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IMG_0823.JPG




중국식 오이무침은 종류가 여러가지 있다.


맵게 만드는 마라황과麻辣黄瓜 (양념기준)


칼면으로 내리친 다음 적당히 썰어서 만드는 파이황과 拍黄瓜 (형태기준)


슬라이스 채칼을 사용해서 길게 슬라이스해서 만드는 협편황과 汁片黄瓜 (형태기준)


아코디언처럼 늘어나게 썰어서 만드는 쇠의황과 蓑衣黄瓜(형태기준)


등등이 있다. 마라파이황과는 가능하지만 쇠의파이황과는 있을 수 없다는 이야기..


여기에 마늘이나 생강을 넣는지, 고추기름이나 매운소스를 사용하는지 등에 따라 음식의 이름이 대동소이하게 바뀔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쇠의황과蓑衣黄瓜 오이를 도롱이처럼 늘어지게 썰어서 양념한 음식이다.

蓑 (도롱이 사, 꽃술 늘어질 쇠)

衣 (옷 의)

黄瓜 (황과, 오이)

를 각각 뜻한다.


전에 올린 마라황과는 오이를 절이고 물기를 빼서 만든 다음 며칠 두고 먹는 버전이었다.

절인 오이로 만드는 마라황과는 조금만 짜게 되어도 방법이 없으니까 만들자마자 좀 싱겁게 간을 보는 것이 좋다.

하지만 오이를 미리 절이지 않고, 오이를 얇게 썰거나 내리쳐서 오이무침을 만드는 경우에는 오이에서 나오는 수분이 많아서 시간이 지날수록 간이 희석되니까 약간 짭조름하게 무치는 것이 적당하다.


오이를 평범하게 썰어서 씨만 빼거나, 망치로 내리치거나, 슬라이스하거나, 잔 칼집으로 나선형으로 썰거나 다 똑같을 것 같지만 만들어서 먹어보면 각각 다 특징적으로 마음을 끄는 구석이 있다.

쇠의황과나 협편황과는 얇아서 양념에 금방 절여지니까 바로 무쳐 먹을 때 가장 좋고, 파이황과는 천천히 절여지니까 1시간정도 미리 만들어야 속까지 맛이 든다.

협편황과나 파이황과를 같이 올리려니 말이 길어져서 다음에 올릴 예정.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사용한 재료는

미니오이 5개 (300그램)

친수피시소스 1.5스푼

설탕 1.5스푼

2배사과식초 1스푼

다진마늘 1스푼

생강 1티스푼

쪽파나 대파, 홍고추 약간

고추기름 2스푼

참기름 약간




오이는 껍질째 먹어도 좋은 것으로 고른다.

껍질째 먹기 좋은 미니오이를 주로 사용하고 있다. 다다기오이나 취청오이를 사용해도 무방하다.

1배식초를 사용하면 간이 희석되니까 피시소스나 설탕을 10%정도 더 넣어야 하고 3배식초를 사용하면 0.8스푼정도 사용한다.


친수피시소스 대신에 삼게피시소스도 괜찮다.

피시소스 대신 소금을 사용할 때는 피시소스의 염도와 같도록 4.5그램 = 약 1티스푼을 사용한다.


고추기름과 생강은 있으면 더 좋지만 생략가능하다.





오이는 깨끗하게 씻고 물기를 닦은 다음 양끝을 잘라냈다.

IMG_0756.JPG




양면에 칼집을 내는데 3분의 2깊이까지 썬다.

오이의 양쪽에 나무젓가락을 놓고 썰면 편하다. 조리용 핀셋을 놓고 썰었는데 핀셋은 두께가 달라지니까 오이 위치를 바꿔가면서 썰었다.

IMG_0758.JPG




오이를 썰 때는

1. 처음에는 각을 주지 않고 송송송송 3분의2 깊이로 얇게 썰고 2. 뒤집어서 45도로 각도를 줘서 3분의2 깊이로 똑같이 얇게 썬다.

이렇게 썰어야 나선형으로 늘어난다.


좁은 공간에서 세로로 올라가는 계단을 보면 경사-평지-경사-평지가 이어져 있는데 그런 느낌으로 썬다.


둘 다 각을 주면 늘어나지 않고, 둘 다 각을 안주면 계속 잘린다.


IMG_0765.JPG




IMG_0765-.jpg




이렇게 썬 오이를 쇠의황과라고하는데 도롱이는 자세히 본 적이 없어서 아코디언처럼 잘 늘어난다 싶다. 그래서 제목에 뜬금 아코디언을 넣었다. (사실 아코디언도 실제로는 거의 본 적 없음..)

IMG_0767.JPG


일부러 늘이지 않아도 이정도는 자연스럽게 늘어난다.

IMG_0763.JPG




여기에 분량대로 양념을 넣고 무치면 끝이다.

얇은 오이 사이사이에 양념이 들어가서 꽤 금방 먹기 좋게 간이 든다.

IMG_0770.JPG




IMG_0808.JPG




나선형으로 얇게 썰고 먹기 좋게 무친 오이는 적당히 한입 크기로 떼어서 먹는다.

가장 편한 것은 무친 다음에 가위로 잘라서 접시에 담는 것이었다. 무치기 전에 썰어도 좋지만 늘어나느 힘이 없어서 간이 조금 천천히 밴다.

IMG_0701.JPG





IMG_0818.JPG




IMG_0823.JPG



보통 오이무침을 할 때 이렇게 얇게 써는 경우는 별로 없다. 오이를 얇게 썰면 먹을 때는 얇은 오이를 듬뿍 집어야 하는데 나선형으로 늘어진 오이무침은 질감이 가벼우면서도 젓가락으로 한 번 들었을 때 양이 넉넉하다. 얇고 아삭한 오이의 질감도 좋고, 짭짤달달새콤하게 입안을 가득 채우는 상큼한 기분도 좋다.








  • 랜디 2020.06.27 11:56

    이거 짱 신기해네요. 저거 안 잘릴려나 의아해하면서 따라해봤는데 진짜 안 잘리네요. 저는 소심해서 칼집을 너무 얕게 넣어서 잘 늘어나지는 않았어요. 2/3 정도로 약간 깊게 넣는다는 느낌으로 칼집을 내야되더라구요. 그래도 양념이 깊게 잘 배여서 맛있었어요. 

  • 이윤정 2020.06.28 03:59
    저도 예전에 처음 보고 참 신기하다 싶더라고요. 그때는 그냥 모양만 보고 이렇게도 되나 싶었는데 집에서 몇 번 따라 해보니까 요령이 생기고, 왜 그 모양인지(탓하는 것 같네요ㅎㅎㅎㅎ) 이해도 되고 재밌었어요. 파이황과나 마라황과보다 얄팍하다보니 양념이 금방 배어서 미리 만들어두지 않아도 되는 점이 강점이었어요^^
  • 땅못 2020.06.27 23:42

    윤정님! 요새 덥고 부쩍 입맛이 새콤짭조롬수분가득한 맛이 당겨서 이틀동안 세번이나 이거 해먹었어요! 윤정님 알려주신대로 써니까 제법 보기 그럴듯해서 먹는 사람들이 재미있어했어요 뭔가 괜히 틈 사이로 양념이 잘 배어서 평소 오이무침보다 인기가 좋았어요. 한끼는 계란찜하고 한 끼는 냉동식품으로 나온 탕수육하고 한 끼는 버섯솥밥이랑 같이 먹었는데 오이를 이렇게 잘 먹은 법이 없는데 완전 뿌듯했어요 ㅎㅎ 이런 거 처음 보는 가족들이랑 덕분에 한번이라도 더 웃으며 식탁에서 행복할 수 있었어요! 남은 주말 일요일, 윤정님도 즐겁고 행복한 시간 보내셨으면 합니다.늘 감사합니다!

  • 이윤정 2020.06.28 04:04
    아직 6월이라 하드코어하게 덥지는 않은데 더위에 익숙해지려는 그 때에 꼭 이렇게 상큼한 게 땡기는 것 같아요^^
    시행착오 끝에 중세시대 갑옷같은 모양으로 완성하자마자 넘 이뻐서 밥상에서 막 자랑했어요ㅎㅎ

    탕수육 계란찜 솥밥이라니 오이무침이 없어도 넘치게 좋은 밥상인데 오이무침 참고해주셔서 조금 더 행복하셨다니 감사하고, 땅못님께 전해듣는 행복은 늘 이렇게 화사해서 너무 좋아요.
    땅못님도 남은 주말 화사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소연 2020.07.27 19:28
    윤정님!!!!!! 저 오늘 이거 만들었어요. 핵.존.맛. 비주얼은 이렇게 나오진 않았지만요... 그래도 베이킹한다고 나댈 때 사놓고 한 번도 안 쓴 각봉 대고 썰었더니 모양이 좀 나오더라구요 ㅋㅋㅋㅋㅋ 급하게 하느라고 예쁘게 얇게는 못했지만 (망할까봐 너무 지나치게 심혈을 기울이고싶지 않은 심보도 있었어요..ㅋㅋ) 모양 넘 뿌듯하고, 진짜 기대 이상으로 맛있어서 두 번 뿌듯ㅎ 윤정님 말씀대로 오이에 양념이 잘 배어서 정말 좋았어요 ^^ 남편도 그냥 썬 것보다 ‘훨씬’ 맛있다며ㅎㅎ
    이거 한 번 만들어보고 두 가지 깨달음을 얻었는데요. 1. 윤정님이 은근히 추천하시는 것 같은 메뉴는 무조건 만들어 보자. 2. 뭐든지 사 놓으면 언젠가 쓴다 ^0^ 사실 1번은 너무 새삼스러워서 깨달음이랄것도 없지만 이제 2번 깨달음덕에 장비병을 힘들게 고치려는 노력을 덜 해도 되지 않을까 싶어서 좀 신났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 이윤정 2020.07.29 03:59
    요즘 오이가 싸고 맛있어서 이렇게 무쳐서 먹으면 더 맛있는 것 같아요^^
    역시 장비는 배신을 하지 않는건가봅니다ㅎㅎ 제 경험으로 베이킹하며 사둔 각종 이것저것들을 사용하려면 정말 부지런해야만 하던데 그 장비 중에서도 각봉 찾아서 맛있게 해드신 것 뵈면 기본적인 센스가 넘치시는 듯 합니다ㅎㅎ
    장비병이라고 하려면 실력에 비해 아주 과한 물품을 사야 하는데 적제적소에 필요한 물건을 미리 사셨으니 딱 적당한 장비를 가지신 것 같아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56 그 외 등등 와사비구매, 와사비 소분 냉동보관, 삼광 999 13 file 이윤정 2021.01.18 7929
455 중식 중국집 잡채밥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21.01.16 5253
454 중식 고기간짜장, 유니간짜장, 짜장밥 2 file 이윤정 2021.01.13 2703
453 아시아 느억맘소스, 늑짬, 느억짬, 느억쩜 만들기, 베트남 음식 이야기 4 file 이윤정 2021.01.03 4666
452 인도 간단버전 마살라소스, 버터치킨커리 6 file 이윤정 2020.10.13 4526
451 중식 레몬 파인애플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20.09.30 4530
450 중식 고추기름소스 안심오이냉채, 산니백육 8 file 이윤정 2020.09.10 4386
449 일식 히야시츄카, 일본식 중화냉면 5 file 이윤정 2020.07.09 5722
448 일식 하이라이스 레시피, 하야시라이스 2 file 이윤정 2020.07.07 4462
» 중식 쇠의황과, 중국식 아코디언 오이무침, 蓑衣黄瓜 6 file 이윤정 2020.06.25 7542
446 인도 아스파라거스 커리, 아스파라거스 코르마, 삽지 커리 2 file 이윤정 2020.06.01 2325
445 중식 중화비빔밥, 짬뽕덮밥, 야끼밥, 레시피, 만들기 4 file 이윤정 2020.04.24 12604
444 그 외 등등 아스파라거스 고르기, 보관하기, 손질하기, 조리하기, 사용/활용하기 4 file 이윤정 2020.04.20 11130
443 그 외 등등 계란지단 만들기, 잘부치는법 6 file 이윤정 2020.02.28 7873
442 중식 대패삼겹살 산니백육, 홍유소스 대패삼겹살 냉채 4 file 이윤정 2020.01.13 7335
441 중식 시판 만두에 고추기름소스를 곁들인 홍유만두 紅油抄手 9 file 이윤정 2020.01.09 9358
440 그 외 등등 바지락 등 조개 손질하기, 해감하기 8 file 이윤정 2020.01.03 7645
439 인도 비프 니하리, 통사태 커리 스튜, Beef Nihari 8 file 이윤정 2019.12.17 12969
438 일식 항정살로 돼지고기 생강구이, 쇼가야키 4 file 이윤정 2019.12.05 5569
437 중식 훠궈 만들기, 마라탕 재료, 레시피 9 file 이윤정 2019.10.25 14085
436 아시아 똠얌꿍 만들기, 똠양꿍 레시피 10 file 이윤정 2019.09.27 152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