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안심스테이크, 구운채소, 쿠스쿠스

 

 

 

 

크기변환_DSC00308.JPG

 

 

 

 

바로 전에 올린 램찹에서 꽤 오랜만에 쿠스쿠스를 만들었는데 쿠스쿠스와 고기의 조합이 마음에 들어서 스테이크로 한 번 더 만들었다. 그래서 예전 내용을 일부 복사해왔다.

내용은 거기서 거기인데 그래도 한우 안심이라 ㄷㄷㄷ 역시 한우 안심 클라스 어디 안가네 하면서 먹었다..

 

 

한우 안심은 전에는 인터넷이나 소셜에서도 사고는 했는데 작년말부터 부모님이 가보시고 좋다며 알려주신 곳에서 주문하고 있다.

1키로에 5만원(+배송비 5천원)이었는데 쿨하게 1덩이로 진공포장되어 왔다.

 

진공포장을 풀면 3일 내로 먹는 것이 좋고 남은 것은 다시 진공포장하거나 공기가 통하지 않도록 랩으로 단단히 감싸야 한다.

500그램씩 나눠서 먹었는데 한 번은 귀찮아서 음식을 전혀 따로 하지 않고 대충 구워 먹고 한 번은 곁들일 음식을 만들어서 이렇게 먹었다.

 

 

 

사용한 재료는

 

한우 안심 450그램

스테이크 시즈닝

소금, 후추

올리브오일

 

 

가지 3개

아스파라거스 약 10개

소금, 후추, 밀가루

 

 

쿠스쿠스로

쿠스쿠스 1컵

치킨육수 1.25컵

양파 약간 작은 것 반개

방울토마토 10개

대파 반대

마늘 2개

레몬즙 1스푼

파슬리 약간

올리브오일 약간

소금, 후추

 

 

 

 

 

 

스테이크 시즈닝은 아이허브에서 파는

 

 http://www.iherb.com/Simply-Organic-Grilling-Seasons-Spicy-Steak-Seasoning-3-6-oz-103-g/31466 이걸 사용했다.

 

스테이크 포스팅 마다 늘 올리는 스테이크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여기로.. http://www.homecuisine.co.kr/index.php?mid=hc25&category=1464&document_srl=6110

 

 

 

 

 

 

 

 

 

가장 먼저 할 일은 스테이크를 냉장실에서 꺼내서 실온 정도의 온도에 맞추는 일이다.

 

 

500그램 한덩어리로 산 안심은 냉장실에서 진공상태 그대로 3주정도 보관(숙성)하고 2센치 이상 두툼하게 썰고 실온에 1시간 정도 두었다.

쿠스쿠스를 만들면서 소금을 약간 많다 싶도록 뿌리고 스테이크시즈닝과 후추를 뿌려서 앞뒤로 붙혀서 시즈닝했다.

 

 

 

크기변환_DSC00303.JPG

 

 

 

 

 

가지는 양 끝을 잘라내고 0.5~0.7센치 정도 되는 두께로 어슷썰어서 아래에 소금을 뿌리고 착착 놓은 다음 위에도 소금을 뿌려서 30분정도 절였다.

수분과 쓴맛을 빼는 동시에 소금간을 해서 간이 맞고 달큰한 맛이 더 좋아진다.

 

 

축축해진 가지는 키친타올로 수분을 닦아냈다.

 

 

크기변환_DSC00030.JPG    크기변환_DSC00301.JPG

 

 

 

가지는 밀가루를 가볍게 묻히고 남은 가루를 탈탈 털어낸 다음 올리브오일을 넉넉하게 두른 팬에 앞뒤로 노릇노릇 구웠다.

호일에 밀가루를 깔고 한 손으로 가지를 밀가루에 넣고 호일로 밀가루를 들어가며 묻히면 편했다. 봉투에 넣고 하는 것도 편할 듯..

 

후라이팬에 작으니까 시간이 많이 걸려서 큰 전기팬을 꺼내서 한번에 다 올려놓고 구웠다.

 

 

 

 

 

 

아스파라거스는 껍질을 얇게 벗겨 올리브오일을 두른 팬에 노릇노릇하게 굽고 소금, 후추를 뿌렸다.

 

 


크기변환_DSC08106.JPG     크기변환_DSC00305.JPG

 

 

 

반으로 잘라서 윗부분은 스테이크에 곁들이고 아랫부분은 잘게 썰어서 쿠스쿠스에 넣었다.

 

 

 


 

양파, 대파, 씨를 뺀 토마토, 마늘은 가능한한 가장 작은 크기로 썰었다.

   

쿠스쿠스 부피의 1.3배 정도 되는 물을 냄비에 붓고 큐브형 치킨스톡을 4분의 1개 넣고 팔팔 끓기 시작하면 쿠스쿠스를 부은 다음 한 번 휘휘 젓고 불을 끄고 뚜껑을 닫았다.

이대로 5분정도 두면 다 익는데 익은 다음 서로 달라붙은 쿠스쿠스를 숟가락으로 파슬파슬하게 일군 다음

미리 썰어둔 아스파라거스, 양파, 대파, 토마토, 마늘, 파슬리에 소금, 후추, 올리브오일, 레몬즙을 넣어서 완성.

 

 

 

크기변환_DSC00302.JPG     크기변환_DSC09953.JPG  


크기변환_DSC00306.JPG     크기변환_DSC00307.JPG


 

 

쿠스쿠스를 만들면서 스테이크를 구웠다.

 

 

 

 

아래는 이전 포스팅에서 복사..

 

달군 팬에 올리브오일을 두르고 최대한 실온에 온도를 맞춘 스테이크를 구웠다.

앞뒤로 바짝 구워서 크러스트가 생기면 불을 낮추고 내부온도를 체크한 다음 55도가 딱 되자마자 팬에서 내렸다.

 

스테이크는 잘 숙성된 고기를 실온에 뒀다가 굽기 조금 전에 소금으로 간을 한 다음

달군 팬에 고기를 넣고 겉면에 크러스트가 생기도록 구운 다음 불을 줄여 원하는 만큼의 상태가 되도록 굽는다.

구울 때에는 자주 뒤집어서 표면과 속의 온도차이를 줄이고, 완성된 굽기 정도를 확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잘라서 확인 하는 것.

하다보면 취향에 맞는 굽기정도가 감이 오기 때문에 자신의 감을 믿을 수 밖에 없다. 다 굽고 난 다음에는 5분정도 휴지기간(레스팅)을 거쳐서 완성.

 

 

레스팅을 충분히 거친 고기는 육즙을 조금 더 잘 머금고 있다.

스테이크를 썰 때 칼은 예리한 것을 써야 조직에 압박이 가해지지 않아 불필요한 육즙손실을 막을 수 있다.

 


 

크기변환_DSC08386.JPG     크기변환_DSC08387.JPG


크기변환_DSC08392.JPG     크기변환_DSC08393.JPG

 

(는 예전 사진)

 

 

55도면 딱 미디엄레어인데 이번에도 55도로 구웠음에도 고기가 전보다 안심의 아랫부분으로 와서 조각이 작아져서 그런지 작은 조각은 미디엄레어와 미디엄의 중간 정도로 구워졌다.

 

 

 

 

그릇에 쿠스쿠스, 구운 가지, 스테이크, 아스파라거스를 적당히 얹어서 2접시를 만들었다.

구운 가지와 쿠스쿠스는 사진보다 2배정도 더 있어서 알아서 더 가져다가 먹었다.

 

 

 

크기변환_DSC00309.JPG


 

 

 

 

 

크기변환_DSC00312.JPG


 

 

 

 

 

크기변환_DSC00314.JPG



 

일단 가지! 구운 가지가 부드럽고 달큰하고 완전 맛있다..

안심스테이크 미디엄레어에서 레어의 중간 정도였는데 말할 것도 없이 맛있고 아스파라거스를 넣은 쿠스쿠스와 구운 아스파라거스까지 훌륭하게 잘 어울리는 한끼 식사였다.

 

이렇게 2접시 만드는데 고기부터 자잘한 재료까지 합해서 3.5만원 정도 든 것 같은데 그 정도의 가치는 충분히 하고 남도록 맛있고 좋았다.

 

 

 

 

 

 

  • 뽁이 2015.04.23 09:28
    세상에 ..... 역시 ...... 한우 안심은 다르네요 !
    집에서 이렇게 만들어서 먹는데도 3.5만원이니 ;;
    사먹으면 10만원 주는건 당연 ? 할지도 모르겠어요
    서빙에 그릇에 뭐에뭐에 그죠 ? ㅠㅠ
    아 와인 한병 비우는건 일도 아닐 거 같아요
  • 이윤정 2015.04.24 00:26
    재료값이 있으니 나가서 사먹으면 더 비싼거야 말할 것도 없는 것 같아요.
    그래서 딴 건 몰라도 스테이크 만큼은 집에서 먹어야 좋죠ㅎㅎㅎ
    밤에 자주 술먹어서 밥먹을 때는 안먹지만 와인 한 병 따면 저 혼자 한 병 다(혹은 더?) 먹어요ㅎㅎ
  • 테리 2015.04.23 22:05
    윤정씨의 노동력은 완전히 빠진 순수 재료값!!!밖에서는 십만원 넘겠는데요? 세배 더 받아야 안 망한다던데요?

    그나저나 저도 한우 구입처 알려주셔요~~
  • 이윤정 2015.04.24 00:28

    전에 조리관련 책에서 보니 음식의 식재료원가가 완성된 음식 판매가격의 35%가 되는 것이 기본이라고 하더라고요.
    3.5만원이니 2인분에 딱 10만원ㅠㅠ 역시 스테이크는 집에서 먹어야 합니다ㅎㅎ
    한우는 서면식육식당이라는 곳에서 샀는데 저도 가 본 적은 없어요.
    질은 제 취향에는 맞는데 테리님 취향에도 맞으려나 모르겠어요. 그래도 한우 암소 안심 1키로에 배송비까지 5.5만원이면 다른데 보다 싸니까 시도 한 번 해보세요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양식 일반 아보카도 치킨브레스트햄 샌드위치 5 file 이윤정 2016.08.25 5374
49 양식 일반 불고기버거 만들기, 소스 6 file 이윤정 2016.06.09 13550
48 양식 일반 모짜렐라 햄버거 8 file 이윤정 2016.03.15 3242
47 양식 일반 갈빗살 치즈버거, 치폴레 치즈소스, 치즈딥 2 file 이윤정 2016.02.05 7121
46 양식 일반 머쉬룸 모짜렐라 버거 6 file 이윤정 2016.01.08 3671
45 양식 일반 어니언링 버거 2 file 이윤정 2015.11.22 2801
44 양식 일반 안심스테이크, 구운가지, 구운토마토, 쿠스쿠스, 스테이크 만들기, 굽기, 굽는법, 레시피, 소스 13 file 이윤정 2015.11.13 9687
43 양식 일반 크루아상 프렌치 토스트 4 file 이윤정 2015.09.19 5612
42 양식 일반 새우버거 만들기, 패티, 레시피 6 file 이윤정 2015.09.13 8792
41 양식 일반 그릴드 햄버거, 그릴드 베지 햄버거 6 file 이윤정 2015.08.23 5759
40 양식 일반 커리드 비프 팟 로스트 4 file 이윤정 2015.08.22 3606
39 양식 일반 구운 아스파라거스를 곁들인 램찹, 양갈비 스테이크, 쿠스쿠스 6 file 이윤정 2015.07.15 4640
38 양식 일반 아보카도 무스 2 file 이윤정 2015.07.12 5048
37 양식 일반 그릴드치즈샌드위치, 햄치즈토스트 5 file 이윤정 2015.06.15 8606
36 양식 일반 쿠스쿠스를 곁들인 비프스튜 8 file 이윤정 2015.06.12 8160
35 양식 일반 소프트쉘 크랩 버거 4 file 이윤정 2015.05.26 4889
34 양식 일반 치즈 브레드, Pull apart cheesy bread 4 file 이윤정 2015.05.02 12246
» 양식 일반 안심스테이크, 구운채소, 쿠스쿠스 4 file 이윤정 2015.04.22 3864
32 양식 일반 쿠스쿠스를 곁들인 양갈비 스테이크, 램찹 6 file 이윤정 2015.04.14 8837
31 양식 일반 감자수프, 감자스프 8 file 이윤정 2015.04.07 1174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