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2449.JPG



예전에 비해서 요즘은 잘 알려져 있듯이 까르보나라는 크림파스타가 아닌, 구안치알레(돼지볼살로 만든 베이컨), 페코리노 로마노, 계란노른자, 후추로 만드는 전통적인 파스타이다.

구안치알레 대신에 시중에 파는 것 중에 가장 좋은 베이컨을 사용하고 페코리노 로마노 치즈보다 쉽게 구입할 수 있는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를 사용해서 만들었다.

전통적인 레시피대로 하자면 생크림은 생략해도 되지만 소스에 질감을 조금 더 부드럽게 하고 고소한 맛을 더해주니까 서너스푼 정도는 넣는 것이 더 좋다.

레시피의 기본 틀은 The Fundamental Techniques of Classic Italian Cuisine을 참고했다.



사용한 재료는 2~3인분으로

스파게티니 250그램

 

베이컨 150그램 (200그램까지)

마늘 4개

페페론치노 4~5개

 

계란노른자 6개

생크림 4스푼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 간 것 약 60그램

후추 약 0.5티스푼

 

양송이버섯 7개

후추 약간

파슬리 약간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치즈 적당량



데체코 스파게티니를 사용했고 파슬리 대신 쪽파를 약간 얹었다. 베이컨은 코스트코 freshdorf 베이컨을 사용했다.

양송이버섯은 취향에 따라 생략해도 괜찮다.



파르마산치즈는 넉넉하게 갈고 호추도 약간 굵게 갈아서 계란노른자, 생크림, 후추, 파르마산치즈를 섞어두었다.


크기변환_DSC01428.JPG     크기변환_DSC01429.JPG


크기변환_DSC01431.JPG     크기변환_DSC01433.JPG



버섯은 적당히 썰어서 구워두었다. 


크기변환_DSC07619.JPG     크기변환_DSC06985.JPG 



파스타 삶을 물(파스타 100그램당 물 1리터 소금 10그램)을 불에 올린 다음 베이컨을 준비했다.

베이컨은 적당히 썰어서 준비하고 통마늘은 칼을 대고 내리쳐서 살짝 으깨두었다. 페페론치노는 적당히 반으로 쪼개두었다.


크기변환_IMG_2434.JPG 




물이 끓고 파스타를 삷기 시작하는데 파스타 삶는 시간은 6분이고 타이머는 4분을 켰다. 2분을 남겨두고 건져서 팬에 넣어서 볶을 예정. 

팬에 베이컨을 볶다가 마늘과 페페론치노를 넣고 베이컨 기름에 더 볶았다.


크기변환_IMG_2435.JPG     크기변환_IMG_2437.JPG



여기에 파스타 넣고 파스타 삶은 물을 150미리 정도 넣어서 파스타 삶는 물이 잦아들도록 익힌다?

파스타 삶은 물에 소금이 있어서 자칫하면 짜게 될 수도 있기 때문에 반만 넣고 간을 본 다음 모자란 간을 파스타 삶은 물로 맞추고

더 익혀야 할 부분은 생수를 넣어서 간과 파스타 익는 정도의 밸런스를 맞춰야 한다.

크기변환_IMG_2440.JPG     크기변환_IMG_2442.JPG

파스타 간이 맞으면 구워 둔 양송이버섯도 넣었다.



이제 이렇게 익힌 파스타와 계란노른자+파마산치즈를 섞기만 하면 끝이다.


계란이 조금 덜 익어도 상관없다면 계란노른자+파마산치즈를 섞어 둔 볼에 파스타를 넣고 비비는 정도만 해도 충분한데

노른자가 익기는 익되 반숙으로 딱 취향에 맞도록 익히는 걸 좋아해서 팬에서 조금 익혔다.


뜨거울 때 전부 넣으면 뻑뻑하게 익어버리니까 팬을 조금 식힌 다음 3회정도 나눠서 넣으면 반숙으로 적당히 익는다.


(팬에 불을 끄고 1분정도 팬을 식힌 다음,

계란노른자+파마산치즈를 3분의1만 넣어 섞고

다 섞은 다음 3분의 1 더 넣고 섞고 다 섞고 3분의 1을 더 넣고 섞어서

3회에 나눠서 넣으면 팬에 더 두지 않고 바로 그릇에 옮겨 담아야 반숙으로 너무 뻑뻑하거나 덜 익지 않게 적당하다.)



크기변환_IMG_2444.JPG

(딱 이정도 질감이다.)



그릇에 담아 쪽파를 적당히 뿌리고 후추와 파마산치즈를 갈아 올려서 완성.


크기변환_IMG_2449.JPG





크기변환_IMG_2461.JPG




크기변환_IMG_2466.JPG


계란과 치즈, 베이컨으로 만든 까르보나라소스의 끝맛에 향긋한 마늘과 페페론치노의 매콤한 맛이 돌면서 돌면서 고소하고 맛있다.



  • 레드지아 2017.05.26 13:38

    어머나 어머나. 점심을 먹은 직후에 이 사진들을 봤는데도 침이 꼴깎꼴깎 넘어가니 !!!!!

    파스타가 이렇게 맛있어보여도 되는건가요 ㅠㅠ

  • 이윤정 2017.05.29 23:24
    주말에 점심 느긋하게 드시고 편한 마음으로 보면 뭐든 다 맛있어보이는 것 같아요ㅎㅎㅎ
    저는 크림이라도 해물이나 등등 국물맛?이 나는게 들어가거나 해야 맛있고 크림보다는 이런 파스타 종류가 더 좋더라고요^^
  • Anthony 2017.06.03 05:33

    처음 먹었을 때 쇼킹할 정도로 맛있었어요 노른자로 만든 까르보나라!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노른자가 익지 않고 약간 질척한 걸 좋아해서 파스타를 살짝 식혀넣기 까지 하니 정말 좋아요 풍미가 터져버립니다

    그리고 집에 있는 것은 그라나 파다노 치즈라 적혀 있는데 이걸 대용해서 만들어도 맛있었어요. 다음에는 알려주신 치즈로도 해보고 싶어요 ╰(*´︶`*)╯ 

  • 이윤정 2017.06.05 00:40
    노른자 촉촉한 걸 좋아하셔서 취향에 딱 맞게 만드시니 무조건 맛있으실 것 같아요^^ 제가 한 일은 별로 없지만 괜히 뿌듯합니다ㅎㅎㅎ
    저도 가끔 파르미지아노 레지아노 사기 좀 비싼데 싶을 때는 그라나 파다노 써서 만들어 먹기도 해요^^ 입맛이 아주 예민하지 않다면 좋은 대체제라고 생각합니다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9 북미 영국 바베큐 폭립 2 file 이윤정 2018.04.28 3986
328 프랑스 뵈프 부르기뇽, Boeuf Bourguignon, 소고기 와인찜 4 file 이윤정 2018.04.25 18846
327 양식 일반 에그마요 샌드위치, 써브웨이 서브웨이 스타일로 2 file 이윤정 2018.04.14 14969
326 이탈리아 아스파라거스와 새우를 곁들인 엔초비 오일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18.04.11 4219
325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볼 2 file 이윤정 2018.03.14 9103
324 양식 일반 불고기버거 2 file 이윤정 2018.03.02 3713
323 이탈리아 투움바 파스타, 새우 크림 파스타 5 file 이윤정 2018.02.04 32426
322 양식 일반 아보카도 무스 4 file 이윤정 2018.01.20 12033
321 남미 치킨 화이타, 화이타만들기, 파히타 4 file 이윤정 2017.12.15 22789
320 유럽 감바스 알 아히요, Gambas al ajillo 만들기 레시피 18 file 이윤정 2017.10.23 29556
319 양식 일반 클럽샌드위치 만들기, 레시피 4 file 이윤정 2017.10.20 12653
318 양식 일반 햄에그 과카몰리 샌드위치 4 file 이윤정 2017.10.10 11250
317 양식 일반 크림스튜, 크림스프, 치킨크림스프, 감자크림스프 4 file 이윤정 2017.10.06 92262
316 북미 영국 맥앤치즈 그라탱, 마카로니 앤 치즈 그라탕 4 file 이윤정 2017.09.14 14353
315 이탈리아 가지 리코타 라자냐, 라자냐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7.08.27 24330
314 이탈리아 슬로우쿠커로 볼로네즈 파스타, 라구소스 5 file 이윤정 2017.08.25 10519
313 남미 치킨부리또 2 file 이윤정 2017.08.21 5267
312 이탈리아 가지튀김을 곁들인 불고기 파스타, 불고기 스파게티 6 file 이윤정 2017.08.16 12054
311 유럽 치킨빠에야, 새우빠에야, 빠에야만들기 2 file 이윤정 2017.08.01 13584
310 양식 일반 아보카도 버거 6 file 이윤정 2017.07.26 38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