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남미
2016.07.04 23:09

비프 부리또

조회 수 13914 추천 수 0 댓글 6



크기변환_DSC01989.JPG





부리또 3개분량으로


12인치 부리또용 또띠야 3장

 

소고기 다짐육 200그램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치폴레소스 2스푼

 

 

멕시칸라이스로

밥 0.7그릇정도

양파 반개

다진 마늘 3개

버터,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피코데가요(프레시 살사)로

양파 반개

토마토 1개

할라피뇨 2개

꽈리고추 피클 3~4개

다진마늘 1스푼

라임즙 1스푼(라임 반개)

소금, 후추

 

 

과카몰리로

아보카도 1개

다진마늘 0.5스푼

라임즙 1스푼(라임 반개)

소금, 후추

 


양상추 2줌

사워크림 약 5스푼

체다치즈 1줌

몬테리잭치즈 1줌



 

타코시즈닝은 아이허브에서 산 것인데 어니언, 갈릭, 칠리, 파프리카, 큐민, 오레가노, 케이옌페퍼등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취향에 맞게 향신료를 조합해서 써도 좋다.

또띠야는 집에서 만든 것을 사용했는데 또띠야는 가능한 한 가장 큰 것으로 사용하고

또띠야 사이즈에 따라 나오는 갯수가 다르니까 또띠야는 1~2장정도 넉넉하게 준비해서 부족하면 바로 구워 더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띠야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42183&mid=hc25

치폴레 소스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1422&mid=hc25

베이킹페이퍼는 ' 베이킹페이퍼330*330 ' 으로 검색하면 나오는 것을 사용했다.




밥은 미리 지어서 식혀두고 양파, 마늘을 잘게 썰어서 버터를 두른 팬에 달달 볶다가 밥을 넣고 달달 볶고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으로 간을 했다.


크기변환_DSC01968.JPG     크기변환_DSC01970.JPG


크기변환_DSC01971.JPG     크기변환_DSC01977.JPG




소고기는 타코시즈닝과 소금, 후추를 뿌려 잘게 쪼개가며 볶다가 치폴레소스를 넣고 매콤하게 볶아냈다.


크기변환_DSC01972.JPG     크기변환_DSC01974.JPG





양파, 씨를 뺀 할라피뇨, 씨를 뺀 토마토, 마늘, 파슬리(고수를 써야하는데 파슬리로 대체했다)를 잘게 썰고 소금, 후추를 약간 뿌린 다음

라임즙을 넣고 전체적으로 골고루 섞어서 피코 데 가요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1975.JPG     크기변환_DSC01976.JPG





다음으로 과카몰리.

아보카도는 반으로 갈라 씨를 빼고 껍질을 벗긴 다음 라임즙을 넣고 다진마늘, 소금, 후추를 넣어서 포크로 곱게 으깼다.

아보카도는 산소에 닿으면 쉽게 갈변되는데다가 으깨면서 접촉면적이 넓어져서 훨씬 더 빨리 갈변하기 때문에 레몬이나 라임즙과 함께 으깨면 갈변을 막을 수 있다.

겉부분이 더 보드라우니까 겉에서부터 으깨면 더 잘 으깨진다.


크기변환_DSC01973.JPG     %C5%A9%B1%E2%BA%AF%C8%AF_DSC04757.jpg

 

%C5%A9%B1%E2%BA%AF%C8%AF_DSC05073.jpg     크기변환_DSC06344.JPG





또띠야는 직화에 석쇠를 얹고 살짝 구워서 준비했다.

또띠야에 타코라이스, 소고기, 살사, 과카몰리, 사워크림, 양상추, 체다치즈, 몬테리잭치즈를 얹어서 베이킹페이퍼로 감쌌다.

또띠야가 생각보다 작아서 속을 조금 적게 채우고 갯수를 4개로 만드니 적당했다.


크기변환_DSC01980.JPG     크기변환_DSC01981.JPG


크기변환_DSC01982.JPG     크기변환_DSC01983.JPG


크기변환_DSC01984.JPG




크기변환_DSC01985.JPG




가운데를 말아서 고정하고 양 끝을 접어 넣어서 돌돌 감았다. 



크기변환_DSC01995.JPG






크기변환_DSC01988.JPG





크기변환_DSC01989.JPG




크기변환_DSC01992.JPG



부리또 안에 고기, 살사, 아보카도, 채소, 치즈의 조합이 매콤하고 상큼하니 고소하면서 볼륨감도 있어서 배부르게 맛있었다.




  • 뽁이 2016.07.05 07:27

    증말 ! 이거야말로 서양식 김밥 이지요 ㅋㅋㅋ

    속재료들 하나하나 손질하고, 준비해서 !

    또띠아에 착착착 넣고 둘둘 말아서 ㅋㅋㅋ 히히

    아 맛있겠어요 언제나 살사와 과카몰레는 훌륭한데다가

    타코시즈닝 팍팍 들어간 밥까지 ㅋㅋㅋ 히히

    원래는 밤이라서  힘든가보다 했는데

    이제는 아침이고 낮이고 할 것 없이 배가 고픕니다 ㅋㅋㅋㅋ

  • 이윤정 2016.07.05 23:32
    뽁님 말씀 듣고 보니 완전 김밥이네요ㅎㅎㅎㅎ
    자기 먹을 건 알아서 둘둘 만 다음에 한입 베어물면 기분이 확 좋아지는 것 같아요^^
    저 어제 겁도 없이 코스트코 프레첼 큰 포대 사버렸어요. 이제 밤에 맥주에 프레첼 먹고 몸집 불릴 일만 남았어요ㅎㅎㅎㅎ
  • 해마니 2016.07.06 03:30
    하.. 전 멕시칸 음식이 넘 좋아요! 타코시즈닝의 약간 꼬리꼬리한냄새도 좋고 ㅋㅋㅋ 살사에 들어가는 고수라면 팍팍 퍼먹고 ㅋㅋ 언제한번 타코나잇 해야겠어요 ㅋㅋㅋ
  • 이윤정 2016.07.07 01:13
    거기다가 아보카도 고소한 맛까지 더해지면 정말 좋죠ㅎㅎㅎ 저는 고수는 아직도 잘 못먹는데 다음에 또 도전해봐야겠어요^^
  • 테리 2016.07.10 20:10
    여름엔 이런 거 하나랑 콜라 큰 캔 하나면 정말 더 바랄 나위없는데!!!

    문젠 나가서 4인 식구 배 채우려면 4~5만원 깨지고 내용도 별 거 없고. 집에서도 사실 재료 다 사려면 꽤 드남요???.ㅋㅋㅋ
  • 이윤정 2016.07.12 00:45
    집에 탄산수빼고는 탄산음료를 다 없애버렸는데 진짜 이럴 땐 콜라 생각나더라고요ㅎㅎ
    비용은 물론 나가서 사드시는 비용에 비해 훨씬 적게 들지만 일하기가 좀 귀찮죠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file 이윤정 2021.07.16 2429
47 남미 치폴레소스 2 file 이윤정 2021.02.10 3987
46 남미 비프 부리또 2 file 이윤정 2020.10.30 3785
45 남미 치폴레치킨, 세븐 레이어 딥, 치폴레 비프 부리또 10 file 이윤정 2019.06.15 6180
44 남미 칠리 콘 까르네, 칠리 라이스 그라탱 4 file 이윤정 2019.03.16 5305
43 남미 비프 부리또 11 file 이윤정 2019.02.26 4625
42 남미 남미 음식 8 file 이윤정 2019.02.26 2703
41 남미 양고기 티본스테이크, 쿠스쿠스, 과사카카소스 6 file 이윤정 2018.11.16 4039
40 남미 과사카카소스, Guasacaca 2 file 이윤정 2018.11.14 2992
39 남미 치폴레 칠리페퍼 인 아도보 소스, 치폴레소스 14 file 이윤정 2018.05.10 9116
38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볼 2 file 이윤정 2018.03.14 9049
37 남미 치킨 화이타, 화이타만들기, 파히타 4 file 이윤정 2017.12.15 22623
36 남미 치킨부리또 2 file 이윤정 2017.08.21 5252
35 남미 치킨 케사디야, 퀘사디야 8 file 이윤정 2016.11.02 5008
» 남미 비프 부리또 6 file 이윤정 2016.07.04 13914
33 남미 또띠야 만들기, 또띠아 반죽, 라드 만들기, 치폴레치킨, 세븐레이어딥 6 file 이윤정 2016.06.27 15975
32 남미 치폴레 치킨을 곁들인 세븐 레이어 딥, 7 layer dip 2 file 이윤정 2016.05.12 5801
31 남미 풀드포크 샌드위치, 쿠바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 10 file 이윤정 2016.04.14 9175
30 남미 아보카도 참치마요 오픈샌드위치 6 file 이윤정 2016.03.30 7289
29 남미 치킨 화이타, 화이타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03.08 1047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