 듬뿍 든 맥앤치즈의 느끼할 수 있는 맛을 살짝 느껴지는 향신료의 향이 어느정도 조절해준다.
크리미한 맥앤치즈에 부드러운 미트볼이 당연히 맛있다.





  • 레드지아 2019.01.10 10:11

    미트볼부터 직접 다 만드셨으니 맛이 없을수가 없겠네요!!

    미트볼부터 만들생각만 해도... 이것은 부지런한 분만 가능하실듯한...ㅠ

     

     치즈가 더해지면 다 천국의 맛인데 게다가 마카로니까지 있으니!! 극강의 맛일듯 싶어요!! +_+

  • 이윤정 2019.01.15 04:14
    미트볼 만들 때 소고기 돼지고기 그라인더에 다지는 것 부터 했더니 인생에 회의감이 몰려오더라고요ㅎㅎㅎㅎ ㅠㅠㅠㅠ
    원래 탄수화물+고기는 진리니까 맛은 제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고기+면이 정하는거겠죠ㅎㅎㅎㅎㅎㅎㅎ
  • 찌개몬 2019.01.18 20:49
    이런조합 범죄아닌가요? 맛없을수가없겠네요 한입푹떠먹고 맥주벌컥벌컥하면 기가막히겠네요. ㅠㅠ맥앤치즈꾸덕해보이는거 진짜 너무 제스타일입니다. 매번 감사드립니당
  • 이윤정 2019.01.19 05:08
    이것이 범죄라면 저는 달게 죄를 받고ㅎㅎㅎㅎ 농담입니다ㅎㅎㅎㅎ
    아주 술 좋아하는데 맥주에 맥앤치즈는 생각 못해봤는데 말씀 들으니 맥주에 잘 어울리는 음식이긴 한 것 같아요!
    맛있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 뽁이 2019.01.27 05:07
    우오옹오오오 이거 이런거 미국 안가고도 ?
    먹을 스 있는 겁니까 ㅋㅋㅋ
    보기만해도 치즈치즈해요 으흐흐
    한동안 치즈가 왤케 땡기는지
    마트에서 경성치즈 땡기는대로 다 사다가
    블럭으로 막 잘라먹고 그랬어요
    피자에도 치즈를 먹는건지 피자를 먹는건지
    치즈 추가 엄청해서 먹고요
    그러고보니 요즘은 좀 덜먹고 있었네요 ㅋㅋㅋ
    이건 뭐 담백한 빵을 곁들여야하나요
    아님 맥주를 가져와야하나요 ㅋㅋㅋ
  • 이윤정 2019.04.04 02:26
    우엥 뽁이님 언제 여기 댓글을ㅠㅠ 알림이 고장난건지 제가 못본건지ㅠㅠ
    치즈야 원래 그냥 먹어도 피자에도 파스타에도 맛있는거고
    사실 볶음밥부터 시작해서 온갖 처음 들어보는 조합까지 있는게 치즈의 세계 아니겠습니까ㅎㅎㅎ
    너무 과하다 싶을 때가 있긴 해도 매력이 없는 식재료면 과한 시도를 해보는 사람도 없겠죠ㅎㅎ
    음 여기는 빵도 맥주도 좋은데 저는 콜라요ㅎ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8 이탈리아 고르곤졸라 크림 파스타 4 file 이윤정 2019.04.26 3149
347 프랑스 카페 드 파리 버터, 안심스테이크, 쿠스쿠스 6 file 이윤정 2019.04.22 4174
346 남미 칠리 콘 까르네, 칠리 라이스 그라탱 4 file 이윤정 2019.03.16 5296
345 남미 비프 부리또 11 file 이윤정 2019.02.26 4622
344 남미 남미 음식 8 file 이윤정 2019.02.26 2697
343 이탈리아 미트볼 토마토소스 스파게티 4 file 이윤정 2019.02.12 6775
342 이탈리아 볼로네즈 파파르델레, 라구소스, 생면파스타 4 file 이윤정 2019.02.01 3160
» 북미 영국 미트볼 맥앤치즈 그라탱 6 file 이윤정 2019.01.10 5195
340 베이킹 명란바게트, 마늘바게트 4 file 이윤정 2019.01.08 6788
339 남미 양고기 티본스테이크, 쿠스쿠스, 과사카카소스 6 file 이윤정 2018.11.16 4039
338 남미 과사카카소스, Guasacaca 2 file 이윤정 2018.11.14 2992
337 이탈리아 사태 라구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18.08.22 6286
336 이탈리아 명란크림파스타 6 file 이윤정 2018.08.13 7101
335 베이킹 마늘빵 2 file 이윤정 2018.08.09 26256
334 이탈리아 슬로우쿠커로 사태 오소부코 1 file 이윤정 2018.07.26 6341
333 이탈리아 가지 아라비아따 파스타 7 file 이윤정 2018.07.05 5725
332 이탈리아 알리오 에 올리오 파스타, Aglio e olio 6 file 이윤정 2018.06.21 5900
331 이탈리아 슬로우쿠커로 볼로네즈 파스타, 볼로네제, 라구소스 17 file 이윤정 2018.06.01 28263
330 남미 치폴레 칠리페퍼 인 아도보 소스, 치폴레소스 14 file 이윤정 2018.05.10 9096
329 북미 영국 바베큐 폭립 2 file 이윤정 2018.04.28 394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