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조회 수 10482 추천 수 0 댓글 6


치킨화이타



크기변환_DSC08599.JPG



자주 올리는 화이타와 부리또.




사용한 재료는


또띠아 약 4~6장

 

닭안심 약 10개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올리브오일

양파 1개

치폴레 소스 3~4스푼

 

 

멕시칸라이스로

밥 0.5그릇정도

양파 반개

대파 반대

다진 마늘 3개

버터,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피코데가요(프레쉬살사)로

양파 반개

토마토 1개

할라피뇨 2개

다진마늘1스푼

라임즙 1스푼(라임 반개)

파슬리 약간

소금, 후추

 

 

과카몰레로

아보카도 1개

다진마늘 0.5스푼

라임즙 1스푼(라임 반개)

소금, 후추

 


양상추 2줌

사워크림 반컵

체다치즈 1줌

몬테리잭치즈 1줌

시판 살사소스 1컵




시판 살사소스는 아이허브에서 산 것을 사용했다. http://kr.iherb.com/Frontera-Gourmet-Mexican-Salsa-Medium-Jalape-o-Cilantro-16-oz-454-g/32956

Rick Bayless 이름을 걸고 파는 것인데 (내 입맛 기준) 묽기는 해도 상큼하니 좋았다.



닭고기나 새우를 구운 다음 치폴레소스를 얹어서 한 번 더 볶아내면 부리또나 화이타가 훨씬 더 맛있어진다.

치폴레 아도보 소스 - http://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8&document_srl=31422

치폴레소스에 마요네즈를 넣고 섞어서 치폴레 마요네즈를 소스로 추가했고 양상추가 비싸서 양상추대신 양배추를 곱게 썰어서 사용했다.




타코라이스는 양파, 대파, 마늘을 볶다가 밥을 넣어서 볶고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을 뿌려 간을 했다.

블랙빈이나 완두콩을 약간 넣어도 좋고 옥수수도 넣어도 되는데 옥수수는 달아서 콩이 조금 더 나았다.


크기변환_DSC06646.JPG    크기변환_DSC06648.JPG





다음으로 살사인 피코데가요.

양파, 씨를 뺀 할라피뇨, 씨를 뺀 토마토, 마늘, 파슬리(고수를 써야하는데 파슬리로 대체했다)를 잘게 썰고 소금, 후추를 약간 뿌린 다음

레몬 반개로 짠 레몬즙을 넣고 전체적으로 골고루 섞어서 피코 데 가요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6328.JPG     크기변환_DSC06339.JPG






다음으로 과카몰레.

아보카도는 반으로 갈라 씨를 빼고 껍질을 벗긴 다음 라임즙을 넣고 다진마늘, 소금, 후추를 넣어서 포크로 곱게 으깼다.

아보카도는 산소에 닿으면 쉽게 갈변되는데다가 으깨면서 접촉면적이 넓어져서 훨씬 더 빨리 갈변하기 때문에 레몬이나 라임즙과 함께 으깨면 갈변을 막을 수 있다.

 

 

크기변환_DSC06324.JPG     %C5%A9%B1%E2%BA%AF%C8%AF_DSC05071.jpg


%C5%A9%B1%E2%BA%AF%C8%AF_DSC04757.jpg      %C5%A9%B1%E2%BA%AF%C8%AF_DSC05073.jpg  




닭고기는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을 뿌려서 시즈닝해서 굽고 양파와 파프리카도 적당히 썰어서 구웠다.

구운 채소와 구운 닭고기 위에 치폴레소스를 얹어서 스톤스테이크팬에 올렸다.

밥상에 버너를 놓고 스톤스테이크팬을 놓고 고기와 채소는 데우듯이 구워 온도를 유지했다.


크기변환_DSC06639.JPG     크기변환_DSC06645.JPG


크기변환_DSC06647.JPG     크기변환_DSC06651.JPG





타코라이스, 구운 닭고기, 구운 양파와 파프리카, 과카몰리, 피코데가요, 사워크림, 체다치즈, 몬테리잭치즈, 양상추를 다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6344.JPG     크기변환_DSC06345.JPG


크기변환_DSC06346.JPG     크기변환_DSC06337.JPG




그리고 각자 알아서 싸먹기..


크기변환_DSC06655.JPG




크기변환_DSC06657.JPG



원래 좋아하는 음식인데다가 원래 맛있는 조합이라 당연히 맛있고 훈연한 고추의 깊은 맛과 얼얼한 매운 맛의 풍미가 좋았다.

치폴레소스는 그냥 맛을 보면 맵고 정신없고 한데 음식에 곁들여지면 음식의 풍미가 좋아져서 아주 맛있다.





다른 날에는 볶음밥은 생략하고 새우를 추가했다. 추울 때라 양상추가 비싸서 봄동을 얇게 채썰어서 사용했다.

이 날은 치즈 대신 치즈소스 - http://homecuisine.co.kr/index.php?document_srl=34159&mid=hc25 를 사용했다.



크기변환_DSC05176.JPG      크기변환_DSC08598.JPG



크기변환_DSC08600.JPG






크기변환_DSC08599.JPG








또 다른 날에는 똑같은 재료로 부리또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8433.JPG     크기변환_DSC08434.JPG


크기변환_DSC08435.JPG     크기변환_DSC08436.JPG


크기변환_DSC08437.JPG     크기변환_DSC08439.JPG


크기변환_DSC08440.JPG






크기변환_DSC06362.JPG 



자주 만들다보니까 재료준비도 금방금방이고 또 밥 같이 먹는 사람이 좋아하는 메뉴라 자주 하게 된다.





  • 뽁이 2016.03.09 08:01

    이게 .... 재료준비가 금방금방이라고 하시긴해도 ...

    하나하나 준비하는게 손이 많이 가는거 같아요 ㅠㅠ

    우리 잔치국수나 비빔밥처럼 ... 완성품은 한 그릇인데 ....

    그 전에 하나하나 만드는게 일임 ㅋㅋㅋ

    먹는 사람은 뭐든 좋아하죠 ㅋㅋㅋ 허허허

  • 이윤정 2016.03.10 23:19
    자주자주하면 또 금방인데 또 안하다보면 일이 많은 것 같고 뭐든 손에 익어야 일이 적게 느껴지나봐요ㅎㅎ
    그치만 비빔밥이 훨씬 더 손이 많이 가죠ㅎㅎㅎㅎㅎ
  • 짜르트 2016.03.09 13:07
    자주 올리시니까 자꾸 따라하고싶더라구요.
    그래서 지난번에 한번 해봤는데 솔직히 많이 수고롭고ㅎㅎ 귀찮았는데 그만큼 맛있었어요.
    또 자꾸 보니까 저 치폴레소스도 해보고싶네요ㅠㅜ 치폴레시즈닝가루 쓰고있는데 많이 다르겠죵?ㅎㅎ 재료공수가 힘드러요!ㅜㅜㅎ
  • 이윤정 2016.03.10 23:21
    남편이 이런 걸 워낙 좋아해서 자주 하다보니 자주 올리게 되네요ㅎㅎㅎ
    치폴레페퍼만 사면 소스 만들기도 쉽기는 한데 아이허브로 사야하고 또 대량이라 선뜻 사기 좋지는 않은 것 같아요ㅠㅠ
  • 테리 2016.03.09 23:18
    윤정님,프레쉬살사를 따로 만드시고도 아이허브 시판 살사를 또 사용하신거예요?? 왤까요?^^

    정말 일일이 정성이 들어간 재료들의 조합이네요. 진정 대박이라 전해라~~~~^^
  • 이윤정 2016.03.10 23:23

    프레쉬살사가 산뜻한 맛이면 Rick Bayless 살사는 수분이 많긴 한데 약간 스모키한 느낌이 있어서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해요ㅎㅎㅎ 토마틸로도 있는데 그것도 맛있고요^^
    양파하고 토마토만 다져놓고 양상추 준비해놓고 볶음밥 패스하면 아침에 하기에도 크게 일이 많지 않아서 주말 아침에 먹기도 산뜻한 것 같아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8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file 이윤정 2021.07.16 2433
47 남미 치폴레소스 2 file 이윤정 2021.02.10 4057
46 남미 비프 부리또 2 file 이윤정 2020.10.30 3788
45 남미 치폴레치킨, 세븐 레이어 딥, 치폴레 비프 부리또 10 file 이윤정 2019.06.15 6183
44 남미 칠리 콘 까르네, 칠리 라이스 그라탱 4 file 이윤정 2019.03.16 5311
43 남미 비프 부리또 11 file 이윤정 2019.02.26 4629
42 남미 남미 음식 8 file 이윤정 2019.02.26 2705
41 남미 양고기 티본스테이크, 쿠스쿠스, 과사카카소스 6 file 이윤정 2018.11.16 4042
40 남미 과사카카소스, Guasacaca 2 file 이윤정 2018.11.14 2992
39 남미 치폴레 칠리페퍼 인 아도보 소스, 치폴레소스 14 file 이윤정 2018.05.10 9155
38 남미 치폴레 치킨 부리또 볼 2 file 이윤정 2018.03.14 9060
37 남미 치킨 화이타, 화이타만들기, 파히타 4 file 이윤정 2017.12.15 22629
36 남미 치킨부리또 2 file 이윤정 2017.08.21 5253
35 남미 치킨 케사디야, 퀘사디야 8 file 이윤정 2016.11.02 5008
34 남미 비프 부리또 6 file 이윤정 2016.07.04 13914
33 남미 또띠야 만들기, 또띠아 반죽, 라드 만들기, 치폴레치킨, 세븐레이어딥 6 file 이윤정 2016.06.27 15977
32 남미 치폴레 치킨을 곁들인 세븐 레이어 딥, 7 layer dip 2 file 이윤정 2016.05.12 5805
31 남미 풀드포크 샌드위치, 쿠바 그릴드 치즈 샌드위치 10 file 이윤정 2016.04.14 9178
30 남미 아보카도 참치마요 오픈샌드위치 6 file 이윤정 2016.03.30 7289
» 남미 치킨 화이타, 화이타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03.08 104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