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치킨부리또, 쉬림프부리또

 

 

크기변환_DSC06361.JPG




부리또 3개분량으로


12인치 부리또용 또띠야 3장

 

닭안심 약 10개

새우 약 20마리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올리브오일

 

 

멕시칸라이스로

밥 0.7그릇정도

양파 반개

홍고추 2개

다진 마늘 3개

버터,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

 

 

피코데가요(프레쉬살사)로

양파 반개

토마토 1개

할라피뇨 2개

다진마늘1스푼

라임즙 1스푼(라임 반개)

파슬리 약간

소금, 후추

 

 

과카몰레로

아보카도 1개

다진마늘 0.5스푼

라임즙 1스푼(라임 반개)

소금, 후추

 


양상추 2줌

사워크림 반컵

체다치즈 1줌

몬테리잭치즈 1줌



 

타코시즈닝은 아이허브에서 산 것인데 어니언, 갈릭, 칠리, 파프리카, 큐민, 오레가노, 케이옌페퍼등으로 이루어져 있어서 취향에 맞게 향신료를 조합해서 써도 좋다.

 

 

 

 

밥은 미리 지어서 식혀두고 양파, 대파, 마늘을 잘게 썰어서 버터를 두른 팬에 달달 볶다가 밥을 넣고 달달 볶고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으로 간을 했다.

 

 

크기변환_DSC06325.JPG     크기변환_DSC06331.JPG


크기변환_DSC06334.JPG     크기변환_DSC06335.JPG


크기변환_DSC06336.JPG     크기변환_DSC06343.JPG




닭고기는 적당히 썰고 새우는 꼬리와 내장을 제거해서 물기를 닦고 여기에 소금, 후추, 타코시즈닝을 뿌리고 버무렸다.

달군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새우와 닭고기를 앞뒤로 노릇노릇하게 구웠다.

 

 

크기변환_DSC06327.JPG     크기변환_DSC06329.JPG



크기변환_DSC06333.JPG     크기변환_DSC06338.JPG




또띠야는 가장자리가 바삭하지 않을 정도로 따끈하게 구웠다.

 

 

크기변환_DSC06326.JPG    




다음으로 살사.

양파, 씨를 뺀 할라피뇨, 씨를 뺀 토마토, 마늘, 파슬리(고수를 써야하는데 파슬리로 대체했다)를 잘게 썰고 소금, 후추를 약간 뿌린 다음

레몬 반개로 짠 레몬즙을 넣고 전체적으로 골고루 섞어서 피코 데 가요를 만들었다.




크기변환_DSC06328.JPG     크기변환_DSC06339.JPG






다음으로 과카몰레.

아보카도는 반으로 갈라 씨를 빼고 껍질을 벗긴 다음 라임즙을 넣고 다진마늘, 소금, 후추를 넣어서 포크로 곱게 으깼다.

아보카도는 산소에 닿으면 쉽게 갈변되는데다가 으깨면서 접촉면적이 넓어져서 훨씬 더 빨리 갈변하기 때문에 레몬이나 라임즙과 함께 으깨면 갈변을 막을 수 있다.

 

 

크기변환_DSC06324.JPG     %C5%A9%B1%E2%BA%AF%C8%AF_DSC05071.jpg


%C5%A9%B1%E2%BA%AF%C8%AF_DSC04757.jpg      %C5%A9%B1%E2%BA%AF%C8%AF_DSC05073.jpg  







타코라이스, 구운 닭고기, 구운새우, 과카몰리, 피코데가요, 사워크림, 체다치즈, 몬테리잭치즈, 양상추를 다 준비했다.




크기변환_DSC06344.JPG     크기변환_DSC06345.JPG


크기변환_DSC06346.JPG     크기변환_DSC06337.JPG


크기변환_DSC06347.JPG






살짝 구운 부리또에 멕시칸라이스, 닭고기, 새우, 살사, 과카몰리, 사워크림, 치즈, 양상추를 올리고 돌돌 말아서 완성.



크기변환_DSC06348.JPG     크기변환_DSC06349.JPG


크기변환_DSC06350.JPG     크기변환_DSC06351.JPG


크기변환_DSC06352.JPG     크기변환_DSC06353.JPG


크기변환_DSC06356.JPG     크기변환_DSC06357.JPG




속을 꽉꽉 채워서 잘 감싸지지 않는데 일단 또띠야를 말아서 다른 사람이 위를 눌러 고정을 시키고 양끝을 호일로 감싸 속으로 접은 다음 호일로 단단하게 말았다.





크기변환_DSC06361.JPG


크기변환_DSC06362.JPG




하나만 먹어도 배가 부르도록 속을 듬뿍듬뿍 채웠다.

볶음밥, 닭고기, 새우, 채소, 치즈 등등의 속재료가 또띠야 한장에 들어가서 만드는 조화가 맛있고 좋았다.





  • 무민 2015.12.09 02:53
    저 부리토 보다는 타코 파인데 이 레시피는 맛있어보여요ㅠㅠ
    저한테 멕시칸은 거의 안주나 간식이었는데 이건 완벽한 식사네요
  • 이윤정 2015.12.11 00:12
    저는 간식은 잘 만들지 않고 거의 식시만 만들다보니 뭘해도 다 이렇게 식사가 되네요ㅎㅎㅎ
    타코도 부리또도 다 진리입니다ㅎㅎ
  • 뽁이 2015.12.09 08:16

    하 .... 제가 무슨 말 할지 이제 아시겠죠 ? ㅋㅋㅋ

    한번씩 이렇게 윤정님네서 멕시칸 보면 엄청 먹고 싶다고요 ㅠㅠ

    중식은 그나마 ... 회사근처에서 아쉬운대로 한번씩 먹는데

    멕시칸은 진짜 먹을일이 잘 없어요 ㅠㅠ 흑흑

    이렇게 먹고 싶다고 해놓고 저녁엔 또 아저씨 안주 ... 찾아 먹거든요 하하하하하

  • 이윤정 2015.12.11 00:13
    저는 부리또 하나에 만원은 훌쩍넘고 거의 2만원 하는 것도 보니 이건 사먹을 수가 없다 싶더라고요ㅎㅎㅎ
    아저씨 안주 맛있겠어요.. 아저씨 안주 최고에요!
  • 디디 2015.12.09 11:16

    이 흐르는 침을 어쩌면 좋지요......

     

  • 이윤정 2015.12.11 00:14
    맛있게 해드시면 좋습니다ㅎㅎㅎㅎ
  • 테리 2015.12.09 16:24
    밖에서 부리토 볼을 사먹어봤는데 어찌나 맛없던지요.
    윤정님 하신 내용물을 보면 백배천배 맛있을듯!!!
  • 이윤정 2015.12.11 00:15
    부리또 볼을 또띠야에 넣고 감싸기만하면 부리또고 그렇죠ㅎㅎㅎ 아마 부리또 볼에 재료가 약간 부실했나봅니다.
    다음엔 감싸지 말고 그냥 부리또 볼로 먹을까봐요. 그럼 먹다 흘리는 것도 좀 덜하겠죠?ㅎㅎㅎ
  • 20141017_092511.jpg

    양파, 피클, 소고기, 베이컨, 양상추, 플레인요거트, 머스타드소스 이렇게만 넣고 만들었는데 이건 뭐라고 불러야 할까요? 

    부리또도 언젠가 해보고 싶지만 정성이 듬뿍 들어가야겠어요. 그만큼 맛있겠죠??

    마지막으로 12인치 또띠아는 어디서 구입하세요? 마트는 다 8인치만 파는것 같아 말 때 너무 불편해요.

  • 이윤정 2016.03.10 23:18

    타코라면 타코이고 부리또라면 부리또죠ㅎㅎㅎㅎ 토마토하고 아보카도, 할라피뇨만 더 넣으셔도 맛이 더 확 살거에요^^
    8인치는 확실히 부리또로 말기엔 너무 작죠.. 12인치 또띠야는 코스트코에서 샀어요^^

  • 레모네이드 2016.03.11 00:19
    또띠아는 코스트코에는 파는군요.. 사워크림도 사셨나요? 한 번 만들어봤다가 맛이 없어서 그 다음부턴 그냥 플레인요거트로 대체했습니다. 사워크림을 먹어본 적이 없어서 흉내도 못낸것 같지만요. ㅠ.ㅠ
  • 이윤정 2016.03.11 23:22
    코스트코 사워크림 맛있어요ㅎㅎ 그치만 플레인요거트도 잘 어울린다고 생각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8 이탈리아 까르보나라 스파게티 4 file 이윤정 2016.02.03 6001
247 이탈리아 푸타네스카 스파게티, Spaghetti alla Puttanesca 7 file 이윤정 2016.01.23 5958
246 유럽 바지락 빠에야, 닭가슴살 해산물 빠에야,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6.01.09 5755
245 양식 일반 머쉬룸 모짜렐라 버거 6 file 이윤정 2016.01.08 3668
244 남미 치폴레 치킨 쉬림프 부리또볼 4 file 이윤정 2015.12.30 12085
243 이탈리아 아스파라거스와 양송이버섯을 곁들인 새우 비스크 파스타 6 file 이윤정 2015.12.23 5780
242 남미 치폴레 버거 2 file 이윤정 2015.12.21 3698
241 남미 치폴레 칠리 아도보 소스 8 file 이윤정 2015.12.15 27917
» 남미 치킨 쉬림프 부리또, 부리또 만들기, 레시피 12 file 이윤정 2015.12.08 15988
239 이탈리아 라자냐 만들기, 만드는법 8 file 이윤정 2015.11.25 9212
238 이탈리아 미트볼 스파게티 만드는법, 레시피 7 이윤정 2015.11.24 10950
237 양식 일반 어니언링 버거 2 file 이윤정 2015.11.22 2796
236 양식 일반 안심스테이크, 구운가지, 구운토마토, 쿠스쿠스, 스테이크 만들기, 굽기, 굽는법, 레시피, 소스 13 file 이윤정 2015.11.13 9679
235 유럽 비프 스트로가노프 11 file 이윤정 2015.11.08 31366
234 프랑스 꼬꼬뱅 만들기, 만드는법,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15.10.25 15823
233 남미 치킨 쉬림프 화이타, 레시피, 소스 5 이윤정 2015.10.22 5773
232 이탈리아 소프트쉘 크랩으로 꽃게 크림 파스타 2 file 이윤정 2015.10.17 5166
231 베이킹 초코칩쿠키 11 file 이윤정 2015.10.15 3903
230 이탈리아 오소부코 7 file 이윤정 2015.10.10 6546
229 이탈리아 아스파라거스와 가지를 곁들인 알리오 올리오 10 file 이윤정 2015.10.06 2136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1 Next
/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