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검색




크기변환_IMG_4677.JPG



중국에서 유명한 편육요리인 산니백육.

종잇장처럼 얇게 썬 편육과 오이에 고추기름으로 만든 맵고, 짜고, 새콤달콤한 소스를 곁들여 낸다.

산니백육은 통삼겹살을 사용해서 고기 삶고 모양 잡아서 식히고 얇게 썰고, 고기가 차가우면 느끼하니까 또 살짝 데워야 먹기 좋으니 꽤 번거롭다.

그래서 전에 만들었던 산니백육 이후로 베이컨을 사용한 산니베이컨을 만들었는데 대패삼겹살을 10키로.. 사고난 다음에 산니백육이 생각났다.  여태 왜 대패삼겹살을 생각못했나 싶었다.


장육냉채나 냉채족발, 신니백육 이런 음식이 고기를 삶아서 오이 등 채소를 깔고 소스를 곁들이는 것인데 이번에 만든 대패 산니백육은 이 음식들과 거의 똑같이 맛있으면서 하는 일이나 소요되는 시간은 비약적으로 짧으니 효율로 치면 최고다. 아주 간단하면서 맛 또한 아주 맛있다.  같은 소스를 사용한 홍유만두 https://homecuisine.co.kr/hc20/88339 도 얼마전에 올렸지만 만두보다 산니백육이 더 맛있다.



사용한 재료는

대패삼겹살 500그램

오이 1~2개

대파 흰부분 1대 (얇게 썰고 찬물에 담갔다가 물빼기 는 생략함)


고추기름 50그램
참기름 10그램
간장 60그램
설탕 15그램
라오천추 20그램
다진대파 30그램
다진마늘 30그램
다진생강 5그램
후추 약간

으로 만든 양념의 반정도


오이도 2~3개 넉넉하게 준비하고 양념도 넉넉하게 준비해서 취향에 따라 뿌려먹으면 더 맛있다.



과정은 아주 간단해서

1. 냉동 대패삼겹살을 실온에 꺼내두어서 적당히 녹인다.

2. 오이, 대파, 소스 준비

3. 대패삼셥살 데치고 물기 제거

4. 그릇에 담아서 소스 붓기

가 끝이다.



홍유소스는 분량대로 만들어서 설탕이 녹도록 잘 저어두었다.

미리 만들어 둔 고추기름  - https://homecuisine.co.kr/hc20/83629 을 사용했다

미리 다져 둔 마늘보다는 통마늘을 쾅 쳐서 적당히 다져서 사용하면 더 좋다. 생강은 편으로 썰어서 냉동해두었던 걸 다져서 사용했다. 있으면 더 좋지만 생략가능.


크기변환_IMG_4632.JPG




냄비에 물을 붓고 소금 약간 넣고 (맛소금이면 더 좋음) 팔팔 끓으면 미리 실온에서 적당히 녹인 대패삼겹살을 5~10개씩 넣고 데쳐냈다.

샤브샤브처럼 담갔다가 키친타올 위에 건져서 물기를 제거한다. 오돌뼈를 좋아하지 않아서 오돌뼈도 이때 제거했다.

고기 냄새가 신경쓰일 경우에는 물이 끓을 때 청주 대파 생강 후추를 넣으면 좋다.

크기변환_IMG_4661.JPG




크기변환_IMG_4666.JPG




오이는 깨끗하게 씻어서 껍질을 벗기고 최대한 얇게 어슷썰었다.

크기변환_IMG_4664.JPG





접시에 얇게 썬 오이와 대패삼겹살을 담고 홍유소스를 넉넉하게 뿌렸다.

대파를 채썰어서 물에 담갔다가 물기를 빼서 마지막으로 올렸어야 했는데 깜빡했다.

크기변환_IMG_4670.JPG




크기변환_IMG_4677.JPG




크기변환_IMG_4677-.jpg




크기변환_IMG_4686.JPG



얇게 썬 오이와 데친 대패삼겹살에 상큼한 홍유소스가 잘 어울린다.


전혀 정성들이지 않으니 노정성 노스트레스.  간단하고 맛있고 아주 매력터짐ㅋㅋ

하도 편해서 비슷한 방법으로 다른 냉채들도 해봐야겠다며 여러모로 각을 재고 있다.


마라탕이나 훠궈를 만들 때 준비하는 지마장 디핑소스 준비해서 찍어먹으면 더 맛있다.




  • 레드지아 2020.01.14 09:54

    [전혀 정성들이지 않으니 노정성 노스트레스. ]  <----기립박수 짝짝짝짝짝짝짝 보내드립니다!!!!!!

    근데 저는  라오천추가 필요하고 고추기름부터 만들어야겠네요  ^^

    고기라서 당연히 좋은데 오이가 있어 개운하게 더 많이 왕창 먹을수 있는 이런 훌륭한 메뉴는 널리널리 알려야 합니다!!!!! ^^

     

     

    윤정님도 오돌뼈 안좋아하시는군요!! 저도 별로 안좋아해요!

    오돌뼈는 무슨 맛으로 먹는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ㅠㅠ 그 오도독 하는 재미로 먹는걸까요?

  • 이윤정 2020.01.20 03:09
    저는 뭘 먹어도 그 식감이 예상가능한 범위 내에 있는 걸 좋아해서 랜덤성이 있는 걸 즐기지는 않는 편이에요ㅎㅎ
    그래서 치킨 먹을 때 닭다리도 완벽하게 못먹는 편인데 먹을 줄 모른다 소리 많이 들었어요ㅠㅠ
    라오천추는 쿠팡에서 사면 편해요. 고추기름은 한 병 갖다 드리고 싶은걸요^^
    만들기 진짜 편하고 맛있어서 여태 산니백육 만든다고 그 고생했던 시간이 허탈하기까지 하더라고요ㅎㅎㅎ
  • 레베카번치 2020.02.04 03:05
    와 근처 한국마트에서 파는 대패삼겹살로 해봐야겠어요! 윤정님 중국 요리 볼때마다 해보고 싶은데 없는 재료가 많아서 항상 고민돼요ㅠㅠ그래도 이건 라오천추랑 고추기름만 준비하면 되니까 이번 달 내로 꼭 해볼거에요...!
  • 이윤정 2020.02.05 04:13
    외국에서는 한국요리보다는 중국요리 재료가 그나마 구하기 쉬울 것 같은데 꼭 그렇지도 않나봅니다ㅠㅠ 대패삼겹살 사시면 이것저것 해드실 것도 많지만 이것도 맛있으니 맛있게 드셨음 좋겠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3 중식 마라황과 11 file 이윤정 2019.05.27 5300
72 중식 마라탕, 훠궈 file 이윤정 2022.10.11 3258
71 중식 마라탕 만드는법, 레시피, 재료, 훠궈재료 4 file 이윤정 2016.06.23 63218
70 중식 마라소어, 중국식 멸치볶음 4 file 이윤정 2016.03.06 4020
69 중식 마라샹궈, 마라향과 8 file 이윤정 2016.04.13 15978
68 중식 류산슬, 유산슬, 溜三絲(유삼사) file 이윤정 2013.08.29 22896
67 중식 류산슬, 유산슬, 溜三絲(유삼사) 2 file 이윤정 2017.05.12 10732
66 중식 레몬치킨 file 이윤정 2014.06.17 2716
65 중식 레몬치킨 3 file 이윤정 2014.11.19 4206
64 중식 레몬 파인애플 탕수육 6 file 이윤정 2020.09.30 5026
63 중식 라즈지, 충칭라즈지, 辣子鶏 4 file 이윤정 2016.05.14 16601
62 중식 라조기 file 이윤정 2014.02.10 4195
61 중식 동파육, 동파육만들기 file 이윤정 2014.08.08 12875
» 중식 대패삼겹살 산니백육, 홍유소스 대패삼겹살 냉채 4 file 이윤정 2020.01.13 8486
59 중식 대패삼겹 마파두부 10 file 이윤정 2016.08.10 10041
58 중식 난자완스, 난자완스 만드는 법 file 이윤정 2014.03.09 26641
57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레시피 2 file 이윤정 2019.03.20 4229
56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file 이윤정 2014.10.03 3572
55 중식 난자완스 만들기 6 file 이윤정 2016.12.23 23913
54 중식 난자완스 file 이윤정 2013.04.08 156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