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3844.JPG



방울토마토로 비네그레트를 만들었다. 정말 오랜만에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보니 마지막으로 올린 것이 벌써 4년 전.. 

오랜만에 생각난 김에 만들어서 먹다 보니까 이번달에 여러번 만들어 먹고 있다.


전통적인 비네그레트 드레싱은 오일과 식초를 3:1로 만드는 것이 기본인데

식초(+레몬즙)의 양과 오일의 양이 적어도 동량 정도는 되는 것이 좋다. (인데 오일을 조금 덜 넣었다.)


발사믹식초와 레몬즙을 사용하고 올리브오일은 가능한 한 가장 좋은 것을 사용하면 적당하다.



사용한 재료는

방울토마토 750그램

양파 1개

파프리카 2개

다진마늘 0.5스푼


발사믹식초 4스푼

레몬즙 4스푼

엑스트라버진올리브오일 6스푼


소금, 후추

오레가노

타임

파슬리

약간씩



칼라대추방울토마토를 사용하기도 하고 빨강색 대추방울토마토를 사용하기도 했는데 당연한 이야기지만 방울토마토는 무조건 맛있는걸로 사용해야 전체적으로 맛이 좋다.

허브류는 생것을 사용하면 가장 좋고, 생략해도 괜찮은데 생 파슬리나 오레가노를 넣으면 향이 가장 좋다.



파프리카는 직화로 불에 구워서 겉이 까맣게 타도록 익으면 조직이 연해지고 단맛이 응축되면서 특유의 훈연된 듯한 맛이 좋은 풍미를 가진다.

이렇게 로스팅 한 파프리카는 쓰임도 다양해서 구운 파프리카를 바로 마리네이드를 해서 전채나 샐러드로 먹기도 하고 피자토핑 등에도 잘 어울린다.

스튜나 파스타에 넣기도 하며 갈아서 퓌레를 만들어 소스나 드레싱의 유화제로 쓰기도 한다.


파프리카에 젓가락을 꽂아 직화로 골고루 굽고 덜 굽히는 부분은 토치로 겉을 까맣게 태웠다.


크기변환_IMG_3803.JPG     %C5%A9%B1%E2%BA%AF%C8%AF_DSC08598.jpg




적당히 식으면 키친타올로 파프리카 껍질을 벗기는데.. 옆에서 남편이 보고 김 생산의 현장이라고..;;

껍질은 꼼꼼하게 벗기고 닦아서 꼭지와 심을 썰어서 떼어냈다.


크기변환_IMG_3805.JPG     크기변환_IMG_3808.JPG 




방울토마토는 데치면 껍질 벗기기가 쉬운데 뜨거운 물에 데친 것과 칼로 껍질을 깎은 것의 맛이 미묘하게 달라서 조금 번거로워도 잘 드는 칼로 얇게 껍질을 깎아서 만들었다. 하나하나 껍질 벗기는 것이 번거롭기는 하지만 껍질을 벗기면 질감도 좋고 드레싱이 더 잘 스며들어서 더 맛있다.

데칠 경우에는 토마토 속에 닿지 않을 정도로 얕게 칼집을 내어서 뜨거운 물에 10초 정도 데친 다음 찬물에 담가서 껍질을 벗기면 덜 번거롭다.


파프리카는 새끼손톱만하게 썰고 양파는 그보다는 조금 더 잘게 썰어서 다진 마늘과 함께 볼에 전부 넣고

발사믹식초, 레몬즙, 올리브오일, 타임, 오레가노, 소금, 후추를 약간씩 넣은 다음 잘 섞으면 금방 완성된다.


크기변환_IMG_3763.JPG     크기변환_IMG_3767.JPG  





크기변환_IMG_3844.JPG  




크기변환_IMG_3847.JPG




5월에 여러번 만들어 먹었다.


크기변환_IMG_3918.JPG


이렇게 만들어 두면 4~5일간 먹을 수 있는데 냉장고에 넣으면 올리브오일이 굳으니까 먹기 30분정도 전에 미리 냉장실에서 꺼내두는 것이 좋다.


달달한 대추방울토마토가 새콤달콤하면서 비네그레트 드레싱에 구운 파프리카와 햇양파의 풍미와 맛, 아삭한 질감이 다 좋다.

메인 요리에 곁들여도 좋고, 전날 저녁에 만들어서 간단하게 아침에 바게트에 얹어서 먹어도 맛있고 그냥 먹어도 상큼하게 맛있다.




  • 레드지아 2017.05.31 13:4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아우 윤정님 정말 대단하세요!!!!!!!!!!!!!

    방울토마토를 일일히 칼로 까시다니!! @@;;

     

    김 생산의 현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손이 너무 많이 가서 에잇!! 시도도 해보지 말자!! 싶었는데 4-5일간 먹을수 있다 하시니 다시 귀가 솔깃 해지는 귀가 얇은 사람입니다...-_-;;

  • 이윤정 2017.05.31 22:58
    서너번 만들었지만 마지막 사진의 것은 메추리알하고 마늘 깐 날에 같이 했거든요.
    손에 저런 쪼끄맨한 것들을 들고 껍질을 벗기고 있자니 자괴감이 들고 괴로워...
    ㅎㅎㅎ 여튼 그래도 제가 이러는 게 맛있고 좋아서 하는 일이라 누굴 탓하겠어요ㅎㅎㅎㅎ

    이번에는 생산이지만 전엔 진짜 김인줄 알고 김이야? 한적도 있기는 합니다ㅎㅎㅎ
    3~4일 두고 먹기는 하지만 빵에 얹어먹고 스테이크에 곁들여먹으면 순식간에 없어지더라고요ㅎㅎ 그래도 맛있으실거에요^^
  • 소연 2018.01.03 23:36
    윤정님!! 잘 지내셨는지 모르겠어요~ 거의 2년?만에 댓글 다는 것 같네요... 그 동안 애 낳고 일하면서 키우느라 요리는 커녕ㅠ 그냥 뭐든 잡히는 대로 사먹고 대충 먹고 제가 너무 좋아했던 홈퀴진에도 자주 못 왔어요ㅠㅠ 이젠 건강 때문에 아침에 샐러드라도 챙겨먹어야겠다 싶었는데 이 방울토마토가 생각이 나서 정말 오랜만에 들어왔습니다. 오랜만에 와 보니 그 동안 쌓인 글들도 많고 너무 좋고 재밌고 신나서 정말 넋놓고 몇 시간이나 봤네요. 계속 홈퀴진 운영해주시고 글 올려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비네그레트는 방금 만들어서 이제 내일 아침에 먹고 출근할 건데 맛있을 것 같아서 엄청 기대돼요ㅎㅎ 좋은 레시피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18.01.04 22:50
    앗 소연님 잊어버릴 뻔 했잖아요 ㅠㅠ (소연님이 쓰신 댓글 복습하고 옴ㅎㅎㅎㅎㅎ)
    애기 낳고 키우고 일하시고 계셨군요. 정말 바쁜 나날들 보내셨을텐데 잊지 않아 주셔서 감사합니다ㅎㅎㅎ
    아침에 비네그레트는 맛있게 잘 드시고 출근하셨죠? 애기도 키우시고 일도 하시고 소연님이 누구보다 제일 몸에 좋고 맛있는 걸로 챙겨드셔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양식 일반 명란 맥앤치즈와 명란바게트 2 file 이윤정 2019.10.29 3871
69 양식 일반 쿠스쿠스와 구운 가지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2 file 이윤정 2019.10.13 2809
68 양식 일반 쿠스쿠스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9.10.13 4344
67 양식 일반 쉐차안 파스타, 마파크림 파스타 3 file 이윤정 2019.09.17 8112
66 양식 일반 미트볼 샌드위치 6 file 이윤정 2019.05.26 3903
65 양식 일반 허니스리라차 바베큐치킨 4 file 이윤정 2019.05.02 2947
64 양식 일반 에그마요 샌드위치, 써브웨이 서브웨이 스타일로 2 file 이윤정 2018.04.14 14919
63 양식 일반 불고기버거 2 file 이윤정 2018.03.02 3706
62 양식 일반 아보카도 무스 4 file 이윤정 2018.01.20 12005
61 양식 일반 클럽샌드위치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7.10.20 12626
60 양식 일반 햄에그 과카몰리 샌드위치 4 file 이윤정 2017.10.10 11182
59 양식 일반 크림스튜, 크림스프, 치킨크림스프, 감자크림스프 4 file 이윤정 2017.10.06 91807
58 양식 일반 아보카도 버거 6 file 이윤정 2017.07.26 3887
57 양식 일반 쿠스쿠스와 구운 대파를 곁들인 안심스테이크 2 file 이윤정 2017.07.14 5008
56 양식 일반 로스트 갈릭 버거, 구운 마늘 햄버거 5 file 이윤정 2017.06.04 4956
» 양식 일반 구운 파프리카와 방울토마토 비네그레트, 방울토마토샐러드, 마리네이드 4 file 이윤정 2017.05.29 25881
54 양식 일반 치킨텐더 샐러드, 케이준 치킨 샐러드 2 file 이윤정 2017.05.08 7407
53 양식 일반 해시브라운버거, 해쉬 브라운 버거,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7.04.28 5303
52 양식 일반 조개 된장 크림파스타 7 file 이윤정 2017.02.24 5564
51 양식 일반 안심스테이크, 구운마늘, 매시드포테이토, 쿠스쿠스 4 file 이윤정 2017.02.05 78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