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1289 추천 수 0 댓글 0



크기변환_DSC03660.JPG



잘 알려져 있듯이 빠에야는 빠에야를 요리하는 팬이름이기도 하며 양쪽에 손잡이가 달린 넓은 팬에 야채, 해산물, 육류 등을 넣어 만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쌀 요리이다.

빠에야에 주로 쓰는 쌀은 스페인에서 생산되는 발렌시아쌀인데 빠에야 쌀이라고도 불린다.

 

그리고 더 고급인 쌀로 칼라스파라 봄바나 발리야스 솔라나를 쓰기도 하는데 

이 쌀은 수출이 되지 않고 엄격하게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에서 구하기는 힘들고 질감이 비슷한 아보리오쌀을 사용했다. 는 예전 글 복사..



보통 빠에야는 해산물과 컬러풀한 채소를 잔뜩 얹어서 화려한 색감을 즐기는 면도 있는데 그보다는 간소한 재료로, 초리조소시지와 닭안심을 넣어서 만들었다.

화려하지는 않지만 쌀알이 적당하게 익고 질척하게 않는 수분감으로 완성된 스파이시한 빠에야.




사용한 재료는


양파 중간 것 1개

파프리카 1개

다진마늘 1스푼

초리조 소시지 약 100그램

닭안심 300그램


아보리오쌀 1.5컵

화이트와인 0.5컵

닭육수 약 700미리

(+익힘 상태나 불 세기에 따라 물추가)


터매릭 파우더 0.3티스푼

스모크 파프리카 파우더 1티스푼

오레가노 0.5티스푼

코리앤더파우더 0.5티스푼

샤프란 약간

후추 약간


완두콩 1줌


레몬 1조각




닭육수 대신 물과 고형 치킨스톡을 1티스푼 넣었다. 큐브형 치킨스톡이나 닭육수로 대체해도 좋다.

(고형치킨스톡은 아이허브 http://kr.iherb.com/Better-Than-Bouillon-Organic-Chicken-Base-8-oz-227-g/31928 에서 구매했다. 아보리오쌀도 아이허브에서 구매.)


향신료는 적당히 생략할 수 있는데 샤프란을 생략할 경우에는 색을 내는 터매릭파우더를 넣는 것이 좋고

파프리카파우더는 필수에 나머지는 적당히 생략해도 괜찮다. 물론 다 넣는 것이 가장 좋긴 하다.



초리조는 코스트코에서 구매했는데 늘 있지는 않아서 다른 때에는 조금 비싸도 인터넷에서 사면 적당하다.

냉동완두콩은 홈플러스에서 구매했다. 홈플러스의 테스코 완두콩이 사용하기 편한데 냉동식품이 아닌 과일코너 옆의 냉동고에 있었다. 한참 찾았음..



크기변환_DSC07113.JPG     크기변환_DSC02094.JPG  



닭안심은 하얀 부분 끝을 잡고 칼로 긁어서 힘줄을 제거했다.


크기변환_DSC03644.JPG     크기변환_DSC03645.JPG



닭안심은 엄지손톱만한 크기로 썰어서 소금, 후추로 밑간을 하고 달군 팬에 넣어 노릇노릇하게 볶아두었다.


크기변환_DSC03648.JPG



파프리카는 씨를 빼고 잘게 썰고 양파도 잘게 썰고 다진마늘을 준비하고 초리조는 적당히 얇게 슬라이스했다.

팬에 올리브오일을 약간 넣고 양파, 파프리카, 마늘을 볶고 적당히 나른나른 해지면 초리조를 넣고 볶았다.


크기변환_DSC03646.JPG     크기변환_DSC03647.JPG




채소와 초리조를 노릇노릇하게 잘 볶은 다음 아보리오쌀 1.5컵을 넣고 쌀알이 약간 투명하도록 달달 볶다가 닭고기를 넣어서 함께 볶았다.


크기변환_DSC03649.JPG     크기변환_DSC03650.JPG




여기에

터매릭 파우더 0.3티스푼

스모크 파프리카 파우더 1티스푼

오레가노 0.5티스푼

코리앤더파우더 0.5티스푼

샤프란 약간

후추 약간

을 넣고 한 번 더 볶다가 화이트와인을 넣고 촤라락하게 한 번 수분을 날린 다음


크기변환_DSC03651.JPG     크기변환_DSC03652.JPG


크기변환_DSC03653.JPG    




물과 치킨스톡을 넣고 끓이기 시작했다.


크기변환_DSC03655.JPG     크기변환_DSC03654.JPG



뚜껑을 덮고 중불에 약 15분간 익히면서 두어번 저어주다가 쌀의 익힘 정도나 간을 보기 위해 살짝 맛을 보고 육수가 부족해서 물을 약간 넣고 소금간도 약간 더했다.


육수를 700미리정도 잡고 익히면 중간에 물을 추가할 일이 거의 없지만

그래도 익힘정도를 고려해서 수분이 많을 때는 불을 높이고 뚜껑을 열어 수분을 날리거나, 덜익어서 수분이 부족할 때는 물을 조금 추가하는 것이 필요할 때가 있다.


크기변환_DSC03656.JPG    크기변환_DSC03657.JPG


빠에야는 젓지 않고 만든다고 하는데 집에서 할 때에는 적당히 젓다가 마지막에 바닥을 눋게 하고 수분을 날려 질척하지 않도록 할 때부터 젓지 않으면 바닥도 수분감도 적당하다.

완두콩을 넣고 10분정도 더 익혀서 쌀이 다 익으면 뚜껑을 열고 남은 수분을 바짝 날리면 질척하지 않고 적당한 질감이 완성된다.



바닥은 적당히 눋고 쌀알은 잘 익고 수분을 바짝 날려서 질척이지 않는 정도로 잘 완성되어야 한다. 완성한 빠에야에 레몬 한조각으로 레몬즙을 뿌렸다.



크기변환_DSC03660.JPG






크기변환_DSC03660-.jpg



재료들이 잘 어울려 간도 딱 맞고 소시지와 닭고기도 듬뿍에 구수하니 스파이시한 향이 돌면서 맛있었다.





  1. 홍합 토마토 파스타, spaghetti alla arrabbiata e cozze

  2. 치킨 케사디야, 퀘사디야

  3. 치킨 빠에야 만들기

  4. 치폴레 바베큐 버거, 소스

  5. 피쉬앤칩스, 피시앤칩스, 타르타르소스 만들기

  6. 스페니쉬 오믈렛, 스패니시 오믈렛, Tortilla de Patatas

  7. 셰퍼즈파이, Shepherd's pie

  8. 야채고로케, 고로케만들기, 고로케빵 레시피

  9. 마파크림 파스타, 쉐차안 쉬림프 파스타, 레시피

  10. 꼬꼬뱅

  11. 미트볼소스 스파게티

  12. 아보카도 치킨브레스트햄 샌드위치

  13. 새우 앤초비 크림 파스타

  14. 구운 가지를 곁들인 새우 비스크 파스타

  15. 빅맥 만들기, 빅맥 소스, 버거

  16. 치킨시저랩

  17. 비프 부리또

  18. 또띠야 만들기, 또띠아 반죽, 라드 만들기, 치폴레치킨, 세븐레이어딥

  19. 더블 케이준 치킨 버거

  20. 불고기버거 만들기, 소스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