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2014/11/24

카니크림고로케

 

 

 

 0.JPG

 

 

 

게살과 양파, 베사멜소스로 되직하게 만든 카니크림을 튀겨서 만드는 카니크림고로케.

카니크림을 만든 다음 냉장실에서 굳힌 다음 튀기는 것이니까 시간을 넉넉하게 잡고 만드는 것이 좋다.

 

 

 

사용한 재료는 약 12개 분량으로

 

베사멜소스 -밀가루 30그램(1.5스푼), 버터 45그램(1.5스푼), 우유 450미리, 생크림 225미리, 통넛맥 간 것 약간, 소금, 후추 약간

 

양파 1개, 밀가루 1스푼, 게살 150그램, 그뤼에르치즈 1줌

 

밀가루넉넉히, 계란2개+우유약간, 빵가루넉넉히

 

 

 

베사멜소스는 다른 음식에 쓸 수 있도록 만들어 두었기 때문에 농도가 보통의 베사멜소스 농도인데

카니크림에 들어가게 되면 주르륵 흐르는 정도의 베사멜소스로는 모양을 잡을 수 없기 때문에 양파를 볶은 다음 밀가루를 넣어서 카니크림의 농도에 맞췄다.

 

그러니까 베사멜소스에 밀가루를 2.5스푼을 넣고 그뤼에르치즈를 넣어서 완성한 다음 여기에 볶은 양파와 게살을 넣어도 똑같다는 이야기.

 

소스가 묽으면 아예 고로케 모양을 잡을 수 없고, 밀가루가 너무 많으면 맛이 뭉툭해지는데

아예 못만드는 것 보다는 뭉툭한게 차라리 나으니까 무르다 싶으면 밀가루를 1스푼 정도 더 넣어도 좋다.

 

 

 

 

루는 많이 볶지 않은 화이트 루Roux Blanc에서 부터 블론드Roux Blond, 브라운Roux Brun을 거쳐 벽돌색이 도는 레드 루까지 용도에 따라 볶는 정도를 달리 할 수 있는데
많이 볶을 수록 풍미는 더 진하지만 점도를 내는 성분은 줄어들기 때문에 액체재료를 어느정도 부을지, 농도를 어느정도 진하게 낼지에 따라 볶는 시간이 다르다.
베사멜소스의 경우는 화이트 루로 가볍게 볶아서 사용하면 적당하다.
 
루에 우유를 붓고 루를 푼 다음 남은 우유와 생크림을 넣어서 수프 정도의 농도가 되도록 끓이고 넛맥을 약간 넣고 소금, 후추로 간했다.
 
 
1.jpg     2.jpg


 

베사멜소스는 피자에 소스로 몇스푼 쓰고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사용했다.

 

 

 

게는 찜통에 쪄서 게살만 발라냈다.

700그램을 쪘는데 게살이 150그램 나오는 신묘함.

 

 

크기변환_DSC05790.JPG     크기변환_DSC05791.JPG


 

 

양파는 잘게 썰고 기름을 두른 팬에 카라멜라이즈되도록 볶아서 밀가루를 1스푼 넣고 더 볶다가 게살을 넣고 볶았다.

 

 

크기변환_DSC05792.JPG     크기변환_DSC05794.JPG


크기변환_DSC05795.JPG     크기변환_DSC05796.JPG

 

 

 

여기에 미리 만들어 둔 베사멜소스를 넣고 그뤼에르치즈를 넣어서 툭툭 떨어지는 질감이 들 정도로 졸여냈다.

 

 

크기변환_DSC05797.JPG     크기변환_DSC05798.JPG


크기변환_DSC05799.JPG     크기변환_DSC05803.JPG


마지막으로 간을 보니 치즈덕분에 따로 간을 하지 않아도 이대로 먹기 적당할 정도로 적당하게 간이 맞았다.

 

 

 

 

카니크림은 그릇에 넣고 냉장고에서 하룻밤 보관했다.

만들기 조금 전에 냉동실에 넣어서 조금 더 단단하게 굳히면 모양을 잡기 조금 쉽다.

 


크기변환_DSC05806.JPG     크기변환_DSC05818.JPG

 

 

굳은 카니크림은 적당히 등분해서 숟가락을도 뜬 다음 밀가루, 계란+우유, 빵가루 순서로 묻혔다.

 

크기변환_DSC05819.JPG     크기변환_DSC05820.JPG


크기변환_DSC05822.JPG     크기변환_DSC05823.JPG


밀가루를 묻힌 카니크림을 손으로 살짝만 모양을 잡고,

계란물에 넣은 다음에는 계란물을 끼얹어서 묻힌 다음 숟가락으로 건지고,


 

크기변환_DSC05824.JPG     크기변환_DSC05825.JPG


 

 

빵가루에 올린 다음에는 빵가루를 넉넉히 묻히되 손으로 너무 누르면 밀가루+계란옷이 터져서 튀기다가 실패할 수 있으므로 살짝살짝 만져서 빵가루를 묻히는 것이 좋다.

 

 

크기변환_DSC05826.JPG     크기변환_DSC05828.JPG

 

여기에 빵가루를 덧가루로 넉넉하게 뿌린 다음 다시 냉장실에 넣어서 굳혔다.

카니크림을 만지면서 온도가 올라간 것을 그대로 기름에 넣으면 속이 흘러나와서 실패하기 좋다.

 

 

 

빠르게 튀겨내기 위해 기름은 달궈서 빵가루를 떨어뜨려보아 바로 떠오를 정도로 온도를 높이고

냉장실에서 꺼낸 카니크림고로케를 겉만 노릇노릇할 정도로 튀겨냈다.



크기변환_DSC05829.JPG     크기변환_DSC05831.JPG


크기변환_DSC05832.JPG     크기변환_DSC05834.JPG


 

신경을 썼음에도 마지막에 튀긴 카니크림고로케는 온도가 올라간 상태에서 손으로 잡아 옆이 움푹 들어간 상태에서 튀기는 바람에 속이 새어버렸다.

속이 새면 기름에 크림이 섞여서 엉망이 되는데다가  기름이 섞인 상태에서 고로케를 튀기면 속재료가 탄 것이 고로케에 묻어서

위의 고로케처럼 겉에 검뎅이가 묻고 속은 터져있고... 그러면 기름도 못쓰게 되고 튀기는 시간은 길어지고... 빡치고..

어쨌든 속이 터지지 않도록 밀가루, 계란, 빵가루 옷이 갈라지지 않게 살살 다루고 냉장실에 넣어 둔 것을 하나씩 꺼내가며 튀기는 것이 좋겠다.

속이 흘러나올 것 같은 고로케는 가장 마지막에 튀기면 중간에 기름을 갈게 되는 일은 막을 수 있다. 아니면 애초에 밀가루를 조금 더......

 

 


어쨌든 빡침을 감수하면서 빠른 속도로 노릇노릇하게 튀겨낸 고로케는 식힘망에 두어서 기름이 빠져나갈 시간을 약간 둔 다음 먹었다.



크기변환_DSC05836.JPG


 

 

 

 

 

크기변환_DSC05837.JPG


 

 

 

 

 

크기변환_DSC05838.JPG


 

 

 

 

 

크기변환_DSC05839.JPG

 


 

게살이 들어간 크림을 튀긴 고로케라 맛있기는 한데 일단 손이 가는 것에 비해서 효율이 별로 좋지 않고,

세 개 이상 먹으면 약간 질리는 느낌이 있어서 사람이 적을 때 만들기로는 좋지 않았다.

 

사람 1명당 하나씩 먹을 정도로 만들어서 약간 아쉽게 먹으면 힘들인 보람도 있고 맛있는 여운을 남길텐데

둘이서 나눠 먹으려니 양이 너무 많아서 이정도 손이 갔으면 먹을 때도 끝까지 맛있게 먹어야 하는데 질리는 느낌이 있다니 억울하기도 하고..

진한 게살과 크림 맛에 바삭한 식감까지 맛있는 고로케이지만 둘이서 밥먹는 집에서 하기에 특징적으로 좋은 점을 찾기는 힘들었고 여럿이 먹기에는 좋을 것 같았다.

 

 

 
  • Grace 2015.01.25 18:31
    카니크림고로케 먹을때 카니 맛을 못느꼈어서.정말 카니가 들어가는 건지 늘 궁금했었는데.. 궁금증이 해결됬어요 ㅋ 블로그 때도 그렇긴 했지만.. 여기 사진에는 로고를 안 넣으시네요~ 맛나보이는게 너무 많아서..분명 퍼가서 자기가 올린냥하는 사람 있을꺼 같음..; 보는 저는 물론 로고 없음 좋지만요^^
  • 이윤정 2015.01.26 23:38
    아마 카니크림고로케에 진짜 게를 쪄서 넣기보다는 냉동 홍게살 나오는 것 넣는 경우가 더 많지 않을까요?
    사실 로고는 귀찮아서 안넣다보니 계속 이렇게 됐습니다ㅎㅎㅎ 그런 사고가 생겨봐야 제가 제정신 차릴려나봐요ㅎㅎㅎㅎ
  • jyjung 2015.03.18 08:33
    기가막혀보입니다^^
  • 이윤정 2015.03.18 21:35
    감사합니다^^
  • 평짱 2018.01.03 05:11
    제가 일본에 살아서 일본음식을 매일접하지만 카니크림코로케 직접 만드신분은 처음 본것같아요. 손이 많이 가는 과정에 기름에 튀기기까지… 열정이 대단하십니다.m(._.)m
  • 이윤정 2018.01.04 22:34
    제가 이 때는 무슨 정성으로 이러고 있었나 모르겠어요ㅎㅎㅎㅎ
    카니크림고로케 정말 맛있었는데 요즘 해이해진 마음을 좀 다잡고 맛있는 것 많이 만들도록 해야겠어요ㅎ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4 일식 캘리포니아롤 file 이윤정 2013.04.18 2990
413 일식 캘리포니아롤 7 file 이윤정 2015.07.16 4186
412 일식 칸사이식 오코노미야끼, 오사카 오코노미야끼 file 이윤정 2014.12.26 8912
411 일식 카키후라이, 굴튀김, 타르타르소스만들기 file 이윤정 2014.11.14 3829
410 일식 카키후라이, 굴튀김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15.02.15 90880
409 아시아 카이 얏 사이 무, 태국식 오믈렛 6 file 이윤정 2015.11.01 5041
408 아시아 카오팟뿌, 소프트쉘크랩 튀김과 태국식 볶음밥 3 file 이윤정 2015.09.09 6961
407 아시아 카오 팟 무, 태국식 볶음밥 file 이윤정 2015.01.06 6534
406 아시아 카오 팟 꿍, 태국식 볶음밥 카오팟 2 file 이윤정 2014.12.13 18296
405 일식 카레우동 5 file 이윤정 2015.04.28 10872
404 일식 카레라이스, 카레돈까스, 고형카레없이 일본 카레 만드는 법 file 이윤정 2014.09.15 21988
403 일식 카레나베, 카레샤브샤브 6 file 이윤정 2016.06.15 8521
402 그 외 등등 카라멜라이즈 양파, 카레라이스 14 file 이윤정 2019.05.07 12312
» 일식 카니크림고로케, 게살크림고로케 6 file 이윤정 2014.11.24 8803
400 아시아 칠리크랩 file 이윤정 2014.11.28 4278
399 중식 칠리꽃게, 깐쇼꽃게, 게살볶음밥, 중식 칠리크랩 6 file 이윤정 2015.03.21 4462
398 인도 치킨커리, 인도커리, tamatar murgh 6 file 이윤정 2014.08.06 8262
397 일식 치킨난반, 치킨남방, チキン南蛮 5 file 이윤정 2015.10.18 8363
396 인도 치킨 파티야, chicken pathia file 이윤정 2014.10.06 2580
395 인도 치킨 파산다 커리 4 file 이윤정 2016.01.29 5409
394 인도 치킨 파니르 티카 마살라 2 file 이윤정 2015.03.17 8625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